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친환경 경제운전, 에코드라이브는 이제 잊었는가?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760 등록일 2019.11.1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에코드라이브, 즉 친환경 경제운전을 뜻한다. 자동차 운전을 효율적으로 여유 있는 안전운전을 하면서 에너지도 절약하고 이산화탄소 같은 유해 배출가스도 줄어들며, 한 템포 느린 운전으로 교통사고도 감소하는 1석 3조의 효과를 가진 최고의 운전을 뜻한다. 지난 2003년 영국을 시작으로 전 세계적으로 퍼지면서 2008년 국내에 도입되어 상당한 관심을 끌었던 운동이다. 당시 에너지 효율화, 절약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었고 특히 당시에 지구 온난화 가스 중의 하나인 이산화탄소 감소에 대한 관심이 더욱 증폭되면서 세계적인 관심을 이끌었다고 할 수 있다.

에코드라이브는 어려운 운전이 아니라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느끼는 급하고 거친 운전을 피하고 차량에 대한 기본적인 상식과 낭비성 큰 차량관리와 운전방법을 개선하는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생활 밀착형 운전이라 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 트렁크 비우기, 공회전 시간 줄이기, 3급 운전 피하기. 정기적인 차량 정비와 초행길을 위한 정보 운전 등이라 할 수 있다. 연료도 반만 채우고 타이어 공기압 유지하기 등 어려운 방법이 아니라 쉽고 문외한도 접근하기 쉬운 운전방법이라 할 수 있다.

물론 연료차단 기능인 퓨얼 컷 등도 익히면서 더욱 1석 3조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할 수 있다. 한꺼번에 여러 가지를 하지 않아도 간단한 방법부터 실천에 옮기는 한 템포 느린 여유 있는 양보 운전 및 배려운전이라 할 수 있다. 당연히 여유 있는 운전이다 보니 주변의 상황 파악이 잘 되고 3급을 지양하다보니 사고도 감소할 수밖에 없는 최고의 운전방법이라 할 수 있다.

국내의 경우 에너지의 약 97%를 수입하면서도 1인당 에너지 소비증가율은 세계 최고 수준이어서 에코드라이브 운동을 통하여 가장 최고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할 수 있다. 여기에 OECD국가 평균의 3배에 이르는 교통사고 사망률도 이 운동을 통하여 감소할 수 있어서 더욱 기대가 된다고 할 수 있다. 도입된 2008년 직후 환경부와 국토교통부의 에코드라이브 운동 주도권 싸움 이후 현재는 모두가 식어 쳐다보지도 않는 상황이 되었다고 할 수 있다.

또한 당시에는 정부 부처 및 관련 업계의 연비왕 선발대회가 우후죽순 격으로 등장하면서 경우에 따라서는 무리한 진행과 미비된 준비로 대회 자체가 엉망인 사례가 등장하기도 하였다. 특히 과도한 경쟁으로 당시에는 일반인들의 관심도 크게 상승하면서 각종 방송매체에서 다양한 꺼리가 되어 긍정적인 의미가 많이 홍보되는 경향도 있었다.

현재 에코드라이브는 모두 사라지고 언제 그랬느냐는 듯이 잠잠한 상황이다. 정부나 지자체는 아예 관심조차 없고 그 많던 방송매체도 어느 하나 언급하지 않을 정도가 되었다. 특히 연비왕 대회도 모두 사라지면서 대회 자체가 희귀동물 보듯 할 정도가 되었다.

최근 정부는 에너지 효율화 및 미세먼지 대책 등 현안에 대한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얼마 전에도 차기 에너지 효율화 전략 등을 발표하면서 다양한 대책을 내놓고 있으나 어느 하나 일반인이 적극 참여하여 활성화 할 수 있는 에코드라이브 자체도 언급이 없는 상황이라 할 수 있다.

개인이 참여하는 것은 물론 버스, 트럭 등 운송회사의 경우도 그렇고 에코드라이브는 에너지 절약 등 우리가 생각한 이상으로 효과가 크다는 것이 입증되어 있다. 베테랑이라고 하는 운전자들도 에코드라이브 등을 배우기 전과 후가 에너지 절약 등에 매우 큰 차이를 나타낸다는 것이다. 적게는 10~20% 이고 많게는 40~50% 까지 연비가 향상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따른 이산화탄소 저감은 말할 것도 없고 우리와 같이 3급 운전, 즉 급출발, 급가속, 급정지 같은 운전이 많아 사라지면서 교통사고도 저감되는 최고의 효과가 입증된 모델이라 할 수 있다. 다른 국가보다도 우리나라에 꼭 맞는 가장 최적의 모델이라 확신한다.

