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뜬금없이 쏘나타와 스타렉스 수소차 개발중? 이유는 따로있다!

다키포스트 조회 수1,845 등록일 2021.01.1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최근 언론을 통해 쏘나타와 스타렉스 수소전기차 (FCEV) 모델 출시가 이루어질 것이라 보도되었다. 이 소식에 '갑자기 왜?' 라는 물음을 던질 수밖에 없다.


수소전기차 전용 모델인 넥쏘를 놔두고 다른 모델에 수소전기차 시스템을 이식한다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기 때문이다. 물론, 투싼 FCEV 와 같이 양산이 이루어진 모델이 있기는 하지만 택시 등 상용으로 대부분 판매되었고 테스트 성격이 강했기 때문에 사실상 정식 수소전기차는 넥쏘가 유일하다.


현대차는 어떤 이유로 쏘나타 FCEV와 스타렉스 FCEV를 출시하려 하는 것일까?


다소 엉뚱해 보이는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플랜은 나름의 이유가 있다. 어떤 모델이든 똑같은 부품이 들어가는 '부품 모듈화'를 완성하기 위해서다. 지금은 각각의 모델마다 일부는 공유하고 일부는 전용 부품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이는 가격 상승과 조립 공정의 복잡성으로 이어진다.


하지만 껍데기만 다르고 안에 들어가는 부품이 같으면 어떨까? 



모든 차에 들어가는 부품이 같은 만큼 아예 묶음으로 만들면 부품 수가 크게 줄어들고 조립 과정도 그만큼 간단해진다. 최근에 공개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가 가장 좋은 예시이며, 이를 수소전기차에도 적용하겠다는 의지로 보면 되겠다.


하지만 플랫폼 개발은 막대한 연구개발 비용이 필요하다. 수 백억이 수 천억이 될 수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소전기차 플랫폼을 준비하려는 것은 수소전기차 시장의 전망이 밝기 때문이다. 


수소전기차 시장은 걸음마 단계지만 현대차 넥쏘는 전년대비 61% 이상 성장했으며, 유일한 경쟁사로 평가받는 도요타도 수소전기차 시장의 가능성을 보고 미라이 2세대를 내놓았다.



이러한 상황에 쏘나타와 스타렉스에 반영될 수소전기차 시스템을 개발한다는 건 해당 모델을 시작으로 현대차 전체 모델로 확대 적용할 것이라는 이야기로 해석을 해볼 수 있다. 현대차는 앞으로 내연기관차 생산을 완전히 종료하고 수 십 종에 달하는 친환경차를 내놓을 예정이기에,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언젠가 진행할 일이었을 것이다.


시기상 두 모델의 페이스리프트 혹은 풀모델 체인지 이후이기 때문에 플랫폼 전환에 있어 충분한 시간이 주어진 셈이다.


하지만 현대차의 이러한 계획 이면에 상용차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 사실 수소전기차는 승용차보다 상용차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낼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현대차에서 공개했거나 출시한 상용 수소전기차를 보면 예상보다 발전이 빠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일정을 앞당겨서 내놓는다고 생각될 만큼 빠른 템포다. 향후 수소전기차의 모듈화의 수혜를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차종이기도 한데, 상용차에 대한 전망이 밝은 이유는 따로 있다.


전기차의 단점을 수소전기차가 충분히 커버할 수 있어, 친환경차 시대에 전기차와 양립할 가치가 있기 때문이다.



수소 위원회(Hydrogen Council)에서 발간한 ‘에너지 및 이동 시스템의 새로운 기회’에 따르면, 수소전기 파워 트레인의 중량은 전기차 및 디젤 차보다 가볍다고 기술했다.


세미 트럭을 기준으로 할 경우, 전기차는 최대 5.5 톤에 이른다. 그리고 디젤 차는 2.5 톤이다. 마지막으로 수소전기차는 2.1 톤이다. 차량의 중량은 연비에 상당한 영향을 끼치는 만큼 수소전기차의 장점이 부각된다.



한편 장거리 운송 시 경제성을 보면 수소전기차가 유리하다. 100km 이상 주행 시 수소전기차가 이득이다. 이는 수소전기차가 전기차에 비해 에너지 밀도가 10배가량 높기 때문이다. 일반 전기차는 장거리를 위해 더 많은 배터리가 필요해, 점점 무거워진다. 수소전기차는 비교적 가벼운 수소 저장탱크만 추가하면 돼, 큰 차이를 보인다.


물론, 전고체 배터리 양산이 눈앞에 다가왔고 초고속 충전 기술이 등장하면서 성능이 빠르게 개선되었지만 실제 출시까지 5~7년 정도 더 소요될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또, 충전 속도가 빠르다 할지라도 직접 주입하는 형식보다는 그래도 느리기 때문에 이윤이 생명인 상용차 시장에서 수소전기차의 활약이 빛날 것이다.


