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억억(億億) 소리나는 수입 전기차, 혈세 보조금 지원 막을 수 없나

오토헤럴드 조회 수2,035 등록일 2020.08.0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올해 전기차 분야 화두는 테슬라다. 전반기에만 7000여대를 팔아 전기차 구매 지원금 40%를 가져갔다. 주력인 모델 3는 연말까지 2만대 이상이 팔릴 것으로 예상돼 국민 세금인 전기차 보조금 상당수를 테슬라와 같은 수입 모델이 가져가고 있다는 볼멘소리도 들린다. 테슬라 돌풍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으로 공간을 확보하고 실시간 업데이트, 오토 파일럿과 FSD(Full Self Driving) 등과 같은 혁신적 이미지 때문이다.

두 대 중 한대에서 단차나 도장 문제, 나사 조임, 운행 중 범퍼가 떨어지는 등 생각지도 못한 품질 문제가 나오고 있지만 테슬라 전체 판매 차량 대부분을 차지하는 모델 3는 전체적인 가성비가 뛰어나고 유사한 차종이 없어 독보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테슬라 독주 체제는 올해 말 모델 Y가 추가되면 더욱 가속할 전망이다.

그러나 내년 중반 이후부터는 시장 판도가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하는 현대차, 기아차 신형 전기차 모델이 쏟아져 나오기 때문이다. 생산 능력은 물론 디자인과 성능, 인테리어 구성 무엇보다 국산 배터리를 사용하는 국산 전기차 기술 수준은 세계 최상위권이어서 테슬라 독주는 내년 중반 이후 한계가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한편에서는 테슬라 모델 판매가 증가하면서 보조금 논란이 커지고 있다. 보조금 상당 부분을 수입 전기차가 가져가면서 국산차만 지원하자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 그러나 이 같은 주장은 해외 시장에서 국산차를 같은 논리로 지원 대상에서 배제한다면 득보다 실이 많아질 수 있어 도리어 부메랑으로 되돌아올 가능성이 크다. 국내는 물론 북미, 유럽 지역으로 시장을 확장해야 하는 국산 전기차 입장에서 수입차를 차별하는 수출국 정책을 그대로 받아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보다는 미국 등 유럽 일부 국가와 같이 가격에 제한을 두는 방법을 생각해 볼 수 있다. 고가, 고급 전기차는 보조금을 줄이거나 없애는 방안이다. 지금 완성차 업체, 특히 프리미엄 브랜드들은 기업평균연비규제제도(CAFE, Corporate Average Fuel Economy)에 대응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구색을 맞춘 억대 전기차를 속속 내놓고 있다.

우리나라는 정부 지원금 대상에 특별한 규제가 없어 이런 억대 전기차에도 보조금을 주고 있다. 따라서 국산차와 수입차를 구분하지 않고 일정한 가격을 정해 놓고 보조금 지원 대상을 구분한다면 국제적으로도 문제 될 것이 없다. 글로벌 제조사가 중저가 전기차를 생산하도록 독려하는 수단이 될 수도 있다.

전기차 연구개발비 지원 또는 국내 생산으로 일자리를 창출하는 경우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정책도 생각해 볼수 있다. 내년 중반이면 전기차 관련 원천기술을 보유한 국산 모델이 대거 등장하는 만큼 국산차가 글로벌 전기차 시장 주도권 확보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따라서 전기차 보조금 문제는 즉흥적 또는 감정적으로 대응할 것이 아니라 보다 냉정하게 판단하고 길게 보는 시각이 중요하다.


김필수 교수/webmas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완성, 그리고 새로운 비젼  현대 투싼
9월 15일 오전 9시 30분 4세대 투싼의 월드 프리미어가 있었다. 역시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된 언택트 언베일이었다. 그런데 비대면 공개가 그렇게 아쉽게 느
조회수 368 2020-09-23
글로벌오토뉴스
[시시콜콜] 2020 베이징 모터쇼 강행, 뭐 한다고 그런데 돈을 쓰나
중국 2020 베이징 모터쇼가 강행된다. 미국과 유럽 주요 모터쇼 대부분이 올해 개최를 취소한 가운데 열리는 것이어서 베이징 모터쇼가 어떤 흥행을 거둘지에 관심
조회수 156 2020-09-23
오토헤럴드
[오토저널] 온실가스 규제에 따른 미래 자동차 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대응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전기차, 수소전기차를 포함하여 내연기관차, 하이브리드차 등 다양한 동력원들이 각축을 벌이고 있으며, 이는 각국 정부의 배기 규제, 연비
조회수 216 2020-09-22
글로벌오토뉴스
[EV 트랜드] 테슬라, 올 3분기 판매 신기록 전망. 배터리 구매는 여전히 늘릴 계획
현지시간으로 22일 열리는 배터리 데이 행사를 앞두고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2022년까지 전기차용 배터리 대량 생산은 없을 것이란 의사를 내비쳤다. 또
조회수 118 2020-09-22
오토헤럴드
국산 플래그십 잔혹사, 뱃삯도 안 나오는 차종 과감하게 들어내야
현대차와 같이 특정 지역명을 차명으로 정한 기아차 플래그십 SUV 보레고(국내명 모하비, Borrego)가 미국 시장에 투입된 것은 지난 2008년이다. 기아차
조회수 496 2020-09-21
오토헤럴드
아직도 존재하는 김영란 법, 자동차 시장이 우선 망가졌다.
2016년 9월 28일부터 시작된 김영란법이 벌써 5년째에 이르고 있다. 워낙 악법이다 보니 필자는 매년 이맘 때면 1~2편씩 관련 칼럼을 써서 주변 환기를 시
조회수 368 2020-09-21
오토헤럴드
[오토저널] 자동차 산업의 방향과  R&D 전략에 대한 소고
최근 자동차 산업은 기존의 내연기관 중심의 제조업에서 SW(Software) 중심의 융복합 사업으로 그 패러다임이 변하고 있다. 이로 인해 기존의 사업구조를 유
조회수 215 2020-09-17
글로벌오토뉴스
10년만에 등장한 2세대 롤스로이스 고스트
울트라 럭셔리 브랜드 롤스로이스의 고스트 세단의 2세대 모델이 등장했다. 무릇 모든 제품은 목표 소비자가 있고, 그 소비자 집단에게 어필해서 성공적인 판매를 달
조회수 1,106 2020-09-14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국내 타이어 소음관리기준 법규
우리나라는 자동차로 인한 교통소음을 줄이기 위해 자동차용 타이어에 대한 소음 관리기준을 정하고 있다. 2015년 12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수립한 “소음·진동관리
조회수 385 2020-09-14
글로벌오토뉴스
[기자수첩] 중국산 테슬라의 공습, 국내 전기차 시장 물량 공세 전망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중국 상하이 기가팩토리에서 생산되는 보급형 세단 '모델 3'를 아시아와 유럽 시장에 수출할 계획이다. 당장 내년부터 아
조회수 507 2020-09-14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