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브랜드의 리더에 오르다, 2019 르노삼성 QM6 LPe 시승기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954 등록일 2020.02.1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르노삼성 QM6 부분 변경 모델의 LPG버전을 시승했다. 이번 부분 변경은 LPG 파워트레인을 추가하고 가솔린 모델에 고급 사양인 프리미에르 트림을 추가한 것이 포인트다. 내외장은 디테일의 변화를 통해 고급성을 강조했다. 데뷔 3년이 지난 시점에서 상품성 개선을 통해 SUV 춘추전국시대에서의 경쟁력 향상을 노리고 있다. 르노삼성 QM6 LPe의 시승 느낌을 적는다.

글/채영석(글로벌오토뉴스 국장)


파워트레인의 다양화는 양산 브랜드에게는 좋은 기회다. 모든 세그먼트의 모델을 라인업하기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대표적인 모델을 중심으로 다양한 파워트레인과 트림 세분화를 통해 시장의 니즈에 부응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런 점에서 LPG 차량을 일반인들도 구입할 수 있게 된 것은 세분화와 다양화 시대에 공급자나 수요자 모두에게 좋은 기회다.


3ae118de7a4f3ad6c3f1041ca64ba01a_1563369

LPG차를 일반인에게 허용한 것은 미세먼지 때문이다. 앞으로 이에 대해서는 좀 더 철저한 검증이 이루어질 것이다. 자동차의 배출가스는 대기오염원인 미세먼지와 온난화가스인 이산화탄소로 크게 분류한다. 폭스바겐의 디젤 스캔들로 내연기관 엔진 자체에 대한 불신이 팽배해 있지만 당장에 즉각적인 대안이 없어 내연기관을 개량해서 사용해야 한다. 그런 과정에서 차세대 파워트레인을 실용화해야 한다. 가솔린과 디젤, LPG 모두 큰 틀에서 화석연료에 속한다. 한국시장에서는 이제 본격적으로 LPG에 대한 검증이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다.


어쨌거나 르노삼성은 전체 볼륨이 크지 않은 입장에서 주력 세그먼트의 대표 모델로 승부해야 하는 입장에 있다. 글로벌 시장 차원에서 보면 재규어랜드로버나 볼보 등과 같은 니치 브랜드로 분류할 수도 있다. 니치 브랜드는 전체 판매대수보다는 독창성을 우선 강조하는 것이 특징이다.


3ae118de7a4f3ad6c3f1041ca64ba01a_1563369


그래서 르노삼성은 처음부터 ‘Different’라는 슬로건을 전면에 내 세웠다. 차별화를 통해 시장에서의 약세를 극복하겠다는 것이다. 차별화는 제품의 차별화는 물론이고 마케팅의 차별화까지 다양하다. 그 Different가 제대로 먹힌 것이 QM3였고 SM6도 나름대로 효과를 봤다.


QM6도 그런 점에서 르노삼성에게는 효자 모델이다. 브랜드 내에서 지금은 가장 많이 팔리고 있다. 국내 전체 모델별 판매 실적에서도 6월 기준 11위를 기록해 선전하고 있다. 부분 변경 모델을 내놓기 이전에도 20위권 이내에 들었다. 6월 실적에서 SUV로만 보면 싼타페와 쏘렌토에 이어 3위에 랭크됐다. QM6는 르노삼성 브랜드의 볼륨 모델로서의 입지를 구축하고 있는 것이다.


3ae118de7a4f3ad6c3f1041ca64ba01a_1563369


시승기를 쓰는 입장에서도 쏟아지는 SUV 모델들로 인해 정신이 없다. SUV 붐에 편승해 세그먼트의 세분화를 통해 새로운 모델들이 넘쳐나고 있다. 특히 한국산 SUV들의 상품성은 프리미엄 브랜드 부럽지 않는 내용으로 무장하고 있다. 수입차들도 한국시장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그 속에서 존재감을 확보하기란 쉽지 않다.


