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캐딜락 CT4 · CT5 '젊은 감성 가득 담고 있는 정통 아메리칸 럭셔리'

오토헤럴드 조회 수1,007 등록일 2020.09.2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유독 국내에서 브랜드 가치 대비 저평가 된 캐딜락이 수입차 시장에서도 가장 치열한 D와 E세그먼트 프리미엄 세단 시장에 신차를 투입하고 야심찬 도전장을 내밀었다. 주인공은 바로 퍼포먼스 세단 'CT4' 그리고 럭셔리 세단을 지향하는 'CT5'다.

이들 모두는 조금씩 색은 다르지만 아메리칸 럭셔리를 대표하는 브랜드 정체성을 기반으로 고급스러우면서도 고유의 품격이 느껴진다. 여기에 최신 캐딜락 디자인까지 적용되어 내외관 패키징에서도 젋어진 느낌이 강조됐다. 지난 22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캐딜락코리아가 마련한 미디어 시승회를 통해 CT4 · CT5 주행 성능을 경험해 봤다.

캐딜락 CT4 · CT5에는 공통적으로 2.0리터 트윈 스크롤 터보 엔진이 탑재되어 최고 출력 240마력, 최대 토크 35.7kg.m의 힘을 발휘한다. 해당 엔진은 터보랙을 줄이고 1500RPM의 비교적 낮은 엔진회전 영역에서 최대 토크를 발휘하는 부분이 주요 특징이다. 여기에 CT4에는 8단 자동변속기가 CT5는 10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리며 최적의 효율성과 민첩성에 기여한다.

먼저 CT4는 캐딜락 퍼포먼스 세단의 정체성이 보다 적극 투입되며 라인업 중에서도 가장 스포티한 성향이 두드러진 부분이 눈에 띈다. 여기에 외관 디자인은 고성능 라인 '캐딜락 V'의 DNA가 반영되며 스포티한 디테일을 포함 후륜구동 특유의 날렵함을 만날 수 있다. 또한 에스칼라 콘셉트에서 전해진 세로형 주간주행등과 크레스트형 메쉬 그릴은 CT4의 퍼포먼스적 존재감을 강조한다.

실내는 이전 대비 개선된 8인치 디스플레이가 대시보드 상단에 자리하고 센터페시아 버튼 조작성을 높이기 위한 재배열이 이뤄졌다. 여기에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 등 모바일 커넥티비티 접근성을 향상시키고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HD 리어 비전 카메라와 같은 주행 편의 및 안전사양 등을 강화했다. 경쟁모델과 비교해 계기판부터 중앙 디스플레이까지 이어진 첨단 디지털 장비 탑재가 조금 부럽지만 기본적으로 빈번하게 사용되는 대부분의 사양들은 모두 충실하게 구성됐다.

과거 대배기량 자연흡기 엔진을 상징하던 캐딜락의 로망에 빠져있다면 아마도 최근 출시된 CT4는 굉장히 새롭게 느껴지겠다. 사실 기계적 매커니즘보다 전자회로에 의한 어딘지 어색하지만 매우 기민하게 작동하는 컴퓨터를 타고 달리는 기분일지 모른다. 하지만 순수전기차 점유율이 하루가 다르게 상승하는 시대가 아니겠는가. 어쩌면 자연흡기에서 터보차저 그리고 전기모터에 이르기까지를 경험하는 시대에 우리는 살고 있다. 다음 세대 CT4는 전기모터를 앉고 출시될지 모르는 일이다.

여하튼 이번 CT4는 날렵한 외관 만큼이나 달리기 성능에 중점을 둔 모습이다. 특히 인상적인 부분은 터보랙의 최소화 뿐 아니라 커브 길에서 50:50에 가까운 전후 무게 배분 그리고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 탑재로 인한 약간의 위급 상황에서도 절대 잃지 않는 안정감이다. 또 운전대 뒷편에 자리한 마그네슘 패들 시프트, 스포츠 지향적 시트, 대부분의 조작 버튼과 인지해야할 정보들이 운전자 손과 시야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도록 제작된 세심함 등은 CT4의 또 다른 매력이다.

이어 CT5는 조금 더 진중한 느낌과 럭셔리한 도심형 세단 콘셉트가 강조됐다. 유려한 패스트백 라인을 띠면서도 곳곳에 적절하게 배치된 디테일에서 디자인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전면 그릴의 경우 럭셔리 트림은 크롬 장식으로 치장해 고급감을 강조하고 스포츠 트림은 메쉬 패턴으로 역동성을 강조하며 소비자 선택의 다양성은 보다 넓어졌다.

