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인간 삶의 발전으로 계속 증가하는 RV 식구들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738 등록일 2020.02.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1933년 쉐보레 서버번

오늘날의 RV를 좀더 세부적으로 구분하자면 SUV(스포츠형 실용차량 ; Sports Utility Vehicle), MPV(다용도형 차량 ; Multi Purpose Vehicle), CUV(全地形 실용차량 ; Crossover utility Vehicl), AUV(아시아형 실용차량 ; Asian Utility Vehicle)로 나누고 있다. 이들은 RV 범주 내에서 서로 조금씩 구분한다. 1980년대 초에 미국 크라이슬러가 출시한 새로운 7인승 차량은 SUV처럼 보이지만 오프로드 기능이 빈약하고 미닫이 도어가 달린 미니 밴처럼 생긴 차량이라 이를 MPV라 부르기 시작했다.

◉ SUV란 스포츠형 다용도 오프로드용 차량
SUV(Sport Utility Vehicle)차량은 오프로드 주행이나 스포츠를 즐기기에 적합한 차로, 안락한 승차감을 특징으로 하는 승용차의 장점과 오프로드에서의 주행능력 및 다용도 기능을 특징으로 하는 레저용 차량의 장점을 함께 갖춘 차량이다. 즉, 험로주행 능력이 뛰어나 각종 스포츠 활동에 적합한 4륜구동 지프형 차를 의미하는데, 이러한 SUV차량의 대표적인 모델은 미국의 캐딜락 에스컬레이드(Cadillac Escalade), 영국의 랜지로버(Range Rover), 한국의 렉스턴(Rexton) 등을 꼽을 수 있습니다.

*1946년 윌리스 지프 왜건
SUV란 미국에서 생겨난 자동차 분류 중 하나이다. Sport는 사냥, 여행, 캠핑 등의 야외 레저 활동을 의미하고, Utility Vehicle은 농장이나 목장, 공장 군대 등에서 사용되는 소형트럭을 의미한다. SUV는 오프로드를 달릴 수 있는 튼튼한 바퀴와 서스펜션, 픽업트럭처럼 높은 지상고, 왜건처럼 긴 차체에, 5도어 해치백 구조의 차량이다. 미군과 영국군에서 수송용로 사용하던 지프와 랜드로버를 민간용으로 개발하여 출시하면서 탄생한 차량이다. 비슷한 용어로 승용차와 혼합형인 CUV(Crossover Utility Vehicle), 쿠페와 혼합형인 SAC(Sport Activity Coupe)와 SAV(Sport Activity Vehicle) 등도 나오는데, 이들 신생 용어들은 각 자동차 메이커 제 멋대로 만든다는 것이 수요자들에게 혼란을 주고 있다.


◉ SUV의 탄생배경
1933년에 미국 GM의 쉐보레 자동차가 픽업트럭 프레임을 사용해 만든 스테이션왜건이 SUV 의 기원이다. 군수용이나 민수용으로 개발된 이 최초의 SUV 차체의 부품 다수를 목제로 만들었다. 3·2·3인승의 3열 시트를 갖춘 8인승이었다. 1935년에는 화물용 밴과 승용 SUV로 개발해 차체를 전부 철판으로 만들어 시판용으로 대량 생산했다. 1935년에 나온 최초의 SUV는 2륜 구동으로 쉐보레 서버번(Suburban)이라 불렀다. 그 시절에는 SUV라는 개념 자체가 없었던 때라 말하자면 RV에 가까운 차량이었다.

윌리스의 지프 유틸리티 왜건은 1946년에서 1964년까지 미군 지프를 생산하던 미국 윌리스 자동차에서 생산했으며 승용차로 설계 제작 된 세계 최초의 시판용 오프로드 4륜구동 SUV이다. 미국에서 30만대가 팔린 이 차량은 2차 세계대전 후 윌리스의 가장 성공한 대박 모델이며 세계 최초의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이다.


