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친환경 경제운전, 에코드라이브는 이제 잊었는가?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762 등록일 2019.11.1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에코드라이브, 즉 친환경 경제운전을 뜻한다. 자동차 운전을 효율적으로 여유 있는 안전운전을 하면서 에너지도 절약하고 이산화탄소 같은 유해 배출가스도 줄어들며, 한 템포 느린 운전으로 교통사고도 감소하는 1석 3조의 효과를 가진 최고의 운전을 뜻한다. 지난 2003년 영국을 시작으로 전 세계적으로 퍼지면서 2008년 국내에 도입되어 상당한 관심을 끌었던 운동이다. 당시 에너지 효율화, 절약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었고 특히 당시에 지구 온난화 가스 중의 하나인 이산화탄소 감소에 대한 관심이 더욱 증폭되면서 세계적인 관심을 이끌었다고 할 수 있다.

에코드라이브는 어려운 운전이 아니라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느끼는 급하고 거친 운전을 피하고 차량에 대한 기본적인 상식과 낭비성 큰 차량관리와 운전방법을 개선하는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생활 밀착형 운전이라 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 트렁크 비우기, 공회전 시간 줄이기, 3급 운전 피하기. 정기적인 차량 정비와 초행길을 위한 정보 운전 등이라 할 수 있다. 연료도 반만 채우고 타이어 공기압 유지하기 등 어려운 방법이 아니라 쉽고 문외한도 접근하기 쉬운 운전방법이라 할 수 있다.

물론 연료차단 기능인 퓨얼 컷 등도 익히면서 더욱 1석 3조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할 수 있다. 한꺼번에 여러 가지를 하지 않아도 간단한 방법부터 실천에 옮기는 한 템포 느린 여유 있는 양보 운전 및 배려운전이라 할 수 있다. 당연히 여유 있는 운전이다 보니 주변의 상황 파악이 잘 되고 3급을 지양하다보니 사고도 감소할 수밖에 없는 최고의 운전방법이라 할 수 있다.

국내의 경우 에너지의 약 97%를 수입하면서도 1인당 에너지 소비증가율은 세계 최고 수준이어서 에코드라이브 운동을 통하여 가장 최고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할 수 있다. 여기에 OECD국가 평균의 3배에 이르는 교통사고 사망률도 이 운동을 통하여 감소할 수 있어서 더욱 기대가 된다고 할 수 있다. 도입된 2008년 직후 환경부와 국토교통부의 에코드라이브 운동 주도권 싸움 이후 현재는 모두가 식어 쳐다보지도 않는 상황이 되었다고 할 수 있다.

또한 당시에는 정부 부처 및 관련 업계의 연비왕 선발대회가 우후죽순 격으로 등장하면서 경우에 따라서는 무리한 진행과 미비된 준비로 대회 자체가 엉망인 사례가 등장하기도 하였다. 특히 과도한 경쟁으로 당시에는 일반인들의 관심도 크게 상승하면서 각종 방송매체에서 다양한 꺼리가 되어 긍정적인 의미가 많이 홍보되는 경향도 있었다.

현재 에코드라이브는 모두 사라지고 언제 그랬느냐는 듯이 잠잠한 상황이다. 정부나 지자체는 아예 관심조차 없고 그 많던 방송매체도 어느 하나 언급하지 않을 정도가 되었다. 특히 연비왕 대회도 모두 사라지면서 대회 자체가 희귀동물 보듯 할 정도가 되었다.

최근 정부는 에너지 효율화 및 미세먼지 대책 등 현안에 대한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얼마 전에도 차기 에너지 효율화 전략 등을 발표하면서 다양한 대책을 내놓고 있으나 어느 하나 일반인이 적극 참여하여 활성화 할 수 있는 에코드라이브 자체도 언급이 없는 상황이라 할 수 있다.

개인이 참여하는 것은 물론 버스, 트럭 등 운송회사의 경우도 그렇고 에코드라이브는 에너지 절약 등 우리가 생각한 이상으로 효과가 크다는 것이 입증되어 있다. 베테랑이라고 하는 운전자들도 에코드라이브 등을 배우기 전과 후가 에너지 절약 등에 매우 큰 차이를 나타낸다는 것이다. 적게는 10~20% 이고 많게는 40~50% 까지 연비가 향상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따른 이산화탄소 저감은 말할 것도 없고 우리와 같이 3급 운전, 즉 급출발, 급가속, 급정지 같은 운전이 많아 사라지면서 교통사고도 저감되는 최고의 효과가 입증된 모델이라 할 수 있다. 다른 국가보다도 우리나라에 꼭 맞는 가장 최적의 모델이라 확신한다.

