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노르웨이 신차 10대 중 7대 전기차, 비결은 내연기관차보다 저렴한 가격

오토헤럴드 조회 수543 등록일 2020.09.2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유럽 전기차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다. 코로나 19 확산으로 전체 자동차 수요는 감소했지만 전기차(하이브리드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포함)는 7월 기준 전년 동월 대비 131% 증가한 23만7000대가 팔렸다. 월간 판매 실적으로는 역대 가장 많은 수치다.

순수 전기차 비중도 빠르게 늘고 있다. 르노 순수 전기차 조에는 단일 모델로는 최초로 월 판매량 1만대 수준이 됐고 현대차 코나와 폭스바겐 e 골프, 현대차 코나 등 작고 저렴한 모델 인기가 특히 높다. 국내 시장을 독식하고 있는 테슬라 모델3 월간 판매량은 유럽에서 1000대 수준으로 떨어졌다.

유럽에서 전기차 수요가 가장 많은 국가는 노르웨이다. 노르웨이 신차 구매 10대 가운데 7대가 순수 전기차다. 한국 전체 자동차 수요에서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이 2% 남짓이고 같은 북유럽 국가인 핀란드와 아이슬란드가 각각 15%, 53%대라는 것과 비교하면 엄청난 비중이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노르웨이 전기차 비중은 50%대에 불과했다.

노르웨이 전기차 수요가 급증한 이유는 구매 단계에서 엄청난 보조금과 부가세 면제 등 세제 혜택이 주어지고 보유단계에서 도로세와 같은 세금 공제, 각종 주차장 요금 감면, 유료 도로 무료, 무료 충전 심지어 버스전용 차로 통행 허용과 같은 파격적인 혜택이 주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뿐만이 아니라 내연기관차를 전기차로 대체할 때도 일정액을 지원한다.

이 때문에 유럽에서 팔리는 전기차 가격은 노르웨이가 가장 저렴하다. 예를 들어 폭스바겐 e-골프는 골프(3만4780유로, 약 4750만원)보다 저렴한 3만3980유로(약 4630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같은 e 골프를 인근 국가보다 최소 1만 유로 저렴하게 살 수 있다. 

반면 내연기관차 가격은 각종 페널티가 더해져 인근 국가보다  더 비싸게 팔리고 있다. 전기차는 각종 보조금과 혜택으로 구매와 유지 부담을 줄여주고 내연기관차는 추가 세금 등을 부과해 가격이 더 비싸게 만들어 놨다. 이런 정책으로 노르웨이에서 가장 많이 팔렸던 골프는 최근 거의 팔리지 않고 있다. 

디젤 엔진을 탑재한 폭스바겐 골프는 지난 2008년부터 2017년까지 노르웨이에서 해마다 베스트셀링카 1위 자리를 지켰지만 이 자리를 순수 전기차 e 골프로 빠르게 대체되고 있다. 전기차 수요가 급증하면서 디젤차는 물론 가솔린차 역시 팔리지 않고 있다. 각종 혜택과 더불어 내연기관차보다 저렴한 가격 경쟁력이 판매를 늘리는 결정적 이유가 됐다.

정책적 지원과 함께 완벽하게 갖춘 인프라도 전기차 수요를 끌어 올리는 데 기여하고 있다. 인구 60만 도시 노르웨이 오슬로에는 1300개나 되는 세계 최대 규모 도로변 충전기가 갖춰져 있다. 공공장소에서 이용이 가능한 충전기만 2000개가 넘는다. 노르웨이 전역에 있는 충전기는 30만개가 넘는다.

올해에는 충전기 규모를 배 이상 늘리는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렇게 되면 충전기 개수가 전체 전기차 수를 뛰어넘게 된다. 중국과 미국, 독일과 프랑스에 이어 세계 4위 규모지만 인구(542만명), 차량 등록 대수(300만대)를 고려한 비율로 따지면 세계 최고라고 할 수 있다.

