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노재팬 영향 관심도 뚝, 수입차 사겠다 46.6%에서 36.2%로 폭락

오토헤럴드 조회 수4,877 등록일 2020.11.2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새 차를 살 때 수입차를 선택하겠다는 사람이 눈에 띄게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소비자 조사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에 따르면 2001년부터 매년 7월 실시하는 '연례 자동차 기획조사'를 통해 향후 2년 내에 새 차를 구입할 예정이라는 소비자에게 어떤 차를 살지 1순위, 2순위로 답하게 했다.

2007년 이후 수입차를 구매 1순위 또는 2순위로 고려한 소비자는 약간의 부침은 있었지만 꾸준히 증가했다. 이에 비해 국산차만 구입하겠다는 소비자는 감소 추세가 완연했다. 이에 따라 수입차의 최대 호황기였던 2018년에는 이 비율이 수입차 46.6% 대 국산차 53.4%로, 7%p 이내 차이로 좁혀졌고 이듬해에는 수입차의 역전이 확실해 보였다. 그러나 경기침체와 노재팬 영향으로 구매의향은 64.5% 대 35.5%로 다시 크게 벌어졌고 올해(63.8% 대 36.2%)에도 이어졌다.

1, 2순위 모두 수입차만을 고려한다는 응답자 비율에도 변화가 나타났다. 수입차만 고려한다는 응답은 2018년 19.9%로 최고치를 찍으며 20%대 진입이 눈앞에 보이는 듯했다. 2017년 신정부가 들어서고 최저임금 인상 등 신정부에 대한 기대가 높아진 영향이다. 그러나 이 수치 또한 올해 13.1%(-6.8%)에 그치며 3분의2 수준으로 폭락했다.

흥미로운 것은 지난 15년간 이 비율이 실제 수입차 판매 점유율과 거의 일치해 왔다는 점이다. 다만 2015년 디젤게이트 이후 다소 차이를 보이기 시작해 2017년 처음으로 구입의향률이 2%p 이상 높았고 작년과 올해는 반대로 2%p 이상 낮아졌다. 2017년 이후 높아진 경제에 대한 기대만큼 성과가 미치지 못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수입차 판매 점유율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4.9%에서 디젤게이트 전인 2015년 15.5%까지 6년간 3배로 늘면서 연평균 1.7%p 이상 성장해 왔다. 하지만 이후에는 5년 동안 단 0.5%p 증가하는데 그쳤다. 2018년 16.7%로 최고 점유율을 찍기도 했으나, 이후 다소 하락해 16% 안팎에 머물고 있다. 성장세가 벽에 부딪친 것은 분명하지만 최근 2년간 구입의향 하락에 비하면 점유율 자체에는 큰 타격이 없었다.

판매 대수 측면에서는 나름대로 선전을 보이고 있다. 올해 9월까지 수입차 판매(신규등록) 대수는 19만1747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16만7093대를 크게 앞섰다. 이는 최고치를 기록했던 2018년 동기의 19만7055대에 근접한 수치다.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차지하는 수입차 점유율 또한 올해 16%(9월까지)를 기록해 지난해의 15.9%를 앞질렀다.

컨슈머인사이트 관계자는 "수입차는 구매의향과 판매점유율이 정체하면서 일단 상승 모멘텀은 꺾인 듯하나 급격한 하락 없이 현상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수입차 시장 하락에 영향을 끼친 경제-심리적 요인들로는 경기 침체 장기화로 내구재 구입의향이 크게 줄었고 노재팬에 따른 반작용으로 국산 선호 성향이 커졌으며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되고 활동의 제약이 커졌다는 점을 들 수 있다. 반면 코로나로 해외여행이 불가능해진 데 따른 한풀이 소비(명품, 고급차 등) 심리, 대중교통 기피 경향에 따른 차량 필요성 증가, 위험자산(부동산 주식) 투자 증가, 개소세 인하 등 소비촉진 정책이 당초 구매의향 이상의 소비를 이끌어냈다. 즉 현재 시장에 상승과 하락 요인이 혼재하면서 소비자의 구매심리가 양극화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조사 결과와 시장 추이를 종합하면, 코로나19가 장기화하고 경기 회복이 더뎌지면 당분간 과거와 같은 급상승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정체 추세가 하락세로 반전될 가능성 또한 크지 않은 것으로 전망된다. 과거 큰 악재가 있을 때마다 잠시 흔들리기는 했지만 곧 제자리를 되찾아 왔으며, 최근 2년간 대형 악재가 겹쳤음에도 점유율 16%선을 지키고 있기 때문이다. 코로나 종식과 함께 경제가 정상 궤도에 이르면 자동차 시장 전체도 커지고, 수입차도 과거의 성장세를 회복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11.29
    아니 이제는 현기차는 물론 국산차는 살게 못되지... 돈이없어면 도요타 폭스바겐을 사고말지
    1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0.12.01
    마인드가 썩어야 일본차 사지 정상적이면 비엠사지
    돈이 없으면 버스타지 일본차를 차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아직 있네. 기잔가?
    6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0.12.01
    아직도 불매불매하는 대깨문이 있네
    8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12.01
    지랑 의견다르면 대깨문 불매하면 제정신 아님으로 판단하는 돌게이들이 있네 ㅋㅋㅋㅋㅋ
    일본극우에서 아베 싫어하면 반일이라던데 너님이랑 일본극우랑 뭐가 다른가요?
    그리고 애초에 일본차가 불매하기 전에는 잘 팔렸나? 이해가 안간다
    일본자동차 지점에 있는 직원은 독일차 지점에 있는 직원보다 월급도 적다
    하긴 근대 타인에게 대깨문 거리는것 자체가 지 대가리가 정상이 아니라는 거를 반증하는 거니 ㅋㅋㅋㅋ
    8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12.07
    응 렉서스살거야 삐꾸새끼들아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0.11.29
    이번 폭우때 차량에 물들어와서 차량 견인하는데 그 푸른 차량 회사가 대부분이더라구요.
    수입차는 벤츠 렉서스 아니면 국산차로 큰거 사죠.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0.11.30
    요즘 흉기 품질문제로 말 많아서 오히려 외제차가 더 팔릴꺼라 생각되는데.. 나도 현대차 신차로 구매해서 약 5년타는에 엔진문제로 AS로 2번교체했고
    2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facebook 2020.11.30
    기사 의도 뻔히보이네 ㅋㅋㅋㅋ
    현기마케팅팀 열일한다 ㅋㅋㅋ

