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구상 칼럼] 포드가 내놓은 대형 SUV ‘올 뉴 익스플로러’..디자인 특징은?

데일리카 조회 수1,186 등록일 2019.12.0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요즈음은 그야말로 대형 SUV가 물밀듯이 등장한다는 표현이 맞을 것 같다.

포드, 올 뉴 익스플로러


2020년형 포드 익스플로러의 전측면 뷰


미국 본토에서 온 또 하나의 차량이 등장했다. 그것은 포드의 중형 SUV 익스플로러(Explorer)이다. 물론 포드 익스플로러는 이번에 처음 들어온 것이 아니라 기존에 시판하고 있던 5세대 모델이 2020년형으로 완전 변경 된 6세대의 신형이 나온 것이다.

2020년형 포드 익스플로러의 후측면 뷰


익스플로러는 1세대 모델이 1990년에 미국에서 처음 등장했는데, 포드가 만든 첫 4도어 SUV였다. 사실 미국은 SUV의 종주국 같은 느낌인데, 1990년에 첫 모델이 나왔다는 게 믿기지 않는 일면이 있다. 물론 포드가 그때 SUV를 처음 만든 건 아니고, 기존의 브롱코(Bronco)라는 이름의 2도어 모델을 대체하는 신형이면서 롱 바디 모델로 나왔던 것이다.

6세대에 달하는 포드 익스플로러


그렇지만 미국에서는 중형급 SUV에 속하는데, 차체 길이는 5,050mm이고, 축간 거리는 3,025mm로, 얼마 전에 나온 트래버스의 5,200mm, 3,073mm등과 비교하면 약간 작다. 그렇지만 국산 대형 SUV들과 치수를 비교해보면 확연하게 크다. 펠리세이드는 축간 거리 2,900m에 전장 4,980mm이고, G4렉스턴은 2,865mm에 4,850mm이다. 모하비 마스터피스가 각각 2,895mm에 4,930mm이니, 국내 메이커들이 판매 중인 대형 SUV들과 100mm 수준의 차이를 보여주고 있다.

위로부터 신형 익스플로러, 트래버스, 펠리세이드, 모하비 마스터피스, 그리고 G4렉스턴 등의 측면 뷰


이래저래 G4 렉스턴은 축거 2,865mm에 전장 4,850mm로 어느 새 가장 작은(?) 대형 SUV가 돼 버렸다. 물론 G4 렉스턴은 결코 작은 차는 아니다. 아무튼 그래서 국내에서는 집채만한 느낌의 펠리세이드도 미국에 가면 중형급보다도 작은 SUV가 돼 버린다.

익스플로러는 미국에서는 중형급으로 인식된다


익스플로러는 1세대부터 4세대 모델까지는 6기통 4,000cc와 8기통 4,600cc 가솔린 엔진을 탑재했는데, 이 정도 크기의 엔진은 사실 우리나라에서는 실용적 콘셉트의 차량에서 쉽게 받아들이기 어려운 크기이다.

익스플로러는 2011년에 등장한 5세대 모델부터 터보를 사용한 에코부스트(EcoBoost) 엔진을 채택하면서 배기량을 2,000cc와 3,500cc등으로 크게 낮춘다. 물론 그 5세대 모델부터 국내 시판이 시작됐다.

기본적으로 익스플로러는 도시 지향 크로스오버 콘셉트의 차량이므로 프레임 구조(body on frame)가 아닌 모노코크 차체이며, 5세대 모델에서는 앞 바퀴 굴림 방식의 포드 D4플랫폼을 바탕으로 했다. 이 플랫폼은 포드 토러스 승용차도 함께 썼던 것이다. 또한 5세대부토 A필러와 B-필러, 그리고 D-필러를 블랙아웃 처리해서 마치 지붕이 띄워져 있는 것 같은 인상의 플로팅 루프(floating roof) 디자인을 보여주기 시작한다. 그런데 이 시기는 포드가 잠시 동안 랜드로버를 합병했던 시기 이었으므로, 익스플로러 차체 디자인이 어딘가 랜드로버와 비슷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기도 했는데, 사실 지금도 얼핏 그런 인상이 남아 있다.

