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LA 특급 EP.02] 미국서 만난 자동차 정모 '카즈앤커피'를 찾아

오토헤럴드 조회 수693 등록일 2019.11.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2000년대 초반 초고속 인터넷망의 확산과 함께 두드러진 특징 중 하나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아우른 다양한 단체 모임의 활성화다. 지금의 '페이스북'을 연상시키는 한국형 소셜네트워크 서비스의 초기 단계 '싸이월드'와 특화된 동아리 기능인 '커뮤니티'를 통해 단숨에 포털의 지위를 누렸던 '프리챌' 등 이들 모두는 취미나 관심사를 매개로 온라인 문화를 주도했을 뿐 아니라 다양한 오프라인 모임을 활성화 시켰다.

그리고 이때쯤 브랜드와 모델명 등을 공통분모로 정보 교류 차원에서 시작된 자동차 동호회가 하나둘 생겨났는데 이들은 현재까지도 간단한 자가 정비, 셀프 세차 등을 목적으로 정기 모임을 갖거나 정보 교환과 친목 성향의 비정기적 활동 등으로 운영되고 있다.

한국에 자동차 동호회가 있다면 미국의 경우는 이와 유사한 문화로 '카즈앤커피(cars and coffee)'를 찾을 수 있다. 이름 그 대로에서 짐작되듯 커피와 함께 자동차 이야기를 나누는 모임으로 로스앤젤레스를 비롯한, 샌프란시스코, 앰버말, 브라이슨 시티, 댈러스 등 미대륙 곳곳에서 만날 수 있다.

국내 자동차 동호회 문화가 주로 온라인에 기반한 것과 달리 이들 대부분 모임은 오프라인에서 활동을 주목적으로 매월 마지막 주 일요일 오전 사전 공지된 장소에 만나 각자가 타고 온 차를 자연스럽게 둘러보는 것에서 시작된다. 카즈앤커피는 국내와 다르게 지역 기반 모임인 이유로 차종, 연식, 브랜드의 공통점은 찾을 수 없다. 그만큼 다양한 모델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으며 외지인의 시각에선 미국의 다양성을 자동차를 통해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실제 이곳 도로를 달리는 자동차는 그 어떤 공통점을 찾기가 쉽지 않다.

현지 시각으로 지난 17일, 1차 숙소인 로스앤젤레스 북쪽에 있는 글렌데일에서 차로 1시간 거리에 위치한 헌팅턴비치 퍼시픽시티 주차장에서 예정된 카즈앤커피 정기 모임을 찾아 나섰다. 사전에 해당 홈페이지를 통해 이곳에선 매주 일요일 오전 7시 30분에서 9시 30분 사이 모임이 열리고 있음을 확인 할 수 있었다.

캘리포니아 남서부에 위치한 헌팅턴비치에 도착하자 11월 중순 이른 아침이었지만 따스한 햇볕과 온화한 기후로 해변 휴양지 느낌이 물씬 풍겼다. '미드'에서 막 뛰쳐나온 듯 상위를 벗고 조깅하는 남성들, 도로를 달리는 대형 캠핑카와 트레일러, 서핑보드를 루프에 얹고 달리는 SUV 등을 쉽게 만났다. 이런 여건 탓일까 전날 저녁 카즈앤커피 헌팅턴비치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입수한 정보에 의하면 이곳에선 유독 고성능 슈퍼카와 오픈카들이 모임에 자주 등장했다.

다만 온라인과 오프라인 정보의 괴리감, 더구나 언어 소통도 원활치 않은 이방인에게 커피 한 잔의 여유는 쉽게 허락되지 않았다. 이날 아침 도착한 퍼시픽시티 야외 주차장은 이곳의 따스한 분위기와 달리 매우 한적했다. 영화 '분노의 질주' 속 등장하는 주차장 양쪽으로 형형색색의 스포츠카가 즐비할 것 같던 상상은 처참히 무너졌다. 그나마 만날 수 있었던 잘 관리된 닷지 '바이퍼 GTS'를 통해 카즈앤커피의 실체가 허구가 아님을 믿을 수 있었다. 이후 뒤늦게 도착한 맥라렌 MP4 12C와 포르쉐 911 GT3, 쉐보레 콜벳을 통해 믿음은 확신으로 자리했다.

