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벤츠, 신형 S클래스 티저 이미지 공개..눈에 띄는 ‘디스플레이!’

데일리카 조회 수1,727 등록일 2020.07.0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벤츠, S클래스 티저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불과 몇 달 앞으로 공개가 다가온 메르세데스-벤츠의 기함인 신형 S클래스의 두 번째 티저 이미지가 공개됐다. 지난 5월 첫 번째 이미지 공개에 이어 두 번째로 공개된 이미지 속에는 실내 중앙에 위치할 대화면 디스플레이가 선명하게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벤츠가 7일(현지시간) 공개한 이미지 속 디스플레이는 향후 벤츠의 전라인업 걸쳐 적용될 변화의 시발점이 될 전망이다. 가로 30cm, 세로 40cm 크기의 디스플레이 속에는 내비게이션을 비롯해 벤츠의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MBUX, 공조 시스템 등 기존 물리버튼으로 조작하던 모든 인터페이스가 한곳에 담긴 모습이다.
7세대 S클래스 (사진 RUSHLANE)

이미 여러 차례 유출 이미지를 통해 물리버튼을 최소화한 인테리어를 예고한 신형 S클래스는 이번 티저 이미지를 통해 공개된 디스플레이 이외 디지털 클러스터, 크기를 키운 HUD, 스티어링 휠 다기능 버튼, 도어트림 조작부까지 모두 터치식 조작부를 적용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세대를 거듭할 때마다 혁신적인 변화를 불러온 S클래스는 하반기 풀모델 체인지를 통해 플래그십 세단의 미래를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외부 디자인은 커진 라디에이터 그릴을 중심으로 부분변경 E클래스와 4도어 쿠페형 세단인 CLS의 특징들을 갖출 전망이다. 카메라와 GPS 등을 통해 조사각과 조사거리를 조절하는 멀티빔 LED 램프 역시 신형 S클래스를 통해 한 단계 진화가 예고되어 있다.
7세대 S클래스 (사진 RUSHLANE)

급진적인 변화를 예고한 내외관 디자인 이외 S클래스의 밑바탕이 될 플랫폼과 파워트레인도 대대적인 변화가 예고된 상태다. MRA II 신규 플랫폼 위에 탄생될 신형 S클래스는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전면에 내세워 전동화 파워트레인의 확대 도입을 꿈꾼다.

현재 일부 파워트레인에 적용 중인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파워트레인은 신형 S클래스에서 범위를 더욱 넓혀간다. 반면, S클래스의 상징성을 나태내는 V12 엔진의 경우 신형 S클래스에서도 단종 없이 유지된다. 친환경 정책과 더불어 다운사이징 흐름에 경쟁사들이 앞다투어 V12 엔진의 단종을 발표하고 있지만 벤츠는 V12가 내뿜는 막대한 배출가스에도 불구하고 다음 세대 S클래스를 위해 V12의 엔진만은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7세대 S클래스 (사진 RUSHLANE)

이밖에 레벨3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과 아우디 A8이 에어 서스펜션을 활용해 처음으로 선보인 측면 충돌 보호시스템(Audi Pre Sense Side)과 유사한 첨단 안전 사양도 S클래스 최초로 탑재될 예정이다.

