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벤츠 EQA, 이게 최선입니까? 벤츠 EQ 브랜드의 비전은 어디로.

다키포스트 조회 수1,361 등록일 2021.01.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메르세데스 벤츠에서 20일 새로운 전기차 EQA를 공개했다. EQA는 기존에 출시된 EQC보단 한 급 작은 차량이다.

EQ는 현대의 아이오닉이나 BMW의 i 같이 벤츠의 전동화를 책임질 새로운 서브 브랜드이다.




테슬라가 급부상하면서 기존 자동차 브랜드들이 이런 전기차용 서브 브랜드를 만드는 건 꽤 흔한 일이 됐다. 따로 브랜드를 분리하는 건 아예 혁신적인 시도를 해도 거부감이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모든 브랜드들이 서브 브랜드를 내는 것은 아니다. 이런 브랜드 분리화의 리스크 또한 있기 때문이다. 기껏 브랜드를 분리했는데 기존 브랜드와 큰 차이가 없다면 오히려 역효과가 나기도 한다. 


굳이 왜 새로운 브랜드를 내는 건지 납득이 가지 않는 것이다.


이런 측면에서 벤츠 EQ 브랜드의 전체적인 디자인 큐는 아주 좋다고 말하기도, 나쁘다고 말하기도 애매한 상태이다.



EQ브랜드를 독립적으로 런칭하면서 벤츠의 디자인을 책임지는 고든 바그너는 EQ 브랜드의 디자인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EQ의 매력은 벤츠의 현 디자인 기조 감각적 순수함(Sensual Purity)를 재해석하는데 있다. 보다 전위적이고, 현대적이고, 독특한 전자적인 외형을 지향해서 매혹적이고 진보적인 디자인을 보여준다.”


과연 벤츠 EQ브랜드는 목표한 지향점을 향해 잘 가고 있는 건지 알아보겠다.


가장 먼저 대중들에게 공개된 EQ 브랜드의 차는 2016년 공개된 ‘제네레이션 EQ 콘셉트’이다.


이 컨셉카가 처음 나왔을 때 반응은 대체적으로 좋은 편이었다. 하지만 열렬한 호응을 받진 못했다.


정말 새롭고 특별한 디자인은 아니었지만 기존 벤츠 차량보다 미래적이었고, ‘벤츠의 전기차라면 이런 느낌이다’라는 듯한 디자인에 납득이 갔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전히 그래픽으로 남아있는 그릴의 형태는 굳이 왜... 란 느낌을 강하게 들게 했다. 구세대가 될 내연기관의 흔적을 전기차에 남길 이유는 없다. 많은 사람들에게 이 같은 점이 잘 받아들여지지 않았던 것이다.



벤츠는 어느 독일 브랜드보다도 보수적인 색채가 짙다. 그래서 전통적인 고객층도 다소 나이가 있다. 물론 나이 많은 사람들만 벤츠를 타는 것은 절대 아니다.


그 때문에 지속적인 새로운 고객 층 유입을 위해, 벤츠는 브랜드 이미지를 젊게 만들기 위한 노력들을 하면서도 동시에 과도하게 혁신적인 모험은 잘 하지 않는 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어서 나온 EQA 콘셉트는 더 참신하고 미래적인 디자인으로 나왔다. 첫 콘셉트에서 느껴졌던 다소 모호한 방향성이 한층 구체화된 듯했다.



EQA 콘셉트의 램프 디자인과 곳곳의 디테일들은 상당히 미래지향적이었다. 이전 콘셉트와는 다르게 그릴의 그래픽도 아예 디스플레이로 대체되면서 미디어 아트처럼 다양한 표현이 가능해진 점도 호평이었다.


전기차 본래의 미래적 이미지가 강해진 것이 더 호응을 이끌어 낸 것이다.



2018년 캘리포니아에서 공개된 EQ실버애로우 콘셉트는 이런 이미지에 더 불을 붙였다. 컨셉카는 꼭 이런 디자인이 나온다고 예고하는 의도만 있는 것은 아니다.

브랜드가 표방하는 가치와 지향하는 바를 시각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의도의 컨셉카들도 있다.



EQ실버애로우 콘셉트는 EQ브랜드가 기존 벤츠보다 훨씬 럭셔리하고, 전위적인, 그리고 실험적인 디자인적 시도들이 적용될 거란 기대를 하게 만들었다.


앞서 소개된 EQA 콘셉트나, EQ실버애로우 컨셉카가 그런 이미지를 계속 투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런 기대감들에 찬물을 끼얹은 건 이후 공개된 EQC 양산 모델에서였다.