그런 상황에서 QM6의 선전은 의외라고 할만하다. 그 배경에는 ‘기존의 틀을 깬다.’라고 하는 캐치프레이즈가 있다. 지금 시장은 혼돈의 연속이다. 누구도 정확히 미래의 트렌드를 예측하지 못한다. 그저 나타나는 상황과 판매대수만 보고 그것을 주제로 평가하고 있을 뿐이다. 메가 트랜드 속에 마이크로 트렌드가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SUV에 관한 것도 마찬가지이다. 크게는 SUV가 대세인 것은 분명하지만 더 정확히는 세분화가 핵심이다. 소비자들은 ‘좋은 것’보다는 ‘다른 것’을 찾고 있다. 앞으로 이런 다양화의 트렌드는 더욱 강화될 것이다.


Exterior & Interior


강한 직선이 많은 시대에 QM6의 스타일링 익스테리어는 라운드화가 주제다. SM6도 그렇지만 균형 잡힌 프로포션을 바탕으로 안정감 있는 자세를 표방하고 있다. 부분 변경 모델이지만 큰 변화는 없다. QM6는 데뷔 당시 동급 최초로 LED헤드램프를 채용했었다.


3ae118de7a4f3ad6c3f1041ca64ba01a_1563369


앞 얼굴에서는 라디에이터 그릴 바의 그래픽에 변화를 주고 안개 등 프레임의 크롬 데코 디자인을 바꾼 것이 보인다. 옵션으로 설정된 바디키트가 시승 차에는 채용이 되어 있다. 앞 범퍼에 크롬 라인을 적용한 것과 스키드 플레이트 등이 그것이다. 측면의 크롬 가니시와 뒤쪽의 듀얼 디퓨저 형상의 리어 크롬 가니시가 보인다. 시승차인 RE시그니처의 경우 19인치 휠을 채용한 것도 전체적인 자세를 만드는데 일조하고 있다. 전고가 10mm 낮아졌지만 그것을 알아채기는 어렵다.


3ae118de7a4f3ad6c3f1041ca64ba01a_1563369


인테리어에서도 디자인의 변화보다는 기능의 업그레이드에 비중을 두었다. 처음에는 생경했던 센터 페시아의 세로 8.7인치 풀 스크린 S-Link도 이제는 많은 모델들에 채용되어 있어 익숙해졌다.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 등 커넥티비티 기능을 강화했다. 국내 처음으로 도입했던 운전자 별 프로파일링 기능은 데뷔 당시 많은 주목을 끌었는데 실제 소비자들의 반응은 아직 피드백되지 않고 있다. 라디오를 듣다가 파워를 끄면 내비게이션 화면도 같이 사라지는 것은 여전히 달라지지 않았다. 내비게이션을 그대로 사용하고 라디오를 끄려면 볼륨을 최저로 낮추어야 한다.


2열 시트 리클라이닝 기능이 새로 적용됐다. 최대 32도까지 각도 조절이 가능하다. 마사지 기능도 여전히 있으나 다른 차도 마찬가지이지만 그다지 주목을 끌지 못하는 장비이다. 그냥 럼버 서포트를 좀 더 확실하게 하는 정도가 더 좋을 성 싶다.


3ae118de7a4f3ad6c3f1041ca64ba01a_1563369


트렁크 플로어 아래에 가솔린 모델은 수납공간이 있지만 시승차인 LPG모델에는 그 자리에 LPG 탱크가 있다. SM5와 SM6를 통해 이미 경험한 것으로 도넛(Donut)이라고 명명된 환형 탱크로 인해 플로어가 조금 높다. 그래도 LPG 탱크가 없는 것만으로도 분위기가 상당히 다르다. 거부감이 없어졌다


안전성에 대한 우려를 고려해 탱크의 재질 경도를 높이고 가벼운 강판을 사용해 탱크의 두께를 15% 늘렸다. 탱크 무게는 10% 저감됐다. 기존의 밸브 모듈 대신 일체형 멀티 벨트 시스템을 채용한 것도 변화다. 일반적인 LPG 탱크 대비 40%, 가솔린 차량의 85% 수준까지 트렁크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또한 ‘도넛 탱크’로 차체 무게 중심을 낮춘 것도 간과할 수 없는 부분이다. 후방 추돌 시 탱크가 시트 아래쪽으로 밀려 들어가도록 설계됐다.


