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제네시스 두 줄 스토리 발굴 제안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529 등록일 2020.10.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최근에 공개된 제네시스 G70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을 기점으로 이제 모든 제네시스 브랜드의 차들이 이른바 ‘두 줄’의 디자인을 가지게 됐다. 물론 아직 공식 출시 전이지만 재작년에 EQ900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G90이라고 등장하면서 시작됐던 제네시스 브랜드의 ‘두 줄’ 램프에 의한 통일된 디자인 아이덴티티 정책은 이번에 공개된 G70으로 인해 두 줄의 이미지는 완결됐다. 물론 G90의 두 줄은 지금 나와 있는 G80, GV80, G70과는 약간 다른 두 줄이었지만.


글 / 구상 (자동차디자이너, 교수)




그렇지만 제네시스 브랜드가 작년에 GV80을 내놓으면서 두 줄을 선언했을 때 필자는 솔직히 조금 의아 했었다. 그때 설명으로는 제네시스 엠블럼의 날개 깃(?)에서 두 줄의 모티브를 얻었다는 내용은 있었지만, 그것이 완전하게 충분한 설명이라고 느껴지지는 않았던 것이 사실이었기 때문이다. 물론 어느 브랜드이건 디자인 아이덴티티에 대한 전략은 모두 다른 배경을 가지고 있고, 그에 따라서 하나의 정해진 답이 있는 건 아니다. 사실상 우리들의 인생 자체도 답은 없듯이…





아무튼 GV80이 나올 때 갑자기 나타난 두 줄의 주간주행등이 두줄의 아이덴티티라고 하는 이야기를 들으면서 필자는 소위 ‘스토리텔링’이 조금 부족하다는 느낌을 받았었다. 그리고 GV80에 뒤이어서 나온 G80도 두 줄의 주간주행등을 가지고 나왔다. 이렇게 G90의 한 줄 주간주행등과 두 줄 헤드램프가 두 줄의 주간주행등과 두 줄의 헤드램프로 바뀌는 과정을 보면서 현대 내부적으로도 아이덴티티 유형을 만들어 나가는 과정이라는 것이 느껴졌다.





물론 이런 과정은 아이덴티티의 진화의 수순이다. 모든 시각적 아이덴티티는 정착되는 데에 시간의 축적이 필요하다. 그리고 그 과정에는 당연히 진화의 단계도 필요하다. 지금은 G80에서 자리잡았고, G70도 적어도 두 줄만은 통일성 있게 만들었으므로 통일성은 깆춘 것이다. 새로운 G70의 디자인에 대해서는 따로 이야기하기로 한다.


최근의 제네시스 브랜드의 두 줄을 보면서 디자인 자체는 이제 어느 정도 완성돼 간다고 느껴지지만, ‘스토리텔링’이 부족하다는 느낌은 여전하다. 물론 스토리텔링은 별거 아닌 것일 수도 있다.





렉서스가 쓰고 있는 스핀들 그릴의 디자인은 토요타 자동차의 모태가 된 도요다 산업이 1907년에 처음 만들었다는 방직기의 프레임에서 모티브를 얻었다는 설명은 그야말로 ‘갖다 붙이기’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기 때문이다. 게다가 방직기 프레임(?)을 모티브로 했다는 스핀들 그릴은 도요다의 방직기 프레임과 닮은 구석 이라곤 하나도 없는 그야말로 꿈보다 해몽이다.





그에 비하면 BMW의 키드니 그릴은 디자인 아이덴티티가 유지되고 발전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잘 보여준다. 물론 최근에 등장한 새로운 디자인의 거대한 크기의 키드니 그릴에 대한 호불호는 있지만, 적어도 그 형태를 발전시키는 개념에서는 ‘갖다 붙이기’가 존재하지 않는 제대로 된 교과서적인 위상기하학적 방법이기 때문이다.





이런 저런 생각을 하며 현대자동차 차종들의 사진 자료를 뒤지던 중 우연히 보게 된 포니의 사진에서 라디에이터 그릴의 아래 위로 선명하게 그어진 ‘두 줄’을 발견하고는 깜짝 놀라고 말았다. 물론 헤드램프가 아닌 라디에이터 그릴이었지만, 이런 확실한 역사적인 근거가 있는데 왜 이걸 활용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그 즉시로 현대자동차의 차종들을 모두 찾아보았다. 두 줄이 들어간 차가 또 있을지 하는 생각에서.