익스플로러 5세대(위)와 6세대(아래)의 C-필러


플로팅 루프 디자인은 6세대 익스플로러에서도 그대로 계승됐는데, 오히려 한 걸음 더 나아가 C-필러 윗부분에 분할 선을 만들어서 루프 색을 다르게 칠할 가능성까지 만들어 놓았다.

미국 시장용 신형 익스플로러의 인스트루먼트 패널


한편 6세대 모델은 후륜 구동 기반의 새로운 CD6라는 플랫폼을 기반으로 했다고 한다. 익스플로러의 차체 측면 이미지를 비교해보면 역시 휠 아치 디자인을 크게 강조한 것을 볼 수 있는데, 커다란 255/55 R20규격으로 20인치 휠을 끼웠음에도 검은색 플라스틱 클래딩을 붙여서 차체에서 휠 아치의 인상이 더욱 더 육중한 모습을 보여준다. ‘또 휠 아치 이야기이군’ 이라고 하실 분도 있을지 모른다. 그렇지만 차체 디자인에서 특히 측면의 이미지에서 휠 아치는 중요한 요소이고, 건장함을 강조해야 하는 SUV에서 휠 아치의 중요성은 높다.

조금 작은 디스플레이 패널의 센터 페시아


익스플로러의 인스트루먼트 패널은 수평적 인상인데, 미국 시판 모델은 특이하게도 마치 태블릿 PC를 센터 페시아 패널 위에 세로로 세워놓은 것 같은 이미지로 만들었다. 국내에는 이보다 작은 디스플레이가 적용되는 것 같다. 어찌 보면 디스플레이가 없는 인스트루먼트 패널의 수평적 형태를 유지하는 동시에 커다란 디스플레이 패널이 강조돼 보이는 효과를 낸다.

신형 익스플로러의 1열 시트 공간


3열로 구성된 좌석 배열은 승객들을 위한 충분한 공간을 확보했는데, 미국 시장 모델은 분리형 2열 좌석으로 전체 6인승이지만, 국내에는 3인석이어서 전체 7인승이다. 그렇지만 실내에서 3열로 이동하는 것은 어렵다. 2열 좌석의 다리 공간은 비교적 여유롭다.

2열 시트의 레그 룸도 어느정도 확보된 인상이다.


3열 좌석을 접으면 수납공간의 크기는 1,356 리터의 적재 공간이다. 3열 시트에 승객을 태우면 트렁크 공간은 515리터, 그리고 2열과 3열 좌석을 모두 접었을 때에는 2,486 리터에 이르는 공간이 확보된다. 그리고 트렁크의 카페트 바닥 아래에 별도 공간도 있다. 물론 차체가 쉐보레의 트래버스 보다 짧기에 물리적 공간은 약간 작다. 그 차이는 100~300 리터 내외의 차이이지만, 전반적으로 공간은 크다.

3열 시트의 공간


우리나라에서 초대형 SUV의 연이은 등장은 우리나라 사람들의 자동차 사용 환경과 의식의 변화를 보여준다. 과거에 자동차는 실용성보다는 과시용(?) 소비재였지만, 이제는 더 이상 그것이 전부는 아니다. 그리고 그런 이유로 지금까지는 세단으로 국한돼 왔던 우리나라 소비자들의 자동차 선호에서 좀 더 다양한 유형으로 변화될 것으로 예측할 수 있다.

3열 시트를 접으면 1,356리터 수납 공간이 나온다.


