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벤츠, GLB 250 4메틱 '삼각별 SUV 라인업 중 가성비 최고의 패밀리카'

오토헤럴드 조회 수2,288 등록일 2020.09.2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지난해 4월, 상하이 모터쇼를 통해 양산 직전 콘셉트카가 첫 공개되고 올해 들어 본격적인 글로벌 판매가 시작된 메르세데스-벤츠 'GLB'는 콤팩트카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장점을 결합하고 벤츠 SUV 라인업에 새롭게 합류하게 된 모델이다. 동급에서도 부족함 없는 차체 크기는 물론 G 클래스 혹은 GLS를 연상시키는 외부 디자인 그리고 다양한 편의 및 디지털 장비가 투입되며 출시 이전부터 많은 이들의 관심은 끈 모델이기도 하다.

지난 24일 서울과 가평을 오가며 지난달 국내 시장에 첫선을 보인 GLB 250 4메틱을 경험해 봤다. 먼저 벤츠 SUV 라인업에 새롭게 합류한 GLB는 상위 GLC와 하위 GLA 사이에 위치하고 상급 모델보다 약 30mm 작은 차체와 3열 좌석을 추가할 수 있을 정도로 넉넉한 크기를 통해 패밀리카 콘셉트가 강조됐다. 정확한 차체 크기는 전장, 전폭, 전고가 각각 4650mm, 1835mm, 1690mm에 휠베이스 2830mm로 각진 외관 디자인의 영향으로 2열 좌석 무릎공간 또한 여유롭고 트렁크 공간 또한 기본 565리터, 확장 시 1800리터로 넉넉한 공간감을 자랑한다.

외관 디자인은 도심과 아웃도어 어디에서도 적절하게 어울리는 모습으로 선을 최소화하고 면을 통해 입체감을 주는 요소들을 찾을 수 있다. 또한 두터운 C필러 라인과 근육질의 숄더 라인, 사각형 형태의 휀더 등을 통해서는 오프로더를 지향하는 모습 또한 엿보인다. 이 밖에도 해치백 느낌의 GLA와 구별되는 디자인과 전고는 GLC보다 높아 조금 더 강인한 인상을 느낄 수 있다.

국내 도입된 GLB 디자인은 AMG 라인이 기본사양으로 적용되며 더욱 스포티하고 고급스러움을 연출한다. 라디에이터 그릴 안쪽으로 다이아몬드 패턴을 넣고 사다리꼴 형태 LED 헤드램프는 GLS를 연상시킨다. 여기에 해당 램프는 디자인적 요소 외에도 최첨단 LED 기술이 적용되어 향상된 효율성과 안전성을 자랑한다. 또한 곳곳에 크롬을 더하며 고급감을 강조했다.

실내는 최근 출시되는 벤츠 신차들에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패키징이 모두 포함됐다. 시인성이 우수한 10.25인치 디지털 방식 계기판과 이어진 와이드 센터 디스플레이가 탑재되고 지능형 음성인식 컨트롤 MBUX 역시 빠지지 않았다. 여기에 디스플레이 하단에는 크롬 느낌의 원형 송풍구가 자리해 고급스러움이 느껴지고 곳곳에 인조 가죽과 나파 가죽이 혼합된 소재들을 넣어 프리미엄 SUV 다운 면모 또한 갖췄다. 화려한 디자인의 송풍구와 도어 패널, 대시보드 등을 잇는 앰비언트 라이트는 화려한 조명을 내뿜으며 젊은 감각을 연출한다.

파워트레인은 해외 시장의 경우 가솔린과 디젤, 전륜과 사륜 등 다양한 선택의 폭을 제공하지만 일단 국내 시장의 경우 직렬 4기통 2.0리터 가솔린이 먼저 도입됐다. 이를 통해 224마력의 최고출력과 35.7kg.m 최대토크를 발휘하고 정지상태에서 100km/h 도달까지 6.9초의 순발력을 지녔다. 해당 엔진에는 8단 DCT 변속기가 맞물렸는데 이를 통해 10.5km/ℓ의 복합연비를 기록한다. 이는 약 1.7톤의 공차 중량과 4.7미터에 이르는 차체 길이를 감안하면 준수한 수준이고 실제 이날의 시승에서 계기판 연비 또한 줄곧 10~11km/ℓ를 오가며 실주행 연비 또한 만족스럽다.

무엇보다 벤츠 GLB의 장점은 의외로 스포티한 주행 질감과 오프로더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에도 불구하고 중고속 영역에서도 풍절음, 노면 소음 등 불쾌함을 찾을 수 없었던 부분이다. 1800RPM에서 시작되는 최대토크는 가속페달을 밟는 어느 순간에도 스트레스 없는 발진 가속을 느낄 수 있으며 콤팩트 SUV 수준의 차체를 충분히 감당하는 느낌이다. 전반적인 승차감은 세그먼트를 감안해 스포티한 세팅에 맞춰졌다. 과속방지턱과 요철을 지날 경우 도로 정보를 고스란히 전달하고 벤츠 SUV 라인업 중에서도 단단한 승차감 쪽에 맞춰졌다. 