Powertrain & Impression


엔진은 1,998cc 직렬 4기통 LPG로 최고출력 140ps/6,000rpm, 최대토크 19.7kgm/3,700rpm을 발휘한다. SM6에 탑재된 것과 같은 엔진이다. 성능 수치는 가솔린 모델과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


3ae118de7a4f3ad6c3f1041ca64ba01a_1563369


변속기는 모든 모델에 무단변속기인 자트코제 Xtronic이 조합된다. 7단 수동 모드가 있다. 무단변속기이지만 자동 변속기의 감각을 주는 다이나믹 시프트를 적용한 것이다. 구동방식은 앞바퀴 굴림 방식. 처음 데뷔 당시에는 4WD버전도 있었으나 이번에는 가솔린 버전에도 제원표상에 4WD 모델이 보이지 않는다.


우선은 기어비 점검 순서. 100km/h에서의 엔진회전은 1,700rpm 부근. SM6는 2,200rpm부근이었던 것으로 기억되는데 당시에 착각했을 수 있었을 것 같다. 레드존은 6,000rpm부터.


3ae118de7a4f3ad6c3f1041ca64ba01a_1563369


정지 상태에서 풀 가속을 하면 6,000rpm 부근에서 시프트 업 느낌이 있다. 50km/h에서 2단, 80km/km/h에서 3단, 110km/h에서 4단으로 변속이 진행된다. 이 느낌은 가속 페달을 50% 이상 밟았을 때 느낄 수 있는 것이다. 그냥 부드럽게 가속을 하면 시프트 업 포인트 없이 가속이 된다.


가속시 파워감에서 가솔린 모델과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 저중속에서는 물론이고 고속 영역에서도 특별히 주춤거리거나 하지는 않는다. 물론 그동안 디젤 엔진의 두터운 토크감이나 직분사 터보차저에 익숙한 사용자들이라면 조금은 답답하게 느낄 수 있다. 특히나 약 140kg 더 가벼운 SM6와 비교하면 출력 대비 중량이 11.5kg/ps로 조금은 무거운 편이기는 하다.


3ae118de7a4f3ad6c3f1041ca64ba01a_1563369


그보다는 의도적으로 회전을 높이고 속도계의 바늘을 끌어 올린 상태에서 달려도 연비 수치는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는 점이 우선 다가온다. 제원표상에 19인치 타이어의 경우 복합 연비가 8.6km/리터로 나와 있는데 한 시간 이상을 고속으로 달린 후에 수치는 8.3km/리터. LPG가 가솔린이나 디젤에 비해 연비가 좋지 않은 것은 분명하지만 시승 주행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생각보다 나쁘지는 않다.


서스펜션은 앞 맥퍼슨 스트럿, 뒤 멀티 링크. 댐핑 스트로크는 SM6보다는 약간 짧은 편이다. 그만큼 승차감은 부드럽다. 노면의 요철은 대부분 흡수하는 편이다. SM6에서도 그랬지만 도넛 탱크로 인한 거동의 변화를 체감하기는 쉽지 않다. 오늘날 모노코크 플랫폼을 베이스로 하는 대부분의 SUV들이 그렇듯이 무게 중심고가 높아 거동이 부자연스럽다거나 하지 않는다.


3ae118de7a4f3ad6c3f1041ca64ba01a_1563369


록 투 록 3.0회전의 스티어링 휠을 중심으로 한 핸들링 특성은 언더 스티어. 스티어링 휠의 응답성은 여유가 있는 편이다. 의도적으로 과격한 코너링을 시도하면 미세하지만 구심력이 느껴진다. 그래도 차체 뒤쪽이 미끄러지거나 하지는 않는다.


SM6가 그렇듯이 전체적인 밸런스를 중시하는 패밀리카의 전형이다. 가솔린 모델에서 보여 주었던 실용 영역에서 부족함이 없다.


오늘날 화두인 ADAS 장비 중 ACC와 차선 이탈방지장치 기능은 없다. 옵션으로라도 설정하는 것이 대세인데 르노삼성은 SM6도 QM6도 아직까지는 본격적으로 채용하지는 않고 있다. 선택의 문제이기는 하지만 안전장비라는 측면에서 소비자들에게 어필하는 것은 분명하다. 자동 긴급 제동장치와 전방 충돌경보 시스템, 차선 이탈 경보 시스템, 오토매틱 하이빔 등이 드라이빙 어시스트 패키지로 설정되어 있다.


