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하영선 칼럼] 45년된 폭스바겐 ‘골프’를 보면서..현대차 ‘포니’가 떠오른 이유!

데일리카 조회 수1,391 등록일 2019.12.0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폭스바겐 골프 (8세대, 1세대)


[하영선 기자=데일리카 포르투(포르투갈)] 딱 40초에 1대, 1분이면 1.71대가 팔린다. 글로벌 시장에서 ‘해치백의 대명사’로 불리는 독일 폭스바겐 브랜드의 골프(Golf) 얘기다.

골프는 작년 한해동안 전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총 80만5752대가 팔렸다. 티구안(86만1331대), 폴로(85만5179대)에 이어 폭스바겐 브랜드로서는 세번째로 많이 판매된 그런 소형차다.

골프는 지난 1974년 3월에 처음으로 소개됐는데, 지금까지 45년간 총 3500만대 판매를 돌파한 소형 해치백이다.

20~30대 젊은층뿐 아니라 30대나 40대 이상의 패밀리 데일리카로서도 두터운 마니아층을 확보하고 있다는 것도 특징이다. 독일차 특유의 핸들링 감각이 뛰어난데다, 달리기 성능 등 퍼포먼스 역시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우리나라 소비자들은 오랜기간에 걸쳐 체면문화가 깊숙히 자리잡은 때문에 해치백보다는 세단이나 대형 고급차를 선호해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골프에 대한 국내 소비자들의 열망도 적은 건 아니다.

폭스바겐, 8세대 골프


45년 전 골프 1세대 모델은 당시 자동차 디자인의 거장(巨匠)으로 불려온 조르제토 주지아로(Giorgetto Giugiaro)가 맡았다.

골프 1세대는 소형 해치백이었지만, 라디에이터 그릴과 둥그런 헤드램프, 직선이 강조된 루프라인과 사이드 캐릭터 라인, 후면부로 이어지는 간결한 터치 등의 디자인 감각은 오늘날에도 찬사를 받는다.

신형 골프 8세대는 폭스바겐의 수장 클라우스 비숍이 진두지휘 했는데, 골프 1세대의 직선 중심에서 벗어나 유선형이 강조된 모습이다. 더 강한 존재감과 다이내믹함을 연출하기 위한 디자인 설계라는 말이 나온다.

자동차 디자이너 주지아로는 우리와도 인연이 깊다. 현대차가 지난 1974년 자체 개발한 첫번째 고유 모델인 포니(Pony)도 주지아로가 디자인을 맡았다는 사실은 익히 알려진 얘기다.

이런 측면에서 봤을 때, 폭스바겐 골프와 현대차 포니는 브랜드명은 서로 다르지만 사실상 ‘이란성 쌍둥이’였던 셈이다. 골프와 포니는 지금으로부터 45년전인 1974년에 함께 탄생됐는데, 골프와 포니를 동시에 디자인 했던 사람도 바로 주지아로 였기 때문이다.

폭스바겐, 8세대 골프


포니 1세대 역시 골프 1세대와 같이 직선이 강조된 라인에 둥그런 트윈 헤드램프가 첫 인상을 강하게 심어준다. 골프처럼 직선이 강조된 스타일로 전면에서부터 측면, 후면에 이르기까지 골프와 흡사한 스타일 이었다. 멀리서 보면 골프와 포니는 쉽게 구별되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포니는 출시 후 딱 10년만에 무려 50만대 생산을 돌파해 파장을 일으켰다. 1982년에는 페이스리프트 모델 ‘포니2’가 나와 선풍적인 인기를 끌기도 했다.

2년 뒤인 1984년에는 캐나다 시장에 진출해 수입차 판매 1위에 오르기도 했다. 훗날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한 기반을 닦은 모델로 평가를 받는다.

1985년에는 5도어 해치백 스타일로 전륜구동 방식을 적용한 ‘포니 엑셀’로 이어졌다. 당시 후륜구동 방식이 주로 사용됐던 것을 감안하면, 그 때로서는 대단한 신기술이 적용된 케이스였다.

포니 엑셀은 현대차가 처음부터 수출을 염두에 두고 개발한 수출전략형 모델에 속했다. 지금은 고인이 된 정주영 회장의 의지를 볼 수 있는 대목이다. 해외시장에서 포니의 인지도와 명성을 살리면서도, 포니라는 모델명과는 차별화를 위해 포니 엑셀로 모델명을 지은 건 눈에 띈다. 판매 가격은 쌌지만, 고장이 잦았던 이유 탓이다.

현대차, 포니 쿠페 콘셉트


포니 엑셀은 1989년 4월 뉴 엑셀로 거듭났고, 1991년 페이스리프트를 거쳐 1994년 7월 뉴 엑셀이 단종 될 때까지 총 156만7236대가 생산됐다. 현대차 포니는 20년이라는 세월이 흐른 뒤 결국 조용히 단종된다.

폭스바겐은 지난 2~3일(현지시각) 포르투갈의 항구도시 포르투(Porto)에서 8세대 골프 글로벌 미디어 드라이빙 행사를 치렀다.

이번 행사에서는 45년 전 주지아로가 디자인 했던 골프 1세대 모델에서부터 이달부터 본격 판매에 돌입한 8세대 신형 골프에 이르기까지 골프 전 모델이 공개됐다. 골프 1세대 모델은 포르투 도로를 달리는 등 아직도 엔진이 생생한 모습이었다.