2018년 드디어 벤츠EQ의 첫 양산 모델 EQC가 공개됐다. 하지만 반응은 미적지근했다. 앞서 공개한 콘셉트들의 느낌과 너무 달랐던 것이다. 비슷한 건 매끄러운 면과 멋지다 말하기 애매한 그래픽들뿐이었다.



어느 정도 전기차스러운 디자인이었지만 기존 벤츠와도 비슷한, 이도 저도 아닌 느낌이 강했다. 이는 벤츠 내부에서도 기획 단계에서 많은 논의가 있었다고 한다.



BMW i 같이 완전히 새로운 느낌의 정말 미래 전기차 다운 디자인을 할지, 아니면 기존 고객들에게 익숙한 벤츠 같은 느낌을 이어갈지 정해야 했다. 공개된 EQC를 봐선 후자가 채택된 듯하다.


EQC의 디자인은 그다지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다. 해외 유수의 매체들도 EQC의 외장은 전기차만이 누릴 수 있는 디자인 강점들을 충분히 살리지 못했단 평가를 내렸다.


디자인 외 전반적인 상품성도 최악은 아니었지만 테슬라를 이길 만한 정도는 아니었다. 여러모로 참 애매한 차다.



2019년 프랑크푸르트에서 공개된 EQS 콘셉트의 반응은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앞선 콘셉트들 보다 훨씬 양산화가 가능할 법한 구체적인 디자인으로 보였고 동시에 EQC보다 훨씬 미래적인 전기차로 보였다.




물론 디테일에 있어서는 절대 양산되지 못할 컨셉카 특유의 요소들이 많았다. 그러나 2010년대 후반에 들어서 컨셉카 대부분이 그대로 양산되는 게 트렌드같이 자리 잡혔기 때문에 다시금 벤츠 EQ브랜드에 대한 기대감은 높아졌다.


EQS 콘셉트로 인해 높아진 기대감에 EQA는 잘 부합하지 못하고 있다. 여전히 EQC 같은 디자인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디자인이란 게 그때그때 반응에 따라 수정을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벤츠의 EQ브랜드의 전체적인 디자인 큐와 모델 출시 일정은 훨씬 예전부터 잡혀 있었을 것이다.


이런 컨셉카와 양산차의 공개 스케줄은 연출하고 싶은 바와 시장의 예상 반응들을 모두 고려해 세밀하게 조정된다.



EQC와 마찬가지로 참 애매한 느낌이다. EQC에서 고루하다고 가장 혹평을 받았던 촘촘한 가로 그릴 디테일이 없어진 것은 환영할 만하다. 그렇지만 그릴이 막힌 것을 빼면 전기차라 할 만한 구석이 크게 보이지 않는다.




측면 디자인은 따로 눈여겨볼 점이 없다. GLA 플랫폼을 공유하기 때문인데, 사실 플랫폼 공유 정도가 아니라 그냥 GLA 그대로다.


이런 점은 굉장히 실망스러운 부분이다. EQ브랜드를 따로 독립시키고, 컨셉카로 완전히 다른 새로운 차들을 선보이는 것처럼 연출했으면서 결과로 나온 차들은 모두 그에 못 미치기 때문이다.


EQ브랜드의 EQC라기보단, 그냥 벤츠 GLA 전기차 쪽에 훨씬 가깝다. 이런 부작용은 차량의 스펙에도 고스란히 묻어 나온다.


EQA를 위해 따로 개발된 전기차 전용 플랫폼도 아니고, 외장 디자인도 페이스리프트 수준으로 약간만 바뀌다 보니 부작용이 상당하다.



공개된 EQA의 공기저항계수는 0.28이다. 전기차들은 주행거리를 최대한 늘리기 위해 공기저항을 줄이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 기울이기 때문에 전기차들의 공기저항계수는 낮은 편이다. 하지만 GLA 크기의 전기차가 0.28이란 건 말도 안 되는 수치이다.



최근 공개된 BMW iX는 크기가 BMW X5와 비슷하다. 그럼에도 iX의 공기저항계수는 0.25밖에 되지 않는다. 체급 차이가 상당한데도 EQA가 더 좋지 못하다.



비슷한 체급의 테슬라 모델3는 0.23이고 심지어 내연기관 자동차인 BMW 5시리즈의 최신 모델은 0.22에 달한다. EQC는 프리미엄 브랜드 다운 면모를 보여주지 못했다. 전기차에 대한 벤츠의 접근이 굉장히 안일하게 느껴진다.



