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엔진도사가 유행시킨 50∼60년대 명물 합승택시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395 등록일 2019.11.0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 1956년 김영삼이 6기통 엔진으로 만는 국산 승합 택시

1955년 국산 차 1호인 ‘시발’의 엔진을 만들어 크게 공헌한 한국 자동차 엔진 기술자 1호인 김영삼은 시발의 대통령 상 수상 때 자신을 제외한 시발차회사 사장 최무성에 감정이 상한데다가 종업원들이 술집에 대통령상 트로피를 잡히고 술마시는데 격분했다. 이어 50~60년대 중반까지 버스 대용으로 인기를 끌던 미국 윌리스 지프 왜건 모양의 9∼11인승의 합승 택시 붐을 타고 김영삼은 시발 엔진 개발로 자신을 갖고 국산 6기통 엔진 만들어 시발 합승 택시 제작을 최무성 사장에게 건의 했으나 거절로 감정 더욱 깊어져 결국 1956년 자신이 자동차를 직접 만들기 위해 시발회사를 나왔다.

김영삼은 시발 엔진 때문에 알게 된 서울 원효로 일대의 주물 공장과 공작소들을 이용하여 6기통 가솔린 엔진을 만드는데 성공하여 합승 택시를 만들려 했했다. 시발회사의 방해를 피하기 위해 부산으로 그가 만든 6기통 가솔린 엔진을 가져가 얹은 미국 윌리스 지프 스테이션 왜건 스타일의 11인승 합승택시 시작차 1대를 제작해 야간 화차에 실어 몰래 서울로 수송했다. 이 차가 바로 한국판 윌리스 지프 스테이션 왜건인데, 패밀리 왜건으로 쓰지 않고 합승 택시로 둔갑한 것이다. 당시 이기붕 부통령의 주먹 비서인 이정재의 친구 문병선이 김영삼의 합승 택시를 보고 대량 생산키로 김영삼을 유혹하여 서울 을지로 초동에 쌍마(雙馬)자동차회사를 세운 뒤 공장장 겸 기술고문으로 입사시켜 그가 만든 6기통 엔진의 11인승 승합차를 생산했다.


*1956년 문병선, 이기붕, 이정제, 김영삼

김영삼의 합승 택시를 당시 이기붕 부통령이 타보고 김씨의 노고를 치하해 그의 합승 택시 인기를 더욱 높였다. 이 차가 바로 50년대 후반에서 60년대 중반까지 버스 교통의 주역을 담당했던 합승 택시의 기본 모델이 됐다. 쌍마자동차(56∼63년)는 62년에 등장한 일제 순정품 소형 승용차인 ‘새나라’ 자동차 때문에 문을 닫을 때까지 김영삼씨의 합승 택시 150여대와 역시 폐차 지프 부품과 엔진을 사용해 쌍마에서 김영삼이 개발한 시발차 크기의 반 유선형 ‘베이비 왜건’ 130여 대를 만들었다. 쌍마 자동차 입사 1년만인 1957년, 합승 택시 판매 수입금 상당 금액이 회사 발전이 아닌 이기붕과 이정재의 정치 자금으로 들어가는 것을 안 김영삼은 문병선 사장과 충돌로 제2의 시발과 국산 헬리콥터 제작의 꿈을 이루기 위해 쌍마자동차를 사직 했다.


*1958년 대웅앞의 합승택시와 콜보이

◉ 최초의 한국 미니 왜건 신진 퍼브리카(Publica)의 애환
1966년 일본의 토요타 자동차와 승용차 제작 기술 제휴를 맺은 한국의 신진자동차는 주력 차종으로 토요타가 만든 1500cc급 소형 코로나와 중형급인 2000cc짜리 크라운 승용차를 반제품으로 도입 조립 시판하면서 인기를 얻자 이 땅에 마이카 붐을 조성하기 위해 역시 토요타 제품인 싸구려 간소형인 미니 카 ‘퍼브리카’를 도입 조립하여 판매했다. 토요타 자동차가 1963년 경제형 경차로 개발한 퍼브리카 스테이션 왜건을 반제품으로 들여와 일부 국산화를 시켜 67년부터 생산했다. 퍼브리카는 모터사이클 엔진 소리로 ‘네발 달린 오토바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1967년 신진 퍼브리카 왜건

