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토요타 GR 수프라의 한국 상륙 작전..3가지 키워드 살펴보니...

데일리카 조회 수1,908 등록일 2020.01.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토요타 수프라


[데일리카 김경수 기자] 토요타 코리아가 GR 수프라(이하 ‘수프라’)를 1월 21일 공식출시했다. 지난 해 하반기부터 시작한 일본 불매운동으로 큰 타격을 입은 토요타 코리아가 오랜만에 내놓는 신차다. 불매운동의 기운이 사그라들지 않은 현재 토요타코리아는 어떤 방식으로 이 난관을 헤쳐나가려는 것인지 전략 3가지를 짚어본다.

■ 30대 한정판매의 희소가치

토요타코리아가 가장 먼저 내세운 수프라 판매전략을 보면 ‘30대 한정판매’라는 점이다. 스포츠카라는 판매량이 높지 않은 카테고리 그리고 불매운동의 여파가 남아있는 현 시점에서 30대를 판매목표로 세움으로서 희소가치와 함께 ‘완판’의 마케팅 언어를 획득해 내겠다는 심산으로 읽혀진다.

토요타 GR 수프라


아울러 눈여겨 볼 것은 토요타코리아가 내세운 수프라 30대 한정판매는 ‘스페셜 에디션’에 한정된 것일 뿐이다. 실제 매장을 방문해 보면 사전계약은 이미 마친 상태로 차기 계약자들에겐 스페셜 에디션 이후 모델에 대한 추가 주문을 당부하고 있는 상황이다.

토요타코리아 관계자들은 기지회견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선택받는다’라는 다소 소극적이며 조심스러운 자세를 취하고 있다. 이는 불매운동 등 국민적 감정을 자극시키지 않기 위함일 뿐 아니라 한국내 판매를 그대로 가져가겠다는 계획의 일환이다.

■ 모터스포츠 부문 공략

토요타 GR 수프라


수프라가 올해 CJ슈퍼레이스 챔피언십 6000클래스 바디로 채택됐다는 것도 주목을 끈다. 내용을 살펴보면 양사는 협약에 따라 슈퍼 6000 클래스는 올 시즌부터 새로운 바디를 사용한다. 4년 만에 슈퍼 6000 클래스의 외형이 새로운 모습으로 바뀌게 됐다. 슈퍼 6000 클래스의 레이스 머신에는 양산차량의 외관 디자인을 적용해 강화 플라스틱 등 가벼운 소재로 제작한 카울(Cowl)을 입힌다.

모터스포츠 부문에서 토요타 수프라의 브랜드 파워는 막강하다. 이미 GR 수프라의 ‘GR’은 토요타 자동차의 모터스포츠 팀 ‘토요타 가주레이싱(GAZOO Racing)’을 뜻한다. 따라서 상대적으로 불매운동의 여파가 덜한 모터스포츠 부문에서 토요타의 접근을 시작하겠다는 의미로 풀이할 수 있다.

수년 전 토요타 86을 내놓았을 무렵에는 전혀 접근하지 않았던 모터스포츠 부문에 수프라를 적극적으로 적용하는 방식은 이런 불매운동의 빈틈을 노리겠다는 심산으로 보인다.

토요타 GR 수프라


■ BMW Z4 대비 가격 경쟁력

17년만에 부활한 토요타 수프라는 엔진과 섀시 등 BMW와 상당히 많은 부품을 공유하고 있다. 형제차로 볼 수 있는 증거다. BMW와 토요타는 공동개발을 통해 지난해 Z4(G29)와 수프라를 내놓았다.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수프라 치프 엔지니어 타다 테츠야 역시 “2012년 5월부터 BMW와 협업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만큼 두 차의 기본 제원을 그야말로 ‘대동소이’하다.

다만 BMW Z4에 수프라가 가진 옵션사항을 모두 적용하면 가격차이는 2천만원 이상 벌어진다. 더구나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로 평가받는 BMW와의 판매경쟁에서 밀릴 수 밖에 없는 구조라면 가격적인 혜택을 강조할 터. 수프라로선 궁여지책을 선택한 셈이다.

