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국산 초소형 전기차 충돌 안전성 '짐작은 했지만 충격적인 결과'

오토헤럴드 조회 수1,149 등록일 2020.01.1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국토교통부 산하 한국교통안전공단이 국내 판매되는 4종의 초소형 전기차 충돌안전성을 공개했다. 테스트에 사용된 대부분의 초소형 전기차는 정면충돌과 측면충돌 상황에서 일반 승용차와 비교해 크게 떨어지는 안전성을 보였다.

10일 한국교통안전공단은 KNCAP(Korean New Car Assessment Program) 홈페이지를 통해 국내 시장에 판매되는 4종의 초소형 전기차 충돌안전성을 공개했다. 이번 테스트에 사용된 모델은 르노삼성 트위지, 대창모터스 다니고, 쎄미시스코 D2, 마스타전기차 마스타마이크로 등 4종이다.

우선 충돌안전성 분야에서 정면충돌과 측면충돌 부분만 공개된 이들 차량의 안전성은 대부분의 승용차가 만점 가까운 점수를 기록하는 최근 분위기와는 사뭇 다른 결과를 보였다. 먼저 총 16점(100%) 만점으로 56km/h의 속도로 고정벽 정면충돌 시 차량 내 탑승객의 인체상해 정도를 파악하는 정면충돌 안전성 테스트는 결과가 발표됐다. 

참고로 2019년 KNCAP 신차안전도평가 우수차로 선정된 BMW 320d의 경우 해당 분야에서 15.98점(99.9%)을 기록했다. 안전성 테스트는 각각의 신체 분위를 우수, 양호, 보통, 미흡, 열등 등 5등급으로 나눠 채점된다.

이 결과 이번 테스트에 사용된 4종의 초소형 전기차 중 먼저 르노삼성 트위지의 정면충돌안전성은 7.0점(43.8%)으로 나타났다. 운전석에 앉은 신체 모형의 머리는 3.0점으로 양호 등급을 받았으나 목과 가슴이 각각 2.0점으로 보통, 상부다리는 0점으로 열등 등급을 기록했다. 

이어 대창모터스의 다니고는 정면충돌안전성 합계점수 5.0점(31.3%)을 기록하고 가슴부위는 4.0점으로 우수 등급을 받았지만 목과 상부다리에서 열등을 보였다. 특히 해당 테스트에서 충돌 후 문이 안열리고, 창유리가 고정틀에서 떨어지는 현상을 나타냈다. 

쎄미시스코의 D2는 르노삼성 트위지와 동일한 7.0점(43.8%)을 기록했다. 앞선 실험 차량들과 달리 상부다리는 4.0점으로 우수 등급을 받았으나 목과 가슴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를 기록했다. 마스터전기차 마스터마이크로의 경우 정면충돌안전성에서 0점(0.0%)을 보였다. 가슴에서만 미흡 등급을 기록하고 머리, 목, 상부다리 모두에서 0점으로 열등을 보였다.

이어 55km/h 속도로 1300kg 무게의 이동벽이 달려와 90도 직각 측면충돌시 차량 내 탑승객의 상해를 파악하는 측면충돌안전성 테스트에서 르노삼성 트위지는 4.0점(25.5%)의 합계 점수를 기록했다. 역시 BMW 320d는 해당 테스트에서 16점 만점을 기록한 것과 비교된다. 특히 트위지의 측면충돌 결과, 복부와 골반을 제외한 머리와 흉부는 열등 등급으로 심각한 신체 손상이 예상됐다.

대창모터스 다니고는 트위지 보다 낮은 2.0점(12.5%)을 보였다. 복부와 골반에서 미흡 등급을 머리와 흉부는 역시 열등 판정을 받았다. 테스트 과정 중 특이사항으로 충돌 중 안전띠가 풀리며 인체모형의 머리 및 몸통이 창밖으로 이탈하는 현상 또한 발견됐다.

쎄미시스코 D2의 경우 가장 우수한 8.0점(50.0%)을 기록했다. 골반에서 우수 등급을 받고 흉부와 복보는 보통, 머리는 열등을 보였다. 다만 테스트에서 충돌 중 문열림 현상이 발견됐다. 마스터마이크로는 7.0점(43.8%) 합계점수를 받았다. 골반은 우수, 머리는 미흡, 복부는 보통 등급을 받았으나 흉부에서 열등을 기록했다. 또 실험에서 충돌 중 머리 및 몸통이 차체 밖으로 이탈하는 현상을 보였다.

