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포드 올 뉴 익스플로러의 디자인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517 등록일 2019.11.1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요즈음은 그야말로 대형 SUV가 물밀듯이 등장한다는 표현이 맞을 것 같다. 미국 본토에서 온 또 하나의 차량이 등장했다. 그것은 포드의 중형 SUV 익스플로러(Explorer)이다. 물론 포드 익스플로러는 이번에 처음 들어온 것이 아니라 기존에 시판하고 있던 5세대 모델이 2020년형으로 완전 변경 된 6세대의 신형이 나온 것이다.



익스플로러는 1세대 모델이 1990년에 미국에서 처음 등장했는데, 포드가 만든 첫 4도어 SUV였다. 사실 미국은 SUV의 종주국 같은 느낌인데, 1990년에 첫 모델이 나왔다는 게 믿기지 않는 일면이 있다. 물론 포드가 그때 SUV를 처음 만든 건 아니고, 기존의 브롱코(Bronco)라는 이름의 2도어 모델을 대체하는 신형이면서 롱 바디 모델로 나왔던 것이다. 그렇지만 미국에서는 중형급 SUV에 속하는데, 차체 길이는 5,050mm이고, 축간 거리는 3,025mm로, 얼마 전에 나온 트래버스의 5,200mm, 3,073mm등과 비교하면 약간 작다.


그렇지만 국산 대형 SUV들과 치수를 비교해보면 확연하게 크다. 펠리세이드는 축간 거리 2,900m에 전장 4,980mm이고, G4렉스턴은 2,865mm에 4,850mm이다. 모하비 마스터피스가 각각 2,895mm에 4,930mm이니, 국내 메이커들이 판매 중인 대형 SUV들과 100mm 수준의 차이를 보여주고 있다. 이래저래 G4 렉스턴은 축거 2,865mm에 전장 4,850mm로 어느 새 가장 작은(?) 대형 SUV가 돼 버렸다. 물론 G4 렉스턴은 결코 작은 차는 아니다. 아무튼 그래서 국내에서는 집채만한 느낌의 펠리세이드도 미국에 가면 중형급보다도 작은 SUV가 돼 버린다.



익스플로러는 1세대부터 4세대 모델까지는 6기통 4,000cc와 8기통 4,600cc 가솔린 엔진을 탑재했는데, 이 정도 크기의 엔진은 사실 우리나라에서는 실용적 콘셉트의 차량에서 쉽게 받아들이기 어려운 크기이다. 익스플로러는 2011년에 등장한 5세대 모델부터 터보를 사용한 에코부스트(EcoBoost) 엔진을 채택하면서 배기량을 2,000cc와 3,500cc등으로 크게 낮춘다. 물론 그 5세대 모델부터 국내 시판이 시작됐다.



기본적으로 익스플로러는 도시 지향 크로스오버 콘셉트의 차량이므로 프레임 구조(body on frame)가 아닌 모노코크 차체이며, 5세대 모델에서는 앞 바퀴 굴림 방식의 포드 D4플랫폼을 바탕으로 했다. 이 플랫폼은 포드 토러스 승용차도 함께 썼던 것이다. 또한 5세대부토 A필러와 B-필러, 그리고 D-필러를 블랙아웃 처리해서 마치 지붕이 띄워져 있는 것 같은 인상의 플로팅 루프(floating roof) 디자인을 보여주기 시작한다. 그런데 이 시기는 포드가 잠시 동안 랜드로버를 합병했던 시기 이었으므로, 익스플로러 차체 디자인이 어딘가 랜드로버와 비슷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기도 했는데, 사실 지금도 얼핏 그런 인상이 남아 있다.



플로팅 루프 디자인은 6세대 익스플로러에서도 그대로 계승됐는데, 오히려 한 걸음 더 나아가 C-필러 윗부분에 분할 선을 만들어서 루프 색을 다르게 칠할 가능성까지 만들어 놓았다. 한편 6세대 모델은 후륜 구동 기반의 새로운 CD6라는 플랫폼을 기반으로 했다고 한다. 익스플로러의 차체 측면 이미지를 비교해보면 역시 휠 아치 디자인을 크게 강조한 것을 볼 수 있는데, 커다란 255/55 R20규격으로 20인치 휠을 끼웠음에도 검은색 플라스틱 클래딩을 붙여서 차체에서 휠 아치의 인상이 더욱 더 육중한 모습을 보여준다. ‘또 휠 아치 이야기이군’ 이라고 하실 분도 있을지 모른다. 그렇지만 차체 디자인에서 특히 측면의 이미지에서 휠 아치는 중요한 요소이고, 건장함을 강조해야 하는 SUV에서 휠 아치의 중요성은 높다.



익스플로러의 인스트루먼트 패널은 수평적 인상인데, 미국 시판 모델은 특이하게도 마치 태블릿 PC를 센터 페시아 패널 위에 세로로 세워놓은 것 같은 이미지로 만들었다. 국내에는 이보다 작은 디스플레이가 적용되는 것 같다. 어찌 보면 디스플레이가 없는 인스트루먼트 패널의 수평적 형태를 유지하는 동시에 커다란 디스플레이 패널이 강조돼 보이는 효과를 낸다.