이 밖에 이날의 시승에서 눈에 띄는 GLB의 특징 중 하나는 250 4메틱의 경우 완전 가변형 토크 배분을 지원하는 오프로드 엔지니어링 패키지가 기본 적용된 부분이다. 오프로드 주행 모드는 간단한 버튼 조작으로 활성화할 수 있으며, 오프로드에서도 엔진의 동력 전달 및 ABS 제어를 도와준다. 또한 경사도, 기울기 등 주행 상황을 비롯해 서스펜션의 상태까지 디스플레이에 표시해 줌으로써 운전자가 주행 환경과 차량의 움직임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돕는다. 도심형 SUV 뿐 아니라 외관 만큼이나 오프로드 성능 또한 일부분 갖췄다는 의미다.

여기에 더해 벤츠 GLB 250 4메틱에는 자동 속도 조절, 제동 및 출발을 지원하는 액티브 디스턴스 어시스트 디스트로닉 그리고 차량 또는 보행자와 충돌을 감지할 경우 시각적, 청각적 경고 및 반자율제동을 지원하는 액티브 브레이크 어시스트가 탑재되고 액티브 차선 이탈 방지 패키지, 사각지대 어시스트 등이 기본 사양으로 탑재됐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추후 디젤 엔진, 고성능 AMG 를 비롯해 7인승 모델까지 출시하며, GLB 모델의 라인업을 확장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GLB 220과 GLB 250 4메틱의 국내 판매 가격은 가각 5420만원, 6110만원이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영상시승] 2021년형 토요타 프리우스 프라임 시승기
2021년형 토요타 프리우스 프라임을 시승했습니다. 프리우스 프라임은 하이브리드 모델인 프리우스와 차별화된 디자인이 특징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입니다. 오랫
조회수 86 2020-10-28
글로벌오토뉴스
누울 자리 2m, 투싼 하이브리드 다 좋은데 단점 딱 하나
하이브리드여서 그런겁니다. 트렁크에서 앉지를 못해요. 연비, 주행질감, 내측길이 다 좋은데 차박할 때 허리를 못 폅니다.
조회수 504 2020-10-27
오토헤럴드
2021 시트로엥 그랜드 C4 스페이스 투어러 시승기
시트로엥의 MPV 그랜드 C4 스페이스 투어러의 2021년형을 시승했다. 다목적성 및 편리성, 쾌적성을 표방하는 미니밴의 세계에 시트로엥만의 독창성을 가미한 7
조회수 275 2020-10-26
글로벌오토뉴스
[영상시승] 완성도 높은 준중형 SUV, 현대 투싼 하이브리드
이번에 시승하게 된 차량은 현대 투싼 하이브리드 모델입니다.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의 성능이나 준중형 SUV로서의 주행성능, 편의사양, 실내 공간 등 대부분의 영
조회수 592 2020-10-23
글로벌오토뉴스
안쪽 길이가 무려 2m, 4세대 투싼 하이브리드 딱 하나의 단점은
4세대 투싼, 어디 한 곳 평범하지가 않다. 송곳처럼 예리한 패턴 그릴, 거기에 주간 전조등을 배치했고 측면에는 아반떼에서 봤던 삼각형 캐릭터 라인, 공룡시대
조회수 741 2020-10-23
오토헤럴드
2021 토요타 프리우스 프라임 PHEV 시승기
토요타의 프리우스 프라임의 2021년형 모델을 시승했다. 프리우스를 베이스로 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이다. 예방 안전 시스템인 'Toyota Safety S
조회수 269 2020-10-22
글로벌오토뉴스
[리뷰]벤틀리 3세대 플라잉스퍼, 처음부터 끝까지 감탄을 하면서 찍은 영상
새로운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4도어 리무진 올 뉴 플라잉스퍼가 국내 최초로 공개됐습니다. 3세대 올 뉴 플라잉스퍼는 이전 세대보다 웅장해진 외관에 크롬 슬리브가
조회수 496 2020-10-20
오토헤럴드
현대차 부분변경 더 뉴 코나 N 라인, 너 왜 떨고 있냐
도입부 얘기는 확인 결과 시승차만 그랬다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다소 과장스러웠던 디자인을 3년만에 부분변경으로 SUV답게 잘 다듬은 현대차 더 뉴 코나(The
조회수 589 2020-10-20
오토헤럴드
가공할 성능의 V6, 아우디 S6 3.0 TDI 콰트로 시승기
아우디 S6를 시승했다. 8세대 A6를 베이스로 한 아우디스포츠사가 아닌 아우디 AG가 생산하는 고성능 모델이다. 기본 모델과 변함없는 실용성과 쾌적성을 유지하
조회수 871 2020-10-19
글로벌오토뉴스
[영상시승] 더 민첩해진 코나, 현대 코나 N라인
현대차의 소형 SUV 코나가 3년만에 부분변경 모델을 선보였습니다. 기존 모델보다 20마력 높아진 출력의 1.6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과 함께 하이브리드 모델도
조회수 383 2020-10-19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