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판스프링이 무슨 죄, 메뉴얼 조차 없는 후진국형 화물 적재가 주범

오토헤럴드 조회 수2,060 등록일 2020.11.3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대한민국 교통안전은 예전과 달리 많은 발전을 이루어 선진형으로 탈바꿈하기 시작했다. 물론 아직 OECD 국가 중 교통사고 사망자 수와 교통사고 등은 순위가 낮은 측에 속하지만 그래도 예전과 비교해 비약적인 발전을 이뤘다. 교통사고 사망자 수도 연간 4000명대에서 최근 2000명 대로 감소했다.

아직 사각지대는 남아있다. 강화된 음주운전도 반복적인 재범자가 많기도 하고 어린이 보호구역 가중 처벌조항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고는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전동킥보드 문제도 지난 3년간 제대로 조치를 못해 아직도 법규 하나 못 만들고 있는 것을 보면 아직은 선진국 수준과는 거리가 멀다. 

최근 또 하나 후진적인 시스템으로 국민들이 고통과 공포감이 있는 사항이 있다. 바로 화물차에 사용하는 판스프링이다. 판스프링은 화물차 후륜 진동을 잡아주는 현가장치 부품으로 적재함 옆 지지대로 사용하다 도로에 떨어져 흉기가 되고 이다. 

바닥에 떨어진 판스프링이 다른 차량에 튕기면서 운전자가 사망하는 사고도 여러 번 있었다. 화물차에서 떨어지는 낙하물은 판스프링 뿐만 아니라 다른 쇠붙이도 많고 심지어 적재함 물품도 있다. 낙하물 사고가 연간 수천 건에 달하지만 가해자를 찾기도 쉽지 않다. 

가장 큰 문제는 이러한 낙하물 사고와 이로 인한 사망자 발생 등 사회적 후유증이 큼에도 불구하고 해결되지 않고 방치되고 있다는 것이다. 경찰청 등 관련 기관에서 전국 현장 단속을 진행하는 것은 의미가 있지만 실효성 측면에서 회의적인 부분이 많다.

그 많은 낙하물 중 판스프링만을 단속하는 것도 우습지만 근본적인 문제는 놔두고 겉 치례에 불과한 절차만 진행한다는 느낌이 크기 때문이다. 현재 낙하물 사고로 인한 교통사고는 판스프링만의 문제가 아니다. 따라서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않는다면 같은 사고가 반복될 수밖에 없다.

현재로서는 지금과 같이 화물차 적재함 높이를 지지하는 다른 쇠붙이 물건을 사용할 것이고 그때 가서 다시 해당 물품을 단속하는 어이없는 과정이 계속될 수밖에 없다. 이러한 문제점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방법을 고민해야 할 때다. 

우선 낙하물 사고를 근본적인 해결하는 방법이 무엇인지를 고민해야 한다. 낙하물이 떨어지면 당연히 사고는 누군가 발생하고 인명사고도 발생한다. 따라서 낙하물이 발생하지 않는 구조가 필요하다. 일본 등 선진국은 화물차 적재함에서 떨어질 수 있는 물건은 우리와 같이 적재 벽을 높이고 끈으로 묶는 형태가 아니라 아예 폐쇄된 컨테이너 박스 형태로 운송해야 한다.

이삿짐도 그렇고 모래나 자갈 등도 당연히 폐쇄된 적재함에 넣어야 한다. 외부로 떨어질 수 있는 여지를 남겨놓지 않는다. 도로에서 화물차를 두렵게 바라볼 이유를 남겨 두지 않는다. 하지만 우리는 화물차는 아예 간격을 두거나 추월해 가능한 한 멀리 두려고 한다. 낙하물에 대한 공포감이 커서다.

선진국은 또 화물 운수회사는 별도로 화물 적재를 위한 매뉴얼을 갖추고 있다. 초보 운전자는 철저한 안전교육과 함께 적재 화물에 따른 안전한 적재 요령을 배운다. 철저한 사전 교육과 매뉴얼로 낙하물 사고가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특수한 물품이나 위험한 화물은 앞뒤에 호위 차량이 따라붙어 혹시 있을 안전사고에 대비한다.

우리는 화물 적재에 대한 기본 교육은 물론이고 모래나 자갈 등이 뒤따르는 차량에 피해를 주는 일도 다반사다. 다른 운전자가 조심하는 것 말고는 방법이 없다. 근본적인 문제는 놔두고 떨어지는 낙하물만 쳐다보고 단속만 해서는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고 보는 이유다.

따라서 화물 종사자는 매뉴얼을 통해 규정된 적재 요령을 따르고 안전 교육을 받도록 의무화하는 등 규정이 필요하다. 운전자가 조심해야 할 것도 있지만 화물차 판스프링을 단속하기에 앞서 더 근본적인 원인을 살펴보고 해결할 수 있는 일에 고민하는 정부가 됐으면 한다. 판스프링 문제가 아니고 화물차 적재 방법에 근본 문제가 있다는 것을 말이다. 