3열로 구성된 좌석 배열은 승객들을 위한 충분한 공간을 확보했는데, 미국 시장 모델은 분리형 2열 좌석으로 전체 6인승이지만, 국내에는 3인석이어서 전체 7인승이다. 그렇지만 실내에서 3열로 이동하는 것은 어렵다. 2열 좌석의 다리 공간은 비교적 여유롭다.



3열 좌석을 접으면 수납공간의 크기는 1,356 리터의 적재 공간이다. 3열 시트에 승객을 태우면 트렁크 공간은 515리터, 그리고 2열과 3열 좌석을 모두 접었을 때에는 2,486 리터에 이르는 공간이 확보된다. 그리고 트렁크의 카페트 바닥 아래에 별도 공간도 있다. 물론 차체가 쉐보레의 트래버스 보다 짧기에 물리적 공간은 약간 작다. 그 차이는 100~300 리터 내외의 차이이지만, 전반적으로 공간은 크다.





우리나라에서 초대형 SUV의 연이은 등장은 우리나라 사람들의 자동차 사용 환경과 의식의 변화를 보여준다. 과거에 자동차는 실용성보다는 과시용(?) 소비재였지만, 이제는 더 이상 그것이 전부는 아니다. 그리고 그런 이유로 지금까지는 세단으로 국한돼 왔던 우리나라 소비자들의 자동차 선호에서 좀 더 다양한 유형으로 변화될 것으로 예측할 수 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01. 파워트레인의 미래  28. 여전히 내연기관이 중심이다
세상사 모든 일이 그렇듯이 이상과 현실의 균형을 잡는 것이 중요하다. 시장에는 배터리 전기차가 뉴스의 중심에 서서 무공해, 친환경의 미래에 대한 이상을 주창하지
조회수 11 15:49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한 발 늦은 현대차의 동남아시장 진출 계획..성공 요인은?
최근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 회의에서 현대차 그룹은 인도네시아에 약 25만대 규모의 자동차 공장을 짓기로 협약을 채결하였다. 동남아시아 최초의 공장으로 …
조회수 14 15:49
데일리카
메르세데스 벤츠를 통해 본 헤드램프의 발전과 미래
속도계가 과속을 방지하기 위해 발명됐듯이 자동차의 조명도 안전을 위한 장비로 도입됐다. 오늘날은 편의성과 디자인 측면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188
조회수 73 10:24
글로벌오토뉴스
글로벌 자동차 산업, 내연기관을 중심으로 재편된다
배터리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자동차 산업의 전동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지만, 여전히 내연기관은 향후 수십 년간 가장 중요한 파워트레인의 자리를 유지할
조회수 84 10:23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빗길 사고 사례로 살펴본 빗길 과속의 위험성
차량 및 Tire에서 요구되는 성능은 조종안정성, 제동성, 내구성, 내마모성, NVH 성능, 저연비 성능 등 매우 다양하다. 이러한 요구 성능 중 운전자의 안전
조회수 367 2019-12-11
글로벌오토뉴스
[하영선 칼럼] 사계절타이어 vs. 겨울용타이어..소비자 선택은?
자동차 오너들은 일반적으로 사계절타이어를 주로 사용한다. 봄과 여름, 가을에는 사계절타이어를 이용해도 안전성에는 지장이 없다. 전륜구동이나 후륜구…
조회수 274 2019-12-10
데일리카
더 뉴 그랜저, 최적의 트림+옵션 조합은?
완전히 새로 태어난 더 뉴 그랜저! 어떤 트림과 옵션 조합이 가장 좋을까요? '가성비 조합', '인기 조합', '럭셔리 조합' 살펴보기
조회수 6,538 2019-12-10
다나와자동차
하이클래스 소형 SUV 셀토스, 최적의 옵션 구성은?
하이클래스 소형 SUV 셀토스, 과연 어떤 매력이 있고 경쟁 모델에 비해 어떤 차별점이 있을까요? 어떤 트림에 어떤 옵션을 넣어야 최적의 구성을 갖출 수 있을까
조회수 372 2019-12-10
다나와자동차
[송년특집 #2] 2019년 신차 흥한차 망한차…국산차편
올 1월부터 지난달까지 국내 완성차 5개사의 누적 판매가 총 722만6634대로 전년 동기 대비 3.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된 가운데 국내 판매는 1.3% 떨어
조회수 1,734 2019-12-10
오토헤럴드
한국 최초 미니밴인 신진 마이크로버스는 ‘노랑 차’
*1962년 규격화된 신진 마이크로버스 국내에서도 미니밴이 잘 팔리고 있다. 11인승 이하의 시트를 얹어 승합차 세금을 내고, LPG나 디젤 엔진을 얹어 유지비
조회수 194 2019-12-10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