‘해치백의 대명사’로 불려온 골프 1~8세대를 현장에서 지켜보면서, 지금은 단종된 현대차 포니의 생각이 아련하게 떠올랐다.

현대차는 53년이라는 역사를 지니고 있지만, 아직도 제대로된 박물관조차 없는 브랜드라는 소리도 듣는다. 그런만큼 45년전 탄생됐던, 또 현대차의 브랜드 가치를 높였던 바로 그 주인공인 포니를 지금은 만나볼 기회가 전혀 없다는 건 아쉬운 대목이다.

포니 (1976년에 등장한 쥬지아로 디자인의 고유모델)


45년이 지난 1세대 골프가 여전히 유럽 도로를 달릴 수 있는 정도로 잘 관리되고 있다는 점에서 폭스바겐 브랜드와 현대차 브랜드의 경영 철학을 포괄적으로 상징하는 ‘디자인 경영’은 ‘하늘과 땅’으로 대비된다.

현대차 최초의 고유 모델이자, 현대차의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한층 높이는 계기가 됐던 바로 그 차. 현대차 포니가 지금도 생산돼 글로벌 시장에서 포니라는 모델명으로 계속 판매되고 있었더라면...그저 아쉬움만 남을 뿐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고객 만족이 최우선!”..르노삼성의 차별화된 소비자 마케팅 전략은?
랜드로버가 내놓은 레인지로버 이보크..매력 포인트는?
[영상] 군인들의 꿈을 펼치는..자동차 전문기자의 세계는?
DS, 콤팩트 SUV ‘DS 3 크로스백’ 사전계약 실시..가격은?
폭스바겐 신형 골프, 가솔린 vs. 디젤..한국시장에 투입할 차종은?
최첨단 신기술 대거 적용된..폭스바겐 8세대 신형 골프의 ‘변신’
폭스바겐 8세대 골프..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무장(武裝)
  • 회사명
    폭스바겐
    모기업
    Volkswagen AG
    창립일
    1937년
    슬로건
    Das Auto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하영선 칼럼] ‘2020 올해의 차’에 선정된 K5..그 배경과 시장 전망은?
기아차가 내놓은 중형세단 3세대 K5가 사단법인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가 선정한 ‘2020 대한민국 올해의 차(COTY. Car Of The Year)에 뽑혔다.
조회수 609 2020-01-13
데일리카
올해 초소형 전기차 보조금은 작년과 동일하게 유지되어야 한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올해는 더욱 전기차 활성화가 기대가 된다. 작년에 이어 올해는 약 7만대 정도의 전기승용차 보급을
조회수 750 2020-01-13
글로벌오토뉴스
악마의 바겐(Wagen)이 영원한 서민의 쿠페로
*1936년 폭스바겐 비틀 계란을 옆으로 잘라 놓은 것처럼 반달형으로 생긴 차체 스타일에 문은 달랑 두 개, 그리고 냉각수가 전혀 필요없는 공랭식의 어른 주먹만
조회수 674 2020-01-06
글로벌오토뉴스
[하영선 칼럼]‘SUV=디젤’이라는 공식을 깬..QM6의 조용한 반격!
지금까지 국산차나 수입차나 할 것 없이 ‘SUV=디젤’로 통했다. 디젤 SUV는 가솔린 대비 순간가속력이 뛰어나면서도 연료효율성 등 경제성 측면에서도 장점이 부
조회수 780 2020-01-06
데일리카
104. 대 전환, 혼돈, 위기의 자동차산업
지금 자동차 업계는 거대한 장벽을 마주하고 있다. 100년 만의 대 전환이라고 하는 화두를 중심으로 하는 업태의 변화에 대응해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거대 시장
조회수 476 2020-01-06
글로벌오토뉴스
2020년 자동차 및 교통분야 고민해야 할 정책들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대망의 2020년이 되었다. 다른 해에 비하여 ‘2020년’ 하면 느끼는 부분은 무언가 미래에 대한
조회수 439 2020-01-06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전기차 10만대 시대, 역행하는 정부 정책..해법은?
올해 전기차 보급대수는 4만대를 넘었다. 늦어도 내년 초에는 전기차 누적대수 10만대를 돌파한다. 내년도에는 더욱 가속도가 붙으면서 7만대 이상을 보급하여 …
조회수 462 2020-01-02
데일리카
6.5세대로 이어진 그랜저의 연대기
얼마 전 6세대 그랜저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혁신적 인상을 가진 앞모습으로 등장했다. 6.5 세대로 불러도 될 정도의 변화이다. 고급승용차 그랜저의 이러한 변
조회수 3,805 2019-12-30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전기차용 배터리 안전 센서장치 개발..시장 경쟁력은?
지난 수년간 미래의 저장장치로 각광받고 있는 국내 에너지 저장장치인 ESS에 화재가 수십 건 발생하여 활성화에 상당한 장애가 되어 오고 있다. 태양광 등…
조회수 843 2019-12-27
데일리카
초기의 벌거숭이 차에 방한용 철판 옷을 입힌 쿠페
* 1901년 미국 콜롬비아 전기차 쿠페 쿠페(Coupe)란 2도어 하드 탑(Hard top; 철판 지붕) 세단을 뜻한다. 스포츠카들이 대게 이런 스타일이다.
조회수 1,048 2019-12-24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