3열 시트를 사용하면 515리터의 공간을 쓸 수 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폭스바겐 신형 골프, 독일서 판매 돌입..한국시장 투입은 언제?
롤스로이스, 딱 한 대 뿐인 ‘레드 팬텀’ 공개..과연 경매가는?
폭스바겐 8세대 골프..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무장(武裝)
재규어, 스포츠카 F-타입 페이스리프트 공개..달라진 점은?
LPG 세단은 트렁크 공간이 부족할까?..“천만의 말씀!”
[단독] 쿠페형 SUV ‘펜곤 ix5’, 100대 긴급 수혈..인기 치솟는 ‘중국차’
택시업계와 갈등 빚는 ‘타다’.. 박재욱 대표가 주장하는 포인트는?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018 미국 상반기 베스트셀링 세단 TOP 20
4도어 세단 만큼 미국 자동차 업계의 트렌드를 잘 설명하는 예는 없다. 자동차 가격정보 사이트 켈리 블루북은 2018년 상반기에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세단의
조회수 9,151 2018-08-22
글로벌오토뉴스
토요타,
한국 토요타 자동차가 후원하는 대한민국 장애인탁구 국가대표 선수단의 입촌식이 20일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 훈련원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대한민국 장애인탁구
조회수 2,378 2018-08-22
글로벌오토뉴스
쌍용차 신입사원들, 입사 1주년 맞아 봉사활동 나서
쌍용자동차는 지난해 입사한 신입사원들이 지역사회 소외계층과 사랑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고 22일 밝혔다.쌍용자동차 신입사원들은 지난 16일 평택공장 본사에서 입
조회수 2,362 2018-08-22
글로벌오토뉴스
미국, 자동차 관세 도입 결정 지연 전망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트럼프 행정부가 검토중인 자동차 관세의 도입 여부를 판단하는 조사 보고서에 대해 당초 예정했던 8월 이후로 제출이 지연될 것이라고 전
조회수 2,405 2018-08-22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물류 혁신 ‘신호탄’ 대형트럭 자율주행 시연 성공
현대차가 화물 운송용 대형 트레일러 자율주행차량으로 의왕-인천간 약 40km 구간 고속도로 자율주행에 성공하며 또 다시 미래 혁신기술 분야에서 앞선 기술력을 입
조회수 3,414 2018-08-22
오토헤럴드
중국, 새로운 신에너지차 강화 정책 공개 예정
중국이 신에너지차 (배터리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수소 연료전지차 포함)의 경쟁력을 강화를 위한 정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중국 NDRC (National
조회수 2,250 2018-08-22
글로벌오토뉴스
우버·리프트 이용 늘어나자 전체 교통량도 증가..그 이유는?
우버와 리프트의 사용이 늘어남에 따라 교통량이 오히려 증가했다는 연구가 발표돼 주목된다. 22일 미국 시애틀 교통국과 시애틀타임즈 등에 따르면, 작년 …
조회수 2,379 2018-08-22
데일리카
닛산, 中 생산량 확대 위해 9억달러 투자..“판매 톱3 목표”
닛산이 중국에서 생산 규모 확대에 나선다. 닛산은 이를 바탕으로 중국 시장에서 판매 3위권 안에 이름을 올리는 자동차 메이커로 도약하겠다는 전략이다. …
조회수 2,278 2018-08-22
데일리카
[TV 데일리카] 스스로 달리고, 스스로 멈추는..자율주행차 ‘엑시언트’
현대차가 레벨3에 해당하는 수준의 대형트럭 엑시언트 자율주행 테스트에서 성공했다. 22일 현대차에 따르면, 대형트럭 엑시언트 자율주행차는 경기도 의왕~인…
조회수 2,553 2018-08-22
데일리카
투데이 브리핑 - 웨이코스, 게이밍마우스 레이저 맘바엘리트 출시
웨이코스, 게이밍마우스 레이저 맘바엘리트 출시웨이코스가 레이저(RAZER)사의 게이밍 마우스 ‘맘바 엘리트(Mamba Elite)’를 출시했습니다.레이저 ‘맘바
조회수 2,331 2018-08-22
맨즈랩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