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시시콜콜] 2020 베이징 모터쇼 강행 '뭐 한다고 그런데 돈을 쓰나'

오토헤럴드 조회 수676 등록일 2020.09.2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중국 2020 베이징 모터쇼가 강행된다. 미국과 유럽 주요 모터쇼 대부분이 올해 개최를 취소한 가운데 열리는 것이어서 베이징 모터쇼가 어떤 흥행을 거둘지에 관심이 쏠린다. 베이징 모터쇼는 오는 26일 시작해 내달 5일까지 베이징 국제전람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 올해 열리는 유일한 국제 모터쇼인 덕분에 주요 완성차 브랜드 몇 곳이 참여는 했지만 자국 독자 브랜드 중심이고 코로나 19 확진자가 없다는 주장이 의심스러운 상황이어서 '국제'라는 타이틀은 무색해질 전망이다.

연초 제네바모터쇼, 10월로 일정이 잡혀있던 파리모터쇼, 1월에서 6월로 개최 시기를 조정했던 디트로이트 모터쇼, 국내 유일 부산 모터쇼 그리고 튜닝, 클래식카, 부품이나 소재 산업 전시 행사 등 자동차와 관련된 대부분 전시행사도 모두 줄줄이 취소됐다. 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를 시작으로 3월 제네바, 9월 프랑크푸르트, 10월 파리 등 매년 개최 시기를 못박아 왔던 전통까지 모두 엉키고 말핬다. 

이렇게 취소된 모터쇼는 아직 내년 개최 일정조차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 19 확산이 언제 멈출지, 백신이며 치료제와 같은 대책이 언제 나올지 워낙 변수가 많아서다. 이런 가운데 매년 전세계 모터쇼 시작을 알렸던 디트로이트 모터쇼가 처음으로 내년 9월 개최 일정을 발표했지만 성사 여부는 불투명하다. 사무국은 9월 28일 프레스 데이를 시작으로 모터쇼가 열릴 것이며 전세계 완성차 업체들과 협의를 벌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거액을 들이고도 효과에 대해 반문하는 일이 많아지면서 '모터쇼 무용론'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고 미국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코로나 19 확진 국가라는 점에서 내년 개최는 쉽지 않아 보인다. 무엇보다 코로나 19 확산 이후 완성차 업체들이 비용 부담이 큰 대형 모터쇼나 신차 등을 출시하는 현장 행사를 대체할 매우 효과적인 수단을 찾아 냈다는 점도 모터쇼 무용론에 불을 지피고 있다.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신차를 공개하고 브랜드 주요 전략을 발표하는 것이 일상화됐고 반응에 대한 만족도 역시 높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 설명이다. 수입차 업체 관계자는 "사전 영상 제작이나 현장에서 직접 진행하는 라이브 영상은 제작비 말고는 매우 간단한 플랫폼으로 송출하는 비용이 거의 들지 않는다"라며 "이런 방식이 처음에는 생소했지만 사람이 모이는 것 자체가 금기시 되면서 지금은 일반적인 형태로 굳어져 가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엽적, 그러니까 한국에서 신차를 출시하면 국내 중심으로 미국에서 출시하는 차량은 그 곳 위주로 발표가 됐는데 온라인 론칭은 전 세계가 동시에 접속해 지켜 보는 엄청난 효과가 있다"라고 말했다. 또 "1회성으로 끝나는 신차 출시 행사와 다르게 영상은 지속성이 있다는 점에서 더 효율적"이라고도 했다.

이 때문에 올해 취소된 주요 모터쇼가 내년 개최된다고 해도 이전과 같은 흥행을 거두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올해 유일하게 개최가 강행되는 베이징 모터쇼 사무국은 전세계 주요 브랜드 대부분이 참가한다고 공언했지만 토요타, 혼다, 닛산, 포드, PSA 등은 참가를 포기했고 공식 웹사이트에는 아직까지 참여 업체 명단, 부스 위치 정보조차 제대로 제공되지 않고 있다.