우리도 2025년 공공기관 내연기관차를 퇴출시키겠다고 했지만 노르웨는 디젤과 가솔린 등 내연기관차 판매를 완전히 금지한다. 아파트와 같이 밀집된 집단 거주지가 많은 우리 구조상 충전기를 늘리는 데 한계가 있고 노르웨이와 다르게 정부 지원, 혜택에도 차이가 크다고 해도 매년 들쑥날쑥 하는 보조금을 선착순으로 제공하는 우리 처지에서 보면 아주 먼 남의 나라 얘기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스파이샷] 포르쉐 911 랠리
포르쉐 911 개조 모델을 보면 운전자를 어디로든 데려 갈 수있는 911이 점점 더 강해지는 추세임을 알 수 있다. 테스트 차량은 독일 뉘르부르크링 근처에서 발
조회수 132 2020-10-23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제타, 파격적인 가격보다 더 중요한 것들
폭스바겐 코리아가 ‘수입차의 대중화’를 선언했다. 단순히 말 뿐만이 아니다. 준중형 세단인 제타의 파격적인 가격이 화제다. 파격적인 행보 --------2015
조회수 369 2020-10-23
글로벌오토뉴스
BMW 코리아, 창립 25주년 기념 10월 온라인 한정 에디션 3종 출시
BMW 코리아가 오는 26일 오후 2시 5분, 창립 25주년을 기념하는 10월 온라인 한정 에디션 3종을 출시한다. 10월 모델은 ‘630i xDrive BMW
조회수 151 2020-10-23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콘셉트카 프로페시, 레드닷 어워드 디자인 콘셉트 분야 최우수상
현대차가 독일 노르트하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20 레드닷 어워드’의 디자인 콘셉트(Design Concept) 분야 모빌리티수송(Mobilit
조회수 146 2020-10-23
오토헤럴드
테슬라보다 빨랐다. 사전 계약 10분 만에 내년 생산분 완판된 전기 픽업
제네럴 모터스의 산하 브랜드 중 SUV, 픽업트럭을 전문으로 생산하는 GMC가 지난 21일 브랜드 최초의 순수전기 픽업 'GMC 허머 EV(GMC HUM
조회수 211 2020-10-23
오토헤럴드
볼보의 첫 순수전기차 400km 달리는 XC40 리차지, 북미 판매가 공개
볼보 브랜드 최초의 순수전기차 'XC40 리차지(XC40 Recharge)' 미국 및 캐나다 판매 가격이 공개됐다. 향후 5년 내 볼보가 출시할
조회수 155 2020-10-23
오토헤럴드
렉서스, 첫 BEV UX300e 일본 출시
렉서스가 2020년 9월 유럽시장에 먼저 출시한 첫 번째 배터리 전기차 UX300e를 일본시장에 출시했다. 2020년도 분 135대를 상담을 받아 수주를 시
조회수 110 2020-10-23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3분기 최종이익 2.3배 증가 5분기 연속 흑자
테슬라가 2020년 10월 21일 발표한 3분기 결산은 최종 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3배인 3억 3,100만 달러로 5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조회수 75 2020-10-23
글로벌오토뉴스
[영상시승] 완성도 높은 준중형 SUV, 현대 투싼 하이브리드
이번에 시승하게 된 차량은 현대 투싼 하이브리드 모델입니다.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의 성능이나 준중형 SUV로서의 주행성능, 편의사양, 실내 공간 등 대부분의 영
조회수 191 2020-10-23
글로벌오토뉴스
안쪽 길이가 무려 2m, 4세대 투싼 하이브리드 딱 하나의 단점은
4세대 투싼, 어디 한 곳 평범하지가 않다. 송곳처럼 예리한 패턴 그릴, 거기에 주간 전조등을 배치했고 측면에는 아반떼에서 봤던 삼각형 캐릭터 라인, 공룡시대
조회수 215 2020-10-23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