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헤드램프, 자율주행시대의 커뮤니케이션 장비로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039 등록일 2019.12.1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속도계가 과속을 방지하기 위해 발명됐듯이 자동차의 조명도 안전을 위한 장비로 도입됐다. 오늘날은 편의성과 디자인 측면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1886년의 촛불부터 자동차 조명의 궤적을 메르세데스 벤츠의 자료를 통해 살펴 본다.(편집자 주)

1886년 : 최초의 내연기관 자동차에는 불과 몇 미터의 가시성을 제공하는 촛불 랜턴이 장착됐다. 당시에는 어둠 속에서 운전하는 것은 모험과 같았다. 석유와 카바이드 램프를 사용하던 전조등은 1910년에 최초의 배터리를 사용한 전기 조명이 도입되면서 가시거리가 좀 더 길어졌고 그 시대는 1920년대까지 이어졌다. 이때부터 전조동의 기능이 조금씩 발전하기 시작했다.


1934년 : 메르세데스 벤츠는 500K(W29)모델로 바이럭스 조명을 도입했다. 이 반사기는 주 빔과 보조 빔을 결합한 것이다. 이를 위해 듀얼 필라멘트 전구는 강도와 각도가 다른 두 개의 빔으로 이루어졌다.



1971년 : 메르세데스 벤츠 SL(R107)은 처음으로 H4전구를 도입했다. 메인 빔과 보조 빔에 할로겐 기술을 적용한 최초의 헤드램프로 가시성을 기존보다 두 배 늘렸다.



1995년 :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W210)에서 동적 범위 제어기능이 있는 제논 헤드램프가 채용됐다. 제논 가스 방전 램프는 할로겐 램프보다 세 배의 빛을 발했고 더 오래 지속됐으며 더 적은 전력을 소비하며 일광과 유사한 연한 색을 만들어 야간 운전의 피로감을 덜어 주었다. 이로 인해 주변의 도로 사용자들의 눈부심도 줄었다.



1999년 : 메르세데스 벤츠 CL(C215)에 바이 제논 기술이 적용되어 메인 빔도 가스 방출을 기반으로 하게 됐다.



2003년 : 바이 제논 헤드램프는 E클래스(W211)의 액티브 라이트 기능으로 보강됐다.


2006년 : 메르세데스 벤츠는 날씨, 조명 및 주행 조건에 자동으로 적응하는 가변 배광 기능을 갖춘 액티브 헤드램프 시스템인 인텔리전트 라이트 시스템(ILS)을 E클래스(W211)에 채용했다.


2010년 : 메르세데스 벤츠 CLS(C219)에 최초의 다이나믹 LED헤드램프가 채용됐다. 바이 제논 헤드램프와 마찬가지로 지능형 조명 시스템이 특징이며 컨트리 모드, 고속도로 모드, 확장 포그램프, 액티브 조명 기능 및 코너링 조명 등 일반적인 운전 또는 기상 조건에 맞게 구성된 5가지 조명 기능을 갖추고 있다. LED 기술은 어댑티브 하이빔 어시스트와 결합해 전혀 새로운 수준의 야간 운전 안전성을 확보했다.



2013년 : 전기 조명 도입 후 100년이 지난 시점에서 S클래스(W222)는 전구가 없는 세계 최초의 모델이 됐다. LED 조명만 표준으로 한 첫 번째 자동차였다. 리어 램프의 다중 레벨 기능도 세계 최초로 도입됐다. 뒤쪽의 제동등과 방향지시등은 신호 대기 중에는 흐리게 조절되어 다른 도로 사용자의 안전을 도모한다.