후면부 역시 좋지 못한 평들이 많다. 전반적인 볼륨은 GLA 그대로 이고 바뀐 램프도 그다지 세련되게 느껴지지 않는다. 독일 현지 반응 중엔 벤츠를 보고 만든 중국차 같다는 의견까지도 나오고 있다.




인테리어 역시 별다른 특징이 없기는 마찬가지다. GLA와 똑같기 때문이다. 물론 디자인 자체는 좋은 편이다. 두 번째 이미지가 현행 GLA다.


앞서 말했듯이 EQC가 단순히 GLA 전기차로 나왔다면 이런 논란들은 전혀 생기지 않았을 것이다.


이대로 EQ 브랜드가 전기차 시장에서 BMW, 테슬라와 맞붙는다면 참패할 수밖에 없다. 디자인까지는 어떻게든 취향의 영역이라 할 수 있어도 성능에서 너무 밀리기 때문이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과 내연기관차를 전기차로 개조한 차는 애초에 시작 지점부터 다르다. 후자가 질 수밖에 없다.

혹평의 비율이 칭찬보다 높은 편이다. 디자인에 대한 비판도 많지만 성능에 대한 비판들도 만만치 않다.



“우스꽝스럽게 생겼다. 으깨진 EQC 같은데 더 못생기고 비율도 나가버렸네. 그리고 EQ차들에 달리는 저 그릴은 너무 크고 어색하게 느껴져서 버틸 수가 없다. EQA는 작은 차라 더 그렇게 느껴진다. 영국에선 테슬라 모델Y랑 비슷한 가격이네. 테슬라가 엄청 잘생긴 차는 아니지만 저거랑 비교하면 마치 예술품 같아.”


“흉측하게 생겼단 건 제외하더라도 벤츠의 배터리 기술은 정말 한심해. 180마력에 최고속도는 160km고 WLTP 테스트에서 400km밖에 못 간다고?”



작고, 느리고, 비싸고, 거리도 짧고, 생긴 것도 지루하네. 기아랑 현대는 2만 달러 밑으로 같은 차를 낼 수 있을 거야. 코나를 보라고.”


“구리다. 왜 벤츠는 제대로 된 전기차들 같이 평평한 전용 플랫폼에다 만들지 않는 거지?”


벤츠 EQ브랜드는 이대로 전기차 시장에서 묻혀버리는 걸까? 다행히 그렇진 않을 예정이다. 아니, 그렇지 않길 바란다...



올해 하반기에는 19년도 나왔던 EQS 콘셉트의 양산 차 공개가 예정되어 있다. 앞서 발표한 EQC나 EQA와 다르게 EQS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으로 설계된 제대로 된 전기차이다.


실루엣으로도 기존 벤츠 차량들과 비슷하지 않다.



미리 공개된 EQS의 인테리어 하이퍼스크린은 컨셉이 아니라 실제로 양산되는 부품이고, 지금까지 자동차에 실린 디스플레이 중 가장 거대하다고 한다. 여러모로 칼을 단단히 갈고 나온다는 느낌이다.


부디 앞서 보여줬던 컨셉들에게 뒤지지 않는 훌륭한 차로 나와 자동차 시장이 더 많은 선택지들로 풍성해졌으면 한다.

