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시콜콜] 전기차 화재, 주행거리 경쟁이 부른 배터리 오용 참사

오토헤럴드 조회 수1,777 등록일 2020.11.1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배터리 용량 54.5kWh, 전기차 연비를 말하는 전비 4.8km/kWh로 가득 충전하면 최대 309km를 달릴 수 있는 르노 조에는 현대차 코나(64kWh/409km)보다 배터리 용량이 적고 주행거리는 100km 남짓 짧다. 조에 배터리 실 가용 용량은 52kWh, 표시된 주행 가능 거리도 여기에 맞춰놨다.

가득 충전 후 달릴 수 있는 거리로 보면 조에는 서울에서 출발해 부산에 닿지 못한다. 중간에 충전해야만 도착이 가능하고 서울로 되돌아오려면 몇 번 충전을 보태야만 한다. 지난 9월 르노 조에로 서울에서 부산을 왕복했다. 총 주행 거리는 846km, 출발할 때 가득 충전했고 모두 4번 추가 충전을 했다. 왕복하는데 충전과 휴식, 식사, 업무 등을 모두 합쳐 16시간이 걸렸다.

걸린 시간, 충전 횟수로 보면 흔한 전기차 단점이 드러난다. 일반 내연기관차로 달렸다면 10시간 정도면 충분했을 거리였고 연비에 따라 다르겠지만 10분 남짓 한번 추가 주유로 해결이 됐을 것이다. 그러나 실제 충전에 걸린 시간은 3시간가량이었고 대부분은 식사나 휴식, 업무 시간을 활용했기 때문에 크게 불편하지 않았다.

전기차 성능이나 상품성을 '주행거리'로 판단하는 것이 옳지 않다는 생각이 든 것도 이때다. 출ㆍ퇴근, 일상적 용도로는 더더욱 그렇다.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우리나라 일평균 주행 거리는 38.5km다. 주행거리가 상대적으로 짧은 르노 조에도 주중 추가 충전이 필요 없는 거리다. 충전소가 있거나 자투리 시간에 충전하면 일상적 용도 그리고 장거리 주행을 해도 부족하지 않다.

그런데도 전기차를 만드는 제조사들은 '충전거리' 경쟁을 펼친다. 주행 거리가 길면 충전에 따른 불편이 줄어드는 것은 맞다. 그러나 전기차 가격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40%에 달하는 상황에서 배터리 용량으로 주행거리를 늘리면 찻값이 오르게 된다. 지금도 부담스럽고 앞으로도 당분간은 배터리 가격이 크게 낮아질 것으로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전기차 주행거리 경쟁은 부담을 키워 대중화를 막는다.

요즘 전기차 배터리 안전성이 도마 위에 올랐다. 현대차가 연이어 화재가 발생한 코나 일렉트릭을 리콜한 데 이어 GM도 쉐보레 볼트 EV를 같은 이유로 리콜했다. 지금까지 확인됐거나 알려진 것을 요약하자면 배터리셀 제조 불량이라는 완성차 주장과 주행거리를 무리하게 늘리기 위해 '안전마진' 폭을 상대적으로 줄인 탓이라는 배터리 제조사 주장이 맞물려 공방을 벌이고 있다.

시간이 조금 지나면서 화재 원인은 배터리 제조사 주장에 힘이 쏠리고 있다. 같은 용량 배터리를 사용한 다른 전기차보다 주행거리가 길었던 코나 일렉트릭, 그러니까 주행 가능 거리를 최대한 늘리기 위해 충전 용량 한계를 높게 설정한 것이 원인이라는 얘기다. 현대차가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리콜로 실 가용 배터리 용량을 낮춘 것, GM이 배터리 충전을 전체 충전 용량 90%로 제한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업그레이드하는 리콜을 하고 있는 것도 이런 의심을 가능하게 한다.