2014년 : CLS(W218)를 통해 멀티 빔 LED 헤드램프를 처음으로 도입했다. 픽셀수와 관련해 디스플레이 화면과 마찬가지로 LED도 디스플레이가 된다. 픽셀수가 많을수록 해상도가 높고 이미지가 더 상세하다. 많은 수의 픽셀은 또한 디스플레이에서 더 큰 역동성을 허용한다. 여기에는 헤드램프당 24개의 고성능 LED가 채용되어 있다. 차량당 4개의 제어장치가 이상적인 조명 패턴을 초당 100회 계산하고 각 LED를 개별적으로 활성화해 255단계로 디밍할 수 있다. 엄청난 용량에도 불구하고 정밀 메인 빔 모듈은 정확하게 소화해낸다. 24개의 고성능 LED 칩 각각은 쌀알 단면보다 작다.



2015년 : 메르세데스 벤츠 F015 컨셉트카를 통해 미래의 자율주행차는 주변 환경과 시각적으로 통신한다는 것을 보여 주고 있다. 운행 도중 도로의 다른 사용자가 그 의도를 인식하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전면 및 후면의 디스플레이에는 3차원 막대 모양의 LED모듈과 큰 LED바로 구성된 2개의 외부 블록이 포함된 통신 매트릭스가 있다. F015에는 제동, 방향지시, 현재 주행 모드와 같은 주행 관련 기능을 시각화하기 위해 후면 디스플레이 위의 슬림 LED라이트 스트립이 사용됐다. 차량에 시동이 걸리면 두 통신 디스플레이의 LED 블록이 순서대로 점등된다. F015는 조명의 색상을 통해 현재의 주행 모드를 나타낸다. 파란색은 자율주행모드, 흰색은 수동 모드다.



2016년 : E클래스(W213)에서 84픽셀의 멀티빔 LED헤드램프가 세계 최초로 채용됐다. 각 헤드램프는 24개가 아닌 84개의 개별 제어가 가능한 고성능 LED로 구성됐으며 이는 매우 밝고 정밀해 도로의 다른 사용자들 현혹시키지 않으면서 이전과는 비교할 수 없는 수준의 정밀한 제어와 분배가 가능하다.



2016년 : 디지털 라이트로 헤드램프의 미래를 제시했다. HD품질의 최대 성능의 눈부심없는 연속 메인 빔을 통해 ADAS 및 다른 도로 사용자와의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게 했다. 각각의 헤드램프에는 100만개 이상의 마이크로 리플렉터, 즉 차량당 총 200만개가 넘는 칩이 있다. 노면에 투사된 안내선, 연장된 보행자 표시 및 연장된 거리표시는 도로공사나 보행자가 접근할 때 또는 전방 차량과 거리가 너무 가까운 경우와 같은 어려운 주행 상황을 보다 쉽게 탐색할 수 있게 해준다.


2018년 : 18개의 개별 제어 가능한 고성능 LED가 채용된 멀티빔 LED가 컴팩트 클래스인 A클래스 등 브랜드 내 모든 모델에 채용됐다.


2018년 : S클래스를 통해 360도 광신호가 소개됐다. 자율주행차로서 적절한 광신호를 사용해 사람들에게 무엇을 할지 알려준다. 연속 조명은 차량이 움직이든 정지해 있든 자율주행 모드임을 나타낸다. 느리게 깜박이는 것은 제동을 의미하고 빠르게 깜박이는 것은 차량이 곧 움직인다는 것을 표시한다.



2019년 : ESF2019 안전 연구 차량을 통해 광신호를 사용해 다른 도로 사용자와 통신하는 것을 구현했다. “나는 당신을 보고 있습니다.”, “여기에 머무를 것입니다.”, “ 후방 주의”, “ 지나가세요.” 등이 그것이다. ESF2019는 청록색의 가시광선 신호를 사용해 동일한 작업을 수행해 정보를 통해 자신감을 준다. 통신은 대형 전면 패널, 지붕의 센서 유닛에 있는 LED, 사이드 미러 방향지시등, 세 번째 브레이크 등을 통해 이루어지며 후면창으로 투사된다. 경고와 메시지는 애니메이션과 심볼을 통해 전송된다.



