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中, 친환경차 시장 성장세 주춤..위기론 고개드는 배경은?

데일리카 조회 수512 등록일 2019.10.1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중국차 리샹 Lixiang Li One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북미시장과 함께 전세계 자동차 시장을 이끌고 있는 중국내 전기차 시장의 조짐이 심상치 않다.

17일 중국 자동차 협회(CAAM)에 따르면 지난 9월까지 중국에서 판매된 친환경차(전기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하이브리드)의 판매대수는 약 71만 7000대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도 대비 33.1% 감소한 수치로 특히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 전년 대비 38.4% 감소해 가장 큰 하락세를 보였다.

중국 정부는 지난 2009년부터 미래차로 떠오른 전기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강력한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2009년 1만대 수준의 중국내 전기차 판매량은 2018년 126만대 수준으로 껑충 뛰어올랐다.

중국차 호존 HOZON 콘셉트카 유레카02 EUREKA 02 @2019 상하이모터쇼


2017년 한 해에만 약 31억 달러(한화 약 3조 6800억원)의 보조금을 지급한 중국정부는 돌연 올해 3월부터 완충시 250km의 주행거리를 확보한 전기차에 한해 보조금이 지급되는 정책으로 돌아섰다.

때문에 승승장구 하던 중국내 전기차 시장의 위상이 한풀 꺾이는 모양새다. 그동안 높은 수준으로 지급되던 보조금은 주로 저렴하고 품질이 낮은 전기차에 집중됐다. 이는 중국정부가 전기차 확대를 위해 마련한 정책으로 이제는 보다 나은 품질의 전기차를 생산해야 한다는 정부의 방침에 따라 변경된 것이다.

중국의 애널리스트인 예일 장(Yale Zhang)은 파이낸셜 타임즈와의 인터뷰를 통해 “보조금으로 인해 우후죽순 늘어난 소규모 전기차 제조사들의 합병 과정을 시작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 예로 “중국의 테슬라로 불리던 니오(Nio)는 2/4분기 4억 7900만달러(한화 약 5680억원)의 손실을 입었다. 이는 전년대비 25% 증가한 수치다”고 밝혔다.

웨이라이(NIO) EP9


이는 경쟁력이 떨어지는 수많은 전기차 업체가 자칫 중국내 전기차 시장을 잠식할 수 있다는 위기감에서 흘러나온 것으로 분석된다. 한정된 국가보조금을 여러 업체가 나눠갖는 형국에서 경쟁력이 떨어지는 제조사를 정리해 중국의 전기차 시장 경쟁력을 강화해야한다는 목소리 역시 이 같은 주장을 뒷받침 하고 있다.

또, 중국 재무부는 오는 2021년 수소연료전자차에 지급해온 보조금을 폐지 할 것이라 밝혔다. 전기차와 수소연료전지차, 두 가지 친환경 정책을 펼쳐온 중국정부는 전기차에 버금가는 재정지원에도 불구하고 중국 내 수소연료전지 사업이 한국과 선진국 등의 경쟁에서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했다는 판단아래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중국정부는 오는 2030년까지 100만대의 수소연료전지차를 시장에 내놓는다는 계획을 밝혔지만 2017년 기준 수소연료전지차의 판매대수는 1200대에 불과했다. 정부가 제시한 남은 기간동안 목표로 하는 수치에는 결코 쉽지 않다는 전망이다.

