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벤츠, 10세대 신형 S클래스 티저 공개 '우리는 이미 알고 있다'

오토헤럴드 조회 수1,029 등록일 2020.05.2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메르세데스-벤츠가 올 하반기 글로벌 출시를 앞둔 10세대 완전변경 S클래스(W223)의 공식 티저 이미지를 최근 공개했다. 차체 전면부를 담은 해당 사진은 이달 초 한 소셜미디어를 통해 사전 유출된 이미지와 거의 동일한 모습으로 기대감이 살짝 반감되는 분위기다.

26일 메르세데스-벤츠는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는 10세대 완전변경 S클래스 티저 이미지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앞서 프로토타입을 통해 여러번 실내외 디자인이 노출된 이유로 어느덧 친숙한 모습의 해당 디자인은 CLS와 E클래스의 램프를 변형한 듯 디자인된 헤드램프를 비롯해 보다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전면부를 드러냈다.

다임러 AG 및 메르세데스-벤츠 AG 이사회 의장인 올라 칼레니우스(Ola Källenius)는 "아우토반에서 출시를 앞둔 신형 S클래스를 경험할 기회가 있었다. 매우 고요하고 조용한 승차감이 인상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전 모델이 세그먼트의 기준을 높여왔으나 새로운 S클래스는 더욱 특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앞서 이달 초 스페인에 본사를 둔 'Coche Spias'는 자사 인스타그램을 통해 벤츠의 신형 S클래스 내외부 사진을 공개했다. 2013년 9세대 출시 후 약 7년 만에 공개를 앞둔 신형 S클래스는 후륜구동 모듈형 플랫폼 MRA2를 기반으로 제작되며 차체 휠베이스에 따라 일반형과 리무진 등으로 구분될 예정이다.

스파이샷을 통해 예상되는 신차 디자인은 먼저 전면부의 경우 소폭 확대된 라디에이터 그릴과 대형 라이더 센서의 탑재가 눈에 띈다. 또한 헤드램프는 보다 얇고 예리한 모습으로 새롭게 자리한다. 측면부는 테슬라 차량을 연상시키는 히든 타입 도어핸들이 장착되고 공기역학성능을 고려한 차체 설계가 기본을 이룬다. 후면부는 앞서 출시된 신형 E클래스를 연상시키는 가로배치 테일램프를 비롯 벤츠의 최신 패밀리룩을 유지했다.

무엇보다 스파이샷을 통해 신형 S클래스는 기술적 측면에서 인테리어가 크게 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운전자는 보다 얇아진 운전대와 대형 고해상도 디지털 계기판을 만날 수 있으며 센터콘솔에는 세로형 대형 디스플레이가 새롭게 탑재됐다. 이를 통해 MBUX 인포테인먼트는 보다 발전된 방식의 시스템을 제공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또 실내 곳곳의 마감재는 고급 소재를 사용하고 뒷좌석의 경우 다양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또한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 신형 S클래스에는 레벨3 단계에 근접한 자율주행시스템이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으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포함 다양한 친환경 파워트레인이 새롭게 추가될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올 하반기 신형 S클래스의 글로벌 공개를 앞두고 있으며 내년 경 국내 시장에도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