토요타 GR 수프라


한편, 토요타 수프라는 최대토크 51kg•m(1,600~4,500rpm), 최고출력 340마력(5,000~6,500rpm)의 3.0리터 직렬 6기통 트윈스크롤 터보 엔진을 장착하고 있다. ZF 8단 자동변속기를 통해 4.3초만에 시속 100km에 도달할 정도로 짜릿하다. 듀얼 머플러 배기시스템은 스포츠 모드에서 더욱 강력한 소리를 제공하며, 액티브 사운드 컨트롤(Active Sound Control)도 어우러져 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김필수 칼럼] 중고차 시장, 대기업이 독식하나..정부의 판단은?
현대차 그랜저, 7만대 계약 ‘돌풍’..수입차 ‘저격수’
스바루, ‘10년안에 내연기관 없앤다!’..전기차 ‘올인’
테슬라, 급발진 결함 반박..탄원서에서는 ‘완전거짓’ 주장
폭스바겐, 고성능 골프 이미지·제원 유출..특징은?
GMC 시에라, 탄소섬유로 제작된 적재함 공개..그 위력은?
NASA의 기술이 녹아든 연료전지 콘셉트카..4월 뉴욕오토쇼서 공개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미국에서
2019년 하반기 국내출시된다는 소문이 돌고있죠. 펠리세이드와 플랫폼을 공유하는 기아의 대형SUV 텔루라이드를 김상영기자가 미국으로 날아가 시승해봤어요. 펠리세
조회수 3,209 2019-04-10
Motorgraph
볼보 V60 크로스컨트리 T5 시승기
볼보의 V60 크로스컨트리를 시승했다. V60을 베이스로 오프로드 성능을 높인 모델이다. 차체와 엔진 플랫폼을 통일시켜 효율성을 높이면서도 각 장르별 세분화를
조회수 1,812 2019-04-10
글로벌오토뉴스
힘 못쓴다는 LPG차, 르노삼성 SM6 LPe로 서킷을 달렸다.
LPG 사용차의 빗장이 풀렸다. 택시 또는 렌터카와 같은 사업용 그리고 장애인용으로 제한했던 LPG차를 누구나 구매해 탈 수 있게 됐다. 기아차 모닝과 레이,
조회수 2,791 2019-04-10
오토헤럴드
리뷰 - 볼보 신형 크로스컨트리(V60)(2019) AWD PRO
전 세계적으로 SUV의 인기가 거세고, 이제 대형 양산차 업체라면 제대로 된 SUV 라인 없이는 향후 시장에서 생존 자체를 기약하기 어려운 분위기까지 맞고 있다
조회수 849 2019-04-10
아크로팬
[시승기] 가솔린 SUV의 매력..볼보 XC60 T6
볼보의 전략은 뚜렷하다. ‘더 이상의 디젤 개발은 하지 않는다’ 거짓말 같던 이 발표는 신형 S60을 시작으로 본격화 되기 시작했다. 2019년 부터 발표될
조회수 2,945 2019-04-08
데일리카
김상영기자가 미국 대형 럭셔리 세단을 대표하는 캐딜락 CT6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시승했습니다. 캐딜락에서 브랜드 정통성을 이은모델로 에스칼라 콘셉트로 표현된 캐
조회수 1,080 2019-04-08
Motorgraph
포르쉐 신형 911, 신형 마칸... 영원한 남자들의 로망 911과 포르쉐의 캐시카우 신형 마칸을 살펴봤어요.
2019 서울모터쇼에서 포르쉐 부스에서 포르쉐를 상징하는 911의 신형모델과 포르쉐를 먹여살리는 효자차종 신형마칸을 김상영기자가 살펴봤어요~
조회수 1,514 2019-04-08
Motorgraph
김상영기자와 강병휘 선수가 재규어에서 만든 럭셔리 전기차죠. I-PACE 를 온, 오프로드에서 시승했습니다.
조회수 1,345 2019-04-05
Motorgraph
[시승기] ‘갓 담근 김치’같은..제네시스 G90
고급차 시장의 경쟁은 유독 치열하다. 그것이 브랜드의 기함이라면 더욱 그렇다. 그래서 이 시장의 신입인 제네시스가 직면한 상황은 녹록치 않다. “차는 벤…
조회수 5,826 2019-04-04
데일리카
렉서스 UX250h 하체 세팅 멋지네! 리뷰 2편
렉서스 UX250h의 주행 리뷰 입니다. 시승거리가 너무 짧았고(약 50km) 시승 시간이 촉박했던 탓에 '체험기' 정도로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조회수 1,908 2019-04-04
카랩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