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오감만족 '쏘나타 센슈어스' 쏘나타 그 이상의 진짜 쏘나타

오토헤럴드 조회 수4,725 등록일 2019.11.0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센슈어스(Sensuous)의 의미부터 찾아봤다. 패션 용어란다. 감각적인 또는 감각에 호소하는 육감적이고 오감을 만족시키는, 섬세하고 예민한 감각 등 화려한 의미가 가득하다. 현대차가 지난해부터 밀어붙이기 시작한 센슈어스 스포트니스(Sensuous Sportiness) 디자인이 처음 적용된 것도 센슈어스라는 팻 네임이 붙은 것도 쏘나타가 처음이다.

현대차는 2018년 제네바모터쇼에서 콘셉트카 '르필 루즈'로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의 전환을 선언했다. 그리고는 그 첫 번째 모델로 신형 쏘나타가 나왔을 때 '르 필 루즈'보다 더 파격적인 스타일에 많은 사람이 놀랐다. 호평 못지않은 악평도 쏟아져 나왔지만 시장 반응은 달랐다. 우선 판매가 늘었다. 월평균 8000대 수준을 회복했다.

또 다른 쏘나타의 등장을 기다린 사람도 많았다. 차별화된 디자인에 스마트스트림 1.6 터보를 탑재한 모델. 그리고 지난 9월 '쏘나타 센슈어스'가 출시됐다. 오랜 시간을 기다린 끝에 시승 기회가 주어졌다. 도심, 고속도로를 번갈아 달렸다. 먼저 결론부터 내려야겠다. "쏘나타 센슈어스가 진짜 쏘나타다."

외관은 멋스러움과 스포티한 특성을 최대한 강조하기 위해 크롬 대신 블랙 하이그로시로 치장을 했다. 라디에이터 그릴과 그릴을 감싼 몰딩, 에어 인테이크 홀, 아웃 사이드미러 캡, 리어 범퍼와 디퓨저까지 블랙 하이그로시가 가득하다. 싱글 트윈팁 머플러 하나에도 잔뜩 멋을 부려놔 쏘나타 센슈어스가 무엇을 지향하고 있는지를 몸으로 알려준다.

감성을 더한 스포티 함(센슈어스 스포티니스)답게 공력을 고려한 에어커튼, 전면 범퍼 사이드에 배치한 에어덕트도 추가됐다. 과도한 욕심이겠지만 어딘가에 리얼 카본(예를 들면 미러캡)이 조금이라도 사용됐다면 외관의 강렬함이 한층 강조되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 실내는 그대로다. 그러니 생략하고 넘어간다.

쏘나타 센슈어스의 압권은 파워 트레인이다. 세계 최초의 연속 가변 밸브 듀레이션(CVVD), 이 특별한 기술은 기존에 사용했던 연속 가변 밸브 타이밍, 연속 가변 밸브 리프트와 다르게 밸브 열림 시간을 제어할 수 있다. 이전에도 흡기 및 배기 밸브가 열리는 정도나 시간을 일정한 로직에 맞춰 조절하는 기술은 있었다.

그러나 CVVD는 밸브가 열리거나 닫히는 시간을 주행 상황에 맞춰 자유롭게 제어해 엔진의 연소과정을 최적화하고 열에너지의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다. 저압 배기가스 재순환 시스템, 통합 열관리 시스템 같은 복잡한 시스템도 처음 적용됐거나 개선이 되면서 양립하기 어려운 '연비와 성능' 만족도를 모두 끌어올렸다.

또 하나 기존 터보 엔진 연료 분사 압력은 250bar였는데 350bar로 강력해진 직분사 시스템도 적용됐다. 그만큼 순간 가속력, 반응까지 빨라지고 경쾌해졌다. 이를 기반으로 1591cc 직렬 4기통 직분사 터보차저 가솔린은 8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려 최고출력 180ps/5500rpm, 최대토크 27.0kgm/1500~4500rpm의 성능을 확보했다.

한적한 날, 서해안고속도를 달려봤다. 드라이브 모드는 스포츠와 컴포트를 번갈아 가며 사용했다. 패들 시프트로 거칠게 엔진의 변화도 살펴봤다. 시작이 좋다. 엔진의 질감부터 다르다. 고른 데다 일관성을 가졌고 가속 페달을 거칠게 압박해 출발하거나 저속에서 급가속해도 매끄럽게 받아들인다.

