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폭스바겐 투아렉, 불가능을 모르는 '뒷바퀴 조향의 위력'

오토헤럴드 조회 수1,526 등록일 2020.02.1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올겨울, 흔하지 않은 강추위가 닥친 날 유명산 설매재는 잔뜩 얼어있었다. 한낮 햇살이 비추면서 언 땅이 녹자 폭스바겐이 코스로 잡은 설매재 정상 부근은 진흙탕으로 변했다. 경사를 타고 녹아내린 물이 흐를 정도였고 가만히 있어도 멋대로 미끄러지는 고난도의 오프로드가 자연스럽게 만들어졌다.

베테랑 인스트럭터도 노면의 갈피를 잡기 힘들었나 보다. 결국 공들여 개척한 오프로드 주행은 포기했다. "제어가 안 됩니다. 지금 보시는 것처럼 언덕 아래로 그냥 미끄러져 내려가잖아요". 노면은 진흙으로 덮혀 있었지만  대부분의 코스가 측 방향으로 기울어져 있는 데다 바로 아래는 빙판이다. 제아무리 고수고 특별한 차도 공략하기 힘들다고 판단했다.

범피며 경사로며 폭스바겐이 인공적으로 만들어 놓은 장애물 공략도 쉽지 않아 보였다. 헛바퀴가 이어지고 경사로는 미끄러짐이 심해 제대로 타지 못했다. 강병휘 레이서는 "상태가 좋았을 때도 다른 브랜드의 SUV로 코스를 공략해 봤는데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말고는 모두 실패했다"라고 말했다. BMW X5, 아우디 Q5 심지어 기아차 모하비로도 해 봤단다. 그만큼 쉽지 않은 오프로드를 투아렉이 공략했다는 것이다.

비결은 특별하지 않았다. 폭스바겐의 독특한 사륜구동 시스템, 에어 서스펜션이면 충분했다는 설명이다. 투아렉이 품은 올 휠 스티어링 시스템은 저속에서는 앞쪽과 뒤쪽 바퀴가 반대 방향으로 회전한다. 구형과 신형 투아렉의 회전 반경은 육안으로도 차이가 분명하다. 1m 이상 차이가 났다.

시속 37km 이상에서는 앞바퀴와 뒷바퀴가 같은 방향으로 회전하는 이 시스템은 고속 코너링에서도 위력을 발휘한다. 4878mm의 전장에도 회전반경이 짧아져 험지 컨트롤이 쉽다고 느낀 것도 이 덕분이다. 완벽한 트랙션과 디퍼런셜의 제어, 모드에 따라 자동으로 차고 높이를 조절해주는 에어 서스펜션이 오프로드 공략을 수월하게 돕는다.

투아렉의 에어 서스펜션은 최저 40mm까지 차체의 높이를 낮추고 최대 70mm까지 높여준다. 에어 서스펜션은 3.0 TDI Prestige 이상에만 적용되는 시스템이다. 운전 모드에 맞춰 실시간으로 자동 설정되고 엔진과 변속기도 지형 조건에 맞춰 알맞게 조정된다. 사람이 할 일은 없다.

오프로드에서 보여준 위력은 고속 주행에서도 별반 다르지 않게 나타난다. 3.0ℓ V6 디젤 엔진은 최고 출력 286마력, 최대 토크 61.2kg.m로 비슷한 배기량의 경쟁 모델과 제원의 차이가 크지 않지만 전혀 다른 느낌을 준다. 군더더기 없이 속도의 영역대를 연결해주고 상승하는 맛이 일품이다. 매끄럽고 즉각적이어서 확실한 기술의 차이를 보여준다.

무엇보다 코너를 빠르게 공략할 때, 혹은 과격하게 차선을 바꿀 때 나타나는 차체 안정감이 압권이다. 흔들림 없이 완벽하게 균형을 유지한다. 2t이 넘는 중량(2250kg)에도 말이다. NVH가 만족스럽지는 않다. 정지 또는 저속에서의 아이들링과 엔진의 진동 소음이 의외로 강하게 전달되고 고속에서는 바람 소리도 제법 들린다.

가격대로 보면 1열 창문의 이중 흡차음 유리가 아쉽다. 대신 상태에 따라 다르기는 해도 노면에서 올라오는 소리는 억제가 잘 돼 있다. 센터 콘솔 부에 자주 쓰는 버튼류(주행모드, 차고 높낮이 조절, 오토 홀드, 시동 버튼 등)를 배치하기는 했어도 공조 장치를 비롯한 대부분의 기능을 15인치 대형 센터 디스플레이에 몰아넣은 것은 정돈 감이 좋아진 것 말고는 불편했다. 콘솔 박스의 용량도 차급으로 보면 빈약했다.