문제는 1~2년만 하면 효과가 크게 나타난다는 조급한 생각을 가지고 있고 바로 식어버리는 문화적 의식도 개선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전국 저점 도시에 에코드라이브 교육센터를 상시 운행하고 회사 등 단체 교육을 받을 경우 세제 혜택 등은 물론이고 에너지 쿠폰 등 다양한 혜택을 주는 것은 물론 중장기적인 시스템 구축이 꼭 필요하다는 것이다. 범국가적인 운영과 조직이 필수적이라 할 수 있다. 이를 통하여 에너지 효율화에 있어서, 민관이 따로 노는 무관심한 정책이 아닌 국민 개개인이 참여하는 조직적인 에너지 절감 운동이 되고, 최고의 다양한 효과가 기대되는 운동이 된다고 할 수 있다.

최근 유일하게 연비왕 대회가 지난 2008년 첫해부터 꾸준히 진행되는 대회가 있다. 올해 벌써 12년째이다. 역사적으로 가장 오래되었고 규모도 크며, 가장 체계적인 대회이다. 항상 고군부투하면서 진행해오면서 앞으로는 최근 급증하고 있는 전기차 대회 등도 조만간 별도로 구축될 것으로 확신한다.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촉구하는 것은 물론 신차만 판매하는데 혈안이 되어 있는 국내 제작사와 수입차 업체에 사회적 공헌 등의 하나로 이러한 대회를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는 것이다. 말만 앞서지 말고 관련 분야의 적극적인 지원을 촉구한다.

에코드라이브 운동이 냄비 근성이라는 나쁜 사례가 아닌 제대로 보고 확실하게 챙기는 지속가능한 대표적인 모범사례로 완벽하게 구축되기를 기원한다. 동시에 유일하게 고군분투하고 있는 연비왕 대회에 박수 갈채를 보낸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김필수 칼럼] 자동차 튜닝시장을 활성화 하려면..과연 해법은?
자동차 튜닝은 나만의 차, 개성이 강한 차 등을 목적으로 일반 양산차를 개조하는 작업을 지칭한다. 자동차 자체가 일반 생활용품을 넘어 신체의 일부분이라 할…
조회수 713 2019-04-15
데일리카
[브리핑] 한국형 레몬법에 소극적인 자동차 업계..왜?
지난 한 주간 자동차 업계는 각종 사건사고와 다양한 이슈로 연일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는 매주 토요일, 한 주간 있었던 자동차 업…
조회수 385 2019-04-15
데일리카
초보운전자에게 필요한 마인드 컨트롤! 레드썬!!
초보운전 참 힘들다. 누군가는 ‘좋은 차, 좋은 옵션이 무슨 의미냐’, ‘그럴 바엔 막 타게 오래된 중고차를 사지 그랬냐’라고 말하기도 한다. 내가 내 돈 쓰는
조회수 458 2019-04-12
카룻
[김필수 칼럼] 차량용 공기청정기 소비자 인기..선택 기준은?
최근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며 운전자들 사이에 차량용 공기청정기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밀폐된 차량 실내는 시간이 지나면서 이산화탄소 농…
조회수 485 2019-04-11
데일리카
운전은 내가 할게, 내차 고삐는 누가 풀어줄래?(멱살 잡힌 최고속도)
요즘 자동차 계기판을 보면 최고속력이 200km/h가 훌쩍 넘는다. 차량의 성능도 하루가 멀다 하고 발전하고 있고 이제는 비포장도로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도로상
조회수 602 2019-04-09
카룻
[영상칼럼] 자동차 얼굴이 비슷비슷해지는 이유는?
요즘 자동차들을 보면서 “왜 이렇게 다들 비슷해 보이지?”라는 생각 해보신 적 없나요? 제조사가 다르면 당연히 크게 차이가 나지만, 같은 회사에서 출시되는 차량
조회수 403 2019-04-08
글로벌오토뉴스
[구상 칼럼] 북유럽 감각의 디자인..볼보 XC40
확실히 SUV의 전성시대임이 틀림 없는 것 같다. 전통적으로 안전한 승용차라는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가진 볼보에서도 SUV 모델의 다양화를 시도하고 있기 때문…
조회수 1,904 2019-04-08
데일리카
[김필수 칼럼] 네거티브 정책 요구되는..퍼스널 모빌리티 관리법
최근 자동차 산업 및 문화가 급변하게 변하고 있다. 워낙 빠르게 변하다보니 적응하기 힘들 정도로 변신이 어려울 정도가 되었다. 과거의 10년보다 앞으로의 1…
조회수 618 2019-04-08
데일리카
[김필수 칼럼] 급변하는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대응책은?
지난 120여년의 자동차 역사는 메이커 중심의 대량 공급 체계였다. 엔진과 변속기라는 큰 무기를 중심으로 선진국의 전유물로 수직 하청구조라는 특성을 동일하…
조회수 487 2019-04-05
데일리카
스마트카 시대 자동차의 새로운 가치사슬
자동차의 통신 및 컴퓨팅 기능이 강화되면서 자동차는 스마트폰을 잇는 새로운 모바일 플랫폼으로 인식되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커넥티드카 기술로 많은 파생사업이 발생
조회수 1,144 2019-04-04
맨즈랩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