장담하는데 가속페달을 아무리 거칠게 다뤄도 유연하게 받아들인다. 발진은 경쾌하고 1500rpm대부터 시작하는 토크의 정점이 꽤 길게 이어지면서 속도를 빠르게 높여준다. 시속 100km대에서도 엔진 회전수는 1700rpm을 넘지 않는다. 국산 터보 대부분이 힘에 부쳐 했던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 7단 DCT를 아쉬워하지 않아도 된다. 8단 자동변속기와의 매칭도 완벽하다.

이러니 연비가 좋을 수밖에 없다. 스포츠, 컴포트 모드 위주로 달렸는데도 고속도로에서는 16km/ℓ, 도심에서는 12km/ℓ 밖으로 나가지 않았다. 고속으로 달릴 때 A필러에서 미세한 바람 소리가 들리기는 하지만 실내에서 가장 크게 들리는 소리는 히터의 팬 회전이다. 1단으로 돌려도 의식이 될 정도로 컸다.

서스펜션은 앞 맥퍼슨 스트럿, 뒤 멀티링크다.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2.0보다 약간 하드하게 세팅이 됐다. 고속 코너링에서 균형을 잡는 능력이 좋아졌고 차선을 바꿀 때, 거침이 없고 정직하게 반응을 해 준다. 전자식 버튼 변속기의 아쉬움은 패들 시프트로 달래면 된다.

<총평>

쏘나타 센슈어스에는 온갖 첨단 사양이 제공된다. 전방 추돌 및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안전 하차, 후측방 모니터, 어라운드 뷰 등 운전 보조 및 안전 사양으로 구성된 현대 스마트 센스, 빌트인 캠, 10.25인치 AVN 등의 편의 사양이 가득하다. 물론 적지 않은 비용을 들여야 하는 사양들이다. 기본 가격도 2.0 가솔린보다 높다.