웨이라이(NIO) ES6


중국의 전문가들 역시 “현재 중국의 기술로는 수소연료전지차 대중화에는 20년 이상의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답해 중국 내 수소연료전지차 기술이 한국과 선진국 등에 비해 큰 격차가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중국 재무부는 “전기차와 연료전지차는 서로 다른 방향성으로 설계 중이다”며 “어느 하나를 대체하는 방식이 아닌 서로 보완하는 정책을 펼쳐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현대기아차, 11월 그랜저·K5·GV80 출격..‘집안 싸움(?)’
볼보, 순수 전기차 ‘XC40’ 공개..402마력 파워
브랜드 가치, 현대차 141억 달러·기아차 64억 달러..업계 순위는?
벤틀리, 플라잉스퍼 양산 돌입..고객 인도 시점은?
포드, 머스탱 기반 전기 SUV 출시 계획..티저 이미지 살펴보니
포르쉐, 라이온 프로젝트..파나메라 쿠페로 불리는 928 부활(?)
제네시스, GV80 이어 GV70 출시 계획..Q5·X3와 시장 경쟁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시트로엥, 편안함 올리고 가격 내린 ‘New C4 칵투스 SUV’ 출시
시트로엥이 5일, 편안함과 스타일링, 그리고 안전성을 한층 향상시킨 도심형 콤팩트 SUV ‘New C4 칵투스 SUV’를 출시하고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 시트로
조회수 10,130 2018-09-05
글로벌오토뉴스
이베코 뉴 데일리 유로 6, 국내 LCV 시장을 노린다
그 동안 국내에서 중·대형 트럭을 주로 판매했던 이베코가 이번에는 ‘뉴 데일리 유로 6’를 출시하며 국내 LCV 시장에 진출할 것을 선언했다. 뉴 데일리는 19
조회수 1,772 2018-09-05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벤츠 EQC 공개
메르세데스-벤츠는 브랜드 최초의 전기 크로스오버 SUV인 EQC을 발표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12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해 전동화 전용 브랜드인 EQ브랜드를 신
조회수 6,304 2018-09-05
글로벌오토뉴스
[프리뷰] 메르세데스-벤츠 EQC
메르세데스-벤츠가 자사의 전기차 브랜드이자 미래 모빌리티를 상징하는 ‘EQ’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더 뉴EQC(The New EQC)’를 4일 스웨덴 스
조회수 700 2018-09-05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A8, 국내 도로서 자율주행 테스트..기술력 ‘주목’
독일의 프리미엄 브랜드 아우디가 국내 도로에서 자율주행차를 시범적으로 운행한다. 아우디코리아(사장 세드릭 주흐넬)는 자율주행 임시 운행 허가 취득 …
조회수 757 2018-09-05
데일리카
반창고 뗀 시트로엥 C4 칵투스, 가격 내려 출시
차체 옆면과 앞뒤 범퍼에 특유의 '에어범프(Airbump)'로 유니크한 스타일을 자랑하던 시트로엥의 도심형 콤팩트 SUV 'C4 칵투스&#
조회수 4,724 2018-09-05
오토헤럴드
아우디, 수입차 최초로 국내 자율주행 시험운행 실시
아우디 코리아는 자율주행 임시 운행 허가 취득 이후 지속적인 시험운행을 통해 한국 고유의 교통 환경에 대한 정보를 탐색 및 수집해 다음 단계의 자율주행 기술 개
조회수 585 2018-09-05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순수 전기차 e-트론 오는 17일 데뷔..생산 돌입 ‘주목’
아우디가 순수전기동력 SUV e-트론의 공개를 2주 앞두고 벨기에 브뤼셀 공장에서 생산 시작했다. 4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에 의하면 브뤼셀에 위치…
조회수 1,450 2018-09-04
데일리카
2018 IAA CV - 만트럭버스, 전기 상용차 3종 공개
만트럭버스가 독일 하노버에서 개최되는 ‘IAA CV(IAA Commercial Vehicles)’에 전기 상용차 3종을 공개한다. IAA CV는 프랑크푸르트 모
조회수 5,206 2018-09-04
글로벌오토뉴스
이베코, 뉴 데일리 유로 6 국내 첫 출시
이탈리아 상용차 브랜드 이베코(IVECO)의 한국 지사인 씨엔에이치인더스트리얼코리아(이하 이베코코리아, 지사장 최정식)는 오늘 미디어 행사를 열고 ‘뉴 데일리
조회수 3,112 2018-09-04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