물론 포니는 뒷모습에서 두 줄이 명시적으로 있지는 않았지만, 수평적 이미지를 강조한 디자인이었고, 1983년에 나왔던 스텔라 역시 두 줄이 명확하지는 않았지만, 1986년형으로 등장한 캐나다 수출형 스텔라 CXL 모델에서는 테일 램프에 새겨진 두 줄의 그루브에 검은색으로 줄을 강조해 긋기 까지 했었다.





게다가 서울 올림픽이 열린 1988년을 기념하는 의미로 나온 스텔라 88은 그릴과 헤드 램프의 아래 위로 가는 크롬 몰드를 넣기도 했었다. 테일 램프에도 두 줄의 크롬 몰드가 있다. 물론 스텔라 88의 디자인은 스텔라의 고급화 모델로 그 당시 현대의 최고급 모델로 개발한 1세대 소나타(!)에 적용됐던 그릴과 헤드램프이기도 하다. 그러므로 ‘두 줄’은 현대자동차 승용차의 계보에 존재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정도의 역사적 근거를 가지고 있다면 제네시스 브랜드의 두 줄의 디자인은 렉서스의 스핀들 그릴보다는 훨씬 더 충실한 스토리를 가진 아이덴티티 요소가 분명하다. 필자가 이렇게 렉서스를 물고 늘어지는(?) 이유는 스토리텔링에서조차도 뒤지기 싫다는 생각이 든 걸지도 모르겠다.





