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좌로 3보 이동’..지프 랭글러 오버랜드

데일리카 조회 수868 등록일 2019.10.2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지프, 랭글러 오버랜드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지프 랭글러와 로터스 엑시지는 결국 같은 차라고 생각한다. ‘어디를’의 차이만 있을 뿐, 눈 앞에 직면한 것들을 헤쳐나가기 위한 차라는 점은 똑같다.

그래서 랭글러를 보면, 아주 극단적이라는 생각이 든다. ‘요즘 SUV'처럼 예쁘게 치장하고, 조금 더 세련되게 다듬을 수 있을텐데, 그런 건 이 차에서 찾아보기 힘들다. 심지어 도심 주행에 특화된 오버랜드 트림임에도 말이다.

양 극단에 선 정치 이념은 배제되어야 마땅하지만, 양 극단에 선 자동차는 모두를 열광시킨다. 랭글러 는 그 끝에 선 자동차고, 오버랜드는 그 반대 방향으로 정확히 3보 정도 이동한 것 같은 느낌이었다.

지프, 랭글러 오버랜드


■ 전면부에 그 흔한 엠블럼 마저 없는 이유는...

고충이었을지, 누워서 떡 먹기였을지. 여러 차례 세대를 거쳐온 모델이지만, 디자인은 누가 봐도 영락없는 랭글러다. 이젠 자동차라기보단, 아이콘으로 불리는게 더 적합할지 모르겠다.

세븐 슬롯 그릴과 동그란 헤드램프도 이미 지프 그 자체를 상징하는 존재다. 기존 모델에 있던 ‘JEEP' 엠블럼은 삭제됐는데, 아마 엠블럼이 없더라도 이 차가 지프라는걸 쉽게 알 수 있기 때문일 것이다.

지프, 랭글러 오버랜드


그럼에도 달라진 점은 있다. 헤드램프는 LED로 바뀌었고, 주간 주행등이 더해졌다. 윈드실드는 조금 더 누웠으며, 성인 남성 두 명이 걸터 앉을 수 있을 만큼 툭 튀어나온 범퍼에 안개등이 더해졌다.

도심 주행에 포커스가 맞춰진 ‘오버랜드’ 트림인 만큼, 루비콘과 다른 점도 있다. 무광 플라스틱 소재였던 휠 아치 부위의 커버는 물론, 들쳐메고 있는 스페어 타이어는 차체 색상과 동일하게 구성됐다. 그럼에도 ‘트레일 레이티드’ 배지를 달고 있다는 건, 이름값 정도는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신형 랭글러의 인테리어는 ‘비교적’ 투박하다. 소위 ‘데후’라고 했던 중간변속기를 마지막으로 봤던 게 언제인지 까마득 하다. 하지만 이 차가 랭글러 라는 점을 생각한다면, 되려 미래지향적이라는 생각까지 든다.

지프, 랭글러 오버랜드


‘유 커넥트’로 대변되는 FCA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직관성이 좋다. 여타 브랜드 못지 않게 한글화의 완성도도 높은 데다, 터치 스크린의 조작감도 스마트폰의 그것을 연상케 할 정도로 만족스럽다.

이를 통해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는 물론, 오프로드 상황에서 차량의 등판 각도 등을 확인할 수 있는 별도의 애플리케이션도 마련된 점은 이 차가 어떤 목적을 갖고 있는 모델인지를 분명히 보여준다.

여기에 기존의 크루즈컨트롤, 전복 방지 시스템, 내리막 주행 제어 장치가 기존과 동일하게 적용되며, 사각지대 모니터링 시스템, 후방 교행 모니터링 시스템을 추가 적용해 첨단 안전 사양도 업그레이드했다.

지프, 랭글러 오버랜드


■ ‘오프로더 향’ 가미된 주행감각

랭글러의 파워트레인은 기존의 3.6리터 엔진을 대체하는 2.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이 적용됐다. 최고출력은 272마력, 여기에 8단 자동변속기가 결합되며, 복합연비는 리터당 9.0km를 인증 받았다.

높은 연비라고 할 수는 없지만, 이전 세대의 JK 보다는 효율이 36% 증가했다는 게 지프 측의 설명. 역사상 가장 연비가 좋은 랭글러인 셈이다.



온로드에서 가장 눈에 띄는 건 정숙성과 승차감이다. 기존의 랭글러는 오프로드에서의 승차감이 더 좋다는 농담이 나올 정도였는데, 온로드에서도 도심형 못지 않게 정숙하고 편안한 움직임을 보인다.

스티어링도 기존 랭글러 대비 산뜻해진 느낌이다. 전통적인 유압식 스티어링이 적용되던 것과 달리, 신형 랭글러는 전동식 스티어링 휠을 적용, 조작 편의성과 정확도도 높였다.

다만 고속 주행이 이어질수록, 한 템포 느린 스티어링 휠 반응과 각잡힌 외관 탓에 거칠어지는 풍절음은 어쩔 수 없다. 도심형 SUV들의 승차감과 정숙성이 세단 못잖은 요즘, 그래서인지 더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지프, 랭글러 오버랜드


바나나맛 우유가 사실은 바나나 향이 첨가된 우유듯, 랭글러 오버랜드도 오프로더의 향기만을 풍기는 셈. 오프로더를 지향하는 랭글러지만, 그 중에서도 도심 주행을 지향하는 모델이니, 거친 승차감은 다소 찾아보기 힘들다. 그리고 고속도로를 달리다 문득, 이 차가 본래 어떤 차였는지를 깨닫는 순간이었다.

■ 더 보편적인 랭글러를 위해

그간 랭글러는 소수 마니아들의 전유물이었을지 모르겠다. 탐험가들과 자연인들에게 적합했을지 몰라도, 아이를 태우고 유치원을 가거나, 마트에 장을 보러 가기엔 부적합 했으리란 뜻이다.

지프, 랭글러 오버랜드


랭글러 오버랜드는 다르다. 보다 보편적인 승차감, 더 나아진 정숙성, 풍부해진 편의사양은 랭글러가 아닌, SUV 자체만으로 놓고 보더라도 훌륭해졌다. 조금 시끄럽고, 승차감이 나빠도 될 차지만, 더 많은 사람들을 공략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이런 고급트림도 좋지만, 정말 아무것도 없는 저가형 트림도 랭글러에 더해졌으면 한다. 대다수의 랭글러 차주들은 자신의 차를 꾸미고, 가꾼다. 이는 해외에서도 마찬가지이듯, 도로에선 똑같은 랭글러, 혹은 순정 상태의 랭글러를 보기가 더 어려운 것도 이 때문이다.

지프, 랭글러 오버랜드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스코다, 전기 SUV 개발 계획..‘비전 IV’ 양산 버전(?)
E클래스 vs. 5시리즈 vs. A6, 시장 경쟁 후끈..소비자 선택은?
타타 회장이 직접 밝힌..재규어랜드로버 매각 계획은?
전기차 폴스타2, 테슬라 모델3 직접 겨냥..막바지 개발 과정!
GM, 파업 31일만에 노·사 극적 합의..공장 일부 폐쇄 철회
르노삼성, SM6 구매시 500만원 할인 혜택..재도약 이끄나(?)
애스턴마틴 고성능 SUV ‘DBX’..실내 스파이샷 살펴보니
  • 회사명
    지프
    모기업
    Fiat Chrysler Automobiles
    창립일
    1940년
    슬로건
    Go Anywhere, Do Anything
  • 지프 지프 All New Wrangler 종합정보
    2018.08 출시 대형SUV 10월 판매 : 159대
    휘발유 1995cc 복합연비 8.2~9.6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