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잡아채는 재미, 의외로 선택의 폭이 넓은 수동변속기 장착 모델

오토헤럴드 조회 수5,026 등록일 2020.01.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자동차의 속도나 엔진의 회전수에 맞춰 변속비를 운전자가 제어하는 수동변속기의 장점은 단순한 구조와 내구성, 그리고 자동변속기 대비 뛰어난 연료 효율성이다. 반면, 도심과 같이 복잡한 주행 환경에서 클러치를 밟고 변속을 자주 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고 가속이나 감속을 할 때 차체로 전달되는 변속 충격을 감수해야 한다.

무엇보다 초보운전자에게는 출발이나 언덕길에서 자주 시동을 꺼트리는 공포의 대상이기도 하다. 자동차의 맛을 제대로 느끼기 위해서는 수동변속기가 제격이라는 마니아도 상당수 있다. 속도와 엔진의 회전수에 맞춰 변속하고 여기에 맞춰 거칠게 변화하는 배기음의 맛은 자동변속기로는 느낄 수 없는 독특한 재미를 주기 때문이다.

와인딩, 코너링 또는 노면의 상황에 맞춰 rpm의 영역대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엔진 브레이크를 걸고 변속단을 높여 박차고 나가는 가속의 질감도 수동변속기만 가진 재미다. 자동변속기가 일반화됐지만 제조사가 여전히 수동변속기 라인을 갖고 있는 것도 드물지만 찾는 사람이 있어서다.

현대차 관계자에 따르면 "자동변속기 선택 비중이 압도적이지만 국산 고성능 모델이 나오면서 수동변속기를 찾는 고객도 적지 않다"라고 말했다. DCT(듀얼 클러치), CVT(무단변속기)와 같이 다양한 파생 변속기도 등장했지만 찾아보면 경차부터 준중형, SUV까지 수동변속기를 탑재한 모델이 의외로 많다.

현대차 아반떼의 경우 스마트 스트림 가솔린 1.6과 1.6 터보에 6단 수동변속기를 맞물려 놨다.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은 최고출력 123마력, 최대토크 15.7kgf.m의 파워트레인으로 자동변속기와 같은 성능을 발휘한다. 연비는 가솔린 1.6을 기준으로 14.0km/ℓ(복합)에 달한다.

현대차는 아반떼 이외에도 벨로스터와 고성능 모델인 N 시리즈의 i30 N과 벨로스터 N에도 수동변속기 라인업을 갖고 있다. 이들 모델은 운전의 재미와 함께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대에 판매된다. 사양의 구성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아반떼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엔진의 경우 150만원이 저렴하고 204마력의 가솔린 1.6 터보는 7단 DCT 대비 257만원이 저렴하다.

수동변속기를 장착한 기아차 K3 GT도 매력적이다. 감마 1.6 T-GDI 엔진에 6단 수동변속기가 맞물려 있는 K3 GT는 7단 DCT 장착 모델과 비교해 180만원이 저렴하다. 7단 DCT와 비교해 연비 차이는 없지만 실제 주행을 해 보면 동급의 모델 가운데 가장 다이내믹한 거동성을 보여주는 모델이다.

기아차는 차세대 경차 플랫폼에 카파 1.0 Eco Prime 엔진과 5단 수동 변속기가 조합된 경차 모닝도 판매하고 있다. 가격은 4단 자동변속기 장착 모델 대비 125만원이 저렴해 1000만원대 아래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쉐보레 브랜드의 스파크에도 5단 수동변속기가 맞물린 트림이 있다. 가격은 기본 사양을 기준으로 982만원이다.

SUV 모델 중에서는 쌍용차 티볼리가 6단 수동변속기를 장착한 트림을 운영하고 있다. 가격은 1710만원으로 동급 모델 가운데 가장 저렴하다. 한편 변속기의 종류가 많아지고 효율성이 좋아지면서 수동변속기의 장점 가운데 하나로 부각된 연료 효율성 격차는 일부 역전이 됐거나 좁혀졌다. 티볼리의 경우만 해도 복합 연비를 기준으로 수동변속기 장착 모델이 12.1km/ℓ지만 자동 6단 변속기 장착 모델은 14.5km/ℓ(16인치 타이어 기준)다.