전방 크로스 트래픽 어시스트, 프로액티브 탑승자 보호 시스템, 보행자 모니터링 시스템 등으로 구성된 능동형 안전 시스템이 기본 탑재됐고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트래픽 잼 어시스트, 다중 충돌 방지 브레이크 등 다방면의 안전 및 편의 시스템도 풍부하다. 그런데도 8890만원부터 시작하는 투아렉의 가격은 부담스러웠다.

<총평> 랜드로버가 자랑하는 전지형 반응 시스템 없이도 고난도의 오프로드를 쉽게 공략할 수 있었다는 점, 온로드 고속 주행의 안정감, 파워 트레인의 메커니즘은 투아렉이어서 가능했지 싶다. 요즘의 SUV가 세그먼트를 가리지 않고 고분고분해지는 추세에서 뭔가는 앙칼진 성격을 드러내며 강렬한 인상을 줬다. 가격에 대해서는 폭스바겐도 할 말이 있다. 더 내리고 싶었지만 독일 본사에서 글로벌 가격 정책 준수를 강력하게 고집했고 폭스바겐 코리아는 편법 아닌 편법 프로모션으로 가격을 끌어내렸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기아차 4세대 쏘렌토, 봄꽃 그리고 습식 8 DCT에 취하다
세상이 어수선해도 꽃 피워내는 봄은 막지 못했다. 볕이 잘 드는 야트막한 둔덕 개나리색이 어김없이 짙어졌고 야트막한 산자락 여기저기 푸른 빛이 감돌기 시작했다.
조회수 747 2020-03-27
오토헤럴드
침대 보다 편안한 실내,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 SUV
국내에 앞서 지난해 1월 유럽 시장에 출시된 시트로엥의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C5 에어크로스 SUV는 판매 6개월 만에 5만대, 1년 만에 10만대
조회수 387 2020-03-27
오토헤럴드
시대를 읽는 감각, 기아 4세대 쏘렌토 D2.2 4WD 시승기
기아자동차의 4세대 쏘렌토를 시승했다. 코로나 19로 인해 온라인 신차 발표회를 통해 데뷔한 첫 번째 한국산차다. 기아자동차의 아이콘들을 바탕으로 한 스타일링
조회수 710 2020-03-27
글로벌오토뉴스
너무 큰 에스컬레이드, 조금 작은 XT5를 위한 캐딜락의 선택
제네럴 모터스 산하 고급차 브랜드 캐딜락의 스포츠유틸리차량(SUV) 라인업이 보다 강화됐다. 지난해 디트로이트 모터쇼를 통해 세계 최초로 선보인 준대형 모델 &
조회수 681 2020-03-25
오토헤럴드
[시승기] 틀을 깨다, 고정관념을 깨부수다..더 뉴 그랜저 3.3
최신 트렌드는 빠르다. 눈 깜짝할 사이 지구 반대편에 있는 소식을 스마트폰 하나로 보고 들을 수 있는 세상이다. 실시간 정보가 익숙해진 최신 소비자들에…
조회수 614 2020-03-24
데일리카
쏘나타 하이브리드가 다시 달렸다, 편견과 오해를 풀기 위해
작년 9월 무박으로 1048km를 달렸던 쏘나타 하이브리드의 운전대를 '친구' 때문에 다시 잡았다. 1월에 있었던 신년 모임에서 한 친구가 SNS
조회수 641 2020-03-23
오토헤럴드
후륜구동을 잃었지만 감성은 잡았다! BMW, 2시리즈 그란쿠페
특유의 '펀 투 드라이빙'을 강조하며 콤팩트한 차체와 후륜구동의 조합으로 젋은층의 각광을 받던 BMW 2시리즈가 쿠페와 컨버터블, 액티브 투어러까
조회수 988 2020-03-20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GV80 3.0 디젤 AWD 시승기
제네시스의 첫 번째 SUV GV80을 시승했다. 2015년 브랜드 런칭 당시 2021년 라인업을 완성하겠다고 했으니 올 해와 내년 사이 또 다른 SUV가 추가된
조회수 1,398 2020-03-20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야누스의 얼굴을 간직한..테슬라 모델 3
도로 위 수많은 자동차 가운데서 전기차는 여전히 낯선 존재다. 아직까지 부족한 충전소 보급률과 급속충전 시스템을 사용하더라도 5분 이내 주유를 마칠 수 있…
조회수 875 2020-03-18
데일리카
BMW다운 주행성, BMW 2세대 220d 그란쿠페 시승기
BMW 2세대 220d 그란쿠페를 시승했다. 해치백인 1시리즈를 베이스로 한 4도어 쿠페로 6시리즈부터 이어져 온 BMW 그란쿠페의 맛을 살린 소형 모델이다.
조회수 2,443 2020-03-13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