그런데도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엔진을 탑재한 쏘나타 센슈어스의 가치는 탁월했다. 우선은 운전하는 재미가 있다. 어떤 요구도 능숙하게 받아주는 여유도 갖췄다. 단순하게 일반 공로에서 속도를 준수하며 타는 것이 아까울 정도로 거동성이 좋다. 그러니 누구라도 쏘나타를 사겠다고 마음을 먹었다면 쏘나타 센슈어스에 비중을 두기 바란다. 배기량이 낮은 만큼 구매, 보유 단계에서 부담하는 각종 세금 차이도 크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 2020년형 재규어 XF 가솔린 모델 출시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는 첨단 테크놀로지와 진보된 디자인의 조화로 동급 세그먼트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 프리미엄 스포츠 세단 2020년형 XF의 가솔린 모델을
조회수 208 2020-08-06
글로벌오토뉴스
스팅어 페이스리프트, 위장막 없이 도로 주행..디자인 특징은?
기아차의 스포츠 세단 스팅어 부분변경 모델이 도로를 주행하는 장면이 포착돼 관심을 모은다. 3일(한국시간) The Korean Car Blog와 인스타그램
조회수 2,391 2020-08-04
데일리카
국산차 5개 제조업체, 20년 8월 판매조건 발표
국내 5개 자동차 제조업체의 8월 자동차 판매조건이 발표되었다. 업체들은 휴가철 이벤트와 함께 기본 할인 및 노후차 교체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다양한 이벤
조회수 10,974 2020-08-01
다나와자동차
볼보자동차, 신형 S90 사전계약 1,000대 돌파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오는 9월 출시를 앞두고 있는 플래그십 세단 신형 S90의 사전계약 대수가 1,000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불과 16일만에 달성한 것으
조회수 4,008 2020-07-30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반친화적 디젤차, 독일차가 싹쓸이..판매 1~10위 살펴보니...
유명 독일차 브랜드들이 질소산화물 등 초미세먼지를 배출해 반친화적인 차량으로 꼽히는 디젤차 판매를 싹쓸이 했다. 6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
조회수 235 2020-08-06
데일리카
앙숙 쉐보레 트래버스에 수입 SUV 지존 빼앗긴 포드 익스플로러
수입 SUV 시장에서 절대 지존으로 통했던 포드 익스플로러가 무너졌다. 그것도 앙숙인 쉐보레에게 지존 자리를 뺏기면서 체면을 구기게 됐다. 6일, 한국수입차협회
조회수 309 2020-08-06
오토헤럴드
출시 이후 매달 정기 무상 수리, 기아차 쏘렌토 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기아자동차 4세대 쏘렌토가 3월 출시 이후 꾸준한 신차 효과를 발휘하는 가운데 매달 소프트웨어 오류를 이유로 무상수리를 실시하고 있어 품질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조회수 297 2020-08-06
오토헤럴드
소량 생산 자동차 기준 완화, 한국산 수제 스포츠카 나온다
정부가 수제 스포츠카와 같은 소량 생산 자동차에 대해서 별도 인증제를 적용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미국과 일본 유럽 등 자동차 선진국에서 활성화된 소량 자동차 생
조회수 120 2020-08-06
오토헤럴드
12월31일 한국시장 철수하는 인피니티..7월 깜짝 실적 배경은...
일본차 닛산의 고급 브랜드 인피니티가 한국시장 철수를 앞두고 깜짝 실적을 올려 그 배경에 관심이 모은다. 6일 인피니티(Infiniti) 브랜드에 따르면, 인
조회수 266 2020-08-06
데일리카
소비자 리서치, ‘호감도’는 르노 캡처·‘관심도’는 제네시스 GV80..왜?
제네시스 GV80은 관심도에서, 르노 캡처는 호감도에서 국내 소비자들로부터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글로벌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은 올해 상반기 출시…
조회수 243 2020-08-06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혹서 테스트 중인 현대차 픽업트럭 싼타크루즈 포착..특징은?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 사막 한가운데 있는 트레일러에서 현대차 2022년 싼타크루즈가 포착됐다. 6일(한국시간) 외신 트럭 트렌드에 따르면 싼타크루즈는 아마도…
조회수 250 2020-08-06
데일리카
기아차 스토닉, 유럽에서 마일드 하이브리드 탑재로 존재감 과시
2017년 생산이 시작된 이후 유럽 시장에서 누적 판매 15만대를 달성한 기아자동차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스토닉이 2021년형 모델로 현지에서 새롭게
조회수 252 2020-08-06
오토헤럴드
옵티마에서 K5, 기아차가 처음 시도한, 개명 프로젝트 결과는
옵티마에서 K5로 차명을 바꾼 첫 달 성적은 좋았다. 지난 6월 30일 미국 시장에 공식 소개된 기아차 K5는 7월 한 달 1268대를 팔았다. 기존 옵티마는
조회수 569 2020-08-05
오토헤럴드
바나나 먹는 소녀, 아우디 이번에는 아동 성 암시 광고로 발칵
아우디가 또 광고 논란에 휩쌓였다. 이번에는 아우디 고성능 모델 RS4 전면에서 태연스럽게 바나나를 먹고 있는 어린 소녀가 등장하는 사진 한장으로 논란이 시작됐
조회수 349 2020-08-05
오토헤럴드
혼다 160만대 리콜, 변속 위치 표시 안되고 후방 카메라 깜깜이
