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LA 특급 EP.31] 기아차 스팅어 '짧지만 강렬했던 기억과 함께'

오토헤럴드 조회 수997 등록일 2019.11.2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올 1월부터 지난달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기아자동차는 총 51만3605대로 전년 동기 대비 3.30%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미국 내 신차 판매가 지난해 대비 0.80% 떨어진 것을 고려하면 이 같은 성과는 더욱 돋보인다. 올해 기아차의 미국 내 선전은 북미 라인업의 핵심 모델인 스포티지, 쏘렌토의 판매 급증과 텔루라이드의 신차 효과가 지속된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미국에서 판매되는 기아차는 SUV와 크로스오버 라인업에 스포티지, 쏘울, 니로, 쏘렌토, 텔루라이드 등 5종의 차량이 포진하고 이번 2019 LA 오토쇼'를 통해 공개된 셀토스가 내년 상반기 추가될 예정이다. 또 세단에는 리오(프라이드), 포르테(K3), 옵티마(K5), 스팅어, 카덴자(K7), K900(K9) 등 다양한 차급이 판매되고 미니밴 세도나(카니발), 니로와 옵티마의 친환경차 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구성하고 있다.

이들 중 로스앤젤레스에서 마지막 시승차로 스팅어를 확정하고 앞서 볼보 S60을 시승할 때와 동일하게 '튜로' 서비스를 이용해 빌려봤다. 지난 27일 약 8시간 동안 스팅어를 빌린 비용은 보험료를 포함 총 65.23달러로 한화로 약 7만6000원에 해당한다. 다행히 숙소 인근에서 차주를 만나 차량을 전반적으로 살펴본 뒤 국제운전면허증을 확인 후 손쉽게 차량을 전달 받을 수 있었다.

이날의 목적지는 캘리포니아 서쪽에 위치한 해안 도시 산타모니카로 정하고 숙소인 알함브라에서 약 40km를 고속도로와 시내 도로를 위주로 달렸다. 대부분의 렌터카가 그렇듯 이날 빌린 튜로의 차량도 미국에서 판매되는 스팅어 중 가장 낮은 등급의 트림으로 구성됐다. 참고로 이곳에서 팔리는 스팅어는 2.0L, 프리미엄, GT, GTS, GT1, GT2 등 6개 트림으로 구성되고 2.0L과 프리미엄에 최대출력 255마력의 2.0리터 4기통 터보 GDI 엔진이 탑재되고 GT 트림부터는 365마력 3.3리터 V6 트윈터보 GDI 엔진이 얹어진다.

대부분 국내에서 이뤄지는 미디어 시승회에는 최고트림의 시승차가 준비되는 만큼 로스앤젤레스에서 만난 2.0 터보 조합의 스팅어는 어색한 도로위 풍경 만큼 조금은 낯설게 느껴졌다. 엔진과 변속기 조합 외 실내 옵션 구성이 국내에서 경험했던 스팅어와는 약간의 차이를 보였으나 외관 디자인 만큼은 2017년 처음으로 마주했던 신선함이 여전하다. 더구나 '하이크로마 레드'라는 붉은색 외장 컬러는 이곳 캘리포니아의 연중 온화한 기후와도 꽤 잘 어울리는 분위기다.

로스앤젤레스의 도로 환경은 국내에 비해 직진고속구간이 다양한 만큼 고속 안전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도로포장이 의외로 불규칙한 상황이다 보니 승차감 부분도 고려할 대상이다. 이런 이유일까 스팅어의 서스펜션 반응은 국내서 경험한 것에 비해 조금 말랑한 느낌이다. 이 밖에는 핸들링 반응이 여전히 매끄럽고 2.0리터 엔진과 맞물린 8단 자동변속기 세팅도 저속과 고속에서 쉴 새 없이 움직이며 엔진의 힘을 바퀴로 빠르게 전달한다. '툭툭' 치고 나가는 변속감이 아닌 부드럽고 빠르게 움직이는 세팅이다.

