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크호스 #5] 쉐보레 타호 '거대한 덩치, 카니발까지 겨냥한 대형 SUV'

오토헤럴드 조회 수1,239 등록일 2021.01.1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한국지엠이 쉐보레 브랜드로 우리나라 시장에 팔고 있는 모델은 9개다. 이 가운데 OEM으로 들여와 파는 모델은 국내 생산보다 많은 5개다. 해외 생산 수입 모델은 모두 장사가 되는 트래버스와 콜로라도, 이쿼녹스와 같은 SUV와 픽업트럭이다. 카마로와 볼트 EV도 있지만 볼륨이 많지 않다. 한국지엠은 지난해 OEM 모델 1만2455대를 팔아 수입차 브랜드 8위 자리를 꿰찼다. 

올해에는 쉐보레 브랜드 수입 완성차가 하나 더 늘어날 수도 있다. 한국지엠이 공식적으로 밝힌 적은 없지만 가장 큰 SUV '타호(Tahoe)'를 들여올 것이라는 소문이 어느 사이 사실처럼 굳어졌다. 사실이 아니라는 얘기도 나오고 있지만 한국지엠은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는다. 유동적이라는 얘기인데 한 관계자는 "언제든 가져올 수 있기 때문에 시기를 단정해서 얘기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한국지엠이 단언하지 않고 여러 추측이 난무하고 있지만 타호가 오면 쉐보레는 트랙스(소형)를 시작으로 트레일블레이저(준중형), 이쿼녹스(중형), 트래버스(준대형) 그리고 대형에 이르는 강력한 SUV 풀 라인업을 구축할 수 있다. 이는 성장세가 빠른 SUV 시장에서 강력한 경쟁력이 된다. 시장 성장세, 국내 신차로는 라인업 확장에 어려움이 있는 한국지엠 사정으로 봤을 때, 언제든 올 수 있는 모델로 타호가 지목되는 이유다.

타호가 투입되면 한국지엠이 얻을 시너지는 엄청나다. SUV 풀 라인업 구축으로 어느 차급 수요에도 대응이 가능해지고 특히 틈새로 남아있는 시장 공략도 가능해진다. 예를 들면 3열을 갖춘 타호는 크기와 승차 인원에서 미니밴에 가까운 사용성을 갖고 있어 기아차 카니발까지 경쟁 상대로 삼을 수 있다. 팰리세이드와 모하비 그리고 연간 10만대 규모인 미니밴까지 광범위한 시장을 노릴 수 있다는 점에서 타호는 전략적 가치가 매우 큰 모델이다.

국내에서 타호를 기다리는 많은 사람이 가장 큰 이유로 꼽는 것이 SUV라는 분명한 차종 특성과 미니밴 장점을 모두 아우르며 카니발을 대체할 모델이라는 점이다. GMC 유콘, 캐딜락 에스컬레이드와 크게 다르지 않은 타호는 가격 경쟁력도 갖추고 있다. 미국 시장에서 4만900달러(5353만원)부터 시작하는 타호는 가장 비싼 최고급형이 7만895달러(7745만원)에 팔리고 있다. 3.0ℓ 낮은 배기량에 옵션을 맞추면 팰리세이드 정도인 5000만원대 구성도 가능해진다.

스펙도 준수하다. 미국산 자동차로는 매우 드문 3.0ℓ Duramax 터보 디젤 엔진은 10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려 최고출력 277마력(3750rpm, 최대토크 64.74kgf.m을 발휘한다. 지상고를 조절할 수 있는 에어 라이드 어댑티브 서스펜션으로 승하차 편의성과 승차감을 높여준다. 공간도 풍부하다. 트렁크 적재용량은 기본 722ℓ, 2열과 3열을 접으면 3454ℓ나 된다. 특히 3열 공간 가운데 레그룸은 동급 최대로 알려졌다.

실내에는 15인치 헤드업 디스플레이, 10.2인치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 카메라 9개로 구현되는 어라운드 뷰, 12.6인치 대형 디스플레이로 제공되는 2열 엔터테인먼트, 그리고 다양한 첨단 안전 사양과 운전 보조시스템이 적용됐다. 문제로 보이는 것은 지나치게 큰 덩치다. 타호 전장은 5352mm로 현대차 스타렉스보다 길다. 전고는 1930mm, 전폭은 2057mm, 휠베이스는 3070mm나 된다.