3ae118de7a4f3ad6c3f1041ca64ba01a_1563369


4월부터 일반인들도 구입할 수 있게 된 LPG차의 판매는 첫 달에 1~3월 평균보다 39% 증가했다. 전체 모델에서 점유율은 5월 기준 7.7%로 아직은 낮은 수준이다. 하지만 각 브랜드들이 속속 LPG 버전을 출시하고 있는 것은 시장이 반응했다는 얘기이다. 르노삼성은 SM5와 SM6, QM6 등 세 개의 LPG모델을 라인업하고 있다. 라인업에 한계가 있는 르노삼성이 LPG로 파워트레인의 다양화를 추구하고 있는 것이다.


주요제원 르노삼성 QM6 LPe

크기
전장×전폭×전고 전고 : 4,675×1,845×1,670mm.
휠 베이스 : 2,705mm
트레드 앞/뒤 : 1,595/1,590mm
차량 중량 : 1,610kg
최저 지상고 : ---mm

엔진
형식 : 1,998cc 직렬 4기통 DOHC LPG
최고출력 : 140ps/6,000rom
최대토크 19.7kgm/3,700rpm
보어×스트로크 : ---mm
압축비 : ---
연료탱크 용량 : 75리터

트랜스미션
트랜스미션 : CVT
기어비/ : -----
최종 감속비 : -----

섀시
서스펜션 : 앞/뒤 맥퍼슨 스트럿/멀티 링크
브레이크 : 앞/뒤 V 디스크/V. 디스크
스티어링 : 랙& 피니언
타이어 앞/뒤: 225 /55R19
구동방식 : 앞바퀴 굴림방식

성능
0-100km/h : ---
최고속도 : ---km/h
최소회전반경 : ---
연비: 복합 8.6km/리터(도심 7.7km/리터// 고속도로 10.1km/리터)
이산화탄소 배출량 : 147g/km
트렁크 용량 : --- 리터