  • 회사명
    벤츠
    모기업
    Daimler AG
    창립일
    1883년
    슬로건
    The best or nothing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기아, ‘K8’ 실내 디자인 공개
기아가 4일(목) K8의 실내 디자인을 공개했다. K8은 1등석(First Class) 공항 라운지에서 영감을 받아 편안함과 고급스러움이 느껴지는 실내 공간을
조회수 718 2021-03-04
글로벌오토뉴스
국산차 5개 제조업체, 21년 3월 판매조건 발표
국내 5개 자동차 제조업체의 1월 자동차 판매조건이 발표되었다. 업체들은 봄을 맞이해 다양한 할인 이벤트와 함께 기본 할인 및 저금리 할부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조회수 15,519 2021-03-01
다나와자동차
르노삼성차, 파워풀하고 4WD의 안정성 갖춘 NEW QM6 dCi 출시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아웃도어 시즌에 맞춰 파워풀하고 4WD의 안정성을 갖춘 뉴 QM6 dCi 모델을 3월 1일 출시한다. 지난해 11월 감각
조회수 1,306 2021-03-02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메르세데스-벤츠 주요 인기모델 자동차보험 차량모델등급 최대 2단계 상승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보험개발원에서 실시하는 차량모델등급 평가 결과에서 S-클래스 및 C-클래스, GLC, CLS 등 주요 인기모델의 차량모델등급이 최대 2
조회수 85 2021-03-04
글로벌오토뉴스
[오토포토] 페라리 최초의 PHEV
페라리가 4일 새롭게 문을 연 반포 전시장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F90 스파이더'와 8기통 그랜드투어러 '포르토피노 M' 등
조회수 174 2021-03-04
오토헤럴드
벤츠보다 눈길 끄는 2위 BMW, 판매량 대폭주...격차 47대로 좁혀
BMW가 메르세데스 벤츠 독주에 확실한 제동을 걸고 있다. 1월 격차가 200여대로 좁혀지더니 2월 단 47대로 거리를 더 바싹 붙였다. 한국수입차협회가 4일
조회수 424 2021-03-04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G80, 한국자동차기자협 2021 올해의 차에 선정
제네시스 G80가 사단법인 한국자동차기자협회(Korea Automobile Journalists Association, 회장 이승용)가 뽑은 ‘2021 올해의
조회수 130 2021-03-04
글로벌오토뉴스
불붙은 자동차 내수, 2월 24.0% 증가한 10만1356대...수출도↑
자동차 판매가 1월에 이어 2월에도 큰 폭 증가했다. 2일 발표된 완성차 국내 및 해외 판매 수출량 통계에 따르면 총 54만4823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조회수 179 2021-03-03
오토헤럴드
2월 완성차 5사 판매실적, 2달 연속 증가세 기록
국내 완성차 5사의 2월 판매실적이 두 달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전체 판매량의 경우 지난 해 같은 기간 대비 모두 증가했으며, 특히 내수 판매 실적이 증가세를
조회수 178 2021-03-03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르노삼성자동차 XM3, 유럽 충돌테스트 최고안전등급 획득
르노삼성자동차는 올해 유럽 시장 출시를 준비 중인 프리미엄 디자인 SUV XM3의 글로벌 판매 모델 ‘뉴 르노 아르카나(New Renault ARKANA)’가
조회수 78 2021-03-04
글로벌오토뉴스
실주행 연비로 따져 본 최고의 차는 BMW i3, 국산차 대부분 중하위권
미국 최고 권위 소비자 전문지 컨슈머리포트가 실제 주행 테스트를 실시하고 각 모델별 복합, 도심, 고속도로 연비를 측정한 결과에 따르면 최고 효율성은 순수 전기
조회수 220 2021-03-04
오토헤럴드
애스턴마틴, 2021 시즌부터 F1 복귀 발표
영국 슈퍼카 브랜드 애스턴마틴은 61년 만인 2021 시즌부터 F1에 복귀한다고 영국 현지 시각 3일 공식 발표했다. 애스턴마틴 F1 레이싱팀은 미국의 IT 기
조회수 91 2021-03-04
글로벌오토뉴스
2021 월드 카 오브 더 이어 후보 공개... 기아 K5, 쏘렌토 등 부문별 압축
2021 월드 카 어워즈(World Car Awards) 후보 모델의 1차 투표에 의해 카테고리별 10개 또는 5개의 모델로 압축됐다. 2020년 8월 부문별로
조회수 179 2021-03-03
글로벌오토뉴스
푸조 208 & 2008 SUV, 세계 여성 기자가 선정한 ‘최고의 어반 카 & SUV’ 선정
푸조 208과 푸조 2008 SUV가 ‘2021 여성 기자가 선정한 올해의 차(WWCOTY, Women’s World Car of the Year)’ 시상식에서
조회수 227 2021-03-03
글로벌오토뉴스
[오토포토] 현대차, 공격적 스타일 유럽 전용 SUV
현대자동차가 유럽 판매 스포츠유틸리티차량 라인업에 신규 추가되는 B세그먼트 SUV '바이욘(Bayon)'을 완전 공개했다. 올 상반기 본격적인 판
조회수 266 2021-03-03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시승기] 폭스바겐, 신형 티록
2017년 7월 폭스바겐이 글로벌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을 겨냥해 첫선을 보인 '티록(T-Roc)'은 브랜드 내 엔트리 크로스오버로
조회수 360 2021-03-02
오토헤럴드
소프트웨어 정의 자동차. 테슬라 모델 Y 롱레인지 AWD 시승기
테슬라의 중형 크로스오버 모델Y를 시승했다. 소프트웨어 정의 자동차라는 시대적인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는 테슬라다운 차만들기는 같다. 단지 소프트웨어만 무선으로
조회수 737 2021-02-26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마세라티 르반떼 GTS
고집스럽게 세단을 고집했던 유수 수퍼카 브랜드가 최근 몇 년 앞다퉈 SUV를 만들었다. 포르쉐는 카이엔과 마칸으로 누구보다 빨리 SUV를 투입했고 람보르기니 우
조회수 444 2021-02-24
오토헤럴드
[시승기] 마세라티 콰트로포르테 S Q4 그란루소 제냐 팔레스타 에디션
람보르기니, 페라리, 알파로메오 그리고 파가니와 마세라티까지 이탈리아는 세계 최고 고성능 브랜드를 가장 많이 거느리고 있다. 이 가운데 마세라티 가문 다섯 형제
조회수 507 2021-02-22
오토헤럴드

