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출시 전 리콜부터 시작, 포드 6세대 신형 익스플로러 '품질 논란'

오토헤럴드 조회 수1,671 등록일 2019.11.0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포드의 간판급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익스플로러'의 6세대 완전변경모델이 지난 5일 국내 시장에 드디어 출시됐다. 북미 시장에 이어 두 번째, 아시아에선 처음으로 한국 시장에 발을 디딘 신차는 9년 만에 선보이는 완전변경모델인 만큼 플랫폼 변경과 다양한 첨단 사양이 탑재되며 업그레이드된 성능을 자랑한다. 다만 국내 출시에 앞서 다양한 원인을 이유로 국내외에서 리콜이 실시되어 안전 및 품질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포드의 신형 익스플로러는 국내 출시 행사를 이틀 앞둔 지난 3일, 2열 바깥쪽 좌석 등받이가 안전기준에 부적합 부분이 발견되어 국토교통부로부터 자발적 리콜 명령이 내려졌다. 리콜 대상은 2019년 5월 7일에서 같은 해 9월 15일 사이 제작된 미판매분 50대다.

신형 익스플로러의 품질 논란은 국내뿐 아니라 북미에서 총 3차례 걸친 리콜이 실시되며 이미 불거져 왔다. 가장 먼저 지난 8월경 미국과 캐나다 일부에서 판매된 신형 익스플로러와 링컨 내비게이터 1만4000여 대의 경우 수동 주차 해제 레버 덮개가 없을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되어 리콜이 실시됐다. 또한 일부 모델들의 경우 제조 과정에서 사용되는 '팩토리 모드(factory mode)'가 해제되지 않고 출고되어 변속기 및 경고 메시지 표시가 전혀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당시 포드는 "연방 자동차 안전기준에 따라 수동 주차 레버 덮개의 경우 반듯이 설치되어야 했지만 그러지 못했고 이 경우 실수로 수동 주차 레버가 작동되어 운전자가 의도하지 않은 상황에 차량이 움직일 수 있다"라고 밝혔다. 해당 리콜은 미국에서 1만3896대의 익스플로러, 내비게이터에 캐나다의 경우는 239대가 포함됐다.

이어 8월 말에는 신형 익스플로러 6만7000여 대에서 시트 리클라이너 부품이 부적절하게 조립되어 승객을 제대로 지지하지 못하는 결함이 발견되며 또 한 번 리콜이 실시됐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은 해당 차량들이 연방 자동차안전기준에 적합하지 않다고 밝혔다.

지난달에는 국내 도입 모델과 동일한 신형 익스플로러 4기통 2.3리터 터보차저 모델을 포함 6기통 3.3리터 모델에서 잘못된 배선으로 인해 화재 가능성이 발견되며 또다시 리콜이 실시됐다. 이들 리콜 대상의 경우는 일부 배선이 에어컨 풀리에 닿아 손상되거나 에어컨 구동 벨트의 고장을 야기할 수 있으며 앞선 케이스의 경우 배선의 피복이 벗겨져 합선 및 화재의 원인이 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포드는 해당 사항으로 사고 및 부상, 화재 보고는 없었다고 밝혔으며 리콜 대상은 2019년 5월 28일부터 7월 18일 사이 시카고 조립공장 제작되고 미국에서 판매된 1만655대로 대부분의 차량이 딜러사에 있어 고객에게 배송되기 이전 수리가 완료될 것으로 덧붙였다. 한편 포드 신형 익스플로러는 국내 출시에 앞서 실시된 약 한 달 반 기간의 사전계약을 통해 당초 알려진 1500여 대를 넘어 2000대에 달하는 계약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르노 ZOE, 영국 올해의 전기차 수상...내년 한국 투입
르노의 순수 전기차 조에(ZOE)가 영국 전기차 전문지 드라이빙일렉트릭(DrivingElectric)이 선정하는 '2019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조회수 145 2019-12-13
오토헤럴드
그게 뭔데? 테슬라 사이버트럭에 관한 미국인의 솔직한 반응
세계적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사이버트럭'이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21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호손의 테슬라 스튜디오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이후 충격
조회수 159 2019-12-13
오토헤럴드
기아차 엠블럼 교체에 이어 북미 판매 모델 옵티마 K5로
기아차가 신형 모델 출시를 계기로 북미 지역에서 사용하고 있는 K5의 수출명 '옵티마(OPTIMA)'를 한국과 같은 'K5'로 교체
조회수 180 2019-12-13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SUV 아틀라스 부분변경 예고..국내 출시 가능성은?
폭스바겐이 북미시장에서 판매 중인 SUV 아틀라스(Atlas)가 부분변경을 예고했다. 12일(현지시각) 폭스바겐은 아틀라스의 부분변경을 암시하는 3장의 티저
조회수 147 2019-12-13
데일리카
101. 파워트레인의 미래  28. 여전히 내연기관이 중심이다
세상사 모든 일이 그렇듯이 이상과 현실의 균형을 잡는 것이 중요하다. 시장에는 배터리 전기차가 뉴스의 중심에 서서 무공해, 친환경의 미래에 대한 이상을 주창하지
조회수 107 2019-12-13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한 발 늦은 현대차의 동남아시장 진출 계획..성공 요인은?
최근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 회의에서 현대차 그룹은 인도네시아에 약 25만대 규모의 자동차 공장을 짓기로 협약을 채결하였다. 동남아시아 최초의 공장으로 …
조회수 117 2019-12-13
데일리카
엄격해지는 자동차 안전 등급, IIHS 2020년 기준 발표
자동차 안전 등급 기준이 크게 강화된다. 미국 안전보험협회(IIHS)는 11일(현지시각), 우리나라에도 잘 알려져 있고 자동차 안전성 여부를 판단하는 중요한 자
조회수 131 2019-12-13
오토헤럴드
GM, 2030년까지 캐딜락 브랜드 전동화 추진
GM은 자사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캐딜락'의 거의 모든 차량을 2030년까지 전동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차량으로 대체한다고 발표했다. 또한, 글로벌 자동차 판매가
조회수 86 2019-12-13
글로벌오토뉴스
작심하고 만든 기아차 3세대 K5, 쏘나타 보다 10살은 젊은 느낌
현대자동차와 동일한 엔진과 플랫폼을 사용하지만 언제나 그렇듯 길게는 반년 가까이 뒤늦게 신차를 내놓아야 할 운명에 빠진 기아자동차의 생존 전략은 디자인이었다.
조회수 375 2019-12-13
오토헤럴드
기아차, 더욱 선명해지는 엠블럼 교체 계획..적용시기는?
기아차가 교체를 고심하고 있는 엠블럼 계획이 더욱 선명해지고 있다. 12일(현지시각) 아우토빌트를 비롯한 외신들은 기아자동차가 특허청에 새로운 이미지…
조회수 510 2019-12-13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