르노 조에, 닛산 리프, 테슬라와 같은 전기차도 실 가용 배터리 용량을 낮춰 충전하게 만들어 놨다. 배터리 특성상 과열에  따른 문제 발생 소지가 많다고 보고 실제 배터리 용량 100% 충전을 허용하지 않는다. 그리고 최소 안전마진 8~12%를 유지하도록 했다. 원인에 대한 논란이 물론 있고 이런 차들도 화재는 발생했다. 그러나 코나 일렉트릭 화재는 유독 빈번했고 배터리 안전마진이 3%대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배터리 용량이 같은데도 코나 일렉트릭 주행가능 거리가 유독 길었던 것도 대부분 전기차가 충분한 안전마진을 제외했지만 현대차는 최대치로 계산한 결과였던 셈이다. 주행거리가 시장이나 소비자가 판단하는 전기차 성능 기준으로 보고 과욕을 부린 것이다. 소비자 역시 전기차에 대한 개념이나 인식을 바꿀 필요가 있다. 앞에서 소개한 사례에서 알 수 있는 것처럼, 조금 불편할 수는 있어도 주행거리가 300km 이내인 전기차도 일상 사용에 전혀 문제가 없다. 주행거리만 보고 고용량 배터리를 탑재하고 안전이 허용되는 최소 충전량을 초과해 값만 비싼 전기차를 피하면 된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현대차 투싼 N 라인 완전 공개, 최대 230마력에 모터 스포츠 감성 가득
현대자동차가 4세대 완전변경 '투싼'을 기반으로 고성능 모델로 재탄생한 '투싼 N 라인'을 공개했다. 모터스포츠에서 영감을 얻어 제
조회수 592 2021-01-27
오토헤럴드
5세대 완전변경 새 로고
기아가 브랜드 네이밍과 로고를 일신하고 선보이는 5세대 완전변경 '스포티지' 출시가 잠정 5월로 전망되는 가운데 완성도 높은 신차 예상도가 등장했
조회수 573 2021-01-26
오토헤럴드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2021년형 출시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대표 로빈 콜건)는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2021년형을 출시하고, 2021년부터 신규 전략 중 하나인 새로운 가격 정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조회수 824 2021-01-25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오토포토] 현대차, 투싼 N 라인
현대자동차가 4세대 완전변경 '투싼'을 기반으로 고성능 모델로 재탄생한 '투싼 N 라인'을 공개했다. 모터스포츠에서 영감을 얻어 제
조회수 297 2021-01-27
오토헤럴드
반복해 불 나는 車 즉각 운행 정지, 결함 숨긴 제작사 손해액 5배 배상
정부가 결함을 숨기거나 늑장 대처로 발생하는 자동차 사고를 막기 위한 징벌적손해배상제도를 내달(2월) 5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26일, BMW 사태
조회수 222 2021-01-26
오토헤럴드
지난해 12월 기준 자동차 등록대수 2437만대
국토교통부는 2019년 말 자동차 등록대수가 2368만대를 기록한 이후 2020년 말 기준으로 2436만5979대를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인구 2.1
조회수 572 2021-01-21
오토헤럴드
렌터카, 연료 잔량은 꼼꼼하게 안전 항목은 대충. 사용자 20% 고장 경험
렌터카 소비자 5명 가운데 1명이 차량 이용 중 고장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최근 1년 이내 1개월 미만 단기 렌터카를 사용한 경험이 있는 소
조회수 544 2021-01-20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SUV 군단, 가장 야무진 T-Roc으로 최강 라인업 구축
폭스바겐 SUV 라인업에서 허전했던 공백이 메워진다. 폭스바겐은 오는 29일, 유럽 베스트셀링카 티록(T-Roc)을 공식 출시하고 준중형 티구안과 대형 투아렉에
조회수 826 2021-01-20
오토헤럴드
허위 제보 현대차 협력사 전 직원 법정 구속, 유튜브 상대 소송 영향 줄듯