한편 현지 관계자에 따르면 "다양한 장소에서 일요일 아침 카즈앤커피 모임이 열리는 만큼 지역과 상황에 따라 참여도가 다르게 나타난다"라며 "모임이 활성화된 지역의 경우 정말 잘 관리된 클래식카부터 희귀 콜벳과 머스탱 등 다양한 미국식 스포츠카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고 자동차와 관련된 오너의 이야기까지 자연스럽게 들을 수 있으니 시간이 지날수록 해당 모임이 발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김필수 칼럼] 자동차 튜닝시장을 활성화 하려면..과연 해법은?
자동차 튜닝은 나만의 차, 개성이 강한 차 등을 목적으로 일반 양산차를 개조하는 작업을 지칭한다. 자동차 자체가 일반 생활용품을 넘어 신체의 일부분이라 할…
조회수 713 2019-04-15
데일리카
[브리핑] 한국형 레몬법에 소극적인 자동차 업계..왜?
지난 한 주간 자동차 업계는 각종 사건사고와 다양한 이슈로 연일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는 매주 토요일, 한 주간 있었던 자동차 업…
조회수 385 2019-04-15
데일리카
초보운전자에게 필요한 마인드 컨트롤! 레드썬!!
초보운전 참 힘들다. 누군가는 ‘좋은 차, 좋은 옵션이 무슨 의미냐’, ‘그럴 바엔 막 타게 오래된 중고차를 사지 그랬냐’라고 말하기도 한다. 내가 내 돈 쓰는
조회수 458 2019-04-12
카룻
[김필수 칼럼] 차량용 공기청정기 소비자 인기..선택 기준은?
최근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며 운전자들 사이에 차량용 공기청정기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밀폐된 차량 실내는 시간이 지나면서 이산화탄소 농…
조회수 485 2019-04-11
데일리카
운전은 내가 할게, 내차 고삐는 누가 풀어줄래?(멱살 잡힌 최고속도)
요즘 자동차 계기판을 보면 최고속력이 200km/h가 훌쩍 넘는다. 차량의 성능도 하루가 멀다 하고 발전하고 있고 이제는 비포장도로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도로상
조회수 602 2019-04-09
카룻
[영상칼럼] 자동차 얼굴이 비슷비슷해지는 이유는?
요즘 자동차들을 보면서 “왜 이렇게 다들 비슷해 보이지?”라는 생각 해보신 적 없나요? 제조사가 다르면 당연히 크게 차이가 나지만, 같은 회사에서 출시되는 차량
조회수 403 2019-04-08
글로벌오토뉴스
[구상 칼럼] 북유럽 감각의 디자인..볼보 XC40
확실히 SUV의 전성시대임이 틀림 없는 것 같다. 전통적으로 안전한 승용차라는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가진 볼보에서도 SUV 모델의 다양화를 시도하고 있기 때문…
조회수 1,904 2019-04-08
데일리카
[김필수 칼럼] 네거티브 정책 요구되는..퍼스널 모빌리티 관리법
최근 자동차 산업 및 문화가 급변하게 변하고 있다. 워낙 빠르게 변하다보니 적응하기 힘들 정도로 변신이 어려울 정도가 되었다. 과거의 10년보다 앞으로의 1…
조회수 618 2019-04-08
데일리카
[김필수 칼럼] 급변하는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대응책은?
지난 120여년의 자동차 역사는 메이커 중심의 대량 공급 체계였다. 엔진과 변속기라는 큰 무기를 중심으로 선진국의 전유물로 수직 하청구조라는 특성을 동일하…
조회수 487 2019-04-05
데일리카
스마트카 시대 자동차의 새로운 가치사슬
자동차의 통신 및 컴퓨팅 기능이 강화되면서 자동차는 스마트폰을 잇는 새로운 모바일 플랫폼으로 인식되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커넥티드카 기술로 많은 파생사업이 발생
조회수 1,144 2019-04-04
맨즈랩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