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사람 잡을 테슬라, 잠든채 오토파일럿으로 시속 150km 과속 질주

오토헤럴드 조회 수531 등록일 2020.09.1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과속 차량 신고를 받고 출동한 캐나다 경찰 눈에 믿기 힘든 장면이 들어왔다. 시속 140km가 넘는 엄청난 속도로 질주하고 있는 테슬라 모델S 운전석 시트가 뒤로 젖혀져 있고 그 자리에 앉아 있는 운전자가 잠에 곯아떨어져 있는 것이 분명했기 때문이다. 

테슬라 차량을 몰면서 잠을 자는 척 연출하거나 실제 그런 운전자가 간혹 발견된 적은 있었지만 시속 140km라는 엄청난 속도로 운전자가 잠든 채 달린 사례는 지금까지 없었다. 캐나다 앨버타 경찰이 전한 소식에 따르면 이 운전자는 오토파일럿으로 주행을 했으며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최고 150km/h까지 속도를 높이며 달렸다.

주변을 달리던 다른 차량 운전자 신고로 적발된 테슬라 모델 S 운전자에게는 과속 범칙금이 발부됐고 경찰은 이 운전자를 기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토파일럿 주행보다는 이 상태에서 잠이 들었고 무서운 속도로 과속까지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캐나다에서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자신은 물론 주변 운전자 생명을 위협하는 무책임한 행동이라는 것이다. 오토파일럿이 낼 수 있는 150km/h까지 속력을 냈다는 경찰 설명에 비난 강도는 더 거세졌다.

경찰에 따르면 테슬라 모델 S를 추격할 때 속도를 높이는 가속이 있었고 최고 시속이 150km까지 나왔다며 정확하게 어떤 동작에 의해 가속이 이뤄졌는지는 아직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운전자가 오토파일럿에 150km/h 속도를 설정하고 앞서가는 차량 속도에 맞춰 스스로 가속을 했을 수도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현지에서는 테슬라 오토파일럿은 자율주행이 아닌 주행보조시스템이고 따라서 운전 중에는 항상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또 운전대에 일정한 힘을 가해야만 유지되도록 했지만 불법적인 장치로 이를 무력화하는 행위를 단속하고 처벌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019 링컨 MKC 시승기
링컨의 크로스오버 MKC 부분 변경 모델을 시승했다. 라디에이터 그릴이 컨티넨탈과 같은 신세대 링컨의 그래픽으로 탈바꿈했고 ADAS장비를 만재한 것이 포인트다.
조회수 3,967 2018-10-29
글로벌오토뉴스
볼보 XC60, 자극 없이 부드러운 양념을 얹다
볼보가 신형 XC60을 국내에 처음 소개했을 때를 기억한다. 그 때 한국인인 이정현 디자이너가 외형을 디자인했다는 점을 상당히 강조했었는데, 인터뷰를 통해 ‘심
조회수 2,728 2018-10-29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