필자의 이 글에 대해 어쩌면 현대자동차 담당자들은 우린 이미 알고 있었는데, 웬 뒷북이야 라고 할지 모른다. 뒷북이라고 해도 상관 없다. 필자가 무슨 대단한 발견을 했다고 떠벌리는 건 아니다. 그렇지만 이렇게 역사적으로 명백한 디자인의 근거가 있다면 그걸로 아이덴티티의 역사를 만들어 활용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이다. 아이덴티티는 사실상 우기는 사람이 이기는 게임이다. 렉서스가 그랬듯이…. 거기에 설득력 있는 스토리텔링이 더해지면 두말할 나위 없음이며, 그야말로 완전한 아이덴티티가 되는 것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포르쉐코리아, 자사 최초 순수 전기 스포츠카 ‘포르쉐 타이칸’ 국내 공식 출시
포르쉐코리아가 26일 자사 최초의 순수 전기 스포츠카 ‘포르쉐 타이칸(Porsche Taycan)’을 국내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포르쉐코리아 홀가 게어만 대
조회수 678 2020-11-26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코리아 7세대 신형 제타 고객 인도 개시
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 10월 15일 국내 첫 선을 보이며 수입 세단의 대중화를 알린 7세대 신형 제타의 론칭 에디션 2,650대의 사전 계약을 완료하고 금일부터
조회수 913 2020-11-25
글로벌오토뉴스
기아차, 5세대 신형 스포티지 뉘르부르크링에서 저속 주행하는 이유
기아자동차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스포티지' 5세대 완전변경모델이 내년 상반기 국내 시장에 출시될 예정인 가운데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조회수 904 2020-11-25
오토헤럴드
오리지널 고성능, 현대차 아반떼 N 티저 공개...최종 점검 중
고성능 라인업을 재정비하고 있는 현대차가 가장 대중적인 고성능 모델로 공을 들이고 있는 아반떼 N 티저를 공개했다. 아반떼 N은 8단 습식 DCT와 최고출력 2
조회수 4,097 2020-11-17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20년 10월말 기준 교통사고 사망자, 전년 동기대비 5.5% 감소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경찰청(청장 김창룡)은 올해 10월말 기준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전년 동기(‘19.1~10월, 2,739명)에 비해 5.5% 감소한
조회수 198 2020-11-27
글로벌오토뉴스
노재팬 영향 관심도 뚝, 수입차 사겠다 46.6%에서 36.2%로 폭락
새 차를 살 때 수입차를 선택하겠다는 사람이 눈에 띄게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소비자 조사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에 따르면 2001년부터 매년 7월
조회수 619 2020-11-27
오토헤럴드
국토부, 화물차 자율협력 군집주행 최초시연...화물차 대형사고 감소 기대
국토교통부가 26일 일반 차량이 주행하는 공용도로에서 자율협력주행 기반 화물차 군집주행을 최초로 시연해 한 단계 발전한 자율협력주행 기술을 선보였다. 화물차 군
조회수 213 2020-11-26
오토헤럴드
국토부, 르노삼성차 구형 SM3 등 총 6개사 16만3843대 리콜
국토교통부가 국산 및 수입산 자동차 그리고 이륜차 등 총 19개 차종 16만3843대를 리콜한다고 25일 밝혔다. 르노삼성차 SM3 Ph2 8만1417대는 유효
조회수 145 2020-11-26
오토헤럴드
현대차 투싼 · 기아차 스팅어, 전자제어 유압장치 합선으로 화재 가능성
국내 시장에 판매된 현대자동차 투싼, 기아자동차 스팅어 일부 모델에서 전자제어 유압장치(HECU) 합선으로 인한 화재 가능성이 발견되어 리콜에 들어간다. 25일
조회수 195 2020-11-26
오토헤럴드
BMW코리아, 창립 25주년 기념
BMW코리아가 창립 25주년을 기념하는 11월 온라인 한정 에디션 3종을 출시한다. M2 CS BMW 코리아 25주년 에디션과 뉴 X7 M50i 다크 섀도우 에
조회수 814 2020-11-25
오토헤럴드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사단법인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AWAK)가 매해 선정해 오고 있는 ‘대한민국 올해의 차’ 선정 9년째를 맞아 큰 폭의 손질에 들어간다. 부문별 수상차를 세분화하
조회수 271 2020-11-25
오토헤럴드
르노삼성자동차, NEW QM6 인기 고공행진
르노삼성자동차의 대표 중형 SUV QM6의 스타일 업그레이드 모델 ‘NEW QM6’가 고객들로부터 긍정적 평가를 받으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11월 6일 출
조회수 984 2020-11-25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쏘렌토, 영국 유력 자동차 전문 매체 선정 ‘올해의 차’ · ‘최우수 대형 패밀리카’ 2관왕 수상
기아자동차는 플래그십 SUV모델 쏘렌토가 25일(현지시각) 영국 온라인 자동차 전문 평가 사이트 카바이어(Carbuyer)가 주관하는 ‘2021 카바이어 어워드
조회수 328 2020-11-27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현대자동차 순수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이 유럽 그린 NCAP(Green NCAP) 평가에서 르노 조에와 함께 최고 모델로 선정했다. 그린 NCAP은 충돌 테스트를
조회수 309 2020-11-27
오토헤럴드
페라리, 강력한 트랙 전용 모델 ‘488 GT 모디피카타’ 공개
페라리가 GT 레이싱을 위해 특별 제작된 한정판 모델 ‘페라리 488 GT 모디피카타(Modificata)’를 공개했다. 레이싱 GT ‘488 GT3’와 ‘48
조회수 211 2020-11-26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뜯겨져 나가는 유리 지붕 이유가 있었네, 모델 X 등 리콜
미국 전기차 기업 테슬라의 모델 X, 모델 Y 일부 차량에서 루프 부품 및 볼트 조임 결함이 발견되어 리콜이 실시된다. 현지 시간으로 25일, 미국 도로교통안전
조회수 350 2020-11-26
오토헤럴드
