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완성차가 뻔한 거짓말로 'SUV'에 주력하는 불편한 진실

오토헤럴드 조회 수2,177 등록일 2019.10.1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독일 베를린에서 최근 주목할 사건이 최근 발생했다. 포르쉐 마칸이 보행로를 침범하는 바람에 4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자 부상이나 사망 가능성이 높은 SUV를 비난하며 규제해야 한다는 시위가 벌어진 것. 일부 지역에서는 보행자를 심각하게 위협하는 SUV 운행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오기까지 했다.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이 부진에 빠져 있지만 SUV의 인기는 식지 않고 있다. 북미 시장은 SUV와 같은 타입의 픽업트럭이 주도하고 있고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 그리고 유럽의 SUV 수요도 꾸준하게 늘고 있다. 해치백이 주도했던 유럽 신차 판매에서 SUV 비중은 10년 전 7%에서 최근 36%로 늘었다.

유럽에서는 오는 2021년 SUV 비중이 40%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북미 신차 시장은 SUV와 픽업트럭 비중이 60% 이상이다. 우리나라도 다르지 않다. SUV를 포함한 전체 RV의 비중이 54%를 넘어섰다. 이 가운데 SUV 비중은 9월까지의 누적 점유율을 기준으로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무려 6.1%가 늘었다. 세단은 8.7% 줄었다.

SUV가 시장을 주도하고 급증하면서 최근 독일에서 나온 것과 같은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SUV가 세단과 같은 일반적인 유형의 자동차보다 사고 시 보행자나 상대방에 더 위협적이라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그런데도 SUV를 구매하는 사람이 지속해서 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우선은 자동차 제조사가 마진, 즉 수익성이 좋은 SUV를 더 팔기 위해 장점을 부풀려 마케팅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야가 높아 운전이 쉽고 실내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거나 세단보다 안전하다고 홍보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SUV보다 작은 소형차 운전이 더 쉽고 편할 뿐 아니라 해치백 또는 왜건의 실내 공간도 매우 여유롭고 짐을 싣는 공간도 큰 차이가 없다고 지적한다.

유럽 신차충돌테스트(EURO NCAP) 결과에서 나타난 것처럼 세단이나 해치백 등의 안전성이 SUV보다 높을 뿐 아니라 일반 자동차에 비해 무거운 특성이 있어 돌발 상황에 대응하는 능력이 떨어지는 것도 여러 차례 확인된 사실이다. 또한 SUV는 충격 흡수 능력이 낮기 때문에 같은 강도와 유형의 사고 시 탑승자의 상해 정도가 높다는 보고서도 있다.

더 중요한 것은 SUV가 일반 자동차보다 보행자를 크게 위협하고 치명적인 부상을 안겨준다는 사실이다. 극히 일부였지만 독일에서 SUV의 도로 운행을 금지하는 요구가 나온 것도 이 때문이다. SUV의 연료 소비량이 일반적인 세단이나 해치백 등에 비해 무려 14% 많아 그만큼 오염 물질을 많이 배출한다는 것도 논란이 되고 있다.

그런데도 전 세계 완성차 제조사들이 SUV의 장점을 부풀리고 모델을 늘리며 판매에 총력을 다하는 것은 더 많은 마진을 남겨 수익성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다. 운전자를 포함한 탑승자 전체가 더 위험할 수 있고 보행자나 상대 자동차를 더 심각한 수준으로 위협하고 연료 소모, 오염 물질 배출이 더 심한 '나쁜 차'가 제조사의 교묘한 마케팅에 현혹돼 소비로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에 귀를 기울여 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10.12
    높아진 임금으로 이제 값싼 소형차 만들어서는 생산성이 꽝이죠.
    결국 럭셔리 대형차 위주로 가거나 소형차도 가격을 인상해야하는데
    똑같은 차를 가격만 높이면 욕 먹으니
    죄다 suv 스타일로 바꿔서 사실상 가격 인상 효과를 누리는.
    2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아우디 코리아, 더 뉴 아우디 A6 45 TFSI 콰트로 출시
아우디 (사장: 제프리 매너링) 는 아우디의 프리미엄 비즈니스 중형 세단 ‘더 뉴 아우디A6 45 TFSI 콰트로 (The new Audi A6 45 TFSI
조회수 732 2019-10-23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신형 A6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유럽 시장 출시
아우디는 신형 A6 세단 (Audi A6 Sedan)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55 TFSI e 콰트로'를 유럽 시장에 출시했다. 독일에서의 차량 기본 가
조회수 150 2019-10-23
글로벌오토뉴스
현대·기아차, 스마트스트림 신규 엔진 2종 하반기 적용
현대·기아차가 22일, 23일 이틀 동안 롤링힐스 호텔(경기도 화성 소재)에서 ‘2019 현대·기아 국제 파워트레인 콘퍼런스(2019 Hyundai-Kia In
조회수 449 2019-10-23
오토헤럴드
2019 도쿄모터쇼 개막, 수소와 자율로 미래를 열다
[도쿄] 2019 도쿄모터쇼가 시작됐다. 23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다음 달 4일까지 도쿄 빅 사이트에서 열리는 이번 모터쇼는 '미래를 열다'를
조회수 169 2019-10-23
오토헤럴드
美 소금사막에서 최고속에 도전한 현대차, 넥쏘 · 쏘나타 HEV
현대자동차의 대표적 친환경차 넥쏘 수소전지차와 쏘나타 하이브리드가 미국 본네빌 소금 사막에서 최고속도 기록에 도전했다.23일 일부 외신에 따르면 현대차는 현지시
조회수 105 2019-10-23
오토헤럴드
[임기상 칼럼] DPF 탑재한 경유차..성능이 더 좋아지는 이유
디젤 엔진과 가솔린 엔진의 가장 큰 차이점은 연료 자체의 성분 구성으로 연소시키는 과정이다. 디젤 엔진은 휘발유 엔진과 비교하면 고온 고압 상태로 연…
조회수 161 2019-10-23
데일리카
[스파이샷] 포르쉐 911 GTS 카브리오
포르쉐 911 GTS 카브리올레 버전이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주행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2021년형으로 내년에 출시가 예고되어 있는 GTS는 992 플
조회수 89 2019-10-23
글로벌오토뉴스
랜드로버, 2021년 하반기 벨라 보다 작은 순수전기차 출시 계획
재규어랜드로버가 2018년 6월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브랜드 내 첫 순수전기차 재규어 'I-PACE'를 선보인 이후 2021년 랜드로버 엠블럼을
조회수 79 2019-10-23
오토헤럴드
현대 8세대 쏘나타 센슈어스 시승기
현대 8세대 쏘나타 센슈어스를 시승했다. 펫 네임 센슈어스 스포티니스에서 알 수 있듯이 현대차가 쏘나타에 부여한 이미지가 강조된 모델이다. 1.6 터보차저 엔진
조회수 249 2019-10-23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 블레이저, 공급 문제로 제품 조립에 차질
2020년형 쉐보레 블레이저가 신형 4기통 터보엔진을 장착할 예정이지만 적어도 현재로서는 엔진을 구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사실, GM은 부품 부족으로 멕시코
조회수 347 2019-10-23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