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르노 전기차 조에, 확실히 짧은 주행거리에도 모델 3보다 더 팔려

오토헤럴드 조회 수1,330 등록일 2020.07.3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전기차 성능이나 가치를 판단하는 핵심 제원은 배터리를 가득 충전했을 때 얼마나 달릴 수 있는지를 따지는 주행 거리로 인식되고 있다. 전기차 제조사가 고용량 배터리를 경쟁적으로 탑재해 가득 충전했을 때 얼마나 긴 거리를 달린다고 적극 홍보하는 이유다. 시장과 소비자 역시 멀리가는 전기차에 더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주행 범위가 실제 구매에 영향을 주지 않고 있다는 것을 보여 주는 사례가 나왔다. 환경 규제가 까다롭고 북유럽 중심으로 전기차 선호도가 높은 유럽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테슬라 모델 3보다 주행거리가 100km 이상 짧은 르노 조에(ZOE)였다. 르노 조에는 지난 6월 기준 유럽에서 가장 많은 1만342대가 팔렸고 2위는 7224대를 기록한 테슬라 모델3다.

테슬라 모델3는 배터리 용량에 따라서 352km, 446km, 최대 415km 주행이 가능하다. 반면 르노 조에는 1회 충전으로 최대 309km를 달린다. 주행거리에서 비교가 되지 않지만 르노 조에가 테슬라 모델3를 여유있게 제친 것이다. 두 모델간 격차는 3000대 이상, 그리고 르노 조에는 유럽에서 전기차 단일 모델로는 처음 1만대를 돌파했다.

르노 조에는 최근 선보이고 있는 전기차들보다 상대적으로 짧지만 판매에서는 단연 돋 보이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유럽에서 판매되는 전기차 대부분도 르노 조에와 비슷한 주행거리를 갖고 있다. 이는 주행거리가 전기차를 선택하는 절대 기준이 아니라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하다.

개인별, 지역별, 국가별 사정에 따라 다르기는 하겠지만 국내 통계를 보면 자동차 일일 평균 주행거리는 40km(2018년 한국교통안전공단)가 채 되지 않는다. 이 때문에 도심에서 사용하는 전기차는 1회 충전으로 가능한 최대 주행 거리는 150km 정도면 족하다는 연구 결과도 있었다.

전기차는 배터리 용량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크게 난다. 최대 주행거리 446km를 갖고 있는 모델 3에는 75kWh급 배터리가 탑재되고 따라서 6369만원이라는 가격에 팔고 있다. 반면 르노 조에는 52kWh급 배터리를 탑재했고 따라서 테슬라 모델 3보다 국내 가격 기준으로 2000만원 이상 저렴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 보조금과 지자체 지원금을 보태면 2000만원대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주행 가능 거리는 배터리 성능과도 관계가 없다. 전비로 따져 보면 테슬라 모델 3는 5.0km/kWh(466km/75kWh, 이하 복합 기준)로 르노 조에(309km/52kWh)와 차이가 없다. 이는 현존하는 배터리 모두가 성능에 한계가 있고 용량이 많고 적은지에 따라 주행거리가 결정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주행 가능 거리 수치가 전기차 성능과 무관하다는 것이기도 하다.

르노 조에보다 작은 50kwh급 배터리를 탑재한 푸조 e-2008 주행 가능 거리 237km를 폄하하는 얘기가 나오고 있지만 배터리 용량을 늘리면 전기차 주행 거리는 늘어나고 이에 맞춰 가격이 상승하게 된다. 충전 편의에 따라 다른 이야기를 할 수 있겠지만 전기차도 내연기관차와 다르지 않게 장거리 주행이 아닌 일상 용도에서는 100km 미만으로도 사용하는데 큰 불편이 없다. 

일상과 주말을 나눠 자동차를 보유하고 개별 충전 시설 설치가 쉽다는 점도 있지만 배터리 용량으로 가격 부담을 낮춘 르노 조에가 유럽에서 주행 가능 거리 열세에도 불구하고 테슬라보다 더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것도 이런 이유다. 연비를 높이기 위해 연료 무게를 줄이겠다며 절반만 주유하는 운전자가 요즘 많다.(경험상 가솔린 2.5ℓ 배기량이면 300km 조금 넘는 주행 가능 거리가 표시된다) 유럽에서는 1회 가득 충전하면 300km 이상 달리는 전기차도  부족할 것이 없다고 본다.

