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국내 LPG차 규제 폐지 이후 월 판매량 46% 증가 '10년 만에 상승'

오토헤럴드 조회 수1,192 등록일 2020.02.1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그간 내리 감소하던 국내 LPG차 등록대수가 10년 만에 상승 반전했다. 12일 국토교통부 자동차 등록통계에 따르면 올 1월 말까지 국내 LPG차 등록대수는 모두 202만2935대로, 전월(‘19년 12월) 대비 1215대 늘어났다. 이는 LPG차 등록대수가 2010년 11월 245만9155대로 최고점을 찍고 내리 감소한 이래 9년 2개월 만에 처음으로 상승세로 돌아선 것이다.

국내 LPG자동차 등록대수는 2010년 11월 이후 계속 줄어 그간 43만여대 감소했다.  LPG차는 일반인이 사용할 수 없고, 장애인·국가유공자 등 일부 계층 및 택시 등 차종만 사용하도록 법으로 제한돼 있어 시장이 제한적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난해 3월 26일, 미세먼지 대책의 일환으로 LPG차에 대한 규제가 37년만에 사라졌고, 규제 폐지 이후 LPG차 감소세가 둔화되기 시작했다.

2019년 4월부터 12월까지 월평균 LPG차 감소대수는 1,664대로 규제 폐지 전 월평균 감소대수가 5000대를 웃돌았던 것과 비교하면 절반 이하로 뚝 떨어졌다. 올 1월에는 마침내 등록대수가 전월보다 1215대가 증가했다. 이는 규제 폐지로 일반인도 제한 없이 LPG차량을 구매하게 되면서 LPG차 판매대수가 큰 폭으로 늘어났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2000년대 초중반 급증했던 LPG차의 폐차 물량이 다소 줄어든 것도 LPG차 상승세 전환에 긍정적인 역할을 했다. 무엇보다 미세먼지 문제와 디젤게이트 여파로 경유차 판매가 주춤하고, 상대적으로 유지비 부담이 적은 친환경 LPG차량이 새로운 대안으로 부각된 점이 판매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규제 폐지 이후 LPG차 월평균 판매대수는 1만2022대로, 규제 폐지 직전인 지난해 1분기 월평균 판매대수 8229대와 비교하면 무려 46%가 증가했다. LPG차 판매점유율을 살펴보면, 규제 폐지 전인 2019년 1분기 6.8%에 머물렀다가, 2분기부터 8.5%, 3분기 9.2%, 4분기 9.9%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다.

현대차 쏘나타, 기아차 K5 등 대중적인 승용차 LPG 모델의 일반인 판매가 늘어났고, 특히 국내 유일 SUV LPG 차량인 르노삼성 QM6가 큰 인기를 끌면서 시장을 주도했다. 기아 봉고3 등 LPG 1톤트럭도 정부의 친환경 트럭 전환 지원사업에 힘입어 판매량이 늘면서 힘을 보탰다.

사용제한 규제를 받아온 탓에 일반인에게는 다소 관심이 멀었던 LPG차가 규제 폐지 이후 경제성을 중요시하는 합리적인 운전자들의 관심을 받고있는 데다, ‘저공해’, ‘가성비’를 내세운 LPG차의 전략이 잘 맞아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 주범으로 몰린 경유차와 충전 시간 등 다소 불편함을 감소해야 하는 친환경 전기차 사이에서 고민중인 소비자들에게 현실적인 대안이 된 것이다.

