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폭설에 상처만 남은 애차 '하부세차' 필수...와이퍼와 타이어 점검도

오토헤럴드 조회 수1,744 등록일 2021.01.1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전국에 기습 폭설이 내리면서 자동차는 혹독한 시간을 보냈다. 특히 수도권을 중심으로 퇴근길 시간대 기습적으로 많은 눈이 내리면서 도로가 마비됨은 물론 차량 사고와 고장 발생도 급증했다. 한국기상산업협회에 따르면 앞으로 3월초까지 폭설 가능성은 남아있다.

폭설이 내린 뒤에는 도로가 눈길과 빙판길로 바뀌면서 운행이 쉽지 않다. 각종 사고나 차량 파손 등 예상치 못한 위급 상황을 맞아 당황할 가능성도 높다. 또 폭설 속을 달린 차량은 손상이 심해져 갖가지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이는 곧 내 차의 가치를 떨어트리고 판매 시 중고차 가격 하락의 요인이 된다. 

케이카(K Car) 황규석 진단실장은 폭설 후 현명한 차량 관리 방법으로 "먼저 워셔액과 와이퍼를 점검해야 한다"라고 말했. 눈길에서 주행하면 도로 위의 염화칼슘이나 이물질이 앞 유리창에 튀는 경우가 많다. 특히 염화칼슘은 운전 시야를 방해하고 부식을 일으키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워셔액을 보충해야 한다. 

워셔액은 알코올 성분을 가지고 있어 눈을 녹이는 데도 도움이 되며, 어는 점이 낮은 겨울용 워셔액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또 폭설로 앞 유리에 눈이 굳어 성에 등이 생기면 와이퍼 작동 시 블레이드 날이 손상되고 프레임이 휠 수 있다. 와이퍼를 강제로 작동하면 유리에 자국이 생기거나 손상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스노우 체인을 체결했다면 눈이 그친 후 운전할 때 꼭 탈착해야 한다. 우레탄 혹은 사슬형 체인의 경우 눈길이 아닌 도로에서 주행하면 주행 시 승차감을 해치며 하체 부싱에 손상을 가져올 수 있다. 눈길 주행 후 세차는 필수다. 특히 차량 하부에는 눈 외에도 차량 부식을 일으키는 염화칼슘이 다량 묻어있기 때문에 고압분사기를 이용해 차량 전면과 하부를 꼼꼼히 씻어내야 한다. 

타이어 뒤쪽 휠하우스에 뭉친 눈을 제거하지 않으면 추후 휠하우스 커버 등이 파손될 수 있어 구석구석 세척해야 한다. 이 밖에도 차선이탈경보 혹은 전방추돌방지 기능이 있는 차량이라면, 앞 유리나 범퍼에 위치한 레이더 센서가 눈으로 덮여 경고등이 들어오거나 오작동을 일으킬 수 있다. 또 센서 주변에 눈이 쌓이지 않게 관리해야 한다. 겨울 세차는 해가 잘 드는 오후 3시 전후 영상의 기온에서 진행하는 것이 좋으며 물기를 완전히 제거해야 한다.

케이카 황규석 진단실장은 “폭설 전후로 차량을 꼼꼼히 관리하지 않으면 운행에 문제가 생기는 것은 물론 추후 차량 감가의 결정적 요인이 될 수 있다”며 “폭설이 내리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가장 좋지만 부득이하게 운전해야 한다면 주행 전, 후 유의사항을 꼭 숙지하고 안전운전 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토요타, 신형 ‘시에나 하이브리드’ 가격 공개 및 사전 계약 실시
토요타코리아는 국내 시장 최초의 하이브리드 미니밴인 신형 ‘시에나 하이브리드’의 공식 출시에 앞서 가격을 공개하고, 사전 계약에 들어간다고 5일 밝혔다.이번에
조회수 443 2021-03-05
글로벌오토뉴스
포르쉐,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 세계 최초 공개
포르쉐가 지난 4일, 자사 최초의 CUV(Cross Utility Vehicle)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the Taycan Cross Turismo)를 버츄얼
조회수 226 2021-03-05
글로벌오토뉴스
[프리뷰] 포르쉐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
포르쉐가 지난 4일, 자사 최초의 CUV(Cross Utility Vehicle)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the Taycan Cross Turismo)를 버츄얼
조회수 109 2021-03-05
글로벌오토뉴스
르망 24시간 내구 레이스 6월에서 8월로 연기
르망 24시간 내구레이스 주최자인 프랑스서버자동차클럽(ACO : Automobile Club de l' Ouest )가 2021년 3월 4일, 올 해의 제 89
조회수 100 2021-03-05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페라리 라페라리 후속 모델
페라리 라페라리의 후속모델로 추측되는 차량이 포탁되었다. 라페라리는 맥라렌 P1, 포르쉐 918 스파이더와 경쟁하는 페라리 최강의 모델이다. 아페르타 및 표준
조회수 122 2021-03-05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포드 브롱코
곧 출시 될 포드 브롱코 Warthog의 흥미로운 프로토 타입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작년에 등장했던 프로토 타입과는 달리, 이번에 본 것은 차대에 오렌지색 케이
조회수 145 2021-03-05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AMG GT F/L
메르세데스 AMG의 GT 4-도어 쿠페는 2019년에 출시됐으며 지금은 부분 변경 모델이 준비중이다. GT 63 S 모델의 프로토 타입이 메르세데스-벤츠의 테스
조회수 124 2021-03-05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르노 메간 E
르노는 차세대 해치백 모델을 배터리 전기차로 개발하고 있다. 폭스바겐이 골프가 아닌 ID.3라는 차명을 사용한 것과 달리 르노는 메간이라는 이름을 그대로 사용한
조회수 123 2021-03-05
글로벌오토뉴스
KCC오토,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 국내 최초 전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공식딜러 KCC오토가 메르세데스-마이바흐 브랜드 최초의 SUV인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 600 4MATIC’을 오는 3
조회수 123 2021-03-05
글로벌오토뉴스
몇 대 몇? 3대7, 현대차·LG엔솔 코나 일렉트릭 리콜 분담 합의
코나 일렉트릭 화재 원인을 놓고 책임 공방을 벌여온 현대차와 LG 에너지솔루션이 리콜 비용 분담에 합의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총 1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는
조회수 124 2021-03-05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