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기자수첩] 민식이 놀이? 생사 가르는 놀이판 '자동차와 도로'

오토헤럴드 조회 수808 등록일 2020.07.0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1. 아무 이유 없이 벽돌을 던져 차량 5대를 부순 40대 남성이 법원으로부터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멀쩡했던 차가 아무 잘못 없이 파손됐고 수리비가 1000만원이나 됐지만 피해자들은 가해자가 배상 능력이 없다는 이유로 아무 보상도 받지 못했다. 보험 처리를 해도 피해자가 입을 손해는 적지가 않다.

#2. 목줄을 하지 않은 개가 차량으로 뛰어들어 다치는 바람에 한 운전자는 치료비와 위자료 190만원을 물어줬다. 개를 친 장소가 횡단보도였다는 것이 이유다. 차주는 횡단보도라도 목줄을 매지 않은 개가 차량이 있는 쪽으로 뛰어들어 사고가 났다며 항변했지만 법원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운전하면서 목줄 맨 개가 보이면 당황스럽게 됐다.

#3. 민식이 놀이가 요즘 초등생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단다. 처음에는 믿기 힘들었고 가짜 뉴스라는 얘기도 나왔지만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 유튜브 영상을 보면 실제로 있는 일이고 보면 섬뜩하다. 어린이 보호구역을 지나는 차량의 후방에 접근하거나 뛰어드는 모습이 보인다. 누가 봐도 고의적이고 아찔한 놀이로 보인다.

학교 주변 그리고 아파트 단지 등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이런 일이 자주 보인다. 심지어 차량 전방에서 두 팔을 벌리고 달려드는 일도 있었단다. 이런 일을 당한 운전자들은 모골이 송연해진다. 뒤에 따라붙어 달리는 어린이를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멈춰 섰을 때 아이가 다치면 운전자는 범죄자가 된다. 이 위험천만한 놀이가 초등생 사이에서 유행병처럼 번지고 있단다.

생판 모르는 사람, 사돈에 팔촌, 자기 자식까지 보험 사기 범죄에 악용하는 어른이 고의로 이런 일을 벌이지 말라는 법도 없다. 어린이 보호 구역에서 정해진 법규를 지킨다고 해도 사고를 내려는 고의성까지 운전자가 대응할 수는 없는 일이다. 자동차가 잠재적인 범죄의 도구가 됐고 그래서 이를 악용하는 일에 아이들까지 놀이로 생각하는 세상이 됐다.

물론 다 그런 것은 아니다. 법 잘 지키고 조심 운전하면 될 일이라고 얘기하고 있지만 일부 철없는 아이들의 일탈로 운전자가 볼 피해는 상상 이상이다. 어린이 보호 구역에서 아이가 다치면 설령 민식이 놀이였다고 해도 그걸 증명해 내지 못하면 모든 책임과 비난은 운전자의 몫이된다. 

민식이법 제정의 동기가 됐던 사고를 놓고도 말이 많다. 이런 모럴 해저드를 막기 위해서는 다각도의 분야에서 많은 노력이 필요하지만 당장은 아이들의 교육이 필요하다. 선진국에서는 교통안전을 전문으로 하는 담당 교사를 초등학교에 배치하고 이론교육과 현장 교육을 하게 한다. 이 교육을 받아야 하는 시간도 어떤 과목 못지 않고 연간 의무적으로 정해있다.

교통경찰이 초등학교에서 직접 안전 교육을 하고 일정 연령까지 어린이 등하교를 보호자가 반드시 책임지도록 하는 곳도 있다. 프랑스에서는 도로 표지판과 자동차보험, 음주운전, 교통사고 현장 보존법 등에 대한 교육을 어릴 때 받고 수료증을 받아야만 성인이 됐을 때 운전면허를 받을 수 있다. 어린이도 면허를 받아야만 자전거를 탈 수 있는 나라도 있다. 어릴 때부터 교통안전이 몸에 배도록 한 이들 나라의 어린이 교통사고는 당연히 적다.

교통안전은 일방적 강요만으로 이뤄지지 않는다. 도로의 구조와 시설, 자동차의 안전장치, 운전자와 보행자의 인식이 함께 높아져야 사고를 줄일 수 있다. 그런데도 우리나라는 운전자에게 일방적인 책임을 묻는다. 교통은 모든 주체의 긴밀한 약속으로 이뤄지는 것인데도 사람을 치면 아무 잘못이 없어도 운전자는 '기본 과실'을 떠 안게 되고 책임져야 할 부분이 생긴다.

