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시시콜콜] 전동 킥보드, 등굣길 중학생 사망 사고 뻔한 '악법 고쳐라'

오토헤럴드 조회 수1,529 등록일 2020.10.2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오는 12월부터다. 전동 킥보드는 개인형 이동 장치, 그러니까 자전거와 다르지 않게 분류되면서 13세 이상이면 누구나 사용(운전)이 가능해진다. 그때까지는 이륜차 운전이 가능한 '원동기장치자전거면허'를 소지해야만 전동 킥보드를 몰 수 있다. 혜택도 엄청나다. 헬멧과 같은 안전 장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되고 차도뿐만 아니라 자전거전용도로 이용도 할 수 있게 된다. 사고가 날 때마다 시비가 있었던 보상 문제도 자동차 보험으로 해결할 수 있게 됐다.

반면 전동 킥보드 규제는 최소화된다. 총 중량 30kg 미만, 최고 시속이 25km로 제한되고 동승도 할 수 없게 했다. 누구나, 장소를 가리지 않고 마음껏 달리게 해 놨으니 지금까지 정부가 해 온 규제 철폐 정책 가운데 가장 모범적 사례 중 하나로 볼 수 있다. 전국에 있는 전동 킥보드가 약 2만대라는 얘기가 있으나 근거나 실제 수치와는 거리가 있다. 중국산 전동 킥보드 수입업자는 자기 회사, 주변 동업자가 그동안 수입한 것들만 그 이상이고 못해도 10만대는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동 킥보드 세상이 됐으니 이제 매일 같이 '킥라니 로드킬' 또는 킥라니 때문에 무슨 사고가 났다는 소식을 듣는 일만 남았다. 애먼 자동차 운전자가 가해자로 몰리는 일도 수두룩해질 것이다. 살벌하고 점잖지 못한 얘기지만 면허가 있어야 하고 차도로만 통행이 가능하고 안전 장구를 갖춰야만 하는 지금도 전동 킥보드 사고 뉴스는 매일 나오고 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통계를 보면, 개인형 이동수단 교통사고는 연평균 95%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8명이 죽었고 473명이 다쳤다. 요 몇 달, 전동킥보드 사고와 함께 들린 사망자 얘기만 몇 건이다. 사망자 중에는 전동 킥보드 운전자, 동승자, 심지어 보행로를 걷던 보행자도 있었다.

2022년 20만대로 예상하지만 12월 도로교통법이 완화되면 전통킥보드는 기하급수적으로 늘 가능성이 높다. 수익을 내야 하는 사업자들은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주변에 공유 전동 킥보드를 경쟁적으로 배치할 것이 뻔하다. 면허는 물론 안전 장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되는데 초등학생이라고 전동 킥보드를 조심하고 마다할 것으로 생각하면 오산이다. 안 그래도 조심스러운 스쿨존 주변은 그래서 더 살벌한 곳이 될 것이다. 중학교, 고등학교 주변도 다르지 않을 것이다.

법을 만드는 사람들이 '전동 킥보드'를 직접 타봤는지부터가 의심스럽다. 전동 킥보드는 구조적으로 순간적인 방향 제어가 쉽지 않다. 돌발 상황에 대한 인지 능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지고 도로 주행 경험이 많지 않은 청소년 사고가 많을 것으로 우려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최고 속도를 시속 25km로 낮춰 위험 상황에서 전동 킥보드나 차량과 보행자 등 상대자 대응이 가능하다고 주장하지만 안전한 속도가 절대 아니다. 마라톤 선수보다 빠른 속도고 일상적으로 걷는 보행자까지 부닥쳐도 심각한 부상으로 이어지는 일이 허다하다.

쇠로 만든 구조물과 시속 25km로 충돌한다면 누구나 크게 다칠 수 있다. 무엇보다 도로나 자전거 도로 주행이 가능해지면 충격 강도가 훨씬 높아지고 그만큼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자동차, 이륜차, 전동 킥보드가 뒤섞여 달리는 도로는 상상만으로도 아찔하다. 너무 위험한 상황이 벌어질 것이 뻔한데 고친 법이니 시행을 해야 한다고 밀어붙일 아니다. 전동 킥보드뿐만 아니라 또 다른 개인형 이동 장치가 등장할 수 있는 세상에서 이런 것들만 따로 모아 관리하고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더 세부적인 논의가 필요하다.