닛산이 최근 공개한 픽업트럭
국내에 병행 수입되기도 했던 닛산 나바라(NABARA, 해외 일부 지역에서는 프런티어로 불린다) 신형이 공개됐다. 나바라는 프레임 보디에 큰 사이즈를 가진 픽업
조회수 158 2020-11-26
오토헤럴드
아우디, TTS 컴페티션 플러스 유럽 출시
아우디가 2020년 11월 24일, TTS컴페티션 플러스를 출시했다. 2.0리터 TFSI 가솔린 엔진은 최고출력 320마력, 최대토크 400Nm을 발휘한다. 7
조회수 416 2020-11-25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BMW X5 F/L
신형 엔진 (가솔린, 디젤 또는 하이브리드)에 대해 아직 알려진 것은 없다. 그러나 지금 확실한 것은 BMW의 중형 SUV가 최근 M3와 M4와 같은 세로로 긴
조회수 689 2020-11-25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황소로 돌변한 쏘나타 N 라인, 인제 서킷
현대차 N, 알버트 비어만(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장)사장을 중심으로 하는 고성능 전담팀이 있다. 세계 모터스포츠에서 가혹한 랠리 중 하나로 꼽히는 WRC(Wor
조회수 314 2020-11-26
오토헤럴드
캐딜락다운 주행성, 캐딜락 CT5 350T 시승기
캐딜락의 중형 세단 CT5를 시승했다. CTS의 후속 모델로 2019 뉴욕오토쇼를 통해 데뷔한 모델이다. 전체적으로 신세대 캐딜락의 패밀리 룩을 채용하고 있으며
조회수 622 2020-11-20
글로벌오토뉴스
브랜드의 볼륨 모델, 토요타 5세대 RAV4 하이브리드 시승기
토요타의 크로스오버 RAV4 5세대 모델을 시승했다. TNGA아키텍처를 베이스로 하고 다이나믹 포스 엔진을 탑재했다. 스타일링은 물론 주행성에서도 도시형 크로스
조회수 739 2020-11-18
글로벌오토뉴스
볼보 S60 B5 · V90 B5, 신규 파워트레인 얹고 최적화 밸런스
새로운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가장 큰 특징은 정숙성이었다. 48볼트 배터리는 출발과 가속 그리고 재시동 시 엔진 출력을 꾸준하게 보조하고 이로 인해 주행
조회수 709 2020-11-18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EV 트렌드] 폭스바겐 ID.3, 르노 조에 제치고 유럽 전기차 판매 1위
폭스바겐의 첫 번째 순수전기차 'ID.3'가 10월 유럽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전기차에 이름을 올렸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유럽 시장 친환
조회수 170 2020-11-27
오토헤럴드
코미디보다 더 웃긴 테슬라 모델 S
테슬라 모델에서 또 지붕이 뜯겨 나가는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 중국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고속도로를 달리던 모델 S 유리 지붕이 갑작기 하늘로 날아가는 영상이
조회수 225 2020-11-26
오토헤럴드
포드, 배터리 전기차 머스탱 마하-E 예상 항속거리 달성
포드가 2020년 11월 23일, 2021년형으로 12월 출시 예정인 배터리 전기차 머스탱 마하-E가 EPA 예상 항속거리 등급을 충족해, RWD로 1회 충전
조회수 259 2020-11-25
글로벌오토뉴스
2020년 1~9월 전세계 전기차 그룹 순위에서 현대기아 4위로 선전
(출처: 2020년 11월 Global EV and Battery Shipment Tracker, SNE리서치)2020년 1~9월 전세계(77개국)에 판매된 전
조회수 226 2020-11-24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시시콜콜]
자동차 브랜드에는 또 다른 브랜드가 있다. 우월성을 과시하기 위한 고성능 또는 프리미엄 디비전이다. 메르세데스 벤츠 AMG, BMW M, 아우디 스포츠, 렉서스
조회수 190 2020-11-26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냉혹한 환경 규제로 시작된 혼란스러운 판세 예상도
'클린 디젤'로 포장해 전 세계에 경유차를 팔아왔던 유럽 자동차 제작사들이 전기차 경쟁을 벌이고 있다. 독일 3대 메이커 폭스바겐과 메르세데스 벤
조회수 262 2020-11-24
오토헤럴드
각국 정부의 내연기관 판매 금지 정책 현황은?
영국 정부는 내연기관 차량의 신규 판매를 2030년부터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기존 발표 내용보다 5년 앞당겨 시행하게 되었으며, 이는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의
조회수 436 2020-11-23
글로벌오토뉴스
공수 전환#18 벤틀리 플라잉스퍼 vs 마이바흐 S 클래스
현지 시간으로 19일, 메르세데스-벤츠가 '마이바흐 S 클래스'의 완전변경모델을 디지털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하며 지난달 우선 선
조회수 584 2020-11-23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한국GM
옛 한국GM 군산공장 정문에는 이제 '명신'이라는 간판이 걸려있다. 명신은 현대차 1차 협력업체로 이곳에서 중국 바이톤 전기차를 생산해 납품하고
조회수 388 2020-11-23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똑똑해지는 제네시스 GV70, 지문인증에 수면 상태 체크 레이더 센서
내달 국내 시장 출시 예정인 제네시스 브랜드 두번째 스포츠유틸리티차량 'GV70'에 생체 인식을 활용해 편의성과 안전성을 향상시킨 지능형 자동차
조회수 632 2020-11-26
오토헤럴드
[오토저널] 수소전기자동차의 에너지와 열관리의 필요성
친환경, 지능형 자동차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내연기관과 화석연료에 거의 전적으로 의존했던 기존의 자동차 구동계가 전동기와 전기로 서서히 대체되기 시
조회수 227 2020-11-25
글로벌오토뉴스
국제 환경기준을 맞출 수 있는 국내 내연기관차의 최후 방법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이상기온으로 인한 각국의 피해가 점차 늘어나고 있다. 국내의 경우도 올 여름 50일 이상의 장마기간으
조회수 308 2020-11-23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