2019년 : 2019프랑크푸르트 오토쇼를 통해 공개된 비전 EQS에는 헤드램프의 또 다른 혁신을 보여 주고 있다. 디지털 프론트 그릴은 새로운 수준의 정확한 신호를 가능하게 한다. 3차원 공간에 있는 총 940개의 개별 LED를 통해 차량이 주변 환경과 통신하는 광신호가 새로운 차원의 깊이감을 제공한다. 비전 EQS의 주요 특징으로는 각각 2개의 홀로그램 렌즈 모듈이 있는 새로운 디지털 헤드램프가 있다. 이는 거의 무제한의 디스플레이 가능성을 창출하며 메르세데스 벤츠의 향후 조명에 대한 비전을 보여주고 있다. 더불어 미래의 빛은 인간과의 의사소통에도 중요하며 따라서 안전, 미학 및 디자인 분야의 핵심요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랜드로버, 프리미엄 패밀리 SUV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 사전 계약 실시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현대적인 디자인과 첨단 기술을 적용해 새롭게 선보이는 랜드로버 프리미엄 패밀리 SUV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의 2월 공식 출시를 앞두고 사전
조회수 1,347 2020-01-20
글로벌오토뉴스
5G보다 빠른 초 스피드, GV80 계약 시작 1시간 만에 1만대 신기록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SUV GV80이 세계 최초로 공개된 15일, 본 계약 접수를 시작한 지 한 시간 만에 1만 대라는 기록을 세운 것으로 확인됐다. 현대차
조회수 1,956 2020-01-16
오토헤럴드
[단독] 르노삼성, 쿠페형 SUV XM3 내달 출시 계획..주목
최근 소비자들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로 SUV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르노삼성이 쿠페형 SUV ‘XM3’를 내달 출시한다. 르노삼성은 당초 1분
조회수 11,246 2020-01-16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토요타 GR 수프라, 격변의 시대에 태어난 스포츠카
토요타 코리아가 토요타 GR 수프라를 국내 출시했다. 지난해 정치적인 이슈들로 판매가 36.7% 이상 급감한 토요타 코리아. 지난 해 말 소폭 판매를 회복하긴
조회수 649 2020-01-22
글로벌오토뉴스
토요타 GR 수프라의 한국 상륙 작전..3가지 키워드 살펴보니...
토요타 코리아가 GR 수프라(이하 ‘수프라’)를 1월 21일 공식출시했다. 지난 해 하반기부터 시작한 일본 불매운동으로 큰 타격을 입은 토요타 코리아가 오랜만에
조회수 894 2020-01-22
데일리카
[오토포토] 토요타 모터스포츠의 아이콘, GR 수프라
21일 오전 서울 잠실 커넥트 투에서 토요타코리아가 '토요타 GR 수프라'의 국내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직렬 6기통 트윈 스
조회수 317 2020-01-22
오토헤럴드
BMW, 광주에서 발생한 X5 화재 사고..원인 밝혀질까?
BMW그룹코리아는 최근 광주 남구 행암교차로 인근에서 발생한 X5 화재 차량에 대해서 원인을 조사중이라고 23일 밝혔다. 화재가 발생한 X5는 지난 2008
조회수 1,375 2020-01-22
데일리카
현대차 그랜저, 7만대 계약 ‘돌풍’..수입차 ‘저격수’
현대차의 플래그십 세단 더 뉴 그랜저가 수입차 저격수로 떠올랐다. 21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작년 11월 출시된 페이스리프트 더 뉴 그랜저는 지금까지 3…
조회수 4,432 2020-01-21
데일리카
무인교통단속장비 설치 교차로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감소
무인교통단속 장비가 교통사고 및 인명피해 사고 감소에 긍정적 영향을 미쳐 스쿨존 등에서의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에 효과적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도로교통공단에 따르
조회수 1,189 2020-01-21
오토헤럴드
토요타 코리아, 토요타 GR 수프라 출시
토요타 코리아는 1월 21일 잠실 커넥트 투에서 ‘토요타 GR 수프라’의 기자발표회를 가졌다. GR 수프라는 ‘수프림 펀 투 드라이브(Supreme Fun-T