등굣길 중학생, 하굣길 여고생, 장 보러 가던 엄마, 출근길 아빠가 전동 킥보드 관련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는 뉴스가 나오지 않도록 해야 한다. 더불어 도로 곳곳에 폐기물처럼 방치돼 보행자 불편과 안전을 위협하는 전동 킥보드도 어떻게 정비할 방법도 찾아보기 바란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10.30
    전동 킥보드가 참으로 위험합니다. 안전의식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을 하고 법도 개정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며, 전용도로도 없는 현실 인도에도 부담없이 달리시는 x들이 있다는 사실에 참으로 ㅡㅡ;;
    안전보호구는 전혀 착용도 안하고 탄다는 사실... 최소한 헬멧이라도 써야 하지 않을까요?
    2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기아차, 5세대 신형 스포티지 뉘르부르크링에서 저속 주행하는 이유
기아자동차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스포티지' 5세대 완전변경모델이 내년 상반기 국내 시장에 출시될 예정인 가운데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조회수 70 15:52
오토헤럴드
폭스바겐코리아 7세대 신형 제타 고객 인도 개시
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 10월 15일 국내 첫 선을 보이며 수입 세단의 대중화를 알린 7세대 신형 제타의 론칭 에디션 2,650대의 사전 계약을 완료하고 금일부터
조회수 90 15:54
글로벌오토뉴스
오리지널 고성능, 현대차 아반떼 N 티저 공개...최종 점검 중
고성능 라인업을 재정비하고 있는 현대차가 가장 대중적인 고성능 모델로 공을 들이고 있는 아반떼 N 티저를 공개했다. 아반떼 N은 8단 습식 DCT와 최고출력 2
조회수 3,821 2020-11-17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BMW코리아, 창립 25주년 기념
BMW코리아가 창립 25주년을 기념하는 11월 온라인 한정 에디션 3종을 출시한다. M2 CS BMW 코리아 25주년 에디션과 뉴 X7 M50i 다크 섀도우 에
조회수 98 15:52
오토헤럴드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사단법인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AWAK)가 매해 선정해 오고 있는 ‘대한민국 올해의 차’ 선정 9년째를 맞아 큰 폭의 손질에 들어간다. 부문별 수상차를 세분화하
조회수 47 15:52
오토헤럴드
르노삼성자동차, NEW QM6 인기 고공행진
르노삼성자동차의 대표 중형 SUV QM6의 스타일 업그레이드 모델 ‘NEW QM6’가 고객들로부터 긍정적 평가를 받으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11월 6일 출
조회수 116 15:54
글로벌오토뉴스
제네시스 GV80,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기아자동차 쏘렌토, 현대자동차 아반떼에 이은 메르세데스-벤츠 'A클래스 세단'의 신차안전도평가(KNCA
조회수 922 2020-11-23
오토헤럴드
안전벨트 원조의 볼보, S60 등 6개 차종 벨트 패스트너 관련 리콜
지난 7월 안전벨트 관련 일부 부품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되어 글로벌 시장에 판매된 약 220만대의 차량에 대한 대규모 리콜 계획을 밝힌 볼보자동차가 한국 시장에
조회수 340 2020-11-23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아우디, TTS 컴페티션 플러스 유럽 출시
아우디가 2020년 11월 24일, TTS컴페티션 플러스를 출시했다. 2.0리터 TFSI 가솔린 엔진은 최고출력 320마력, 최대토크 400Nm을 발휘한다. 7
조회수 60 15:53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BMW X5 F/L
신형 엔진 (가솔린, 디젤 또는 하이브리드)에 대해 아직 알려진 것은 없다. 그러나 지금 확실한 것은 BMW의 중형 SUV가 최근 M3와 M4와 같은 세로로 긴
조회수 78 15:54
글로벌오토뉴스
토요타 수프라 · BMW Z4, 잘못 용접된 연료 탱크로 화재 위험
토요타 수프라와 BMW Z4에 대한 화재 위험성이 보고되며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의 리콜 명령이 내려졌다. 해당 리콜과 관련된 부상이나 사망 보고는 현
조회수 185 2020-11-24
오토헤럴드
GM, 배기가스 규제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 지지 철회 선언
GM이2020년 11월 23일, 캘리포니아가 자체 배출 규정을 설정하는 것을 금지하려는 트럼프 행정부의 노력을 더 이상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GM
조회수 265 2020-11-24
글로벌오토뉴스
[오토포토] 오프로드 머신으로 변신, 기아차 쏘렌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여파로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2020 세마쇼'를 앞두고 기아자동차가 2021년형 신형 쏘렌토를 기반으로 오프로드
