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기자수첩] 민식이 놀이? 생사 가르는 놀이판 '자동차와 도로'

오토헤럴드 조회 수788 등록일 2020.07.0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1. 아무 이유 없이 벽돌을 던져 차량 5대를 부순 40대 남성이 법원으로부터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멀쩡했던 차가 아무 잘못 없이 파손됐고 수리비가 1000만원이나 됐지만 피해자들은 가해자가 배상 능력이 없다는 이유로 아무 보상도 받지 못했다. 보험 처리를 해도 피해자가 입을 손해는 적지가 않다.

#2. 목줄을 하지 않은 개가 차량으로 뛰어들어 다치는 바람에 한 운전자는 치료비와 위자료 190만원을 물어줬다. 개를 친 장소가 횡단보도였다는 것이 이유다. 차주는 횡단보도라도 목줄을 매지 않은 개가 차량이 있는 쪽으로 뛰어들어 사고가 났다며 항변했지만 법원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운전하면서 목줄 맨 개가 보이면 당황스럽게 됐다.

#3. 민식이 놀이가 요즘 초등생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단다. 처음에는 믿기 힘들었고 가짜 뉴스라는 얘기도 나왔지만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 유튜브 영상을 보면 실제로 있는 일이고 보면 섬뜩하다. 어린이 보호구역을 지나는 차량의 후방에 접근하거나 뛰어드는 모습이 보인다. 누가 봐도 고의적이고 아찔한 놀이로 보인다.

학교 주변 그리고 아파트 단지 등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이런 일이 자주 보인다. 심지어 차량 전방에서 두 팔을 벌리고 달려드는 일도 있었단다. 이런 일을 당한 운전자들은 모골이 송연해진다. 뒤에 따라붙어 달리는 어린이를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멈춰 섰을 때 아이가 다치면 운전자는 범죄자가 된다. 이 위험천만한 놀이가 초등생 사이에서 유행병처럼 번지고 있단다.

생판 모르는 사람, 사돈에 팔촌, 자기 자식까지 보험 사기 범죄에 악용하는 어른이 고의로 이런 일을 벌이지 말라는 법도 없다. 어린이 보호 구역에서 정해진 법규를 지킨다고 해도 사고를 내려는 고의성까지 운전자가 대응할 수는 없는 일이다. 자동차가 잠재적인 범죄의 도구가 됐고 그래서 이를 악용하는 일에 아이들까지 놀이로 생각하는 세상이 됐다.

물론 다 그런 것은 아니다. 법 잘 지키고 조심 운전하면 될 일이라고 얘기하고 있지만 일부 철없는 아이들의 일탈로 운전자가 볼 피해는 상상 이상이다. 어린이 보호 구역에서 아이가 다치면 설령 민식이 놀이였다고 해도 그걸 증명해 내지 못하면 모든 책임과 비난은 운전자의 몫이된다. 

민식이법 제정의 동기가 됐던 사고를 놓고도 말이 많다. 이런 모럴 해저드를 막기 위해서는 다각도의 분야에서 많은 노력이 필요하지만 당장은 아이들의 교육이 필요하다. 선진국에서는 교통안전을 전문으로 하는 담당 교사를 초등학교에 배치하고 이론교육과 현장 교육을 하게 한다. 이 교육을 받아야 하는 시간도 어떤 과목 못지 않고 연간 의무적으로 정해있다.

교통경찰이 초등학교에서 직접 안전 교육을 하고 일정 연령까지 어린이 등하교를 보호자가 반드시 책임지도록 하는 곳도 있다. 프랑스에서는 도로 표지판과 자동차보험, 음주운전, 교통사고 현장 보존법 등에 대한 교육을 어릴 때 받고 수료증을 받아야만 성인이 됐을 때 운전면허를 받을 수 있다. 어린이도 면허를 받아야만 자전거를 탈 수 있는 나라도 있다. 어릴 때부터 교통안전이 몸에 배도록 한 이들 나라의 어린이 교통사고는 당연히 적다.

교통안전은 일방적 강요만으로 이뤄지지 않는다. 도로의 구조와 시설, 자동차의 안전장치, 운전자와 보행자의 인식이 함께 높아져야 사고를 줄일 수 있다. 그런데도 우리나라는 운전자에게 일방적인 책임을 묻는다. 교통은 모든 주체의 긴밀한 약속으로 이뤄지는 것인데도 사람을 치면 아무 잘못이 없어도 운전자는 '기본 과실'을 떠 안게 되고 책임져야 할 부분이 생긴다.