세계 최고 수준의 교통사고 보험사기가 발생하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민식이법의 취지에 공감하면서도 이걸 놀이로 생각하는 아이 때문에 황당한 일을 당하는 운전자가 있어서는 안 된다. 학교와 가정에서의 교육, 그리고 무단횡단이나 차도로 접근하지 못하도록 하는 안전시설 확충이 사실은 민식이법 이전에 이뤄졌어야 했다. 민식이 놀이가 유행하는 것은 따라서 어른들의 책임이다.

아무 이유 없이 차량을 부수는 일도 그렇고 목줄도 없는 개를 치고도 보상을 해 주는 것도 모자라 모골이 송연해지는 민식이 놀이 때문에 신세를 망치는 일이 없으라는 법도 없다. 아직도 어린이 보호 구역 교통안전 시설은 열악하다. 불법 주정차 차량이 여전한데도 단속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고 아직도 속도 제한 표지판이 고쳐지지 않은 곳도 있다. 이래저래 자동차를 몰고 나서면 도로는 생사를 가르는 놀이판이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미래를 향한 전혀 다른 디자인 감각, 테슬라 사이버 트럭
작년 말 경에 테슬라는 마치 피라미드처럼 뾰족하게 각이 선 모습의 사이버 트럭(Cyber Truck) 이라는 이름의 전기 동력 픽업 트럭을 공개했다. 테슬라는
조회수 77 14:00
글로벌오토뉴스
억억(億億) 소리나는 수입 전기차, 혈세 보조금 지원 막을 수 없나
올해 전기차 분야 화두는 테슬라다. 전반기에만 7000여대를 팔아 전기차 구매 지원금 40%를 가져갔다. 주력인 모델 3는 연말까지 2만대 이상이 팔릴 것으로
조회수 787 2020-08-03
오토헤럴드
뉴 카니발의 디자인이 쏘렌토와 닮은 이유
4세대 카니발이 공개되어 사전 계약을 받기 시작했다. 국내 MPV 시장의 독보적인 강자인 카니발. 이젠 글자 그대로 독보적, 아니 혼자 남은 MPV로서 시장을
조회수 947 2020-08-03
글로벌오토뉴스
여성을 진화 시킨 자동차들
*1826년 영국 헨리 제임스의 18인승 증기버스 옷은 인간을 우아하고 아름답게 변신시킨다. 특히 여성은 옷의 유행에 민감하다. 그래서 여성을 위한 옷의 패션이
조회수 229 2020-07-30
글로벌오토뉴스
자율주행 기능 믿지 말고 자신만을 믿으세요.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미래 이동수단에 대한 최고의 화두를 찾으라면 전기차 같은 친환경차, 자율주행차 및 이를 융합한 공유경
조회수 673 2020-07-27
글로벌오토뉴스
디지털 감성의 아우디 e-tron 전기차의 디자인
아우디가 국내에 내놓은 완전한 전기자동차 e-tron은 미래의 자동차, 특히 전기 동력 자동차의 디자인을 엿볼 수 있게 해준다. 그 세부적 디자인을 통해 어쩌면
조회수 567 2020-07-27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전기자동차 초고속  충전기술 및 전망
최근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차의 비중이 수년간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으나 전기차 시장 분석 전망에서 가장 큰 요인중의 하나는 충전인프라의 활용성인 것으로 간주하고
조회수 366 2020-07-27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전기와 수소의 시대,  내연기관을 포기할 것인가?
바야흐로 전기와 수소의 시대이다. 이미 자동차는 전기와 수소로 움직인다. 국내 약 5만대에 불과한 전기와 수소연료전지 자동차를 두고 하는 말이 아니다. 우리나라
조회수 593 2020-07-24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패트병 하나면 흉기로 돌변하는 첨단 운전 보조 시스템
완전 자율주행을 목표로 달려가는 자동차에 첨단 장치가 속속 사용되면서 부작용도 따라 늘고 있다. 일정한 속도에 맞춰서 혹은 정해진 속도 이상을 내지 못하도록 하
조회수 864 2020-07-22
오토헤럴드
중고차 책임보험제도 개선, 허위 성능 점검 강화ㆍ보험료 인하
국토교통부가 중고차 성능상태점검 책임보험제도가 안정적으로 운영되도록 매매·성능상태점검·보험업계 의견수렴을 거쳐 '중고차 성능상태점검 책임보험제도 개선대책
조회수 436 2020-07-20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