한편 초소형 전기차의 이 같은 열악한 안전성에도 불구, 정부는 초소형 전기차 보급에 앞장서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11월 서울 이마트 월계점을 시작으로 대구·부산·제주를 순회하며 초소형 전기차를 소개하는 '2019년 초소형 전기차 로드쇼'를 개최한 바 있다. 당시 전시 차량은 이번 KNCAP 테스트를 통해 미흡한 안전성이 야기되는 르노삼성 트위지를 비롯해 쎄미시스코 D2·D2C, 대창모터스 다니고3, 마스타전기차 마스타 밴, 캠시스 쎄보C 등 초소형 전기차 6종이 포함됐다.

정부가 이렇게 초소형 전기차 보급에 적극적인 이유는 환경오염이 적은 근거리 이동수단이라는 부분이다. 또한 판매 가격도 2000만원 전후로 전기차 중에선 낮은 편에 속한다. 이들은 또한 최대 710만원의 구매보조금을 빼면 1000만원 전후에 구입 가능하다. 다만 이번 KNCAP 테스트를 통해 탑승자 안전성이 지적되고 있는 만큼 보급에 앞서 초소형 전기차에 대한 보다 면밀한 안전대책이 우선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01.16
    차량이라기보다 오토바이라고 생각해야할 듯...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81. 파워트레인의 미래 - 21. 현대차그룹  고성능 전기차의 의미는?
전동화차의 흐름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궁극적으로는 배터리 전기차와 수소 연료전지 전기차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하지만 당장에 강화되고 있는 배기가스와 연비 규제
조회수 837 2019-05-21
글로벌오토뉴스
최악의 콘셉트카 #5 나이트 클럽카
모터쇼의 꽃으로 불리지만 콘셉트카는 난해하다. 생김새는 물론이고 적용될 것이라는 첨단 기술의 실현 가능성까지 해석이 쉽지 않다. 콘셉트카는 판매보다 완성차 메이
조회수 4,986 2019-05-21
오토헤럴드
스마트 모빌리티의 개념은 무엇일까?
21세기의 시작 이후 20년이 가까워 지고 있는 것이 요즘의 달력 상의 날짜이다. 달력 상의 날짜가 바뀌고 나서 대체로 15~20년 정도의 시점부터 그 세기의
조회수 823 2019-05-20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전기차의 미래 경쟁력은 전용 변속기..그 이유는?
지난 120여년 동안 자동차는 내연기관차 중심으로 개발 보급되어 왔다. 즉 엔진의 힘을 변속기라는 장치를 통하여 최적의 속도로 변환시켜 바퀴까지 전달되는 …
조회수 636 2019-05-20
데일리카
[구상 칼럼] 쿠페형 세단의 개척자..벤츠 CLS 디자인 특징은?
오늘은 쿠페형 세단의 원조 격인 벤츠 CLS의 3세대 모델을 살펴보자. 지난 2005년에 1세대가 나오고, 2013년에 2세대가, 그리고 6년이 지난 지금 20
조회수 3,021 2019-05-17
데일리카
[노경석 칼럼] 한국의 교통사고와 사망..그 특징 살펴보니
1992년에서 2017년 사이 교통사고 및 사망 통계를 분석한 결과 대한민국의 교통사고 발생률 및 이로 인한 사망률은 지난 20년 동안 현저히 떨어졌습니다. 하
조회수 1,553 2019-05-16
데일리카
‘제2의 르네상스’ 꿈꾸는 ‘시트로엥’..디자인 차별점 살펴보니...
프랑스의 예술성이 자동차에 이르기까지 접목됐다. PSA 그룹의 시트로엥은 차별화된 디자인과 과거에서부터 독창적인 새로운 시도들을 이어 나가고 있는 브랜드…
조회수 1,019 2019-05-16
데일리카
자원 개발위한 남, 북극 탐사 자동치 역사 -2-
너무 앞서 단명한 최초의 남극탐사 전용 자동차 ‘스노 크루저(Snot Cruiser) -1-* 1937년 당시 15만 달러라는 거액이 들어간 미국 최초의 남극
조회수 448 2019-05-16
글로벌오토뉴스
통계로 증명된 한국 자동차 산업 트렌드..특징은?
디젤의 부진과 수소차의 부상. 그리고 생산 감소와 단가 증가 등 한국 자동차 산업의 트렌드가 통계로 여실히 증명됐다. 13일 국내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
조회수 628 2019-05-13
데일리카
최악의 콘셉트카 #4 퓨전의 원조
모터쇼의 꽃으로 불리지만 콘셉트카는 난해하다. 생김새는 물론이고 적용될 것이라는 첨단 기술의 실현 가능성까지 해석이 쉽지 않다. 콘셉트카는 판매보다 완성차 메이
조회수 913 2019-05-13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