세계 최고 수준의 교통사고 보험사기가 발생하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민식이법의 취지에 공감하면서도 이걸 놀이로 생각하는 아이 때문에 황당한 일을 당하는 운전자가 있어서는 안 된다. 학교와 가정에서의 교육, 그리고 무단횡단이나 차도로 접근하지 못하도록 하는 안전시설 확충이 사실은 민식이법 이전에 이뤄졌어야 했다. 민식이 놀이가 유행하는 것은 따라서 어른들의 책임이다.

아무 이유 없이 차량을 부수는 일도 그렇고 목줄도 없는 개를 치고도 보상을 해 주는 것도 모자라 모골이 송연해지는 민식이 놀이 때문에 신세를 망치는 일이 없으라는 법도 없다. 아직도 어린이 보호 구역 교통안전 시설은 열악하다. 불법 주정차 차량이 여전한데도 단속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고 아직도 속도 제한 표지판이 고쳐지지 않은 곳도 있다. 이래저래 자동차를 몰고 나서면 도로는 생사를 가르는 놀이판이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PSA 그룹, 사운드하운드와 전략적 제휴 체결
PSA 그룹이 미국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 회사인 사운드하운드(SoundHound Inc.)와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사운드하운드는 인공지능과 언어 음성인식 기
조회수 4,991 2018-09-06
글로벌오토뉴스
수입차 8월 판매 뚝, BMW 영향 탓 벤츠도 반토막
수입차 판매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수입차협회가 발표한 8월 신규 등록 현황에 따르면 총 판매량이 1만9206대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9.5% 증
조회수 6,244 2018-09-06
오토헤럴드
스즈키, 중국에서 자동차 사업 철수
스즈키가 중국 장안자동차와의 합작 계약을 취소하고 그 동안 갖고 있던 장안스즈키의 지분 50%를 모두 장안자동차에 넘기기로 합의했다. 장안스즈키는 1995년 5
조회수 5,139 2018-09-05
글로벌오토뉴스
데일리카, 자동차 산업과 철강사의 대응 전략 세미나 개최
우리나라 자동차 산업과 철강 산업에 대한 세미나가 열린다. 데일리카는 오는 12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대신파이낸스센터에서 “자동차 산업 이슈와 철강사 …
조회수 4,921 2018-09-05
데일리카
포드코리아, ‘고두 캠프(Go!Do! Camp)’ 2차 참가자 모집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가 익스플로러 고객들을 위한 2차 ‘고두 캠프(Go!Do! Camp, 이하 고두 캠프)’ 참가자를 오늘부터 9월 30일까지 모집한다. 이번
조회수 5,071 2018-09-04
글로벌오토뉴스
한성자동차, 미술 장학 사회공헌 프로그램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공식 딜러 한성자동차는 미술영재 장학사업 ‘드림그림’의 온라인 사이트를 새롭게 오픈했다고 밝혔다. 드림그림 온라인 사이트는 온라인 채널을
조회수 4,799 2018-09-03
글로벌오토뉴스
트럼프, EU의 자동차 무관세 제안 거부..“中 만큼이나 나쁘다”
트럼프가 유럽연합의 자동차 무관세 제안을 거절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일 블룸버그와 가진 인터뷰를 통해 “(유럽연합은)중국 만큼이나 나쁘다…
조회수 4,715 2018-09-03
데일리카
토요타, 미국에서 최신
토요타는 미국 미시간 주에서 최신 'V2X'(자동차과 교통 인프라간 직접 통신) 기술의 실증 테스트를 시작했다. 토요타는 2021년부터 미국에서 판매되는 토요
조회수 5,443 2018-08-24
글로벌오토뉴스
쌍용자동차, 임직원가족 대상 입시세미나 사내특강 실시
쌍용자동차는 중·고등학생 자녀를 둔 임직원가족을 위해 입시전문가를 초빙해 입시세미나 사내특강을 실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3일 평택시 청소년 문화센터 대
조회수 5,265 2018-08-24
글로벌오토뉴스
태풍 ‘솔릭’에 긴장하는 자동차 업계..대비 태세 총력
태풍이 제주도를 지나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자동차 업계가 태풍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3일 기상청이 오후 1시에 발표한 예보에 따르면, …
조회수 6,290 2018-08-23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