운전이 부담스러울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주차장 여건이나 건물이나 지하 진입이나 진출이 쉽지 않아 보인다. 하지만 갈수 있는 곳만 가면 되는 일이고 카니발과 스타렉스를 보면 크게 문제가 될 것도 아니다. 스타렉스 전장은 5150mm, 전폭은 1920mm다. 따라서 스타렉스가 가거나 세워질 공간이면 타호도 크게 무리를 하지 않는 한 가능하다.

한편, 미국 GM 결정을 따라야 하는 한국지엠이 단정을 내려 얘기할 수 없고 따라서 올해 국내 출시가 이뤄질지 또는 미뤄질지 알 수는 없지만 타호에 대한 관심은 계속될 전망이다. 카니발 말고는 대안이 없는 미니밴 급 SUV 대안으로 충분한 가치를 갖고 있기 때문에 한국지엠도 타호 카드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쉐보레
    모기업
    General Motors
    창립일
    1955년
    슬로건
    Find New Roads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현대차 막 시작했는데, BMW 자동차 구독 서비스 2년 만에 중단
매월 일정 비용을 내고 원하는 모델을 소유할 수 있는 '구독형 자동차 프로그램'이 한참인 가운데 BMW가 미국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지난
조회수 475 2021-01-15
오토헤럴드
신의 손
*1941년, 43일만에 만든 지프를 낙찰 마감시간에 미 국방성으로 몰고 들어 오는 프로브스트 밴텀의 로이 에반스 사장의 기쁨은 하늘을 찌를 것 같았다. 막상
조회수 364 2021-01-15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코리아, 상품성 강화한 2021년형 제타 공식 사전계약 실시
폭스바겐코리아는 상품성을 강화한 2021년형 제타의 공식 사전계약을 금일부터 개시한다.폭스바겐의 ‘수입차 대중화’ 전략의 핵심 모델인 7세대 신형 제타는 지난
조회수 2,185 2021-01-15
글로벌오토뉴스
어쩌다가 K3랑 비교를.. 역대 최악의 벤츠, 신형 E 클래스
벤츠 E클래스는 프리미엄 후륜구동 준대형 자동차로 E세그먼트에 위치한 벤츠의 대표 모델 중 하나이다. 국내뿐만 아니라 언제나 글로벌 베스트셀러의 자리를 지키는
조회수 785 2021-01-15
다키포스트
르노, 2025년까지 플랫폼 공유 늘리고 C세그먼트 라인업 확대한다.
르노가 2021년 1월 14일, 새로운 전략적 사업계획 'RENAULUTION'을 발표했다. 2025 년까지 새로운 중기 경영 계획으로 연간 생산용량을2025
조회수 286 2021-01-15
글로벌오토뉴스
폭설에 상처만 남은 애차
전국에 기습 폭설이 내리면서 자동차는 혹독한 시간을 보냈다. 특히 수도권을 중심으로 퇴근길 시간대 기습적으로 많은 눈이 내리면서 도로가 마비됨은 물론 차량 사고
조회수 1,000 2021-01-15
오토헤럴드
2021 CES 7신 - BMW 차세대 i드라이브 공개
BMW는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CES에서 향후 출시될 차세대 전기차 ‘iX’에 탑재되는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i드라이브(iDrive)를 공개했다. B
조회수 342 2021-01-15
글로벌오토뉴스
혼다 어코드 · 폭스바겐 티구안 등 수입 5개 차종 1만4217대 리콜
국토교통부는 혼다코리아, 폭스바겐코리아, 스카니아코리아그룹, 포드코리아에서 수입 및 판매한 총 5개 차종 1만4217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리콜을 실시한다고
조회수 356 2021-01-15
오토헤럴드
[다크호스 #9] 현대차 독기 품은 스타렉스 아닌 스타리아, 승합차 아닌 MPV
우리나라는 승차정원 15인 이하 또는 엔진 위치, 전방 조종형 구조를 갖추고 있으면 승합자동차로 분류한다. 승합차는 사람을 많이 싣는 것이 목적, 따라서 각이
조회수 1,431 2021-01-15
오토헤럴드
[스파이샷] 스바루 아웃백
스바루의 아웃백 윌더니스 에디션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최소한의 위장으로 잡은 프로토 타입은 현재 판매중인 다른 아웃백 모델에 비해 지상고가 약간 증가했다.
조회수 276 2021-01-15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