서킷주행에서 캐딜락 CT5의 가장 큰 장점은 부족함 없는 가속 성능을 꼽을 수 있겠다. 가속페달을 밟으면 밟는 데로 속도가 붙는다. 추월 가속 성능 역시 뛰어나 속도를 올리거나 오르막을 달릴 때 전혀 부족한 기색이 없고 전영역에서 고른 회전 질감을 발휘한다. 여기에 더해 CT4와 동일하게 적용된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은 고속 안정감을 전달하고 브렘보 브레이크 탑재로 제동력 또한 만족스럽다.

CT4는 북미 기준 최상위 트림에 해당하는 스포츠 단일 트림으로 판매 중이며 가격은 4935만원이다. CT5는 프리미엄 럭셔리, 스포츠 두 가지 트림으로 트림별 가격은 각각 5428만원, 5921만원이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영상시승] 돌아온 스마트 세단, 메르세데스-벤츠 E350 4매틱 AMG 라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지난 10월 13일 공식 출시한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는 10세대 E-클래스의 부분 변경 모델입니다. 더 뉴 E-클래스는
조회수 88 2020-10-29
글로벌오토뉴스
알아서 다하는 10세대 E 클래스 부분변경, 벤츠 첨단 기술 다 모았다!
2개의 12.3인치 디지털 디스플레이로 구성된 와이드 스크린 콕핏과 증강 현실 내비게이션,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선보이는 MBUX, 여기에 차세대 지능형
조회수 98 2020-10-29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2021년형 토요타 프리우스 프라임 시승기
2021년형 토요타 프리우스 프라임을 시승했습니다. 프리우스 프라임은 하이브리드 모델인 프리우스와 차별화된 디자인이 특징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입니다. 오랫
조회수 106 2020-10-28
글로벌오토뉴스
누울 자리 2m, 투싼 하이브리드 다 좋은데 단점 딱 하나
하이브리드여서 그런겁니다. 트렁크에서 앉지를 못해요. 연비, 주행질감, 내측길이 다 좋은데 차박할 때 허리를 못 폅니다.
조회수 636 2020-10-27
오토헤럴드
2021 시트로엥 그랜드 C4 스페이스 투어러 시승기
시트로엥의 MPV 그랜드 C4 스페이스 투어러의 2021년형을 시승했다. 다목적성 및 편리성, 쾌적성을 표방하는 미니밴의 세계에 시트로엥만의 독창성을 가미한 7
조회수 300 2020-10-26
글로벌오토뉴스
[영상시승] 완성도 높은 준중형 SUV, 현대 투싼 하이브리드
이번에 시승하게 된 차량은 현대 투싼 하이브리드 모델입니다.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의 성능이나 준중형 SUV로서의 주행성능, 편의사양, 실내 공간 등 대부분의 영
조회수 616 2020-10-23
글로벌오토뉴스
안쪽 길이가 무려 2m, 4세대 투싼 하이브리드 딱 하나의 단점은
4세대 투싼, 어디 한 곳 평범하지가 않다. 송곳처럼 예리한 패턴 그릴, 거기에 주간 전조등을 배치했고 측면에는 아반떼에서 봤던 삼각형 캐릭터 라인, 공룡시대
조회수 777 2020-10-23
오토헤럴드
2021 토요타 프리우스 프라임 PHEV 시승기
토요타의 프리우스 프라임의 2021년형 모델을 시승했다. 프리우스를 베이스로 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이다. 예방 안전 시스템인 'Toyota Safety S
조회수 284 2020-10-22
글로벌오토뉴스
[리뷰]벤틀리 3세대 플라잉스퍼, 처음부터 끝까지 감탄을 하면서 찍은 영상
새로운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4도어 리무진 올 뉴 플라잉스퍼가 국내 최초로 공개됐습니다. 3세대 올 뉴 플라잉스퍼는 이전 세대보다 웅장해진 외관에 크롬 슬리브가
조회수 507 2020-10-20
오토헤럴드
현대차 부분변경 더 뉴 코나 N 라인, 너 왜 떨고 있냐
도입부 얘기는 확인 결과 시승차만 그랬다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다소 과장스러웠던 디자인을 3년만에 부분변경으로 SUV답게 잘 다듬은 현대차 더 뉴 코나(The
조회수 599 2020-10-20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