본문내용 바로가기

고개 숙인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화재 근본 원인 다시 살펴 보겠다

오토헤럴드 조회 수1,447 등록일 2021.01.2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현대차가 리콜 수리를 받은 코나 일렉트릭에서 화재가 발생하자 원인 파악에 적극 나서는 한편, 해당 고객이 불안해 하지 않도록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현대차가 리콜 차량 화재가 발생하자 즉각 대응에 나선 것은 최근 강화된 관련법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결함이 있는 차량 운행으로 화재 사고가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등 공중 안전에 심각한 위해가 있다고 판단되면 정비 명령 또는 운행 정지를 명령할 수 있는 내용을 골자로 한 '자동차관리법 및 하위법령'을 개정하고 내달 5일부터 시행한다.

문제가 되고 있는 코나 일렉트릭은 지난해 국내ㆍ외서 연이어 화재가 발생해 약 7만여대 차량이 현재 리콜을 실시하고 있다. 당시 조사 결과 배터리 충전 용량이 안전 기준 이상으로 허용되면서 이에 따른 열발생으로 화재가 발생했다고 보고 현대차는 ‘배터리 관리 시스템 업데이트’ 리콜을 시행하고 있다. 

그러나 리콜 조치를 받은 코나 일렉트릭에서 최근 완충 후 충전커넥터가 연결돼 있는 상태로 화재가 발생하자 정부 및 관련 기관과 함께 원인 파악에 나서고 있다. 현대차는 27일, 코나 일렉트릭 구매자와 리콜 수리를 받은 고객에게 "적극적인 리콜 참여에도 불구하고 화재가 발생한 것에 대해 깊은 사과를 한다"라며 "정부기관, 배터리 제조사 등 관련 부문과 함께 근본적인 원인 파악 및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는 메시지를 모두 발송했다.

현대차는 이 메시지를 통해 "조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후속 조치 방안에 대해 신속하고 투명하게 안내하고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차량에 이상이 있다고 느끼면 전국 서비스 거점을 통해 상시 점검, 대여차량 제공, 무상 홈투홈 서비스 등 ‘고객 안심 점검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으니 이용을 바란다"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또 "리콜 실시 이후 생산된 코나 일렉트릭에서는 해당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없다는 점"을 특히 강조했으며 한 관계자는 "원인을 파악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 관계자는 "자체 조사는 물론이고 정부 기관 조사에도 적극 협조하고 있다"라며 "코나 일렉트릭 보유 고객이 불안해 하지 않고 특히 피해를 보지 않도록 적극 대응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다수 전문가들은 "전기차라고 해서 반드시 배터리 문제만으로 화재가 발생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배터리 이외 다른 전기적 원인이나 별개 원인에 의한 것인지도 살펴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김흥식 칼럼] 기아
현대차 국내 시장 지배력은 여전히 압도적이다. 2월 5만2102대, 올해 누적 11만1603대로 기아가 기록한 3만7583대, 7만9064대를 크게 앞선다. 현
조회수 156 2021-03-04
오토헤럴드
2월 수입 승용차 22,290대 신규등록...벤츠/BMW/아우디 순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2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1월 22,321대 보다 0.1% 감소, 2020년 2월 16,725대 보다 33.3% 증가한
조회수 91 2021-03-04
글로벌오토뉴스
벤츠보다 눈길 끄는 2위 BMW, 판매량 대폭주...격차 47대로 좁혀
BMW가 메르세데스 벤츠 독주에 확실한 제동을 걸고 있다. 1월 격차가 200여대로 좁혀지더니 2월 단 47대로 거리를 더 바싹 붙였다. 한국수입차협회가 4일
조회수 569 2021-03-04
오토헤럴드
COVID-19 One Year On: Genesis G80 crowned Korean Car of the Year
The Automobile Writers’ Association of Korea (AWAK) has announced 2021 Korean Car of the
조회수 59 2021-03-04
오토헤럴드
페라리, ‘SF90 스파이더’ 및 ‘포르토피노 M’ 국내 최초 공개
페라리가 4일, 새롭게 문을 연 반포 전시장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SF90 스파이더’와 8기통 그랜드투어러(GT) ‘포르토피노 M’ 등 스파이더
조회수 62 2021-03-04
글로벌오토뉴스
기아, ‘K8’ 실내 디자인 공개
기아가 4일(목) K8의 실내 디자인을 공개했다. K8은 1등석(First Class) 공항 라운지에서 영감을 받아 편안함과 고급스러움이 느껴지는 실내 공간을
조회수 950 2021-03-04
글로벌오토뉴스
[오토포토] 페라리 최초의 PHEV
페라리가 4일 새롭게 문을 연 반포 전시장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F90 스파이더'와 8기통 그랜드투어러 '포르토피노 M' 등
조회수 224 2021-03-04
오토헤럴드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선정, 2020 자동차인 수상자 발표
사단법인 한국자동차기자협회(Korea Automobile Journalists Association, 회장 이승용)는 3월 4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조회수 51 2021-03-04
글로벌오토뉴스
제네시스 G80, 한국자동차기자협 2021 올해의 차에 선정
제네시스 G80가 사단법인 한국자동차기자협회(Korea Automobile Journalists Association, 회장 이승용)가 뽑은 ‘2021 올해의
조회수 152 2021-03-04
글로벌오토뉴스
실주행 연비로 따져 본 최고의 차는 BMW i3, 국산차 대부분 중하위권
미국 최고 권위 소비자 전문지 컨슈머리포트가 실제 주행 테스트를 실시하고 각 모델별 복합, 도심, 고속도로 연비를 측정한 결과에 따르면 최고 효율성은 순수 전기
조회수 277 2021-03-04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