*1962년 윌리스 지프 왜고니어

윌리스 자동차는 2차 대전 중 자사가 생산한 전장의 4륜구동 지프를 미국 병사들이 한 몸같이 생사고락을 같이 하면서 너무 좋아하는 것을 보고 민간용으로 개발한 차량이다. 지프 왜건은 당시 미국의 촉망받던 산업 디자이너인 부룩스 스티븐스( Brooks Stevens)가 윌리스 자동차의 요청으로 1944년에 디자인했다. 그는 윌리스 지프 SUV의 2세대인 지프 와고니어(Jeep Wagonier)도 디지인 했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군용차를 만들어 납품하던 미국의 윌리스 지프와 영국의 랜드로버는 이 소형군용 차량을 민수용으로 개발하여 일반인들에게도 판매하기 시작하였는데 군용차량이 베이스였던 만큼 험로주행 성능이 탁월하여 도로상태가 험한 지방 주민들로부터도 역시 인기를 끌어 자동차 메이커들이 눈독을 들이기 시작했다. 진짜 원조 4륜구동 SUV는 1963년에 지프 메이커인 윌리스 지프를 인수 합병한 미국의 카이저 자동차가 시판한 지프 왜거니어(Jeep Wagoneer)이다. 왜거니어는 당시 미국 사람들이 왜건을 선호하는 성향에 맞춰서 개발한 차량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바뀐 감각의 디자인, 7세대 뉴 아반떼
아반떼의 7세대 풀 모델 체인지 차량이 등장했다. 2020년형으로 등장한 새로운 아반떼는 샤프한 엣지를 살려서 변화된 감각을 보여준다. 요즈음의 현대자동차의 디
조회수 110 2020-04-02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민식이법은 악법(?)”..독소조항 없애야 하는 배경은...
지난 25일부터 어린이보호구역 개정안이 시행되기 시작했다. 일면 ‘민식이법’이라고 하여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내에서 교통사고 등이 발생하였을 경우의 운…
조회수 359 2020-03-31
데일리카
[하영선 칼럼] 친환경차 쿼터제·보급목표제 도입이 시급한 이유!
최근들어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중심으로 디젤차가 확산되고 있다는 지적이 인다. 디젤차는 반친화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디젤차는 미세먼지나 지름…
조회수 169 2020-03-30
데일리카
쿠페형 톨보이, 르노삼성 XM3의 디자인
르노삼성자동차에서 완전히 새로운 차종으로 XM3가 나왔다. 국산 차량들 중에서는 지금까지 존재하지 않던 차량이 나온 것이다. 신차 출시를 통한 활력이 필요했던
조회수 497 2020-03-30
글로벌오토뉴스
[김경수의 자상자상]사회적 거리두기가 만든 자동차 구매방식
코로나 19로 인해 자동차 구매방식에서도 뚜렷한 변화가 생기고 있습니다. 이전에는 방문 예약을 통한 현장 구매방식이 주요했다면 이젠 온라인으로 구매비…
조회수 405 2020-03-26
데일리카
[단상] 온라인 생중계로 본 모터쇼, 모터쇼의 의미를 되새기다
2020년 3월에 개최 예정이었던 제네바 모터쇼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중단되었다. 4월에 개최 예정이었던 베이징 모터쇼와 뉴욕 모터쇼도 연기되었다.
조회수 289 2020-03-25
글로벌오토뉴스
112. 전쟁과 코로나 19, 그리고 자동차산업
독일 메르켈 총리가 지금은 2차대전 때보다 더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단순한 표현이 아니라 세계의 경제 구조를 고려한 발언이다. 하지만 돌이켜 보면 전쟁은 업
조회수 343 2020-03-24
글로벌오토뉴스
CUV(크로스 오버) 란?
*1948년 윌리스 오버랜드 지프스터 크로스 오버 유틸리티 차량 (CUV ; Crose over utility vehicle)은 세단과 SUV의 혼합형으로 유니
조회수 347 2020-03-24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디젤자동차 배기가스 후처리 시스템을 위한 센서
자동차의 발전방향이 환경문제를 우선적으로 고려하고 있기 때문에, 최근 자동차에서 가장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분야는 전기자동차와 연료전지자동차이다. 반면에, 수
조회수 335 2020-03-23
글로벌오토뉴스
역동성을 강조한 4세대 쏘렌토의 디자인
기아자동차의 4세대 쏘렌토가 나왔다. 국산 SUV중에서 중형급에 속하는 쏘렌토는 현재는 기본적으로 싼타페와 동일한 전륜구동방식의 승용차 기반의 플랫폼이라고 알려
조회수 7,780 2020-03-23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