김필수 교수/webmas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12.03
    글쎄요. 화물시장에 관심이 없으신건지.. 우리나라도 특수화물의 경우 에스코트하고 따라다닙니다. 고속도로 같은 경우는 이용 못하고 국도로 다녀야하죠. 또한 이걸 안 지키는 경우 과태료도 먹습니다.
    또한 화물적재에 대한 근본적인 고찰이 필요하시다고 하시는데, 사실상 선진국의 경우 우리나라 포터/봉고 처럼 적재함이 노출된 경우가 거의 없고, 윙타입 등을 사용하는데 이또한 그 나라의 사정에 따라 다른겁니다.
    이미 수많은 포터/봉고가 돌아다니고 있으며, 무엇보다 서민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차량이라 안전규정조차 지키지 못하는 상태에서도 계속해서 허가 할 수밖에 없습니다.
    최소한의 충격완화도 안 되는걸 정부가 모르는게 아닙니다. 모두가 알죠. 하지만 현실적으로 힘들다는 말입니다. 다마스도 단종수순 밟고 있죠. 여기에 대한 저항도 꽤나 있었습니다.
    근데 포터/봉고가 선진국형태의 화물적재기준을 맞추기 위해 단종되고 새로운 모델이 나오고 윙타입 등 덮개가 필수로 생기게 된다? 글쎄요. 이걸 감당할 정부가 있을지 의문이네요.
    적재방법에 대한 교육은 필요하다는데에는 공감하지만 좀 탁상공론같네요
    2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12.03
    그리고 판스프링을 막으면 다른 쇠붙이를 사용하니 소용없는 짓이라는 뉘앙스가 매우 강한데요. 정부에 발표한 기준을 읽어나 보셨는지 궁금합니다. 판스프링은 달리면서 빠질 수 있으니 차체에 경첩을 이용하여 고정하는 방식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이러면 기존과 똑같은 효과를 내면서 판스프링이 이탈하여 나는 사고는 방지할 수 있어요. 심지어 이러한 방식은 친절하게 "보도자료"에 자세히 나와 있습니다.
    뉴스만 봐도 직접 시연까지 해줍니다. 이렇게 쓰면 "안전하게" "기존과 동일한 효과를" 낼 수 있다고요.
    즉, 이상하거나 또 다른 위험을 야기 할 다른 쇠붙이를 사용하게 되는게 아니란 말입니다. 정말 답답한 소리하시네요..
    6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133. 탄소중립, 전동화 시대 예상보다 앞 당겨진다
2021년의 화두는 탄소중립, 다른 표현으로는 탈탄소화다. 이렇게 극적으로 바뀐 것은 코로나19로 인한 것이다. 세계적으로는 파리협정이 말해주듯이 이미 탄소중립
조회수 26 09:51
글로벌오토뉴스
아이오닉5와 45콘셉트, 그리고 포니
얼마 전에 현대자동차가 공개한 전기동력 자동차 아이오닉 5의 티저 이미지 세 장은 LED 헤드램프의 사각형 이미지가 특징적이면서 날카로운 엣지를 강조한 디지털적
조회수 30 09:51
글로벌오토뉴스
미래 모빌리티의 ‘파운드리’는 누가 주도할 것인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이제 자동차가 아니라 모빌리티로 불리기 시작했다. 그 만큼 단순한 지상의 자동차만아 아니라 다양한 이
조회수 26 09:50
글로벌오토뉴스
기아가 애플카 시작하면 구글카,아마존카 또 LG카,삼성카도 기회
바야흐로 모빌리티 시대다. 자동차가 중심이었던 이동 수단이 다양한 형태로 발전하면서 미래 모빌리티를 활용한 비즈니스 모델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단순한 모빌리티
조회수 28 09:50
오토헤럴드
벤츠 EQA, 이게 최선입니까? 벤츠 EQ 브랜드의 비전은 어디로.
메르세데스 벤츠에서 20일 새로운 전기차 EQA를 공개했다. EQA는 기존에 출시된 EQC보단 한 급 작은 차량이다. EQ는 현대의 아이오닉이나 BMW의 i 같
조회수 449 2021-01-22
다키포스트
[기자수첩] 현대차 넥쏘와 확 달라진 토요타 2세대 미라이
수소 전기차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지만 양산에 이른 브랜드와 모델은 손에 꼽힌다. 글로벌 수소 전기차 경쟁은 현대차 넥쏘(NEXO)가 먼저 시동을 걸고 토요타가
조회수 683 2021-01-21
오토헤럴드
역대 최악의 디자인과 처참한 판매량으로 돌아온 쏘나타
쏘나타의 위상이 예전 같지 않다는 얘기가 여기저기서 연달아 화자 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국민차라고 하면 꼽을 수 있는 차가 몇 대 있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대
조회수 986 2021-01-20
다키포스트
딴 나라 베스트셀링카 #일본 편 도요타 야리스 다재다능 소형차
한국 시장에서 2020년 한 해 동안 가장 많이 판매된 모델은 현대자동차 '그랜저'였다. 14만5463대라는 기록적 실적을 달성하며 2위 아반떼(
조회수 771 2021-01-20
오토헤럴드
신화 속의 지프
* 1941년 미국 백악관 계단 오르기 시험 지프차의 출현은 자동차기술의 새로운 시대를 열였다. 많은 새로운 자동차 기술이 탄생하여 자동차 발전에 크게 영향을
조회수 235 2021-01-20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자동차를 병들게 하는  가짜 석유
연료와 자동차자동차는 우리의 일상생활 깊숙이 자리 잡고 있으며 지인들과의 담화에서도 단골 메뉴로 등장한다. 자동차에 대한 대화 내용을 보면 최고속도, 출력, 연
조회수 255 2021-01-20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