르노는 이렇게 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가격 부담을 낮추는 전략으로 유럽에서 가장 먼저 전기차 판매 30만대 기록을 세웠다. 주력 전기차 모델로 자리를 잡은 조에 누적 판매 대수는 일찌감치 10만대를 넘어섰다. 한편 유럽에서 테슬라 모델 3를 압도하고 있는 로느 조에는 오는 8월 국내 시장에 투입될 예정이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현대차 신형 투싼 첫날 계약 가까스로 1만대, 예상 밖 흥행저조 왜?
현대차 신형 투싼이 지난 16일 사전 계약을 시작한 첫날 실적이 1만1000대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그러나 이번 기록이 자사 SUV 사상
조회수 5,606 2020-09-17
오토헤럴드
싼타페를 위협하는 변화, 현대 신형 투싼 공개... 달라진 변화는?
4세대 현대 투싼이 공개되었다. 2015년 3세대 투싼 출시 이후 5년만에 출시된 신형 투싼은 과감한 디자인 변화와 함께, 최신 주행안전 시스템과 첨단 편의사양
조회수 1,884 2020-09-15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신형 투싼, 3가지 파워트레인 · 파격 디자인으로 시장 공략
현대자동차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의 4세대 완전변경모델이 온라인 월드 프리미어 이벤트를 통해 완전 공개됐다. 신차는 센슈어스
조회수 2,844 2020-09-15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카니발 닮고 싶어하는 현대차 스타렉스 후속, 견인차 달고 스파이샷
승합차 또는 상용차 이미지에서 미니밴으로 변화를 시도하고 있는 현대차 스타렉스 후속(프로젝트명 US4) 스파이샷이 포착됐다. 지역을 알 수 없는 곳에서 트레일러
조회수 381 2020-09-18
오토헤럴드
신형
지난 15일 현대자동차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의 4세대 완전변경모델이 공개되자 이와 플랫폼을 공유하는 가칭 '산타크루즈
조회수 612 2020-09-18
오토헤럴드
엠블럼 안달고 출고됐다는 신형 카니발 등장, 주작인가 실수인가
새로 출고한 신형 카니발에 차명 앰블럼이 달려 있지 않은 사진이 등장했다. 출처가 알려지지 않은 신형 카니발 이미지에는 테일 게이트 왼쪽 하단에 부착돼 있어야
조회수 735 2020-09-18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GV80, 고압펌프 관련 리콜
현대자동차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에서 고압펌프 관련 제작 결함이 발견되어 리콜이 실시된다.17일 국토교
조회수 452 2020-09-18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페라리, 컨버터블 GT ‘페라리 포르토피노 M’ 공개
페라리가 포르토피노 대비 성능과 기술, 디자인에 있어 완벽한 진화를 이뤄낸 8기통 컨버터블 GT ‘페라리 포르토피노 M’을 공개했다.본사로부터 초청받은 일부 고
조회수 205 2020-09-17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신형 i30N 이미지 첫 공개, 8단 DCT 그리고 뭐든 다 공격적
현대차가 신형 i30N 공식 이미지를 처음 공개했다. i30N은 유럽 고성능 시장을 겨냥한 현지 전략형 모델로 국내에서는 판매되지 않고 있다. 2017년 첫 출
조회수 2,799 2020-09-17
오토헤럴드
유로 NCAP, 고정벽 대신 이동벽 정면 충돌 테스트, 차대차 첫 실시
일정한 속도로 달리는 차량을 고정벽에 충돌하는 방식으로 진행하는 일반적인 자동차 충돌 테스트를 같은 속도로 이동하는 트롤리와 정면 충돌시키는 충돌테스트가 처음
조회수 599 2020-09-17
오토헤럴드
이것이 진짜라면 대박, 기아차 텔루라이드 픽업 버전 렌더링
기아자동차가 새로운 픽업트럭을 개발해 호주 및 일부 국가에 판매할 계획이라는 소식이 외신을 통해 전달된 가운데 텔루라이드를 필두로 미국 시장 인지도가 급성장한
조회수 1,683 2020-09-15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스포티 5도어 쿠페. 폭스바겐 아테온 4모션 시승기
폭스바겐 아테온 프레스티지 4모션을 시승했다. 계기판 디스플레이의 변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편의 기능의 향상, 그리고 네바퀴 굴림방식인 4모션을 채용하는 등
조회수 658 2020-09-17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 진짜 콜로라도가 왔다. 평범한 픽업이라 생각했다면 착각