벤츠는 이르면 오는 9월부터 유럽시장을 시작으로 신형 S클래스에 대한 주문을 시작할 것으로 전해진다. 독일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신형 S클래스의 고객 인도 시점은 11월로 예정되어 있어 하반기 공개 직후 주문과 인도가 모두 올해 안에 진행될 것으로 예측된다.
벤츠, S클래스 티저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북미 오딧세이] 크라이슬러·GM·포드..정상화까지는 ‘먼 길’
7000cc는 기본(?)..쉐보레·포드가 내놓은 크레이트 엔진!
전기차 배터리·신기술 놓고..정의선·최태원이 만난 이유는?
폭스바겐, 디젤세단 ‘아테온 프레스티지 4모션’ 출시..가격은?
경영 정상화 고군분투하는 쌍용차..경쟁력 강화 방안은?
독일차 벤츠·BMW·아우디·폭스바겐..반친화적 디젤차 판매 ‘싹쓸이’
벤츠 E클래스 제치고 6월 한달간 가장 많이 판매된 수입차는?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가장 강력하고 가장 큰 미니 MINI JCW클럽맨
4기통 JCW 트윈파워 터보 엔진에서 최고출력 306마력, 최대토크 45.9kg·m의 성능이 뿜어져 나옵니다. 몬테카를로 랠리의 전설, 존 쿠퍼(John Coo
조회수 896 2020-04-24
오토헤럴드
벨로스터 N DCT, 수동과 자동의 경계 그리고 무적 부스터
‘다함께 차차차’를 기억하시는가. 5차선 도로 급차로변경, 점프, 골드를 낚아채고 타이어로 포인트와 아이템을 획득하면서 연료가 다할 때까지 전력을 다해 달렸던
조회수 2,195 2020-04-22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제대로 된 핫해치, 현대 벨로스터 N DCT
스마트스트림 8단 습식 DCT를 탑재하고 새롭게 출시된 현대 벨로스터 N을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체험해 봤습니다. '운전의 재미'와 '실용성'을 동시에 추구하고
조회수 1,393 2020-04-22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기술을 통한 진보..아우디 A6 45 TFSI
’강남 쏘나타’. 당대 최고의 인기있는 수입 중형차에게 붙여지는 꼬리표다. 렉서스 ES를 시작으로 BMW 5시리즈, 아우디 A6 등 각 제조사를 대표하는 중형
조회수 1,299 2020-04-21
데일리카
[영상시승] 일사불란한 주행성, 아우디 A7 스포츠백
아우디의 4도어 쿠페, A7 스포츠백 55 TFSI 콰트로를 시승했습니다. A6를 베이스로 세단과 쿠페, 웨건의 장점이 어우러진 아우디 A7 스포츠백은 패스트백
조회수 919 2020-04-21
글로벌오토뉴스
쌍용차 초(超)시대
#1. 벌써 덥다. 주차장에 세워져 있는 티볼리, 예전 같으면 후끈 달아있을 실내 열기 생각에 문을 열기 두려웠지만 지금은 걱정이 없다. 티볼리 실내는 적당하게
조회수 1,457 2020-04-20
오토헤럴드
[시승기] 유사품에 속지 마세요(?)..교과서 같은 대형 SUV ‘XT6’
한시적 열풍을 지나 대세로 굳어진 SUV 시장. 이 가운데 끝판왕으로 불리는 대형 SUV 시장은 프리미엄 브랜드들의 각축전으로 저마다의 아이덴티티를 앞세워 소…
조회수 2,007 2020-04-17
데일리카
다재다능 쿠페. 아우디 2세대 A7 스포츠백 55 TFSI 콰트로 시승기
아우디의 4도어 쿠페 A7 스포츠백을 시승했다. A6를 베이스로 하는 모델로 세단과 쿠페, 왜건의 성격을 겸비한 테일 게이트가 있는 패스트백 스타일로 스포티성을
조회수 1,912 2020-04-17
글로벌오토뉴스
[영상시승] C클래스와 경쟁한다, 메르세데스-벤츠 CLA 쿠페
메르세데스 벤츠의 2세대 CLA를 시승했습니다. 앞바퀴 굴림방식 플랫폼인MFA2를 베이스로 한 모델로 차명은 Coupe Light A-Class를 의미합니다.
조회수 1,596 2020-04-16
글로벌오토뉴스
[영상시승] 기아 쏘렌토 2.2 디젤 시승기
기아차의 4세대 쏘렌토를 시승했습니다. 기아차의 패밀리룩을 기반으로 쏘렌토만의 독창성이 함께 녹아든 디자인과 디지털화가 더해진 실내는 풀모델체인지다운 변화를 보
조회수 2,153 2020-04-14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