퓨어드라이브

[퓨어드라이브] 현대 아반떼(CN7) 가솔린 1.6 인스퍼레이션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343 2021-02-23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기아 카니발 가솔린 3.5 9인승 프레스티지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648 2021-02-19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제네시스 GV70 디젤 2.2 AWD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638 2021-02-19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현대 디 올 뉴 투싼 1.6 하이브리드 프리미엄 2WD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729 2021-02-19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기아 쏘렌토 2.2 디젤 시그니처 2WD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610 2021-02-19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현대 그랜저 3.3 프리미엄 초이스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526 2021-02-19
다나와자동차

전기차 소식

볼보자동차, 새로운 순수 전기차 ‘C40 리차지(Recharge)’ 공개
볼보자동차가 전동화를 통한 제로 이미션(Zero emission) 미래를 상징하는 차세대 순수 전기차, ‘볼보 C40 리차지(Recharge)’를 세계 최초로
조회수 263 2021-03-03
글로벌오토뉴스
[프리뷰] 볼보 C40 리차지
볼보자동차가 전동화를 통한 제로 이미션(Zero emission) 미래를 상징하는 차세대 순수 전기차, ‘볼보 C40 리차지(Recharge)’를 세계 최초로
조회수 171 2021-03-03
글로벌오토뉴스
[EV 트렌드] 제네시스 첫 E-GMP 기반 전기차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제작되는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의 순수전기차가 올 하반기 국내 시장에 출시될 전망이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최근
조회수 233 2021-03-03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테슬라, 캘리포니아 공장에서
글로벌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프리몬트 공장에서 생산되는 일부 차량의 생산을 일시 중단했다. 이는 최근 차량용 반도체 글로벌 공급 부족에
조회수 174 2021-03-02
오토헤럴드
현대 코나 EV 화재, 배터리 음극결함 원인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초 현대자동차 코나 전기차(EV)에 들어간 배터리의 음극탭 접힘이 화재 원인일 가능성이 높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국토부에 전달한 것으로 확
조회수 1,456 2021-02-26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김흥식 칼럼] 기아
현대차 국내 시장 지배력은 여전히 압도적이다. 2월 5만2102대, 올해 누적 11만1603대로 기아가 기록한 3만7583대, 7만9064대를 크게 앞선다. 현
조회수 122 2021-03-04
오토헤럴드
이제 볼보도 한다, 볼보가 새롭게 시도하는 전동화 계획
3월 2일 한국 시간 22시 30분, 온라인으로 진행된 ‘볼보 리차지(Recharge) 버추얼 이벤트’로 볼보는 새로운 전동화 및 온라인 판매 전략을 전 세계에
조회수 244 2021-03-03
다키포스트
화물차 후부안전판 문제, 그대로 놔둘 것인가?
(사진 : IIHS)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길거리에서 자동차의 안전이 위협받는 사례는 한두 가지가 아니라 할 수 있다. 그
조회수 445 2021-03-02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한국의 튜닝시장 문제점과 활성화 방안
2017년도 중순쯤 대구에 위치한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에서 열린 튜닝카 드래그 경기에 참여한 적이 있다. 각 차주들은 자기 취향에 맞게 성능을 올린 자동차를 가
조회수 725 2021-02-26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넥쏘 타기 참 좋은 때인가
"넥쏘 좋은 건 알지. 타 보고, 사고는 싶은데 수소차 사려면 교육 받고 충전도 불편하다고 해서 결정이 쉽지 않아". 이랬던 수소 전기차 접근성이 확 달라진다.
조회수 198 2021-03-03
오토헤럴드
전고체 배터리 개발에 속도가 붙고 있다
전고체 배터리 개발에 대해서는 토요타가 앞서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보유 특허만 1,000개가 넘는다. 그러나 2020년 말 미국 퀀텀 스페이스와 2021년
조회수 367 2021-03-02
글로벌오토뉴스
사회 초년생이 생애 첫 차를 중고차로 구매할 때 주의할 점
새 출발을 알리는 봄이 오면서 중고차 시장도 기지개를 켜고 있다. 3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봄 시즌에는 새학기를 맞는 대학생, 취업에 성공한 사회 초년생들이
조회수 241 2021-03-02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