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송년특집 #4] 하이브리드카 급증, 내수 부진에도 친환경차는 달렸다.

오토헤럴드 조회 수603 등록일 2019.12.1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자동차 국내 판매가 지난해 같은 수준이거나 소폭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하이브리드카(HEV), 플러그인하이브리드카(PHEV), 순수 전기차(BEV), 수소전기차(FCEV) 등 친환경차로 분류되는 전동화 모델의 판매는 많이 늘어날 전망이다. 11월까지의 집계를 보면 2019년 친환경차 누적 판매 대수는 총 12만734대(수입차 포함)를 기록하고 있다. 지금 상황으로 보면 친환경차의 연간 판매량은 13만대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11월까지 국내 자동차 누적 판매 대수는 국산차 138만8000대, 수입차 21만4000대를 합쳐 160만여 대를 기록하고 있다. 따라서 국내에서 팔린 자동차 가운데 친환경차의 비중도 크게 상승할 전망이다. 친환경차 시장을 주도한 타입은 하이브리드카다. 2019년 11월까지 하이브리드카 총 누적 판매 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 8만2659대보다 12% 증가한 9만2653대다.

친환경차 가운데 가장 많이 팔린 모델 역시 현대차 그랜저 하이브리드다. 11월 현재 2만5963대를 기록 중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기록한 2만2161대보다 17%나 증가한 수치다. 친환경 전용 모델의 판매도 순항 중이다. 같은 기간 기아차 니로 하이브리드는 4% 증가한 1만8028대, 현대차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의 판매는 5493대로 같은 기간 44%나 늘었다.

친환경 모델 가운데 가장 많이 팔린 현대차 그랜저 하이브리드, 11월 현재 2만5963대를 기록했다.

최근 신형 모델의 하이브리드 모델이 투입된 현대차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80% 증가한 6441대를 기록했다. 기아차 K7 하이브리드도 28% 증가한 8288대가 팔렸다. 준대형급 또는 전용 모델이 친환경차의 중심이 된 것이다. 중형, 준대형 세단에서 하이브리드카의 비중이 상승한 것은 같은 세그먼트의 SUV 모델이 부재하다는 것, 그리고 연료의 경제성이 탁월하다는 입소문이 퍼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같은 배기량의 순수 내연기관차보다 연료 효율성이 뛰어나면서도 성능이 비슷하고 배터리와 모터 등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구성하는 주요 부품의 내구성에 대한 불신이 사라진 것도 기여했다. 그랜저 하이브리드의 경우 세타Ⅱ 2.4 MPi 전용 엔진으로 최고 출력 200마력의 성능을 발휘한다.

무엇보다 복합 연비가 16.2km/ℓ(17인치 타이어 기준)에 달해 스마트 스트림 2.5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그랜저 가솔린(복합 11.9km/ℓ)을 압도한다. 뛰어난 연료 효율성과 함께 편의 및 안전 장비가 일반 모델과 차별 없이 적용되고도 비슷한 사양을 갖춘 트림 가격에 큰 차이가 없다는 것도 매력적이다.

그랜저 가솔린 프리미엄의 시작 가격은 3294만원, 하이브리드는 3669만원(세제 혜택 후)으로 375만원 차이가 난다. 이 정도면 공인 연비만으로도 연간 2만km를 주행한다고 가정했을 때 70만원을 절약할 수 있고 5년이면 가격 차이의 상쇄가 가능하다.

전기차 가운데 가장 많이 팔린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11월 현재 1만2987대가 팔렸다.

사양 구성이 비슷한 프리미엄 초이스(3368만원)과 비교하면 격차는 더 줄어든다. 경제성에서 충분한 매력이 있고 차급이 높을수록 가장 빈번하게 지출하는 연료비의 부담이 상대적으로 덜하다는 이점이 준대형 하이브리드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반면 수급에 한계가 있는 전기차 판매는 줄었다. 같은 기간 전기차 누적 판매 대수는 수입차 포함 2만4175대로 지난해보다 7% 감소했다. 코나 일렉트릭이 1만2987대로 유일하게 1만대 이상 팔렸고 쉐보레 볼트 EV가 3693대로 뒤를 이었다. 수입차 협회에 등록되지 않아 통계에서 빠져 있는 테슬라를 합치면 전기차의 연간 판매 대수는 2만5000대를 가뿐하게 넘을 전망이다. 현대차 수소전기차 넥쏘는 11월 현재 390대가 팔렸다.