시판 가격


SE : 2,376만원
LE : 2,533만원
RE : 2,769만원
RE 시그니처 : 2,946만원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국내서 공개되지 않은 신형 쏘렌토 가격 및 파워트레인 정보
기아자동차가 다음달 국내 출시 예정인 4세대 신형 쏘렌토의 내외부 디자인을 완전 공개한 가운데 예상 가격 및 파워트레인 정보가 일부 외신을 통해 흘러나왔다.17
조회수 368 10:34
오토헤럴드
기아차, 신형 쏘렌토 공개..디자인 콘셉트는 ‘정제된 강렬함’
17일 기아자동차가 4세대로 거듭난 신형 쏘렌토의 디자인을 최초로 공개했다. 다음달 정식 출시에 앞서 공개된 신형 쏘렌토는 완전히 새로워진 디자인과 친환경…
조회수 2,008 2020-02-17
데일리카
렉서스 코리아, NEW RX 출시
렉서스 코리아는 2월 17일부터 ‘NEW RX’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밝혔다. RX는 렉서스의 SUV 모델로 2001년 국내에 처음 소개되었으며, 이번 NEW R
조회수 517 2020-02-17
글로벌오토뉴스
BMW 코리아, 뉴 2시리즈 그란쿠페 사전계약 실시
BMW 코리아가 뉴 2시리즈 그란쿠페의 사전계약을 시작한다. 뉴 2시리즈 그란쿠페는 BMW가 컴팩트 세그먼트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4도어 쿠페로, BMW 특유의
조회수 1,012 2020-02-17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맞짱열전 #7 그랜저 대 K7, 역대급 부분변경의 뜨거운 경쟁
자동차는 신차로 데뷔해 세대를 다할 때까지 몇 번의 탈피(脫皮)를 한다. 짧게는 해가 바뀌었다는 이유로 가볍게 연식 변경이 이뤄지고 중간 중간 여기저기 손을 대
조회수 101 10:38
오토헤럴드
[오토포토] 스포츠 세단으로 변신, 토요타 200대 한정 캠리 스포츠 출시
토요타코리아가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토요타 강남 전시장에서 '캠리 스포츠 에디션' 공개 행사를 갖고 200대 한정 판매에 돌입했다.
조회수 297 2020-02-17
오토헤럴드
맞짱열전 #6 C클래스 vs 3시리즈, 스포츠 세단을 향한 끝없는 질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국내 시장에 판매된 메르세데스-벤츠의 C클래스와 BMW 3시리즈는 각각 8384대, 4585대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
조회수 420 2020-02-17
오토헤럴드
맞짱열전 #5 렉스턴 스포츠 vs 콜로라도 멋스러운 트럭 전쟁
국산 픽업 트럭의 원조는 한국 최초의 자작차로 알려진 시발을 기반으로 한 '시발 픽업 트럭'이다. 1957년 출시된 시발 픽업 트럭은 배기량 22
조회수 1,617 2020-02-14
오토헤럴드
LPG차, 소비자 인기 확산..QM6 판매대수 70%는 LPe
액화석유가스(LPG) 차량 판매량이 9년만에 반전하는데 성공했다. 실적 부진으로 신음하는 르노삼성차가 최대의 수혜자로 꼽힌다. 14일 대한LPG협회에 따르면…
조회수 874 2020-02-14
데일리카
현대기아차, 녹·부식 발생 심각..수입차의 4.2배 수준!
현대기아차의 최대 단점은 ‘부식’인 것으로 조사됐다. 일반적으로 녹은 금속 표면에 산화가 발생돼 붉은색으로 변한 것을 말하지만, 부식은 산화가 많이 진…
조회수 1,824 2020-02-14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2020 베이징오토쇼 연기한다
4월 21일부터 개최 예정이었던 2020 베이징오토쇼가 코로나 19로 인해 연기됐다. 이제는 규모면에서 세계 최대 모터쇼가 된 베이징오토쇼를 연기한다고 주최측인
조회수 38 10:37
글로벌오토뉴스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vs. 링컨 네비게이터..풀 사이즈 SUV 맞대결
캐딜락이 지난 5일(현지시각) 신형 에스컬레이드를 공개하며, 풀 사이즈 SUV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국내기준 대형 SUV로 꼽히는 현대차의 펠리세이드와
조회수 200 2020-02-17
데일리카
폭스바겐, 티구안 부분변경 출시 계획..골프와 패밀리룩 예고
폭스바겐의 티구안이 올해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한다. 8세대 골프의 디자인을 적용시켜 새로운 패밀리룩을 완성시키는 한편, 신규 엠블럼과 파워트레인 등의 적…
조회수 337 2020-02-17
데일리카
2020제네바쇼- 폭스바겐 골프 GTD 티저 이미지 공개
폭스바겐이 3월 5일부터 스위스 제네바에서 게최되는 2020제네바오토쇼에 출품할 골프 GTD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기술적으로 트윈 도징 시스템의 채용으로
조회수 149 2020-02-17
글로벌오토뉴스
중국 자동차 산업을 무려 2년이나 후퇴 시킨..코로나 바이러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지난 2019년 12월 발생한 중국 우한 폐렴의 원인으로 꼽히는 바이러스가 중국 내 자동차 산업을 2년 뒤로 후퇴시켰다는 보고서가 나
조회수 494 2020-02-14
데일리카
영국, 내연기관차 판매 중단 2032년으로 앞 당긴다
1주일 전 영국 정부는 내연기관 차량의 판매를 금지하는 규제를 기존보다 5년 앞당겨 2035년부터 실시한다고 발표했었다. 여기에는 내연기관과 전기모터가 조합된
