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자동차, 국내 판매 기록 쏟아내고 급증했는데도 웃지 못하는 이유

오토헤럴드 조회 수916 등록일 2020.07.0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코로나 19의 영향을 받기 시작한 지난 1월 이후 자동차는 가장 심각한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충격을 최소화했다. 상반기 실적을 보면 내수와 수출을 합친 자동차 총판매량은 303만3798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5% 줄었다. 그런데도 주요 국가와 업체의 성적과 비교하면 크게 나쁘지 않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상반기 통계가 모두 나오지 않았지만 미국과 중국, 유럽 등 주요국 시장과 기업 실적은 중국을 제외한 나머지 대부분은 30%대의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포에 가까운 전염병 확산에도 자동차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던 것은 이례적으로 증가한 내수 덕분이다. 상반기 국내 자동차는 총 80만89대(수입차 제외)를 팔아 지난해 같은 기간 75만5037대보다 6.0% 증가했다. 업체별로는 현대차가 0.1%, 기아차 14.6%, 한국지엠 15.4%, 르노삼성차 51.3% 그리고 연초부터 고전하고 있는 쌍용차만 유일하게 27.0% 줄었다. 해외 주요 시장의 내수 시장의 수요가 크게 줄어든 것과 비교하면 경이적인 기록으로 보인다. 미국의 상반기 판매는 24%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며 중국과 유럽도 크게 다르지 않은 전망이다. 인도와 브라질의 상황은 더 심각하다.

업계는 자동차 판매 급증의 원인으로 개별소비세 인하 효과를 들고 있다. 정부는 지난 3월, 코로나 19 파급영향 최소화와 조기 극복을 위한 민생·경제 종합대책의 하나로 모든 승용차 구매 시 개별소비세를 70% 인하해 적용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최고 100만원 한도였지만 업체들은 추가할인과 파격 금리, 무이자 기간 확대 등 '개소세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펼쳤다.

정부가 개소세 감면을 오는 연말까지 연장하고 한도액을 완화했지만 역대 최대 규모인 개소세 70% 감면 혜택의 일몰을 앞두고 수요가 몰리면서 6월 실적이 급증했다. 6월 실적을 보면 기아차는 창사 이래 처음 월간 판매량 6만대(6만005대)를 돌파했고 르노삼성차는 전년 동월 대비 61.5%(1만3668대)라는 경이적인 증가율을 기록했다. 한국지엠 역시 61.5%(9349대)가 증가했고 1분기 최악의 부진에 빠졌던 쌍용차는 지난달에 이어 1만대(수출 포함) 이상을 기록하며 국내 판매량을 18.6%(9746대)나 끌어 올렸다.

업계는 내수 증가의 원인을 개소세 효과로 보고 있지만 웃지 못하는 속사정이 따로 있다. 역설적으로 힘들어진 수출이 내수 증가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미국과 유럽 등 주요국 수요가 급감하고 물류가 막히면서 해외 물량을 우선 공급해왔던 이전과 달리 자연스럽게 국내 공급량이 늘어난 것이다. 계약 후 출고가 이뤄지는 기간이 짧아졌고 많게는 수개월을 기다려야 했던 인기 모델의 출고도 빨라졌다.

그동안 내수 공급 물량이 많지 않았던 기아차 K5, K7, 쏘렌토 같은 인기 차종의 판매가 급증한 것도 이 때문이다. 사상 최대 규모의 개소세 일몰과 맞물려 공급이 가능한 물량이 많이 늘어나면서 국내 판매가 늘었고 6월 업체마다 각종 기록을 쏟아 낸 것이다. 업계는 개소세 인하 혜택이 차종 가격에 따라 다르고 감면 폭이 줄어들기는 했지만 수요가 급감할 것으로는 보지 않고 있다.

