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운전대 잡으라는 경고, 이걸 무력화 시키는 테슬라 '오토파일럿 헬퍼'

오토헤럴드 조회 수491 등록일 2020.07.1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완전 자율주행. 테슬라 오토파일럿(Autopilot)은 자동차가 스스로 달리는 완전 자율주행 기술일까. 모델3로 국내 전기차, 수입차 시장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테슬라 오토파일럿은 이 회사 차량을 갖고 있거나 가지려고 하거나, 갖고 싶어 하는 사람 대부분 '완전한 자율주행' 장치로 알고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도 오토파일럿이 '테슬라(Tesla) 자율주행 시스템'이라고 설명한다. 잘라 말하지만 오토파일럿은 자율주행과 무관한 기술이다. 자율주행 단계를 구분하는 레벨 기준으로도 차량 통제를 전적으로 인간이 책임져야 하는 가장 낮은(Lv2) 수준에 불과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계 최고 수준 자율주행 시스템으로 호도되고 있는 '오토파일럿'이 지금 논란이다.

상반기 국내에서 7000대 이상, 차를 팔기 시작한 2016년 이후 지금까지 누적된 등록 대수가 1만대를 넘기면서 오토파일럿 그리고 FSD(Full Self-Driving)가 일으키는 사고가 잦아지고 있다. 테슬라는 오토파일럿 그리고 FSD를 자율주행 기술로 얘기하고 있지만 여러 차례 지적해 왔던 것처럼 '주행 보조 시스템'에 불과한 기술이다. 테슬라의 어떤 기술로도 스스로 안전하게 달릴 수 없기 때문에 운전자는 두 눈을 부릅뜨고 전방을 주시해야 하며 운전대를 부여잡고 있어야만 한다.

그래서 우리나라는 차량에 자동 조향, 자동 차로 유지와 같은 첨단운전 보조 장치가 적용됐어도 운전대에서 손을 떼고 일정 시간이 지나면 경고를 하고 해제가 되도록 관련법으로 규정해 놨다. 더 앞선 단계에 도달하면 고속도로와 같은 특정 구간에서는 주행이 유지되도록 하는 법안도 마련돼 있기는 하다. 그러나 테슬라 오토파일럿은 900만원이 넘는 FSD 옵션을 추가해도 레벨2, 그러니까 자율주행 단계로 보면 가장 낮은 레벨2에 불과하고 따라서 차량 통제와 관련한 모든 책임은 운전자에게 있다.

테슬라가 '주행 보조'에 불과한 오토파일럿을 '자율주행'이라고 얘기하면서도 사고가 나면 '모르쇠'로 버틸 수 있는 것도 운전대에서 손을 떼면 경고를 하는 최소한 면피가 가능한 조치를 해 놨기 때문이다. 문제는 이러한 경고를 무력화시키는 일이 요즘 유행하고 있다는 것이다. FSD는 1000만원 가까운 돈이 필요하지만 운전대를 잡지 않아도 항속이 가능하게 하는 이 장치는 15만원에 불과하다.

KBS 화면 캡처

테슬라 커뮤니티 사이트, 동호회에서 '공구'까지 하는 이 불법 장치는 '오토파일럿 헬퍼(사진)'다. 미국에서 만들기 시작한 헬퍼는 무게가 나가는 금속 물체를 운전대 뒤쪽 오른편에 부착해 테슬라 오토파일럿 핸들 감지, 중량 센서를 무력화 시켜 운전대를 잡으라는 경고 메시지 없이 자동 조향이 계속 유지될 수 있게 해 준다. 

테슬라 모델3에서 나타나는 자동 조향과 제동 문제를 고발하는 한 방송사 영상에 등장하는 차량에도 버젓이 이 '헬퍼'가 달려있었다. 최소한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장착한 센서를 무력화시킨 불법 구조변경 차량으로 실험을 하며 조향에 이상이 있다고 호들갑을 떠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진 것이다. 

알려진 것처럼 테슬라 오토파일럿은 멋대로 혹은 과도하게 반응하는 '팬덤 브레이크'로 운전자 자신은 물론 주변 차량을 위협하는 일이 매우 잦다. 그리고 더 많이 발생하는 문제가 이처럼 조향 안전장치를 무력화시키고 '자율주행'을 즐기다 중앙선을 침범하고 분리대를 들이박고 가드레일을 충격하는 사고다.