문제는 1~2년만 하면 효과가 크게 나타난다는 조급한 생각을 가지고 있고 바로 식어버리는 문화적 의식도 개선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전국 저점 도시에 에코드라이브 교육센터를 상시 운행하고 회사 등 단체 교육을 받을 경우 세제 혜택 등은 물론이고 에너지 쿠폰 등 다양한 혜택을 주는 것은 물론 중장기적인 시스템 구축이 꼭 필요하다는 것이다. 범국가적인 운영과 조직이 필수적이라 할 수 있다. 이를 통하여 에너지 효율화에 있어서, 민관이 따로 노는 무관심한 정책이 아닌 국민 개개인이 참여하는 조직적인 에너지 절감 운동이 되고, 최고의 다양한 효과가 기대되는 운동이 된다고 할 수 있다.

최근 유일하게 연비왕 대회가 지난 2008년 첫해부터 꾸준히 진행되는 대회가 있다. 올해 벌써 12년째이다. 역사적으로 가장 오래되었고 규모도 크며, 가장 체계적인 대회이다. 항상 고군부투하면서 진행해오면서 앞으로는 최근 급증하고 있는 전기차 대회 등도 조만간 별도로 구축될 것으로 확신한다.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촉구하는 것은 물론 신차만 판매하는데 혈안이 되어 있는 국내 제작사와 수입차 업체에 사회적 공헌 등의 하나로 이러한 대회를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는 것이다. 말만 앞서지 말고 관련 분야의 적극적인 지원을 촉구한다.

에코드라이브 운동이 냄비 근성이라는 나쁜 사례가 아닌 제대로 보고 확실하게 챙기는 지속가능한 대표적인 모범사례로 완벽하게 구축되기를 기원한다. 동시에 유일하게 고군분투하고 있는 연비왕 대회에 박수 갈채를 보낸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01. 파워트레인의 미래  28. 여전히 내연기관이 중심이다
세상사 모든 일이 그렇듯이 이상과 현실의 균형을 잡는 것이 중요하다. 시장에는 배터리 전기차가 뉴스의 중심에 서서 무공해, 친환경의 미래에 대한 이상을 주창하지
조회수 107 2019-12-13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한 발 늦은 현대차의 동남아시장 진출 계획..성공 요인은?
최근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 회의에서 현대차 그룹은 인도네시아에 약 25만대 규모의 자동차 공장을 짓기로 협약을 채결하였다. 동남아시아 최초의 공장으로 …
조회수 117 2019-12-13
데일리카
메르세데스 벤츠를 통해 본 헤드램프의 발전과 미래
속도계가 과속을 방지하기 위해 발명됐듯이 자동차의 조명도 안전을 위한 장비로 도입됐다. 오늘날은 편의성과 디자인 측면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188
조회수 150 2019-12-13
글로벌오토뉴스
글로벌 자동차 산업, 내연기관을 중심으로 재편된다
배터리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자동차 산업의 전동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지만, 여전히 내연기관은 향후 수십 년간 가장 중요한 파워트레인의 자리를 유지할
조회수 182 2019-12-13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빗길 사고 사례로 살펴본 빗길 과속의 위험성
차량 및 Tire에서 요구되는 성능은 조종안정성, 제동성, 내구성, 내마모성, NVH 성능, 저연비 성능 등 매우 다양하다. 이러한 요구 성능 중 운전자의 안전
조회수 396 2019-12-11
글로벌오토뉴스
[하영선 칼럼] 사계절타이어 vs. 겨울용타이어..소비자 선택은?
자동차 오너들은 일반적으로 사계절타이어를 주로 사용한다. 봄과 여름, 가을에는 사계절타이어를 이용해도 안전성에는 지장이 없다. 전륜구동이나 후륜구…
조회수 323 2019-12-10
데일리카
더 뉴 그랜저, 최적의 트림+옵션 조합은?
완전히 새로 태어난 더 뉴 그랜저! 어떤 트림과 옵션 조합이 가장 좋을까요? '가성비 조합', '인기 조합', '럭셔리 조합' 살펴보기
조회수 7,473 2019-12-10
다나와자동차
하이클래스 소형 SUV 셀토스, 최적의 옵션 구성은?
하이클래스 소형 SUV 셀토스, 과연 어떤 매력이 있고 경쟁 모델에 비해 어떤 차별점이 있을까요? 어떤 트림에 어떤 옵션을 넣어야 최적의 구성을 갖출 수 있을까
조회수 409 2019-12-10
다나와자동차
[송년특집 #2] 2019년 신차 흥한차 망한차…국산차편
올 1월부터 지난달까지 국내 완성차 5개사의 누적 판매가 총 722만6634대로 전년 동기 대비 3.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된 가운데 국내 판매는 1.3% 떨어
조회수 1,769 2019-12-10
오토헤럴드
한국 최초 미니밴인 신진 마이크로버스는 ‘노랑 차’
*1962년 규격화된 신진 마이크로버스 국내에서도 미니밴이 잘 팔리고 있다. 11인승 이하의 시트를 얹어 승합차 세금을 내고, LPG나 디젤 엔진을 얹어 유지비
조회수 211 2019-12-10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