한편 2019년 국내 LPG 소비량은 전년 대비 11.3% 증가하며 최초로 1000만톤을 넘어섰다. 경쟁 연료 대비 가격경쟁력이 개선된 석화용(프로판) 및 산업용 수요가 대폭 증가했고, 배관망 사업 등의 영향으로 가정상업용 프로판 수요도 늘어나면서 총 1043.6만톤을 기록했다. 수송용 수요는 지난해까지 차량 등록대수가 감소함에 따라 전년 대비 줄어들었으나, LPG차 시장의 반등이 기대됨에 따라 중장기적으로 증가세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LPG차 등록대수는 2010년 246만대로 정점을 찍은 이후 지난 10년간 40여 만대가 줄었다. 하지만 규제 폐지를 기점으로 LPG차 판매가 다시 활기를 되찾고 있어 그간의 감소세를 조금씩 회복하고 중장기적으로 턴어라운드 할 것으로 기대된다. 에너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규제 폐지 이후 LPG 신차의 시장점유율을 최대 15%, 평균 10% 수준으로 추정하고, LPG차 운행대수가 2030년에는 282만대~330만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0.02.14
    LPG는 원유를 정제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산물로 차량연료 뿐 아니라 난방, 산업용, 취사용 등 수요처가 다양하다. 그간 대중교통으로 분류한 택시와 장애인 차로 제한했던 이유는 가스 공급이 넉넉한 편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이런식으로 차량 연료로의 수요가 늘면 LPG를 수입해야 하는데 당연히 일본이나 동남아에서 수입해야 한다. 가격은 국내생산분에 비해 오를거고 공급자는 가스값을 올릴 것이다.
    2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볼보, S90/V90/V90CC 부분 변경 모델 공개
볼보가 플래그십 세단 S90을 비롯해 V90과 V90크로스컨트리 부분변경 모델을 공개했다. 내외장을 일신하고 48볼트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채용한 것이 포
조회수 146 2020-02-24
글로벌오토뉴스
독일 마인츠, 환경오염 주범 디젤차 통행 금지키로..‘주목’
독일 남서부 라인란트팔츠 주의 첫 도시인 마인츠 일부 도심내에서 디젤차의 통행이 오는 7월부터 금지된다. 지난 23일(현지시각) 독일 마인츠 주정부는 도…
조회수 129 2020-02-24
데일리카
GM, 긴급 제동 시스템, 차량간 추돌사고 46% 감소
GM은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ADAS)가 사고를 얼마나 방지하는지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중 긴급 제동 브레이크의 경우 추돌 사고를 46% 줄이
조회수 235 2020-02-24
글로벌오토뉴스
맞짱열전 #+1 캠리 vs 알티마, 누가 뭐래도 중형 세단의 정석
오토헤럴드 맞짱열전의 대미는 일본 브랜드를 대표하는 토요타와 알티마의 중형 세단 '캠리와 알티마'로 끝맺음을 하려 한다. 일본의 수출 규제로 불거
조회수 204 2020-02-24
오토헤럴드
글로벌 금융위기 수준으로 폭락한 한국차 생산량...이대로 괜찮을까?
한국 자동차 산업의 생산 실적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이대로 가다간 심각한 위기 상황에 봉착할 수 있다는 우려도 불거진다. 하지만 글로벌 자동차 시장 침…
조회수 152 2020-02-24
데일리카
[단독] 르노삼성, 크로스오버 XM3 하루만에 1500대 계약..‘순항’
르노삼성이 선보인 크로스오버 XM3가 사전계약을 실시한지 하루만에 1500대가 판매된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르노삼성자동차 관계자는 “쿠페 스타일로 세련…
조회수 740 2020-02-24
데일리카
코로나19로 생산 차질 너무 길다...주름살 깊어진 자동차업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자동차 업계에 미치는 영향이 계속 커지고 있다. 21일 하루동안에만 무려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국내에서 나오자 근…
조회수 192 2020-02-24
데일리카
BMW 신형 M3 2020년 공개. M3 최초로 4WD 적용될까?
BMW의 고성능 차량 부문인 BMW M의 2019년 글로벌 판매 대수가 13만 5829대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32.2% 증가한 수치로, 역대 최대 판매
조회수 280 2020-02-24
글로벌오토뉴스
2020제네바쇼-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AMG
메르세데스 벤츠가 올 해로 90회째를 맞는 2020제네바오토쇼에 E클래스 부분 변경 모델을 비롯해 3개의 AMG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며 소형 하이브리드 모
조회수 141 2020-02-24
글로벌오토뉴스
2020제네바쇼- 폭스바겐 8세대 골프 GTI
폭스바겐이 2020년 3월 5일부터 개최되는 2020 제네바오토쇼에 8세대 골프의 GTI버전을 출품한다고 발표했다. 폭스바겐 골프에 GTI가 라인업된 것은 45
조회수 126 2020-02-24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