도로에서 발생하는 사고는 자신의 피해만으로 끝나지 않는다. 주변 차량, 보행자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다. 따라서 정부는 베타버전에 불과한 테슬라 오토파일럿이 자율 주행으로 호도되지 않도록 특히 황당하게도 완전 자율 주행으로 떠벌리는 FSD라는 명칭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 독일 법원이 테슬라 '오토파일럿'이 소비자로 하여금 자율주행으로 오인하게 하고 이를 통해 판매를 늘린 것은 아닌지를 조사하고 있다는 것에도 주목해야 한다.  

더불어 운전대에 쇳덩어리를 붙여 달고 어쭙잖게 자율주행 흉내를 내는 운전자를 불법 구조변경 행위로 단속해 처벌해야 한다. 도로는 모든 운전자, 자동차가 정해진 약속대로 움직여야 하고 자신은 물론 타인의 생명과 재산을 안전하게 보호해야할 책임이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또 누군가 안타까운 일을 당한 후에 부랴부랴 대책 마련에 나서는 일이 없기 바란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PSA 그룹, 사운드하운드와 전략적 제휴 체결
PSA 그룹이 미국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 회사인 사운드하운드(SoundHound Inc.)와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사운드하운드는 인공지능과 언어 음성인식 기
조회수 4,993 2018-09-06
글로벌오토뉴스
수입차 8월 판매 뚝, BMW 영향 탓 벤츠도 반토막
수입차 판매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수입차협회가 발표한 8월 신규 등록 현황에 따르면 총 판매량이 1만9206대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9.5% 증
조회수 6,250 2018-09-06
오토헤럴드
스즈키, 중국에서 자동차 사업 철수
스즈키가 중국 장안자동차와의 합작 계약을 취소하고 그 동안 갖고 있던 장안스즈키의 지분 50%를 모두 장안자동차에 넘기기로 합의했다. 장안스즈키는 1995년 5
조회수 5,141 2018-09-05
글로벌오토뉴스
데일리카, 자동차 산업과 철강사의 대응 전략 세미나 개최
우리나라 자동차 산업과 철강 산업에 대한 세미나가 열린다. 데일리카는 오는 12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대신파이낸스센터에서 “자동차 산업 이슈와 철강사 …
조회수 4,927 2018-09-05
데일리카
포드코리아, ‘고두 캠프(Go!Do! Camp)’ 2차 참가자 모집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가 익스플로러 고객들을 위한 2차 ‘고두 캠프(Go!Do! Camp, 이하 고두 캠프)’ 참가자를 오늘부터 9월 30일까지 모집한다. 이번
조회수 5,074 2018-09-04
글로벌오토뉴스
한성자동차, 미술 장학 사회공헌 프로그램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공식 딜러 한성자동차는 미술영재 장학사업 ‘드림그림’의 온라인 사이트를 새롭게 오픈했다고 밝혔다. 드림그림 온라인 사이트는 온라인 채널을
조회수 4,800 2018-09-03
글로벌오토뉴스
트럼프, EU의 자동차 무관세 제안 거부..“中 만큼이나 나쁘다”
트럼프가 유럽연합의 자동차 무관세 제안을 거절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일 블룸버그와 가진 인터뷰를 통해 “(유럽연합은)중국 만큼이나 나쁘다…
조회수 4,720 2018-09-03
데일리카
토요타, 미국에서 최신
토요타는 미국 미시간 주에서 최신 'V2X'(자동차과 교통 인프라간 직접 통신) 기술의 실증 테스트를 시작했다. 토요타는 2021년부터 미국에서 판매되는 토요
조회수 5,450 2018-08-24
글로벌오토뉴스
쌍용자동차, 임직원가족 대상 입시세미나 사내특강 실시
쌍용자동차는 중·고등학생 자녀를 둔 임직원가족을 위해 입시전문가를 초빙해 입시세미나 사내특강을 실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3일 평택시 청소년 문화센터 대
조회수 5,266 2018-08-24
글로벌오토뉴스
태풍 ‘솔릭’에 긴장하는 자동차 업계..대비 태세 총력
태풍이 제주도를 지나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자동차 업계가 태풍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3일 기상청이 오후 1시에 발표한 예보에 따르면, …
조회수 6,292 2018-08-23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