이 앙증맞은 3도어 미니 왜건은 한국 자동차 엔진 역사상 처음으로 수평 대향 2기통 800cc 공기냉각식 엔진을 얹고 4명과 짐을 실을 수 있는 이 꼬마 스테이션 왜건은 차 바닥이 낮아 60년대 말 당시 강원도 등 산간지방의 험한 도로여건 때문에 밑 바닥 파손이 잦은데다가 엔진을 공기로 냉각시키기 때문에 무더운 한 여름과 강한 힘이 필요한 산간지역에서 장거리 운행을 할 경우 엔진 과열현상이 자주 발셍하여 큰 인기를 끌지 못했다. 다만 부유층의 도시용 자가용이나 소규모의 자영업자들이 주로 사용하여 70년까지 쿠페를 포함 2천여 대만 생산하고 말았다. 그래도 2007년 제1차 한국 문화유산 자동차부문에 당당히 등제되어 지금도 박물관에 가면 볼 수 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정부, 한국GM에 공적자금 투입 결정?
정부의 한국GM에 대한 공적 지금 투입 결정은 아직은 결정된바 없다. 그러나 그렇게 되어 가고 있다고 판단된다. 현재 한국GM의 향방은 극한으로 치 닿고 있다.
조회수 1,064 2018-04-16
글로벌오토뉴스
GM 글로벌 경영 흑역사
한국GM에 대한 공적 자금 투입 여부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 그러나 그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이런 가운데 GM은 오는 20일까지 노사합의
조회수 376 2018-04-16
오토헤럴드
현대차, 주유비 할인 등 상용 차주 멤버십 서비스 론칭
현대차가 상용차 고객만을 위한 ‘현대 상용차 멤버십’을 론칭했다. 현대 상용차 멤버십은 주유비 할인, 소모성 부품 할인은 물론 유가보조금카드 등 다양한 맞춤형
조회수 572 2018-04-16
오토헤럴드
현대차,
현대차가 전세계 축구팬들과 함께 각 나라의 축구 응원 문화 찾기에 나선다.현대자동차는 오는 6월 개최되는 <2018 러시아 월드컵> 대회를 기념해 전
조회수 324 2018-04-16
글로벌오토뉴스
제네시스의 디자인 시그니쳐로 자리잡을..‘쿼드램프’의 특징은?
제네시스의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이 주목받고 있다. 향후 출시될 모든 제네시스 라인업이 이와 같은 형태를 갖출 것이기 때문이다. 13일 제네시스 브랜드에 …
조회수 8,227 2018-04-13
데일리카
배는 띄웠는데, 쉐보레 ‘에퀴녹스’의 암울한 장래
한국지엠이 추락한 내수 판매를 위해 새로운 피를 수혈한다. 미국과 중국 등에서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는 중형 SUV '에퀴녹스'가 그 주인공이다.
조회수 5,002 2018-04-13
오토헤럴드
현대차, “모델 별 개성 강조한 디자인 적용할 것”..그 이유는?
현대차가 디자인 변화를 시도할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모토링은 11일(현지 시각) 현대자동차 디자인을 총괄하고 있는 루크 동커볼케…
조회수 1,054 2018-04-13
데일리카
QM3·코나·티볼리..소형 SUV도 ‘믹스매치’ 디자인 ‘눈길’
‘믹스매치’ 디자인은 서로 동떨어진 것을 한 데 엮어 부조화 속 조화를 이끌어내는 스타일을 의미한다. 패션에서부터 본격화 된 믹스매치 트렌드는 다양한 분야…
조회수 1,524 2018-04-13
데일리카
기아차, 신형 K9 1호차 고객에 ‘알쓸신잡’ 유현준 교수 선정..고객인도
신형 K9 1호차의 주인공으로 유현준 교수가 선정됐다. 기아자동차는 12일 강남구 압구정동에 위치한 기아차 브랜드 체험관 ‘비트 360’에서 유현준 홍익대학…
조회수 1,193 2018-04-12
데일리카
현대·기아차, ‘도서지역 방문 점검 서비스’ 실시
현대기아차가 지리적 여건으로 인해 평소 정비서비스를 받기 어려웠던 도서지역 고객들을 위해 ‘도서지역 방문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현대기아차는 도
조회수 409 2018-04-12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