조회수 466 2020-02-14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그룹, 안전성 입증...美 IIHS 최고 안전한 차 17개 차종 선정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에서 최고의 안전성을 입증받았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가 13일(현지시각) 발표한 충돌 평가에서 가장 안전한 차
조회수 402 2020-02-14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시승기] 미국 정통 SUV의 빨간맛, 쉐보레 트래버스
쉐보레 대형 SUV 트래버스를 시승했다. 이미 1935년에 트럭을 개조해 만든 서버번 캐리올(Suburban Carryall)을 시작으로 1980년대부터 유행을
조회수 75 10:37
데일리카
작아도 벤츠의 세단 - 메르세데스 벤츠 A220 세단 시승기
메르세데스 벤츠 A클래스 세단을 시승했다. 해치백과 같은 MFA2플랫폼을 베이스로 하고 있으며 엔진과 변속기 등 파워트레인 구성이 같다. 전장은 130mm 길지
조회수 143 10:37
글로벌오토뉴스
꿀 먹은 벙어리도 말문이 터진다. 벤츠, A 250 4메틱 세단
2018년 여름 메르세데스-벤츠는 모터쇼를 앞두고 한 장의 신차 이미지를 공개했다. 풍동실험 모습을 담은 해당 사진에는 공기저항계수를 획기적으로 줄이며 역사상
조회수 148 10:38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투아렉, 불가능을 모르는 뒷바퀴 조향의 위력
올겨울, 흔하지 않은 강추위가 닥친 날 유명산 설매재는 잔뜩 얼어있었다. 한낮 햇살이 비추면서 언 땅이 녹자 폭스바겐이 코스로 잡은 설매재 정상 부근은 진흙탕으
조회수 72 10:34
오토헤럴드
브랜드의 리더에 오르다, 2019 르노삼성 QM6 LPe 시승기
르노삼성 QM6 부분 변경 모델의 LPG버전을 시승했다. 이번 부분 변경은 LPG 파워트레인을 추가하고 가솔린 모델에 고급 사양인 프리미에르 트림을 추가한 것이
조회수 954 2020-02-14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전기차용 충전기 기본요금 부과, 절대로 수용할 수 없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작년 말 가장 관심을 끌었던 이슈 중 하나가 바로 전기차 충전기 요금 현실화라고 할 수 있다. 수년
조회수 309 2020-02-17
글로벌오토뉴스
모바일 디바이스, 메르세데스 A클래스 세단 & CLA
메르세데스-벤츠 A클래스가 다양한 변주를 통해 소비자들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엔트리 모델인 A클래스의 3박스 모델인 A클래스 세단과
조회수 745 2020-02-13
글로벌오토뉴스
[구상 칼럼] 자동차 디자인=의사결정의 결과물!
새로운 차량이 등장하면 소비자들 개개인의 관심사는 출력에서부터 승차감, 소음, 코너링 성능 등등 다양하겠지만, 내/외장 디자인은 아마도 거의 모든 사람들…
조회수 644 2020-02-13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기아차, 2021년 고성능 순수전기차 전망, 이매진 바이 기아 기반
기아자동차가 2019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최초 공개한 차세대 크로스오버 EV 콘셉트카 이매진 바이 기아(Imagine by KIA)를 바탕으로 한 고성능 모델
조회수 205 2020-02-17
오토헤럴드
현대차 레트로 EV 콘셉트카 45 양산형 스파이샷 최초 포착
현대자동차가 지난해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한 EV 콘셉트카 '45'를 기반으로 제작된 프로토타입이 처음으로 스파이샷에 포착됐
조회수 2,034 2020-02-14
오토헤럴드
원격 제어로 오토 파일럿 무력화하는 테슬라도 탈옥이 가능하다
애플 아이팟을 손에 쥐었을 때 처음 한 일이 '탈옥'이었다. 애플은 아이팟이나 아이폰 사용자가 앱스토어를 통해 구매한 앱 또는 검열을 마친 것만
조회수 387 2020-02-13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볼보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가 공개한 친환경 시트..특징은?
볼보의 전기차 하위 브랜드 폴스타가 친환경 시트를 선보였다. 시트의 소재는 다름아닌 PET병과 어업에 활용되는 그물을 재활해 만든다. 12일(현지시각) 폴…
조회수 607 2020-02-13
데일리카
요즘도 겉만 세차? 코로나 19 예방하려면 자동차 실내 디톡스 필요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빠른 확산으로 개인 위생에 대한 중요성이 날로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소독제, 살균수 등 위생용품에 대한 관심
조회수 521 2020-02-13
오토헤럴드
[임기상 칼럼] 보약이냐, 독약이냐..엔진오일 선택법은?
사람과 자동차는 어찌보면 구조적인 측면에서는 작동원리가 비슷하다. ‘엔진오일(Engine Oil)’은 사실 사람으로 치면 혈액(Blood)과 같기 때문이다.
조회수 728 2020-02-11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