유튜버에 허위 사실을 제보한 현대자동차 전 직원에게 법원이 징역형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이번 판결은 허위 제보 내용을 사실 확인없이 반복적이고 악위적으로
조회수 1,180 2021-01-20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바이든 대통령, 미 정부 소유 차량을 EV로 전환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5일 정부가 보유한 차량 약 65만대를 배터리 전기차로 전환하는 정책을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방 정부는 매우 많은 차량을 보유하
조회수 133 2021-01-26
글로벌오토뉴스
독일에서도 테슬라 모델S, 모델X 리콜 관련 조사 시작
독일 자동차 협회(KBA)는 테슬라 전기차의 디스플레이 이상과 관련해, 테슬라 측에 정보 제공을 요구했다. 미 교통부 도로교통안전청 (NHTSA)은 지난 13일
조회수 180 2021-01-26
글로벌오토뉴스
美 픽업 트럭 구매 예정자 향후 2년 내 쇼핑 목록, 이왕이면
지난해 미국 시장에서 판매된 베스트셀링카 상위 10대 중 5대가 픽업 트럭이 차지할 만큼 미국 내 픽업 트럭 인기는 유별나다. 포드 F 시리즈의 경우 연평균 8
조회수 114 2021-01-26
오토헤럴드
한국 출시 앞둔 벤츠 신형 S 클래스, 조향 능력 상실
메르세데스-벤츠가 올 1분기 국내 시장에 7세대 완전변경 'S 클래스' 출시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신차에 탑재된 스티어링 휠 일부 부품에서 제작
조회수 139 2021-01-26
오토헤럴드
딴 나라 베스트셀링카 [#영국 편] B 세그먼트 해치백 정석
유럽은 해치백 천국이다. 차종 특성상 B 세그먼트에 몰려 있는 해치백 전성기를 연 모델은 1974년 데뷔한 폭스바겐 골프다. 지금도 유럽 전역에서 가장 많이 팔
조회수 49 2021-01-26
오토헤럴드
딴 나라 베스트셀링카 [#프랑스 편] 파리지엥의 뜨거운 사랑
한국 시장에서 2020년 한 해 동안 가장 많이 판매된 모델은 현대자동차 '그랜저'였다. 14만5463대라는 기록적 실적을 달성하며 2위 아반떼(
조회수 285 2021-01-25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영상시승] BMW 신형 5시리즈 & 6시리즈 GT
이번에 출시된 BMW 뉴 5시리즈 및 뉴 6시리즈 그란 투리스모는 지난 5월 한국에서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된 모델로, 한층 정제되고 세련된 디자인과 함께 ‘드라
조회수 75 2021-01-27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볼보 XC40 B4, 주력 SUV로 성장
지난해 1만570대의 신차를 판매해 전년 대비 21% 성장, 2년 연속 1만대 클럽을 달성한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올해 한국 시장에 500억원을 신규 투자해 서비스
조회수 175 2021-01-25
오토헤럴드
지나가는 사람들이 한번씩 꼭 물어본다는 DS3 크로스백 E-텐스, 직접 타본 솔직 후기
DS3 크로스백은 작년 여름, 시승기를 위해 2박 3일간 탔던 경험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사실 새로운 느낌보다는 반가운 느낌이 들었는데, 한 가지 특별한 점은
조회수 1,026 2021-01-21
다키포스트
푸조, 2021년형 308 GT 팩
전 세계적 스포츠유틸리티차량 인기 속 여전히 유럽 시장에서 만큼은 꾸준한 판매량을 이어가는 해치백은 구조상 실내 좌석과 트렁크 공간이 하나로 연결되어 가장 대표
조회수 1,015 2021-01-18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고개 숙인 현대차
현대차가 리콜 수리를 받은 코나 일렉트릭에서 화재가 발생하자 원인 파악에 적극 나서는 한편, 해당 고객이 불안해 하지 않도록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현
조회수 180 2021-01-27
오토헤럴드
아이오닉 5, 월드프리미어 트레일러 영상으로 살펴본 외관 디테일