기아차 K3 GT의 경우도 6단 수동변속기와 7단 DCT의 복합 연비가 12.2km/ℓ(18인치 사계절 타이어)로 차이가 없다. 전문가들은 수동변속기의 가장 큰 장점 가운데 하나인 연료의 경제성이 상대적으로 낮아지면서 앞으로는 더 찾아보기 힘들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런데도 최근  수동변속기 아반떼를 구매한 김영주(47세, 전북 남원) 씨는 "연비보다는 변속 레버를 잡아 채고 밀어 내면서 정령치, 노고단, 구례 등 지리산 와인딩을 즐기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수동변속기가 아직 살아있는 이유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01.26
    운전하는 재미 솔솔 하겠구먼~
    3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2020.01.26
    벨N 수동 진짜 재밌음 ㅋ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01.28
    운전이 레저면 수동이 재미있고
    운전이 노동이면 수동은 고역이고.
    4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01.28
    서울에서는 의미없다..........ㅡㅡ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김필수 칼럼] 중고차 시장, 대기업이 독식하나..정부의 판단은?
작년 후반 동반성장위원회(이하 동반위)에서는 중고차 관련 단체에서 신청한 국내 중고차 분야의 생계형 업종지정이 부적합하다는 결론을 내어 최종 기관인 중…
조회수 651 2020-01-22
데일리카
[구상 칼럼] 스마트 모빌리티의 개념은 무엇일까?
21세기의 시작 이후 20년이 가까워 지고 있는 것이 요즘의 달력 상의 날짜이다. 달력 상의 날짜가 바뀌고 나서 대체로 15~20년 정도의 시점부터 그 세기
조회수 1,121 2019-05-31
데일리카
최악의 콘셉트카 #7 날개 잃은 자동차, 크라이슬러
모터쇼의 꽃으로 불리지만 콘셉트카는 난해하다. 생김새는 물론이고 적용될 것이라는 첨단 기술의 실현 가능성까지 해석이 쉽지 않다. 콘셉트카는 판매보다 완성차 메이
조회수 1,738 2019-05-30
오토헤럴드
디지털 시대, 자동차 디자이너의 스케치와 렌더링
디지털과 스마트 기술이 전통적으로 기계로 여겨져 왔던 자동차를 바꾸는 것이 요즘과 앞으로의 모습이 될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이런 디지털 기술은 자동차의 모습을
조회수 962 2019-05-30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운행자동차의 배출가스를 줄이기 위한 환경정책
자동차, 건설기계 등의 이동오염원은 환경적 측면에서 매우 중요하다. 이들 배출원은 생활환경 인근에서 활동하여 사람들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 또한 특별
조회수 716 2019-05-29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와 FCA의 합병 협상  승자가 있기는 할까?
브랜드는 제품을 담기 위한 포장지가 아니다. 그런데 브랜드와 고객에 대한 이야기가 전혀 고려되지 않은 협상이 시작되는 것 같다. 르노와 FCA의 합병 협상 이야
조회수 902 2019-05-29
글로벌오토뉴스
100% 안전한 자동차는 없다. 항상 만전을 기해라!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자동차는 지난 120여년 동안 목적지까지 안전하고 빠르게 이동시켜주는 주는 수단으로 활용되어 왔다.
조회수 523 2019-05-27
글로벌오토뉴스
82. 자율주행차  10. 컨셉트카로 본 현재와 미래
뉴스는 넘치는 데 아직 우리 피부에 와 닿지는 않는 것이 자율주행차다. 전기차와 공유경제에 관한 것들은 그나마 조금씩 진전이 되는 것을 목격하고 있다. 그에 비
조회수 673 2019-05-27
글로벌오토뉴스
[영상] 공유경제의 미래, 여러분은 카셰어링에 동의하십니까?
“배터리 전기차를 베이스로 한 자율주행차를 공유해서 사용한다.” 이 시대 자동차 산업의 중요한 화두입니다. 전기차는 환경문제로 인해 부상했고 자율주행차는 연간
조회수 667 2019-05-21
글로벌오토뉴스
자원 개발위한 남, 북극 탐사 자동치 역사 -3-
설계와 제작 등 개발에 3년 걸린 ‘스노 크루저’ 스노 크루저를 완성한 직후인 1939년 4월 29일, 토마스 폴터(Thomas Poulter) 교수와 이 차
조회수 548 2019-05-21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