2020년 친환경차 시장 전망도 밝다. 하이브리드카의 비중이 여전하겠지만 상품성과 함께 주행 거리 및 성능이 향상된 모델이 대거 투입되는 전기차 경쟁은 더 뜨거워질 전망이다. 2020년에는 코나 일렉트릭과 니로 EV, 볼트 EV의 부분변경, 르노삼성의 조에(ZOE), 푸조 e2008이 선을 보일 예정이다. 본격 인도가 시작된 테슬라 모델3을 비롯해  아우디 e트론, 포르쉐 타이칸, 벤츠 EQ 시리즈 등 프리미엄 전기차 경쟁도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시트로엥, 편안함 올리고 가격 내린 ‘New C4 칵투스 SUV’ 출시
시트로엥이 5일, 편안함과 스타일링, 그리고 안전성을 한층 향상시킨 도심형 콤팩트 SUV ‘New C4 칵투스 SUV’를 출시하고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 시트로
조회수 10,347 2018-09-05
글로벌오토뉴스
이베코 뉴 데일리 유로 6, 국내 LCV 시장을 노린다
그 동안 국내에서 중·대형 트럭을 주로 판매했던 이베코가 이번에는 ‘뉴 데일리 유로 6’를 출시하며 국내 LCV 시장에 진출할 것을 선언했다. 뉴 데일리는 19
조회수 2,027 2018-09-05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벤츠 EQC 공개
메르세데스-벤츠는 브랜드 최초의 전기 크로스오버 SUV인 EQC을 발표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12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해 전동화 전용 브랜드인 EQ브랜드를 신
조회수 6,487 2018-09-05
글로벌오토뉴스
[프리뷰] 메르세데스-벤츠 EQC
메르세데스-벤츠가 자사의 전기차 브랜드이자 미래 모빌리티를 상징하는 ‘EQ’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더 뉴EQC(The New EQC)’를 4일 스웨덴 스
조회수 742 2018-09-05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A8, 국내 도로서 자율주행 테스트..기술력 ‘주목’
독일의 프리미엄 브랜드 아우디가 국내 도로에서 자율주행차를 시범적으로 운행한다. 아우디코리아(사장 세드릭 주흐넬)는 자율주행 임시 운행 허가 취득 …
조회수 805 2018-09-05
데일리카
반창고 뗀 시트로엥 C4 칵투스, 가격 내려 출시
차체 옆면과 앞뒤 범퍼에 특유의 '에어범프(Airbump)'로 유니크한 스타일을 자랑하던 시트로엥의 도심형 콤팩트 SUV 'C4 칵투스&#
조회수 4,919 2018-09-05
오토헤럴드
아우디, 수입차 최초로 국내 자율주행 시험운행 실시
아우디 코리아는 자율주행 임시 운행 허가 취득 이후 지속적인 시험운행을 통해 한국 고유의 교통 환경에 대한 정보를 탐색 및 수집해 다음 단계의 자율주행 기술 개
조회수 615 2018-09-05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순수 전기차 e-트론 오는 17일 데뷔..생산 돌입 ‘주목’
아우디가 순수전기동력 SUV e-트론의 공개를 2주 앞두고 벨기에 브뤼셀 공장에서 생산 시작했다. 4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에 의하면 브뤼셀에 위치…
조회수 1,517 2018-09-04
데일리카
2018 IAA CV - 만트럭버스, 전기 상용차 3종 공개
만트럭버스가 독일 하노버에서 개최되는 ‘IAA CV(IAA Commercial Vehicles)’에 전기 상용차 3종을 공개한다. IAA CV는 프랑크푸르트 모
조회수 5,355 2018-09-04
글로벌오토뉴스
이베코, 뉴 데일리 유로 6 국내 첫 출시
이탈리아 상용차 브랜드 이베코(IVECO)의 한국 지사인 씨엔에이치인더스트리얼코리아(이하 이베코코리아, 지사장 최정식)는 오늘 미디어 행사를 열고 ‘뉴 데일리
조회수 3,215 2018-09-04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