현대차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 첫 차 '아이오닉 5' 트레일러 영상을 26일 공개했다. 2월 중순 글로벌 공식 출시를 앞두고 있는
조회수 382 2021-01-26
오토헤럴드
르노 조에, 2020년 유럽 EV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델 등극
르노 조에(Renault ZOE)가 2020년 100,657대의 판매대수를 기록하며 유럽 EV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델에 올랐다.테슬라 모델3가 86,59
조회수 363 2021-01-25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국고 보조금, 테슬라 모델 3 329만원, 현대차 코나 800만원
전기차 구매 보조 지원금과 대상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기획재정부와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2021년 보조금 체계 개편안에 따르면 올해 전기차와 수
조회수 551 2021-01-25
오토헤럴드
올해 전기차 보조금 최대 1,900만원... 모델S, 타이칸 보조금 대상 제외
올해 지급되는 전기차 구매 보조금이 확정되었다. 전기차 보조금은 최대 1,900만원, 수소차는 최대 3,750만원으로 책정됐다. 또한 차량가격이 9000만원이
조회수 1,479 2021-01-22
글로벌오토뉴스
벤츠 EQA, 이게 최선입니까? 벤츠 EQ 브랜드의 비전은 어디로.
메르세데스 벤츠에서 20일 새로운 전기차 EQA를 공개했다. EQA는 기존에 출시된 EQC보단 한 급 작은 차량이다. EQ는 현대의 아이오닉이나 BMW의 i 같
조회수 630 2021-01-22
다키포스트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바이든 정권의 시작, 자동차 정책은 어떻게 변할까?
혼란스러웠던 2020년을 뒤로 하고 V8 엔진을 사랑하는 미국의 새로운 대통령, 조 바이든이 취임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오랫동안 자동차를 사랑해 온 애호가로
조회수 59 2021-01-27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전기차 배터리, 충전보다 5분이면 끝나는 교환에 주목
전기차 최대 단점은 '충전'이다. 내연기관차와 다르게 절대 부족한 충전소를 찾는 불편, 이동과 충전을 위해 허비해야 하는 시간은 전기차 보급 확대
조회수 154 2021-01-26
오토헤럴드
아이오닉5와 45콘셉트, 그리고 포니
얼마 전에 현대자동차가 공개한 전기동력 자동차 아이오닉 5의 티저 이미지 세 장은 LED 헤드램프의 사각형 이미지가 특징적이면서 날카로운 엣지를 강조한 디지털적
조회수 261 2021-01-25
글로벌오토뉴스
제트기 한대와 맞먹는 가격, 세상에서 단 1대뿐인 자동차는?
가난한 집안의 5명 중 막내로 태어난 영국인 헨리 로이스(Henry Royce)는 이름 있는 전기와 엔진 기술자로 1904년 자신의 첫 차를 만들었다. 로이스1
조회수 474 2021-01-25
다키포스트

테크/팁 소식

신호위반 무조건 100%, 애매한 비정형 교통사고 과실 비율 총 정리
신호등이 있는 교차로 횡단보도 신호가 녹색인 상황에서 우회전을 하던 중 직진차와 충돌한다면 '억울해도 100% 일방과실'이다. 손해보험협회는 최근
조회수 383 2021-01-25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제타 2021년형 사전 계약, 디지털 콕핏에 MIB3탑재
폭스바겐 2021년형 제타 사전계약이 오늘(15일) 시작된다. 오는 2월 중 인도가 시작될 2021년형 제타는 앞 좌석 통풍 시트 및 뒷 좌석 열선 시트, 파노
조회수 608 2021-01-18
오토헤럴드
국내 연구진 또 성공?! 1만배 증폭, 자율주행, 태양광 전지 혁신 기술 개발
최근 자동차, 철강, 조선, 반도체, 배터리, 군수산업, IT 등 여러 분야에 걸쳐 우리나라의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앞서 이야기한 분야는 세계 상위권으로 선진
조회수 563 2021-01-18
다키포스트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