최종적으로 승용과 상용 수소전기차 시스템이 공유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앞서 이야기한 수소전기차 신차 출시 시점과 가까운 시기에 상용 모델 역시 함께 출시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의 수소전기차 기술력이 우수하고 전망이 밝다고 해서 안심할 수 없다. 수소전기차가 많아지더라도 이를 뒷받침할 인프라가 없으면 무용지물이기 때문이다.



국내에 설치된 수소충전소는 58기에 불과하다. 정부의 목표 대로였으면 2020년까지 100기를 구축해야 했는데, 절반 조금 넘는 수준 달성에 그쳤다. 수소전기차 보급대수가 점점 늘어나는 가운데 수소충전소가 부족하자, 일부 지역은 충전량에 제한을 두고 있으며 아예 충전 대수를 정해놓는 경우도 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2025년까지 수소충전소를 450기로 늘리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충전소 하나에 수 십억이 필요하며 민자 유치까지 진행해야 하는 상황이다. 그리고 수소연료 확충도 문제다. 앞으로 4년 동안 수 백기의 충전소 건설이 진행되어야 하는데, 실제로 가능할지 미지수다.

쏘나타와 스타렉스에 수소자동차 기술을 반영하겠다는 현대차의 방향성은 옳다. 하지만 퓨처 모빌리티의 상징이기도 한 넥쏘를 방치해두는 것은 아쉬울 따름이다. 처음부터 수소전기차 플랫폼의 기준을 넥쏘로 두고 개발해도 될 텐데 말이다.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김흥식 칼럼] 기아
현대차 국내 시장 지배력은 여전히 압도적이다. 2월 5만2102대, 올해 누적 11만1603대로 기아가 기록한 3만7583대, 7만9064대를 크게 앞선다. 현
조회수 390 2021-03-04
오토헤럴드
최초의 호텔 버스
*1946년 최초의 호텔 버스 고급 호텔처럼 편하게 자고 고급 레스트랑처럼 먹으면서 전국 명승지를 관광할 수 있는 완벽한 호텔 버스는 우리나라에는 아직까지 없으
조회수 108 2021-03-04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자동차는 타이밍
공장 문까지 닫게 했던 코로나 19가 잦아들자 이번에는 반도체가 발목을 잡았다. 주요 자동차 제작사들이 차량용 맞춤형 반도체(Automotive Semicond
조회수 134 2021-03-03
오토헤럴드
화물차 후부안전판 문제, 그대로 놔둘 것인가?
(사진 : IIHS)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길거리에서 자동차의 안전이 위협받는 사례는 한두 가지가 아니라 할 수 있다. 그
조회수 566 2021-03-02
글로벌오토뉴스
137. 파워트레인의 미래 - 41. 1년 전보다 더 빨라진 전동화 속도. 그리고…
2020년 다르고 2021년 다르다. 배터리 전기차를 둘러싼 움직임이 숨 가쁘다. 코로나19로 인한 환경 인식의 전환으로 소비자들이 배터리 전기차 수요가 증가하
조회수 143 2021-03-02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한국의 튜닝시장 문제점과 활성화 방안
2017년도 중순쯤 대구에 위치한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에서 열린 튜닝카 드래그 경기에 참여한 적이 있다. 각 차주들은 자기 취향에 맞게 성능을 올린 자동차를 가
조회수 785 2021-02-26
글로벌오토뉴스
작정하고 만든, 테슬라 보다 저렴한 아이오닉 5 특징 총정리
드디어 아이오닉5가 공개됐다. 어떻게 생겼는지, 성능은 어떤지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정말 많았다. 외부 디자인의 경우 티저로 공개가 됐으니 아는 분들이 많은데,
조회수 3,381 2021-02-25
다키포스트
[기자수첩] 아이오닉 5는 자동차다.
어떤 기대를 했는지 24일 세계 최초로 공개된 현대차 아이오닉 5는 혹평을 받고 있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공개 행사를 지켜 본 많은 이들이 스토리 없는 맹탕,
조회수 1,922 2021-02-24
오토헤럴드
우리나라 최초의 국산 수출 자동차는 리어엔진 버스
*1966년 부루나이행으로 부산항을 떠나는 국산 수출 버스 1호 * 드럼통 버스왕의 위업 1960년대 초까지 리어 엔진 버스는 모르던 시절이었다. 서울의 자동차
조회수 246 2021-02-24
글로벌오토뉴스
[기자수첩] 억억 거리는 꼴찌 랜드로버, 일등보다 중요한 정보
자동차는 수 천만 원이 넘는 고가 내구재다. 그런데도 자동차 대부분은 선입견을 품고 소비가 이뤄진다. 지인이 타는 차, 아는 영업사원, TV 광고, 언론에 노출
조회수 346 2021-02-23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