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계약 재개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4,724 등록일 2020.07.0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기아자동차가 9일(목) 4세대 쏘렌토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이하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계약을 재개하고 하이브리드 전용 디자인 차별화 모델인 ‘그래비티’를 새롭게 출시했다.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복합 연비(연료소비효율) 15.3km/ℓ(5인승, 17인치 휠, 2WD 기준)의 높은 연료 효율성을 갖췄으며, 최고출력 180PS(마력), 최대토크 27.0kgf·m의 스마트스트림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과 최고출력 44.2kW, 최대토크 264Nm의 구동 모터의 조합을 통해 준대형 SUV에 최적화 된 시스템 최고출력 230PS, 시스템 최대토크 35.7kgf·m의 힘을 발휘한다. 또한 뛰어난 실내 정숙성까지 확보해 편안한 주행 감성을 제공한다.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저공해자동차 제2종으로 배출가스 허용 기준[수도권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 시행규칙의 ‘저공해자동차 배출허용기준’]을 충족해 공영주차장(수도권 기준) 및 전국 14개 공항주차장 요금 50% 감면, 혼잡통행료 면제(지방자치단체별 상이)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1,600cc 미만 엔진의 저배기량으로 다른 파워트레인의 경우와 비교해 자동차세가 적은 것이 장점이다.

기아차는 계약 재개와 함께 하이브리드 전용 디자인 차별화 모델인 ‘그래비티’를 새롭게 선보였다. 시그니처 트림을 기반으로 완성된 쏘렌토 그래비티는 라디에이터 그릴 상단 몰딩과 루프랙, 서라운드 몰딩, 1열 도어 사이드 가니쉬 등 주요 외장 요소에 존재감이 느껴지는 블랙 칼라를 적용해 강인한 인상을 강화했다. 내장에는 볼스터부 볼륨감을 강조한 그래비티 전용 가죽시트를 적용해 세련되고 안락한 느낌을 담았다.

더불어 기아차는 쏘렌토 하이브리드 전용 외장 색상인 ‘런웨이 레드’를 새롭게 도입해 운영한다.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가격은 트림 별로 ▲프레스티지 3,534만원 ▲노블레스 3,809만원 ▲시그니처 4,074만원 ▲그래비티 4,162만원이다. (※ 개별소비세 3.5% 기준)

기아차는 쏘렌토 하이브리드가 친환경차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없어 가격을 불가피하게 조정했으나, 고객 부담을 최소화하고 보다 많은 고객들이 쏘렌토 하이브리드를 선택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 앞서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환경친화적 자동차(친환경차)’ 요건 미충족으로 세제 혜택[‘환경친화적 자동차’로 인정 시 하이브리드자동차는 개별소비세 100만원, 교육세 30만원, 부가가치세 13만원(개별소비세+교육세의 10%) 등 최대 143만원을 차량 구입 단계에서 감면 받음]을 받지 못하게 돼 사전계약이 중단된 바 있다.
(※ 배기량 1598cc인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일반 가솔린 하이브리드 자동차 에너지 소비 효율 기준을 충족하지 못함. 해당 기준에 의하면 배기량에 따라 ▲1,000cc~1,600cc 미만 15.8km/ℓ ▲1,600cc~2,000cc 미만 14.1km/ℓ 등의 연비를 충족해야 환경친화적 자동차로 인정됨)

기아차 관계자는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높은 연비, 뛰어난 실내 정숙성 등 우수한 상품성으로 기 출고 고객에게 높은 만족도를 선사하고 있다”라며 “계약 재개를 통해 더 많은 고객이 쏘렌토 하이브리드를 경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07.09
    결국 연비는 못살렸군요.
    2.5T에다가 하이브리드에서 손해본 금액을 때려넣었다는 소문이 있던데 말이죠...
    5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2020.07.12
    하이브리드라며?......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07.13
    저 무게에 15.3이면 나쁘지 않은데요.
    어차피 하이브리드 목적 자체가 배기가스 절감에 연비향상이니.
    개인적으로는 왜 이제야 나왔는지 아쉽네요.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가장 강력하고 가장 큰 미니 MINI JCW클럽맨
4기통 JCW 트윈파워 터보 엔진에서 최고출력 306마력, 최대토크 45.9kg·m의 성능이 뿜어져 나옵니다. 몬테카를로 랠리의 전설, 존 쿠퍼(John Coo
조회수 893 2020-04-24
오토헤럴드
벨로스터 N DCT, 수동과 자동의 경계 그리고 무적 부스터
‘다함께 차차차’를 기억하시는가. 5차선 도로 급차로변경, 점프, 골드를 낚아채고 타이어로 포인트와 아이템을 획득하면서 연료가 다할 때까지 전력을 다해 달렸던
조회수 2,190 2020-04-22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제대로 된 핫해치, 현대 벨로스터 N DCT
스마트스트림 8단 습식 DCT를 탑재하고 새롭게 출시된 현대 벨로스터 N을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체험해 봤습니다. '운전의 재미'와 '실용성'을 동시에 추구하고
조회수 1,388 2020-04-22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기술을 통한 진보..아우디 A6 45 TFSI
’강남 쏘나타’. 당대 최고의 인기있는 수입 중형차에게 붙여지는 꼬리표다. 렉서스 ES를 시작으로 BMW 5시리즈, 아우디 A6 등 각 제조사를 대표하는 중형
조회수 1,297 2020-04-21
데일리카
[영상시승] 일사불란한 주행성, 아우디 A7 스포츠백
아우디의 4도어 쿠페, A7 스포츠백 55 TFSI 콰트로를 시승했습니다. A6를 베이스로 세단과 쿠페, 웨건의 장점이 어우러진 아우디 A7 스포츠백은 패스트백
조회수 916 2020-04-21
글로벌오토뉴스
쌍용차 초(超)시대
#1. 벌써 덥다. 주차장에 세워져 있는 티볼리, 예전 같으면 후끈 달아있을 실내 열기 생각에 문을 열기 두려웠지만 지금은 걱정이 없다. 티볼리 실내는 적당하게
조회수 1,452 2020-04-20
오토헤럴드
[시승기] 유사품에 속지 마세요(?)..교과서 같은 대형 SUV ‘XT6’
한시적 열풍을 지나 대세로 굳어진 SUV 시장. 이 가운데 끝판왕으로 불리는 대형 SUV 시장은 프리미엄 브랜드들의 각축전으로 저마다의 아이덴티티를 앞세워 소…
조회수 2,005 2020-04-17
데일리카
다재다능 쿠페. 아우디 2세대 A7 스포츠백 55 TFSI 콰트로 시승기
아우디의 4도어 쿠페 A7 스포츠백을 시승했다. A6를 베이스로 하는 모델로 세단과 쿠페, 왜건의 성격을 겸비한 테일 게이트가 있는 패스트백 스타일로 스포티성을
조회수 1,904 2020-04-17
글로벌오토뉴스
[영상시승] C클래스와 경쟁한다, 메르세데스-벤츠 CLA 쿠페
메르세데스 벤츠의 2세대 CLA를 시승했습니다. 앞바퀴 굴림방식 플랫폼인MFA2를 베이스로 한 모델로 차명은 Coupe Light A-Class를 의미합니다.
조회수 1,595 2020-04-16
글로벌오토뉴스
[영상시승] 기아 쏘렌토 2.2 디젤 시승기
기아차의 4세대 쏘렌토를 시승했습니다. 기아차의 패밀리룩을 기반으로 쏘렌토만의 독창성이 함께 녹아든 디자인과 디지털화가 더해진 실내는 풀모델체인지다운 변화를 보
조회수 2,151 2020-04-14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