대부분의 성능이 가격 대비 만족스럽던 스팅어와의 만남 중 아쉬운 부분은 이곳 미국에서 만나는 스포츠카 혹은 고성능 모델들에서 느껴졌던 시원시원한 배기음에 대한 미련이다. 3.3 터보는 조금 다를 것이란 희망을 품을 뿐. 끝으로 목적지인 산타모니카 해변에 도착하자 태평양 연안의 따스한 풍경과 붉은색 컬러의 스팅어는 한 폭의 그림을 연상시키며 너무 아름다운 모습을 연출했다. 이날 시승한 스팅어 2.0 트림의 미국 내 판매 가격은 3만2990달러로 책정됐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12.05
    기사 제목보고........... 짧지만 강렬했던 기억과 함께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는건줄 알았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2018 미국 상반기 베스트셀링 세단 TOP 20
4도어 세단 만큼 미국 자동차 업계의 트렌드를 잘 설명하는 예는 없다. 자동차 가격정보 사이트 켈리 블루북은 2018년 상반기에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세단의
조회수 9,164 2018-08-22
글로벌오토뉴스
토요타,
한국 토요타 자동차가 후원하는 대한민국 장애인탁구 국가대표 선수단의 입촌식이 20일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 훈련원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대한민국 장애인탁구
조회수 2,380 2018-08-22
글로벌오토뉴스
쌍용차 신입사원들, 입사 1주년 맞아 봉사활동 나서
쌍용자동차는 지난해 입사한 신입사원들이 지역사회 소외계층과 사랑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고 22일 밝혔다.쌍용자동차 신입사원들은 지난 16일 평택공장 본사에서 입
조회수 2,366 2018-08-22
글로벌오토뉴스
미국, 자동차 관세 도입 결정 지연 전망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트럼프 행정부가 검토중인 자동차 관세의 도입 여부를 판단하는 조사 보고서에 대해 당초 예정했던 8월 이후로 제출이 지연될 것이라고 전
조회수 2,407 2018-08-22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물류 혁신 ‘신호탄’ 대형트럭 자율주행 시연 성공
현대차가 화물 운송용 대형 트레일러 자율주행차량으로 의왕-인천간 약 40km 구간 고속도로 자율주행에 성공하며 또 다시 미래 혁신기술 분야에서 앞선 기술력을 입
조회수 3,445 2018-08-22
오토헤럴드
중국, 새로운 신에너지차 강화 정책 공개 예정
중국이 신에너지차 (배터리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수소 연료전지차 포함)의 경쟁력을 강화를 위한 정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중국 NDRC (National
조회수 2,253 2018-08-22
글로벌오토뉴스
우버·리프트 이용 늘어나자 전체 교통량도 증가..그 이유는?
우버와 리프트의 사용이 늘어남에 따라 교통량이 오히려 증가했다는 연구가 발표돼 주목된다. 22일 미국 시애틀 교통국과 시애틀타임즈 등에 따르면, 작년 …
조회수 2,383 2018-08-22
데일리카
닛산, 中 생산량 확대 위해 9억달러 투자..“판매 톱3 목표”
닛산이 중국에서 생산 규모 확대에 나선다. 닛산은 이를 바탕으로 중국 시장에서 판매 3위권 안에 이름을 올리는 자동차 메이커로 도약하겠다는 전략이다. …
조회수 2,280 2018-08-22
데일리카
[TV 데일리카] 스스로 달리고, 스스로 멈추는..자율주행차 ‘엑시언트’
현대차가 레벨3에 해당하는 수준의 대형트럭 엑시언트 자율주행 테스트에서 성공했다. 22일 현대차에 따르면, 대형트럭 엑시언트 자율주행차는 경기도 의왕~인…
조회수 2,554 2018-08-22
데일리카
투데이 브리핑 - 웨이코스, 게이밍마우스 레이저 맘바엘리트 출시
웨이코스, 게이밍마우스 레이저 맘바엘리트 출시웨이코스가 레이저(RAZER)사의 게이밍 마우스 ‘맘바 엘리트(Mamba Elite)’를 출시했습니다.레이저 ‘맘바
조회수 2,334 2018-08-22
맨즈랩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