조회수 396 2020-01-21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벤츠, 부분 변경된 ‘E클래스’ 프로토타입 공개..출시는?
현재 판매되는 벤츠 E클래스는 2016년에 출시됐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이번 여름이 끝나갈 때 쯤 유럽에서 부분 변경된 E클래스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조회수 1,040 2020-01-23
데일리카
미 민주당 대선 후보 마이클 블룸버그, 2035년까지 100% 전기차로
2019년 말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에 출마를 선언한 미디어 그룹 블룸버그 LP의 창업자 마이클 블룸버그가 지구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2035년까지 미국 내에서
조회수 326 2020-01-22
글로벌오토뉴스
중국, 신에너지차 보조금 연장한다.
중국이 예상대로 2020년 종료하기로 했던 신에너지차 보조금 지금을 연장한다는 방침이다. 중국 산업정보부는 2019년 신에너지차 판매가 처음으로 전년 판매보다
조회수 303 2020-01-22
글로벌오토뉴스
2020 월드 카 어워즈 후보- 쏘나타와 셀토스 등 한국차 6개 포함
2020 월드 카 어워즈(World Car Awards) 후보 모델의 1차 투표가 시작됐다. 2019년 프랑크푸르트오토쇼를 통해 부문별로 발표된 31개의 모델에
조회수 364 2020-01-22
글로벌오토뉴스
알피나, 한정판 클래식 ‘B12 5.7 쿠페’ 경매..특징은?
E31 시리즈는 전 세계의 팬들과 수집가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클래식 자동차이다. 850CSi 엔진이 적용된 표준 모델은 1,510대가 양산된 반면,
조회수 830 2020-01-22
데일리카
벨로스터 N, 카즈닷컴이 선정한 최고의 Fun-to-Drive Car
현대차 고성능 N 시리즈를 상징하는 벨로스터 N이 미국에서 2020 올해의 '펀 투 드라이브 카(Fun-to-Drive Car)'로 선정됐다. 현
조회수 839 2020-01-22
오토헤럴드
르노 캡처 (국내명 : QM3),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공개
르노는 2020 브뤼셀 모터쇼에서 신형 캡처 (Renault Captur)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공개했다. 캡처는 르노의 소형 크로스오버 모델로, 2013
조회수 401 2020-01-21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고성능 골프 이미지·제원 유출..특징은?
폭스바겐 8세대 골프의 고성능 라인업 이미지와 출력 등 상세제원이 유출돼 관심을 모은다. 21일 온라인에 유출된 골프 GTI부터 골프 R 등 총 5개 차종은
조회수 3,369 2020-01-21
데일리카
일본에서 영국 거리의 상징 블랙캡 출시한 중국 지리자동차
영국 거리를 상징하는 블랙캡(택시)이 일본 도심에 등장했다. 2013년 런던 택시 제조사 LEVC(London Electric Vehicle Company)를
조회수 526 2020-01-21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성능과 연비 모두 잡다, BMW 530e i퍼포먼스 시승기
BMW 5시리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 530e i퍼포먼스를 시승했다. 2리터 184마력 가솔린 엔진과 113마력 전기모터를 조합해 시스템 출력 252마력을
조회수 1,057 2020-01-23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RS, 기본에 충실 · 매력적인 가격
지난해 선보인 '트래버스'와 '콜로라도'의 합리적 가격 책정이 신차에도 이어졌다. 기본 트림부터 첨단 안전사양은 물론 다양한 편의장
조회수 1,536 2020-01-17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GV80, 프리미엄 SUV의 조건을 충족하다
제네시스의 첫 번째 SUV GV80이 출시됐다. 2015년 브랜드 런칭 후 4년이 지난 시점에서 등장한 GV80은 현대자동차의 역량이 어느 수준에 있는지를 가늠