혼다가 오딧세이, 파일럿(사진), 패스포트 등 미국 시장 주력 모델에 대한 대규모 리콜을 실시한다. 리콜 대상이 2018년 이후 가장 최근까지 출시됐고 발견된
조회수 164 2020-08-05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7’을 완성시키는 장기와 장점의 만남 ..BMW 745Le
플래그십 모델을 마주할 때면 설렘보단 긴장감이 앞선다. 늘씬하게 뻗은 차체가 전달하는 분위기와 그 속을 가득 채운 이야기들을 풀어내기가 여전히 쉽지 않은…
조회수 134 2020-08-07
데일리카
푸조, 2세대 완전변경 2008, 가성비 넘치는 수입 소형 SUV
2013년 글로벌 출시 후 120만대 판매를 달성하며 푸조의 베스트셀링 모델로 자리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2008이 6년 만에 2세대 완전변경모델로
조회수 299 2020-08-06
오토헤럴드
2020 르노삼성 SM6 1.8 터보 Tce300 프리미에르 시승기
르노삼성 SM6 부분 변경 모델을 시승했다. 매트릭스 LED 헤드램프와 디지털 계기판의 채용 등 내외장을 일신하고 리어 서스펜션의 개량을 통해 승차감 향상과 엔
조회수 355 2020-08-05
글로벌오토뉴스
페이스리프트(?)  현대 싼타페 페이스리프트
페이스리프트가 새 플랫폼을 사용하다니. 이건 반칙이다. 싼타페 페이스리프트 이야기다. 이젠 연식 변경, 페이스리프트, 마이너 체인지, 풀 체인지 등을 구분하는
조회수 768 2020-08-03
글로벌오토뉴스
패셔너블 고성능, 포르쉐 카이엔 터보 쿠페 시승기
포르쉐의 카이엔 쿠페를 시승했다. SUV와 크로스오버를 넘어 쿠페 라이크한 루프를 접목한 모델은 이 시대의 새로운 주류 장르다. 카이엔이 등장한 지 17년 만에
조회수 462 2020-08-03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미래를 향한 전혀 다른 디자인 감각, 테슬라 사이버 트럭
작년 말 경에 테슬라는 마치 피라미드처럼 뾰족하게 각이 선 모습의 사이버 트럭(Cyber Truck) 이라는 이름의 전기 동력 픽업 트럭을 공개했다. 테슬라는
조회수 264 2020-08-06
글로벌오토뉴스
뉴 카니발의 디자인이 쏘렌토와 닮은 이유
4세대 카니발이 공개되어 사전 계약을 받기 시작했다. 국내 MPV 시장의 독보적인 강자인 카니발. 이젠 글자 그대로 독보적, 아니 혼자 남은 MPV로서 시장을
조회수 1,211 2020-08-03
글로벌오토뉴스
디지털 감성의 아우디 e-tron 전기차의 디자인
아우디가 국내에 내놓은 완전한 전기자동차 e-tron은 미래의 자동차, 특히 전기 동력 자동차의 디자인을 엿볼 수 있게 해준다. 그 세부적 디자인을 통해 어쩌면
조회수 614 2020-07-27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머스크 “오토 파일럿 비판은 멍청한 짓”..목소리 높인 테슬라!
최근 세계 각국에서 벌어지는 오토파일럿(Autopilot)의 사고가 잇따르고 이에 대한 비판에 이어지자 테슬라 CEO인 엘론 머스크가 작심한 듯 비판 수위를 높
조회수 136 2020-08-07
데일리카
기묘한 이야기, 미국산 압도한 중국산 테슬라 모델3 품질 만족도
1만대당 0.7건 대 100대당 250건. 전 세계 시장에서 불티나게 팔리고 있는 테슬라 모델 3는 미국산보다 중국산 초기 품질 만족도가 월등하게 높은 것으로
조회수 564 2020-08-05
오토헤럴드
억억(億億) 소리나는 수입 전기차, 혈세 보조금 지원 막을 수 없나
올해 전기차 분야 화두는 테슬라다. 전반기에만 7000여대를 팔아 전기차 구매 지원금 40%를 가져갔다. 주력인 모델 3는 연말까지 2만대 이상이 팔릴 것으로
조회수 982 2020-08-03
오토헤럴드
르노삼성, 내달 18일 소형 전기차 르노 조에(Zoe) 출시 계획..경쟁차는?
르노삼성이 내달 18일 전기차 르노 조에(Zoe)를 출시한다는 방침이다. 르노 조에는 국내 시장에서 쉐보레 볼트EV, 현대차 코나, 푸조 e-208 등의 소형
조회수 908 2020-07-31
데일리카
르노 조에(ZOE), 주행 거리 확실히 짧은데 테슬라 모델 3보다 많이 팔려
전기차 성능이나 가치를 판단하는 핵심 제원은 배터리를 가득 충전했을 때 얼마나 달릴 수 있는지를 따지는 주행 거리로 인식되고 있다. 전기차 제조사가 고용량 배터
조회수 701 2020-07-31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헤드 램프 습기는 자연스러운 현상, 고이거나 오래가면 점검 받아야
온도 차가 큰 여름과 겨울, 습도가 높은 장마철 운전에서 가장 불편하고 번거로운 것이 창문에 습기가 맺히는 결로 현상 이다. 결로는 대기 온도가 이슬점 이하로
조회수 124 2020-08-06
오토헤럴드
황당 실험, 자동차 트렁크에는 골프공이 몇 개나 들어갈까?
자동차 트렁크는 새차를 살 때 결정 장애를 유발하는 고민거리다. 코로나 19로 자동차와 함께 하는 시간이 길어졌고 차박이나 캠핑과 같이 쓰임새가 많아졌기 때문이
조회수 73 2020-08-06
오토헤럴드
장마철 자동차 침수피해 완벽 가이드, 피하고 당기고 보상 받고
유난스러운 장마가 이어지고 있다.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면서 인명과 재산 피해가 속출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이맘때면 자동차도 고
조회수 152 2020-08-05
오토헤럴드
자동차가 달릴 때, 타이어 내부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을까?
타이어는 자동차를 움직이는 수 만개 부품 가운데 가장 혹독한 환경에 노출돼 있다. 오르막, 굽은길, 잘 포장된 도로뿐만 아니라 거친 비포장길, 눈이 내리고 비가
조회수 256 2020-08-04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