조회수 272 2020-11-24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캐딜락다운 주행성, 캐딜락 CT5 350T 시승기
캐딜락의 중형 세단 CT5를 시승했다. CTS의 후속 모델로 2019 뉴욕오토쇼를 통해 데뷔한 모델이다. 전체적으로 신세대 캐딜락의 패밀리 룩을 채용하고 있으며
조회수 558 2020-11-20
글로벌오토뉴스
브랜드의 볼륨 모델, 토요타 5세대 RAV4 하이브리드 시승기
토요타의 크로스오버 RAV4 5세대 모델을 시승했다. TNGA아키텍처를 베이스로 하고 다이나믹 포스 엔진을 탑재했다. 스타일링은 물론 주행성에서도 도시형 크로스
조회수 664 2020-11-18
글로벌오토뉴스
볼보 S60 B5 · V90 B5, 신규 파워트레인 얹고 최적화 밸런스
새로운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가장 큰 특징은 정숙성이었다. 48볼트 배터리는 출발과 가속 그리고 재시동 시 엔진 출력을 꾸준하게 보조하고 이로 인해 주행
조회수 651 2020-11-18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포드, 배터리 전기차 머스탱 마하-E 예상 항속거리 달성
포드가 2020년 11월 23일, 2021년형으로 12월 출시 예정인 배터리 전기차 머스탱 마하-E가 EPA 예상 항속거리 등급을 충족해, RWD로 1회 충전
조회수 28 15:53
글로벌오토뉴스
2020년 1~9월 전세계 전기차 그룹 순위에서 현대기아 4위로 선전
(출처: 2020년 11월 Global EV and Battery Shipment Tracker, SNE리서치)2020년 1~9월 전세계(77개국)에 판매된 전
조회수 161 2020-11-24
글로벌오토뉴스
스치듯 지나간 아이오닉5 현대차 아이오닉 브랜드 캠페인 영상 공개
현대차가 친환경차 브랜드 아이오닉(IONIQ) 캠페인 메인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최초로 탑재하고 2021년 공개할 예정
조회수 1,909 2020-11-17
오토헤럴드
[시시콜콜] 전기차 화재, 주행거리 경쟁이 부른 배터리 오용 참사
배터리 용량 54.5kWh, 전기차 연비를 말하는 전비 4.8km/kWh로 가득 충전하면 최대 309km를 달릴 수 있는 르노 조에는 현대차 코나(64kWh/4
조회수 1,186 2020-11-17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김흥식 칼럼] 냉혹한 환경 규제로 시작된 혼란스러운 판세 예상도
'클린 디젤'로 포장해 전 세계에 경유차를 팔아왔던 유럽 자동차 제작사들이 전기차 경쟁을 벌이고 있다. 독일 3대 메이커 폭스바겐과 메르세데스 벤
조회수 189 2020-11-24
오토헤럴드
공수 전환#18 벤틀리 플라잉스퍼 vs 마이바흐 S 클래스
현지 시간으로 19일, 메르세데스-벤츠가 '마이바흐 S 클래스'의 완전변경모델을 디지털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하며 지난달 우선 선
조회수 511 2020-11-23
오토헤럴드
각국 정부의 내연기관 판매 금지 정책 현황은?
영국 정부는 내연기관 차량의 신규 판매를 2030년부터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기존 발표 내용보다 5년 앞당겨 시행하게 되었으며, 이는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의
조회수 363 2020-11-23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한국GM
옛 한국GM 군산공장 정문에는 이제 '명신'이라는 간판이 걸려있다. 명신은 현대차 1차 협력업체로 이곳에서 중국 바이톤 전기차를 생산해 납품하고
조회수 337 2020-11-23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오토저널] 수소전기자동차의 에너지와 열관리의 필요성
친환경, 지능형 자동차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내연기관과 화석연료에 거의 전적으로 의존했던 기존의 자동차 구동계가 전동기와 전기로 서서히 대체되기 시
조회수 31 15:53
글로벌오토뉴스
국제 환경기준을 맞출 수 있는 국내 내연기관차의 최후 방법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이상기온으로 인한 각국의 피해가 점차 늘어나고 있다. 국내의 경우도 올 여름 50일 이상의 장마기간으
조회수 268 2020-11-23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의 가솔린 및 디젤 엔진의 배기 후처리 장치
전동화 물결에 밀려 내연기관에 대한 주목도가 낮다. 하지만 여전히 열효율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노력이 경주되고 있고 연소 과정은 물론 연소 후처리 기술 개발로
조회수 436 2020-11-16
글로벌오토뉴스
캐딜락, 4세대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 공개
캐딜락은 더 향상된 승차감과 날카로운 핸들링 성능을 제공하는 4세대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 기능을 CT4 , CT5 및 에스컬레이드 모델에 적용한다고 발표했다.
조회수 508 2020-11-16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