조회수 5,468 2020-01-16
글로벌오토뉴스
뷰티 밸런스, 아우디 4세대 A8L 55 TFSI 시승기
아우디의 4세대 A8을 시승했다. 아우디의 신세대 디자인 언어를 채용하고 아우디 파일럿 드라이빙이라고 하는 레벨3 주행 기술을 가장 먼저 채용한 것이 포인트다.
조회수 407 2020-01-14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최초의 국산 쿠페는 일제 조립 경차인 신진 퍼블리카(Publica)
*1961년 최초의 퍼블리카 이 차는 신진자동차(新進自動車 ; 1955∼1972)가 일본의 토요타자동차가 만든 경차인 퍼블리카를 분해식으로 국내에 들여와 조립생
조회수 350 2020-01-21
글로벌오토뉴스
국내 중고차 분야, 생계업종에서 최종 제외될 가능성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작년 후반 동반성장위원회(이하 동반위)에서는 중고차 관련 단체에서 신청한 국내 중고차 분야의 생계형
조회수 420 2020-01-20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의 기함 신형 A8의 디자인
4세대 아우디 A8가 등장했다. 모델 코드로는 D5이다. 독일 현지에서는 일찌감치 지난 2017년 말에 2018년형으로 공개됐지만, 우리나라에는 이번에 들어왔다
조회수 1,701 2020-01-20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초소형 전기차 보조금 삭감..정부 오판(誤判) 말라!
올해는 더욱 전기차 활성화가 기대가 된다. 작년에 이어 올해는 약 7만대 정도의 전기승용차 보급을 예상하고 있다. 물론 전기트럭이나 전기이륜차 등을 모두 …
조회수 418 2020-01-17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테슬라, 급발진 결함 반박..탄원서에서는 ‘완전거짓’ 주장
테슬라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제기된 급발진 관련 탄원서 내용에 대해 정면 반박에 나섰다. 20일(현지시각) 테슬라는 공식 성명을 통해 “소비자들
조회수 406 2020-01-21
데일리카
현대차, 소형 전기 SUV 코나 일렉트릭 기네스북 등재..그 이유는?
현대자동차의 소형 SUV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EV)’이 기네스북(Guiness World Records)의 ‘가장 높은 고도에 도달한 전기차(Highest
조회수 365 2020-01-20
데일리카
테슬라, 급발진 결함으로 50만대 리콜 전망..그 배경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최근 소비자들이 제기한 테슬라 모델의 결함여부 관련 자료 검토에 착수했다는 소식이다. NHTSA가 관련 내용에 관해 정식 조사
조회수 515 2020-01-20
데일리카
베이비 테슬라, 소형 해치백 스케치 공개.. 폭스바겐과 경쟁 예고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중국 디자인 스튜디오 및 R&D 센터의 계획과 함께 새로운 소형 전기차 디자인을 공개했다.테슬라는 최근 상하이 기가팩토리에 이어 새로
조회수 624 2020-01-20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잡아채는 재미, 의외로 선택의 폭이 넓은 수동변속기 장착 모델
자동차의 속도나 엔진의 회전수에 맞춰 변속비를 운전자가 제어하는 수동변속기의 장점은 단순한 구조와 내구성, 그리고 자동변속기 대비 뛰어난 연료 효율성이다. 반면
조회수 1,397 2020-01-22
오토헤럴드
[임기상 칼럼] 설날 미세먼지·블랙아이스 피하는 안전운전법은?
경자년((庚子年) 새해가 시작됐다. 설 날을 맞아, 1000만명 이상의 국민 대이동이 불가피하다. 그런만큼 안전 운전은 필수적이다. 조금 더 빠르게 귀향하기
조회수 587 2020-01-20
데일리카
자동차를 더 안전하게 또는 편리하게 해줄 혁신적인 기술
자동차의 진화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전동화, 자율주행, 커넥티드 등 첨단 기술로 무장한 똑똑한 전자제품으로 변신하고 있다. 완성차 메이커의 스마트카 개발 경쟁
조회수 203 2020-01-15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