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타다’는 결국 못 타나..공유경제도 결국은 물거품!

데일리카 조회 수618 등록일 2019.12.1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기아차, 더 뉴 카니발


[데일리카 박경수 기자] 공유경제의 선두주자로 불리던 '타다'를 결국 소비자들이 이용하지 못하게 될 가능성이 커졌다.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다.

11일 정부 및 업계에 따르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전체회의에서 일명 '타다 금지법'으로 불리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국토교통위 교통법안심사소위를 만장일치로 통과한데 이어 이날 상임위 전체회의까지 무사 통과한 것이다.

이처럼 일사천리로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이 진행되자 연내 처리 가능성이 커졌다. 향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체계·자구 심사를 거쳐 본회의를 통과하면 타다의 법적 운행 근거는 사라진다. 재판 결과와 무관하게 법적으로 타다는 불법이 된다.

타다


이에 따라 타다는 사실상 좌초할 위기에 빠졌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이재웅 쏘카 대표는 페이스북에 연달아 글을 올렸다.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2012년 국토부가 낸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 입법예고 보도자료를 올렸다. 이 개정안은 자동차대여사업자(렌터카)의 운전자 알선 범위를 제한적 허용에서 원칙적 허용으로 전환한다는 내용이다.

이재웅 대표는 이 같은 법 개정에 대해 150년 전 영국의 붉은 깃발법과 다를 것이 없다고 꼬집으며, "해외 토픽감이다", "지금이 2019년이 맞기는 하느냐"는 등 강력하게 비판했다.

타다


이 대표는 앞서 6일에도 타다 금지법이 국회 상임위를 통과한 직후 페이스북에서 이를 비판하고, 같은 날 오후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의 발언을 조목조목 비판한 바 있다.

타다 운영사 VCNC의 박재욱 대표도 마찬가지다. 박재욱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본 강점기 인력거 조합이 택시 영업 허가에 반발하는 내용의 1925년도 옛 신문 기사를 게재했다.

박 대표는 "정부와 국회는 새로운 산업이 공동체의 편익을 확대하는 길을 막지 말아달라"며 "미래 산업을 시한부 산업으로 규제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호소했다.

타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내년 1월 출시 가능성..기아차 셀토스와 경쟁
19일이냐 1월이냐..제네시스 GV80 출시일은 과연 언제?
[하영선 칼럼] 사계절타이어 vs. 겨울용타이어..소비자 선택은?
BMW, 출력 더 높아진 550i·X3·X4..파워트레인 개선(?)
포르쉐, 911 전동화 파워트레인 도입 계획..PHEV는 제외!
AMG, 고성능 GT 블랙시리즈 개발 계획..600마력 파워
벤츠, 소형 SUV ‘GLA’ 스케치 이미지 공개..특징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