한국지엠 쉐보레가 중형 픽업트럭 '콜로라도'의 부분변경모델을 최근 공개하고 본격적인 국내 마케팅에 돌입했다. 한층 세련된 외관 디자인과 오프로더
조회수 1,090 2020-09-17
오토헤럴드
혼다 뉴 CR-V 터보, 2M 장신도 가능한 차박 그리고 인상적인 변화
CR-V는 혼다를 대표하는 SUV다. 1997년 첫 출시 됐고 지난해 기준 누적 판매량이 500만대를 돌파했다. SUV 경쟁이 치열한 북미 시장에서 CR-V는
조회수 487 2020-09-15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DS 오토모빌,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DS 오토모빌(이하 DS)이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DS 3 크로스백 E-텐스(DS 3 CROSSBACK E-TENSE, 이하 E-텐스)’를 21일 공식
조회수 195 2020-09-21
글로벌오토뉴스
르노 순수전기차 조에, 코로나19 위기 속 유럽서 판매 돌풍
지난달 국내 시장에도 출시된 르노그룹 순수전기차 '조에(ZOE)'의 판매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심각
조회수 208 2020-09-21
오토헤럴드
사람 잡을 테슬라, 잠든채 오토파일럿으로 시속 150km 과속 질주
과속 차량 신고를 받고 출동한 캐나다 경찰 눈에 믿기 힘든 장면이 들어왔다. 시속 140km가 넘는 엄청난 속도로 질주하고 있는 테슬라 모델S 운전석 시트가 뒤
조회수 234 2020-09-18
오토헤럴드
의식하고 있었어.. 폭스바겐, ID.4 개발에 테슬라와 직접 비교한 내부 문서
폭스바겐의 첫 순수전기 SUV 'ID.4'가 현지 시간으로 오는 23일 세계 최초로 공개될 예정인 가운데 테슬라 '모델 Y'와 직접
조회수 680 2020-09-17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아직도 존재하는 김영란 법, 자동차 시장이 우선 망가졌다.
2016년 9월 28일부터 시작된 김영란법이 벌써 5년째에 이르고 있다. 워낙 악법이다 보니 필자는 매년 이맘 때면 1~2편씩 관련 칼럼을 써서 주변 환기를 시
조회수 141 2020-09-21
오토헤럴드
푸조의 전기차, e208의 디자인
프랑스 푸조의 충전식 전기 동력 차량 푸조 e208이 국내에 출시됐다고 한다. 푸조 208의 완전 전기 동력 차량 모델이다. 푸조는 프랑스를 대표하는 대중 브랜
조회수 107 2020-09-21
글로벌오토뉴스
국산 플래그십 잔혹사, 뱃삯도 안 나오는 차종 과감하게 들어내야
현대차와 같이 특정 지역명을 차명으로 정한 기아차 플래그십 SUV 보레고(국내명 모하비, Borrego)가 미국 시장에 투입된 것은 지난 2008년이다. 기아차
조회수 188 2020-09-21
오토헤럴드
10년만에 등장한 2세대 롤스로이스 고스트
울트라 럭셔리 브랜드 롤스로이스의 고스트 세단의 2세대 모델이 등장했다. 무릇 모든 제품은 목표 소비자가 있고, 그 소비자 집단에게 어필해서 성공적인 판매를 달
조회수 846 2020-09-14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아우디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에 대한 A to Z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들이 쏟아지고 있다. 주로 유럽 메이커들의 주도하고 있지만 이제는 전 세계 모든 업체들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라인업을 확대하고 있다. 그
조회수 212 2020-09-14
글로벌오토뉴스
노후 디젤차 관리, EGR 교체와 카본 제거로 가능하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친환경차의 보급은 필연적이다. 올해 국내에서도 경험해보지 못한 지속적인 국지성 폭우가 50여일 진행되
조회수 660 2020-09-14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국내 타이어 소음관리기준 법규
우리나라는 자동차로 인한 교통소음을 줄이기 위해 자동차용 타이어에 대한 소음 관리기준을 정하고 있다. 2015년 12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수립한 “소음·진동관리
조회수 331 2020-09-14
글로벌오토뉴스
보쉬, 연료전지와 수소가 미래 모빌리티의 핵심 요소인 7 가지 이유 제시
배터리 전기차를 향한 전동화는 점점 더 속도를 내고 있다. 자동차의 이동으로 인한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는 데 배터리 전기차가 중요한 요소로 여겨지고 있기 때문
조회수 550 2020-09-07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