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수입차 수난 시대, 폭스바겐ㆍ아우디ㆍ토요타 잇단 제동 울상

오토헤럴드 조회 수1,284 등록일 2020.01.1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연초부터 수입차 브랜드의 수난이 시작됐다. 폭스바겐은 디젤 게이트 관련 소송에서 피해 배상 판결이 나왔고 아우디는 안전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주력 모델의 판매가 중단되는 위기에 처했다. 토요타도 지난해 5월 과장 광고와 관련해 공정위가 부과한 과징금이 부당하다며 제기한 소송에서 패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 31부(조미옥 부장 판사)는 16일, 1299명이 폭스바겐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및 부당이득금 반환 청구 소송에서 "소유 관계가 명확하지 않은 320명을 제외한 나머지 979명에게 대당 100만원을 보상하라"고 판결했다.

이 소송은 2015년 불거진 디젤 게이트와 관련한 것으로 당시 해당 모델을 구매한 소비자들이 "배출가스를 조작한 사실을 알았다면 해당 모델을 구매하지 않았고 이로 인한 정신적 피해를 보상하라"며 피해 보상을 요구했다. 재판부는 "소비자들은 폭스바겐의 거짓 광고로 브랜드가 주는 만족감에 손상을 입었다"며 "손해액은 정신적 고통의 정도 등을 고려해 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판결로 폭스바겐이 부담해야 할 보상액은 10억원 가량이다.

아우디는 안전벨트를 매지 않았을 때 이를 경고해주는 센서가 없다는 이유로 주력 모델인 A6와 A8의 판매가 중단됐다. 업계에 따르면 두 모델은 2열 안전벨트를 매지 않았을 때 경고를 해주는 센서가 장착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아우디 코리아는 이미 판매된 모델에 대해서는 리콜을 준비 중이며 A6와 A8의 구매 계약은 시정 조치가 완료되고 판매 중단 조치가 이뤄질 때까지 받지 않을 계획이다. 국내 안전 규정에 따르면 승용차와 5인승 이하 소형 화물차는 전 좌석 안전벨트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센서를 통해 미 착용 시 경고음이 나도록 하고 있다.

한국 토요타도 공정위를 상대로 제기한 '시정명령 및 과징금 납부 명령 취소' 소송에서 패소했다. 토요타는 주력 SUV 라브4의 2015년, 2016년식 모델을 판매하면서 미국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로부터 최고 안전 등급을 받은 것으로 홍보했지만 국내에서 판매하고 있는 모델과 다른 것으로 드러나 공정위로부터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당시 공정위는 미국에서 판매되는 라브4와 달리 국내 모델에는 충돌 안전성에 영향을 주는 브래킷(보조 지지대)이 장착되지 않았는데도 한국 토요타가 같은 것으로 광고 및 홍보를 했다는 이유로  8억1700만 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한국 토요타는 공정위 처분에 대해 "브래킷은 부수적 부품이며 장착 유무가 안전에 차이를 주는 것이 아니다"라며 공정위 처분에 불복하는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법원은 그러나 "브래킷이 제외된 국내 판매 차량의 경우 안전도 평가에서 우수차량으로 선정될 수 없는 사실을 은폐했다"며 공정위 처분은 정당하고 판단했다.

업계는 디젤 게이트 이후 지난해부터 전략 모델에 주력하면서 판매를 재개한 폭스바겐과 아우디 그리고 일본산 불매 운동의 영향으로 고전을 하는 폭스바겐과 아우디 토요타가 연초부터 불리한 법원 판결과 조치로 브랜드 이미지가 훼손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쉐보레 임팔라, 62년만에 단종
쉐보레의 대형 세단 임팔라가 2020년 2월 27일(현지 시간)부로 단종된다. 임팔라는 1958년 데뷔해 1980년대와 1990년대를 제외하고는 지속적으로 생산
조회수 179 2020-02-27
글로벌오토뉴스
GM 크루즈, 캘리포니아에서 자율주행테스트 허가
GM 크루즈가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승객을 태운 상태에서의 시험 주행을 할 수 있게 됐다. GM의 자율주행사업부 크루즈는 안전 운전자가 탑승한 상태에서 캘리포니
조회수 101 2020-02-27
글로벌오토뉴스
내일부터 소방차도 캠핑카 튜닝 가능, 승차정원 늘리는 것도 허용
오는 28일부터 승용차, 화물차, 특수차 등 다양한 차종들도 캠핑카로 튜닝이 가능하다. 목적에 따라 다양한 캠핑카로 개발할 수 있도록 규제가 완화됐기 때문이다.
조회수 120 2020-02-27
오토헤럴드
쌍용차 티볼리, 여성들이 가장 선호하는 소형 SUV..그 배경은?
쌍용차의 소형 SUV 티볼리가 국내 여성 자동차 소비자들에게 가장 인기를 모은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토교통부와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쌍
조회수 123 2020-02-27
데일리카
[김흥식 칼럼] 소형차 멸종국, 1000만원 아래 승용차 달랑 2개
현대차 소형 세단 엑센트의 최고급형은 20년전인 1999년 785만원에 팔렸다. 1990년대 얘기지만 준중형 아반떼도 2005년까지 최저 트림의 가격을 900만
조회수 162 2020-02-27
오토헤럴드
[자동차 정비용품] 2부 – 전조등과 인버터
자동차 정비용품 구매가이드 1부에서 알아본 배터리와 점프스타터는, 주로 기온저하로 인해 방전이 발생되는 겨울철에 구매 수요가 집중되는 부분이 있었다. 이번 2부
조회수 86 2020-02-27
다나와
페라리, 812 GTS & F8 스파이더 국내 출시
페라리가 새로운 12기통 하드톱 스파이더 모델 ‘812 GTS’와 8기통 하드톱 스파이더 모델 ‘F8 스파이더 (F8 Spider)’를 국내 출시했다. 페라리
조회수 127 2020-02-27
글로벌오토뉴스
디젤차로 재미본 폭스바겐..친환경 하이브리드차 투입할까?
유독 한국시장에서는 디젤차만 선보이고 있는 독일차 폭스바겐 브랜드가 국내 시장에서도 친환경 하이브리드차를 투입할른지 관심을 모은다. 27일 폭스바겐…
조회수 146 2020-02-27
데일리카
현대모비스, 윈드쉴드 HUD 시장 진출...GV80 첫 적용
현대모비스가 자동차 운행 시 쉽게 주행 정보를 확인해 안전하고 편리한 운행을 할 수 있게 돕는 첨단 장치인 윈드쉴드 HUD(Head Up Display) 시장에
조회수 137 2020-02-27
오토헤럴드
벤츠, 소형 SUV GLA 45 AMG 공개, 421마력 파워
AMG가 2세대 GLA 45 AMG를 공개했다. 고성능 GLA 라인업의 마지막 퍼즐로 완성된 45 AMG는 최고출력 387마력의 기본형과 421마력의 S 버전,
조회수 129 2020-02-27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