    -병튼-
    2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11.30
    기사 머리글만 보면 이상한데... 기자 조사는 했나?
    돈없어서 흉기차 사지 돈이 되면 독일차 사지..
    그래서 난 bmw 중고로 샀다.. 후회안한다..
    흉기차 타다가 타니깐 이건 신세계다.. 타봐라..시승차라도
    4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12.01
    돈없어서 현대차 못산다.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12.01
    현대차 제네시스 판매량보다 독3사 차량 판매량이 더 많다.
    2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2020.12.01
    10년전 렉서스를 바라보면서 언젠간 사야겠다고 생각했었는데 국산차 살려니 대기도 길고 일본차랑 가격도 비슷한 국산차를 살 필요가 있나 싶내요 유튜버 보니 현기차 정이 떨어지내요 일본차는 이시기에 사는건아니다라고 봅니다
    2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K7 프리미어 스마트 스트림 G 2.5 GDi란 무엇인가
내연 기관의 전혀 다른 연소 방식인 MPi(Multi-Point Injection), GDi(Gasoline Direct Injection)의 장점을 듀얼 포트
조회수 5,690 2019-07-16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벤츠 E 400 카브리올레
스포츠 플러스 모드에서 지붕을 열고 달리면 세상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자유가 느껴진다. 맨발로 푸른 언덕을 한달음에 내달리듯 청명한 공기는 두 뺨에 부딪히고
조회수 4,565 2019-07-16
오토헤럴드
[시승기] 작은 재규어의 반란..재규어 E-페이스 D180
본래 재규어는 SUV와 거리가 멀었던 브랜드다. 오히려 스포츠성을 띄는 특화된 모델과 XJ와 같은 고급 세단 위주의 모델이 어울리는 브랜드였다. 지난 201
조회수 2,494 2019-07-15
데일리카
링컨 노틸러스 2.7T AWD 시승기
링컨의 준대형 SUV 노틸러스(Nautilus)를 시승했다. MKX의 부분 변경을 계기로 차명을 바꾼 것이 포인트다. 무엇보다 얼굴에서 새로운 라디에이터 그릴을
조회수 3,811 2019-07-15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한국인 29%를 위한 소형 SUV..현대차 베뉴
역사상 어떤 세그먼트가 이렇게 촘촘했을까. SUV의 인기가 선풍적이긴 한 듯 싶다. 쏘울과 니로를 합친다면, 현대기아차의 소형 SUV 라인업은 6종에 이르렀다.
조회수 5,442 2019-07-12
데일리카
[영상시승] 탄탄한 기본기의 엔트리 모델, 현대 베뉴 시승기
현대차의 새로운 컴팩트 SUV, 베뉴가 출시되었습니다. 실용적인 삶을 추구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베뉴는 현대차의 글로벌 전략 소형 SUV 모델이다. 국내시
조회수 3,171 2019-07-12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베뉴 리뷰...막강한 막내의 등장 / 팰리세이드, 넥쏘, 싼타페, 투싼, 코나 그리고 마지막 퍼즐 베뉴(VENUE)
현대차의 SUV라인업의 마지막 퍼즐이 공개되었습니다. B세그먼트 초소형 SUV 베뉴가 바로 그 주인공인데요. 가장 작지만 현대차의 최신 기술이 모드 들어가 결코
조회수 2,157 2019-07-12
Motorgraph
혼자타기 아깝다! 현대 베뉴 실내외 리뷰
코나가 동생이 생겼어요! 현대 SUV 라인업의 새로운 막내 베뉴를 시승하고 왔습니다. 베뉴는 혼자사는 삶, 혼라이프를 강조하며 톡톡 튀는 매력을 발산했는데요.
조회수 3,675 2019-07-12
카랩
2019 혼다 HR-V 1.8 i-VTEC 시승기
혼다의 소형 크로스오버 HR-V의 부분 변경 모델을 시승했다. 내외장을 일신하고 ADAS장비를 채용하는 등 상품성을 높인 것이 포인트다. 차체는 작지만 독창적인
조회수 2,544 2019-07-10
글로벌오토뉴스
내부로부터의 혁명, 쌍용 Very New Tivoli
바야흐로 B세그먼트의 시대이다. 현대,기아자동차에서 차례로 베뉴와 셀토스의 출시를 확정 지으며 국내 B세그먼트는 피할 수 없는 전쟁을 예고하고 있다. 기존 국내
조회수 5,949 2019-07-09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