시장 볼륨이 큰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이 출시되기 때문이다. 우선은 현대차 주력 SUV 싼타페가 신차급 부분변경으로 포문을 열었고 기아차 카니발과 스포티지 그리고 스팅어, 제네시스 GV70, 르노삼성차 SM6와 QM6, 쌍용차 G4렉스턴 등 다양한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이 대거 투입된다. 모두 시장의 관심이 매우 높고 수요도 많은 모델이어서 내수 활성화에 불을 지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업계 관계자는 "내수보다는 수출 쪽에 기대를 걸고 있다. 코로나 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았지만 규모가 큰 시장들은 전염병 확산을 통제할 수 있는 정도가 됐고 경제 활동도 점차 활발해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내수 역시 좋은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이 쏟아져 나오기 때문에 150만대 정도의 연간 판매 실적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긴 장마에서 만난 폭스바겐의 매력적 시그널
지난해 5월 판매를 재개한 이후 월평균 700여대 판매를 기록하며 역대 폭스바겐코리아 세단 중 가장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아테온(Arteon)
조회수 206 2020-08-13
오토헤럴드
트레일블레이저, 美 워즈오토 선정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가 미국의 저명한 자동차 전문 미디어 '워즈오토(WardsAuto)'에서 최근 발표한 '2020 워즈오토 10대 사용자
조회수 182 2020-08-13
오토헤럴드
현대차 신형 아반떼, 친환경 하이브리드 · 고성능 N 라인 동반 출격
현대자동차가 올 뉴 아반떼의 혁신적 상품성에 특화된 매력을 더한 친환경 하이브리드와 고성능 N 라인을 동반 출시한다.13일 현대차는 올 뉴 아반떼의 하이브리드와
조회수 470 2020-08-13
오토헤럴드
그래 이런 것이 럭셔리지, 신형 메르세데스 벤츠 S 클래스 실내 공개
메르세데스 벤츠 기함 S 클래스 완전변경 모델 실내가 공식 공개됐다. 독일 현지 시각으로 12일 공개된 신형 S 클래스 인테리어는 최고급 소재와 화려한 조명을
조회수 177 2020-08-13
오토헤럴드
볼보, 한정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XC90 · XC60 R-Design 에디션 출시
볼보의 간판급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C90 · XC60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얹은 한정판 모델이 국내에 출시된다.13일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서
조회수 197 2020-08-13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골프 R 일부 디자인 온라인 유출..달라진 점은?
폭스바겐 골프 R의 일부 디자인이 온라인에 유출됐다. 폭스바겐은 내연기관을 청산하고 향후 출시할 모델들의 동력기관을 전기화하는 등 새로운 노선을 걷…
조회수 133 2020-08-13
데일리카
[더기어리뷰] 갤럭시 노트 20 개통 행사에 안전한 드라이브 스루 방식 도입
안녕하세요 더기어입니다 코로나로 방역이 취약한 상황속에 SK텔레콤에서 좋은 아이디어를 도입하여 행사를 무사히 마쳤다고 합니다. 독특한 갤럭시 노트 20 개통
조회수 135 2020-08-13
더기어
콘티넨탈, ‘제4회 콘티넨탈 코리아 러닝 아카데미’ 온라인으로 진행
콘티넨탈이 임직원 대상 사내 교육 캠페인 ‘제4회 콘티넨탈 코리아 러닝 아카데미(Continental Korea Learning Academy)’를 오는 11월
조회수 143 2020-08-13
글로벌오토뉴스
포드, 8월부터 공장 내 ‘4족 보행 로봇’ 도입
포드는 8월 초 미국 미시간주 반 다이크 변속기 공장(Van Dyke Transmission Plant)에 강아지를 닮은 4족 보행 로봇인 ‘플러피(Fluffy
조회수 143 2020-08-13
글로벌오토뉴스
포드, RTR과 협업으로 순수전기차 머스탱 마하-E 1400 프로토타입 선보여
포드는 미국에서 기름 한 방울 사용하지 않고도 얼마나 많은 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가를 보여주는 순수전기차 머스탱 마하-E 1400(Mustang Mach-E 1
조회수 166 2020-08-13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