디트로이트 모터쇼 사무국이 "9월은 신 제품을 출시하고 소개하는데 매우 좋은 계절이고 따라서 휼륭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분위기를 띄웠다. 그러나 꼭 코로나 19가 아니어도 비교가 안되는 가성비를 가진 온라인 스트리밍에 눈을 뜬 업체들이 매년 수십억 이상을 들여야 하고 사람들 관심도 뚝 떨어진 모터쇼에 뭐하러 돈을 쓰고 공을 들일지 지켜볼 일이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패들 시프트가 쓸모없다? 오해 받는 자동차 과잉 옵션을 위한 변명
"VDC, CCS, ECS. 이 약자들이 뭘 뜻하는지 아십니까? 자동차 계기판이나 주변 버튼에 적혀 있는 옵션의 이름들입니다. 자동차가 계속 진화하면서 이런 옵
조회수 314 2020-10-27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기아차, 전기차 중심으로 라인업 전면 개편. 엠블럼 신호탄
기아자동차가 2025년까지 판매 라인업 대부분을 순수전기차 중심으로 재편하고 올 연말 신규 엠블럼 런칭을 통해 중장기 미래 전략 '플랜 S(Plan S)
조회수 157 2020-10-27
오토헤럴드
모터패션의 역사-자동차 생활시대를 연 포드T의 회오리
* 1908년 라이프지에 났던 포드 모델T 광고 1910년이 지나자 자동차의 인기가 높아지고 흥미에서 필요로 바뀌기 시작했다. 1900년 미국에 8,000 대의
조회수 65 2020-10-27
글로벌오토뉴스
125. 파워트레인의 미래  38. 유럽, 디젤 대신 수소 엔진으로 간다
배터리 전기차에 관한 뉴스가 자동차 파워트레인에 관한 미디어들의 헤드라인을 장악하고 있다. 무엇보다 연간 판매 50만대 규모의 테슬라를 타도하겠다는 선언을 1,
조회수 191 2020-10-26
글로벌오토뉴스
전동 킥보드, 보도 운행 문제가 해결되어야 한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전동 킥보드 문제가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얼마 전에도 삼거리에서 운행하던 전동 킥보드가 건설기계와
조회수 181 2020-10-26
글로벌오토뉴스
3년 4개월만의 변화, 코나 페이스 리프트
벌써 3년 4개월이 지났다. 코나가 등장한지…. 코나가 처음 등장해 리뷰를 쓴 것이 2017년 6월이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그새 3년 4개월이 지난 것이다. 그
조회수 346 2020-10-26
글로벌오토뉴스
자전거ㆍ이륜차ㆍ전동 킥보드까지 뒤섞인 보도, 보행자 안전은?
전동 킥보드 문제가 심각하다. 최근 건설기계와 부닥쳐 전동 퀵보드 운전자가 사망하는 일도 있었다. 보도에 버젓이 방치된 전동 퀵보드가 자주 눈에 띄고 보행자가
조회수 158 2020-10-26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제타, 파격적인 가격보다 더 중요한 것들
폭스바겐 코리아가 ‘수입차의 대중화’를 선언했다. 단순히 말 뿐만이 아니다. 준중형 세단인 제타의 파격적인 가격이 화제다. 파격적인 행보 --------2015
조회수 1,488 2020-10-23
글로벌오토뉴스
‘코로나 팬데믹’이 상당수 국가의 자동차 산업에 큰 타격을 주고 있지만 전기차 부문은 판매가 늘면서 지속적인 성장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세계전기차협
조회수 273 2020-10-22
글로벌오토뉴스
[시시콜콜] 내연기관 퇴출, 전기차 제조사 목줄 잡는 정책의 묘수
한국은 물론 유럽과 미국 등 전 세계가 자동차 내연기관 퇴출에 열을 올리며 몰아 붙이고 있다. 지금까지 나온 정책들을 모두 종합해 보면 이르면 2025년, 늦어
조회수 421 2020-10-22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