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그랜저, 아반떼 등 국산 및 수입차 29개 차종 2만4287대 리콜

오토헤럴드 조회 수1,226 등록일 2019.11.1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14일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 볼보자동차코리아, 한국토요타자동차,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한불모터스에서 제작 또는 수입 판매한 총 29개 차종 2만4287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리콜한다고 밝혔다.

먼저 현대차에서 제작, 판매한 그랜저(IG) 8873대는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자기인증적합조사를 실시한 결과, 내장재 연소성 안전기준 부적합으로 확인되어 우선 리콜을 진행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하여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또한 아반떼(AD) 2509대는 커넥팅 로드 공정상의 제조 불량으로 주행 중 커넥팅 로드 손상 시 시동꺼짐 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함께 리콜이 실시된다.

볼보자동차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XC90 등 12개 차종 8232대는 배출가스재순환장치(EGR)로 유입되는 배기가스의 과도한 냉각으로 발생된 다량의 그을음이 흡기밸브에 쌓여 틈을 발생시키고, 발생된 틈으로 엔진 연소실로부터 고온의 연소가스가 누출되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오는 15일부터 전국 볼보자동차코리아에서 무상으로 수리(냉각수 호스 라인 교체, 온도 및 압력센서 등 세척, 그을음 저감 소프트웨어 설치)를 받을 수 있다. 다만, 이번 리콜에서 그을음 저감 소프트웨어 설치는 개발이 완료된 S90, V90CC, XC90에 대해 우선 실시하고 나머지 모델에 대해서는 개발이 완료되는 대로 단계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이 밖에 한국토요타자동차에서 수입, 판매한 렉서스 CT200h 42대는 차량 뒷문(트렁크 도어) 지지대의 결함으로 차량 뒷문이 열림 상태를 유지할 수 없어 사용자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되어 리콜이 실시된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 쿠페 등 2개 차종 19대는 엔진제어 소프트웨어 오류로 특정 조건(RPM 1200미만, 속도 5km/h 이하)에서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또한 A3 40 TFSI 등 5개 차종 3308대는 동승자석 승객 감지 장치 연결부 결함으로 사고 발생 시 에어백이 전개되지 않아 탑승자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되며 리콜에 들어갔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수입, 판매한 GLE 300d 4메틱 등 4개 차종 741대도 이번 리콜에 포한됐다. GLE 300d 4메틱 등 2개 차종 515대는 뒷문 창틀(후방 도어 트림 바) 부품 결함으로 해당 부품이 차량으로부터 이탈될 경우 뒤따라오는 차량의 사고 가능성이 확인됐다.

순수전기차 EQC 400 4메틱 219대(미판매)는 앞축 차동형 전동장치 내 유성기어 축의 내구성 부족으로 파손될 가능성, SL 400(2018년식) 5대는 제작 공정 상 불량으로 동승자석 에어백 제대로 전개되지 않을 가능성, SL 400(2019년식) 2대는 뒤 차체 하부 볼트 체결부의 제작공정상 불량으로 파손될 가능성 등이 확인되어 리콜을 실시한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익스플로러 등 2개 차종 511대(미판매)는 2열 바깥쪽 좌석 등받이의 안전기준 부적합으로 지난 8일부터 실시한 리콜 대상에 추가로 확인되어 추가 리콜에 들어간다. 끝으로 한불모터스에서 수입, 판매한 DS3 크로스백 1.5 BlueHDi 52대(미판매)는 뒤쪽 브레이크 호스의 고정 불량으로 뒷바퀴와의 간섭이 발생하고 이로 인해 브레이크 호스가 파손되어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되어 리콜이 실시된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11.16
    다른건 다 그렇다 쳐도 아반데 엔진 커넥팅 로드 불량은 커넥팅 로드을 교환해주는거야 아님? 엔진을 바꿔주는거야 알수 없내??? 만약 일일이 분해 해서 바꾸면 시간이 많이 들고 구입자들이 납득하기 어러울것 듯 한번 열었는 엔진이라서 제대로 해서 문제 없다 해도 구입자 입장에선 찝집하고 화가날듯 나같으면 환불해버리고 싶겠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김필수 칼럼] 자동차 튜닝시장을 활성화 하려면..과연 해법은?
자동차 튜닝은 나만의 차, 개성이 강한 차 등을 목적으로 일반 양산차를 개조하는 작업을 지칭한다. 자동차 자체가 일반 생활용품을 넘어 신체의 일부분이라 할…
조회수 713 2019-04-15
데일리카
[브리핑] 한국형 레몬법에 소극적인 자동차 업계..왜?
지난 한 주간 자동차 업계는 각종 사건사고와 다양한 이슈로 연일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는 매주 토요일, 한 주간 있었던 자동차 업…
조회수 385 2019-04-15
데일리카
초보운전자에게 필요한 마인드 컨트롤! 레드썬!!
초보운전 참 힘들다. 누군가는 ‘좋은 차, 좋은 옵션이 무슨 의미냐’, ‘그럴 바엔 막 타게 오래된 중고차를 사지 그랬냐’라고 말하기도 한다. 내가 내 돈 쓰는
조회수 458 2019-04-12
카룻
[김필수 칼럼] 차량용 공기청정기 소비자 인기..선택 기준은?
최근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며 운전자들 사이에 차량용 공기청정기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밀폐된 차량 실내는 시간이 지나면서 이산화탄소 농…
조회수 485 2019-04-11
데일리카
운전은 내가 할게, 내차 고삐는 누가 풀어줄래?(멱살 잡힌 최고속도)
요즘 자동차 계기판을 보면 최고속력이 200km/h가 훌쩍 넘는다. 차량의 성능도 하루가 멀다 하고 발전하고 있고 이제는 비포장도로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도로상
조회수 602 2019-04-09
카룻
[영상칼럼] 자동차 얼굴이 비슷비슷해지는 이유는?
요즘 자동차들을 보면서 “왜 이렇게 다들 비슷해 보이지?”라는 생각 해보신 적 없나요? 제조사가 다르면 당연히 크게 차이가 나지만, 같은 회사에서 출시되는 차량
조회수 403 2019-04-08
글로벌오토뉴스
[구상 칼럼] 북유럽 감각의 디자인..볼보 XC40
확실히 SUV의 전성시대임이 틀림 없는 것 같다. 전통적으로 안전한 승용차라는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가진 볼보에서도 SUV 모델의 다양화를 시도하고 있기 때문…
조회수 1,906 2019-04-08
데일리카
[김필수 칼럼] 네거티브 정책 요구되는..퍼스널 모빌리티 관리법
최근 자동차 산업 및 문화가 급변하게 변하고 있다. 워낙 빠르게 변하다보니 적응하기 힘들 정도로 변신이 어려울 정도가 되었다. 과거의 10년보다 앞으로의 1…
조회수 619 2019-04-08
데일리카
[김필수 칼럼] 급변하는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대응책은?
지난 120여년의 자동차 역사는 메이커 중심의 대량 공급 체계였다. 엔진과 변속기라는 큰 무기를 중심으로 선진국의 전유물로 수직 하청구조라는 특성을 동일하…
조회수 487 2019-04-05
데일리카
스마트카 시대 자동차의 새로운 가치사슬
자동차의 통신 및 컴퓨팅 기능이 강화되면서 자동차는 스마트폰을 잇는 새로운 모바일 플랫폼으로 인식되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커넥티드카 기술로 많은 파생사업이 발생
조회수 1,144 2019-04-04
맨즈랩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