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ㆍ기아차 세타2 GDi 관련, 美 NHTSA 895억원 과징금

오토헤럴드 조회 수784 등록일 2020.11.3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현대차와 기아차가 세타2 GDi 결함과 관련한 늑장 리콜로 미국 교통당국으로부터 거액 과징금을 부과 받았다. 미국 도로교통국(NHTSA)는 27일(현지시각), 세타2 GDi에 대한 리콜이 적절했는지에 대한 조사를 벌인 결과, 현대차와 기아차에 안전 개선금 포함 1억3700만달러(약 1500억원)에 달하는 과징금 부과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NHTSA는 지난 2015년 현대차가 세타2 GDi를 탑재한 47만대를 리콜한 후 2017년부터 결함 사실을 파악하고도 이를 은폐하거나 고의로 축소하면서 리콜을 미뤘는지에 대한 조사를 벌여왔다. 당시 세타2 GDi는 제조 과정에서 발생한 파편이 오일 흐름을 막아 커넥팅 로드 베어링이 마모되거나 파손을 유발해 엔진 정지 또는 화재로 이어질 수 있는 결함이 발견됐다.

이를 이유로 미국에서는 소비자 집단 소송이 제기되고 뉴욕 남부연방 경찰청과 NHTSA는 현대차와 기아차가 2011년부터 이 같은 사실을 알고도 결함 사실을 숨기고 제대로 대응하지 않았으며 리콜까지 미뤄왔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를 벌였다.

미 교통당국이 조사를 벌이는 중에 현대차와 기아차는 지난해 세타2 GDi 집단소송에 합의하고 지난 6월 미 법원으로부터 예비 승인을 받아 현재 보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미국 검찰 조사도 종결됐으며 이번에 NHTSA 조사에도 합의함에 따라 세타2 GDi와 관련해 오랜 기간 이어져왔던 멍에를 일단 벗을 수 있게 됐다.

NHTSA 관계자는 "제조사는 결함이 발견되면 즉각 리콜을 실시할 책임이 있고 이에 대한 정보를 관련 기관에 제공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현대차는 NHTSA 발표가 나온 직후 성명을 통해 "미국 교통당국과 협력할 것이며 이를 중요하게 생각한다"라며 "잠재적 안전 문제를 사전에 파악하고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5400만달러(599억여원), 기아차는 2700만달러(299억여원)를 과징금으로 납부해야 미 현지 안전 관련 시설과 시스템 구축에 각각 4000만달러(444억원), 1600만달러(177억여원)를 투자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세타2 GDi 결함에 따른 현대차와 기아차 부담액은 총 1억 3700만달러, 한화로 약 1513억원에 이르게 된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11.30
    음 손해를 어디로 매꿀지 안봐도 뻔하군.... 현기차 단가맞출려고 안보이는곳부터 원가 절감 들어 가겠지.. 이건 오직 나만의 생각이지만 이많은 손해를 기업에서 어떻게든 손실을 매울려고 할텐데.. 절대 현기차 안사는게
    답인것 같네...
    3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0.12.02
    기업이 다 단가 맞추려고 여기 저기 원가 절감 하지 않나요..?ㅋㅋㅋ
    기업이 무슨 자선단체도 아니고 손실 매꿀라면 뭐라도 줄여야되고ㅋㅋ
    다른 기업은 손해봐도 하나도 안 줄이는거처럼 얘기하시네 ㅋㅋㅋ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콘티넨탈, 차량용 고성능 컴퓨터 시장 급성장 전망
콘티넨탈이 2019년 11월 폭스바겐 ID.3에 처음 채용한다고 발표한 차량용 고성능 컴퓨터의 채용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차량 내에 40~100개의 ECU가 있
조회수 23 09:52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그룹, 고객과 소통하는 인공지능 서비스 로봇
현대자동차그룹이 25일, 서비스 로봇 ‘DAL-e(달이)’를 최초로 공개하고 자동차 영업 현장에서 고객 응대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서
조회수 22 09:52
오토헤럴드
지난해 유럽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전기차
지난해 코로나19 상황 속 친환경차 판매가 큰 폭의 성장을 기록한 유럽 시장에서 르노의 순수전기차 '조에(Renault ZOE)'가 10만657대
조회수 22 09:52
오토헤럴드
133. 탄소중립, 전동화 시대 예상보다 앞 당겨진다
2021년의 화두는 탄소중립, 다른 표현으로는 탈탄소화다. 이렇게 극적으로 바뀐 것은 코로나19로 인한 것이다. 세계적으로는 파리협정이 말해주듯이 이미 탄소중립
조회수 25 09:51
글로벌오토뉴스
아이오닉5와 45콘셉트, 그리고 포니
얼마 전에 현대자동차가 공개한 전기동력 자동차 아이오닉 5의 티저 이미지 세 장은 LED 헤드램프의 사각형 이미지가 특징적이면서 날카로운 엣지를 강조한 디지털적
조회수 29 09:51
글로벌오토뉴스
르노 조에, 2020년 유럽 EV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델 등극
르노 조에(Renault ZOE)가 2020년 100,657대의 판매대수를 기록하며 유럽 EV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델에 올랐다.테슬라 모델3가 86,59
조회수 15 09:51
글로벌오토뉴스
기아, 국내 최초 전기차 정비기술인증제도 ‘KEVT’ 도입
기아가 전기차 사업체제로의 전환 계획에 맞춰 선제적으로 국내 최초 전기차 정비기술인증제도인 ‘KEVT(Kia Electric Vehicle Technician
조회수 15 09:51
오토헤럴드
현대차그룹, 인공지능 서비스 로봇 ‘DAL-e’ 공개
현대자동차그룹이 언택트 시대, 고객과 교감하며 소통하고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비대면 서비스 로봇을 선보인다.현대차그룹은 25일(월) 서비스 로봇 ‘DAL-e(
조회수 13 09:51
글로벌오토뉴스
미래 모빌리티의 ‘파운드리’는 누가 주도할 것인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이제 자동차가 아니라 모빌리티로 불리기 시작했다. 그 만큼 단순한 지상의 자동차만아 아니라 다양한 이
조회수 25 09:50
글로벌오토뉴스
기아가 애플카 시작하면 구글카,아마존카 또 LG카,삼성카도 기회
바야흐로 모빌리티 시대다. 자동차가 중심이었던 이동 수단이 다양한 형태로 발전하면서 미래 모빌리티를 활용한 비즈니스 모델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단순한 모빌리티
조회수 28 09:50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